D+1

Life 2009. 3. 1. 02:17
뭥미... 올해 시험 이렇게 쉽게 나오면 어쩌자는 거임... ㅡㅡ;;;
경영학 대박! 원가는 이게 뭐임! 뷁!!!
참 나는 타이밍 못 맞추는 데 도사로구나 ㅡㅡ;


사물함 신청 또 놓쳤다. 어차피 또 떨어졌으려나? -ㅅ-
OTL, 사물함, 수험생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Triple OTL

Life 2009. 2. 10. 18:15
1. 오늘 하루 종일 터치팟이 무선 인터넷을 못 잡길래 아무리 리스프링 해봐도 소용이 없어 무심결에 누군가의 말대로 인터넷 설정 재설정을 눌렀더니...
재부팅하면서 벽돌이 되었다. OTL
도서관의 컴퓨터는 기능 접근 제한때문에 터치팟을 재부팅할 수 없다. FTP도 안 되고 win scp도 안 되고 장치 관리자도 안 되고 아무 것도 안 된다.

2. 오후에 MPL에서 2 시간 정도 뽀샵질하고 파일을 분명히 압축해서 메일에 첨부했는데, 지금 확인해 보니 첨부 파일이 없다. OTL
도서관의 컴퓨터는 꺼 버리면 데이터가 다 삭제된다. (공공 컴퓨터 만세! -_-)
문제는 내가 무슨 무슨 파일을 만들었는지 다 기억할 수 없다는 것;;;

3. 낮에 명동에 들러서 이번에 오픈한 프리스비 매장에 가 보았다. 이 놈의 터치팟을 어떻게 할 것인지 최종 마무리를 지으려고 했는데, 4층 AS(푸훗, 애플이 애프터 서비스를 해? 제품과 그 제품에 대한 보험을 같이 파는 악덕(?) 기업이?) 센터로 올라가니 낯 익은 얼굴이... ㅋㅋㅋ
3시간 동안 전화통을 붙들게 해 준 충무로 애플 서비스 센터의 직원이다. 그 직원도 날 알아봤다. ㅡㅡㅋ 그래서 할 수 없이 그냥 내려왔지만 1층에서 이것 저것 기웃거리다가 아이폰이 4월에 출시된다는 소문도 듣고(물론 직원들끼리 쑥덕대는 소문임. 출시가 확실하면 터치팟 그냥 환불할 거라고 했더니 작년 9월에 출시된다는 소문이 4월로 미뤄진 것 뿐이라며 손사래 침), 여러 터무니 없이 비싼 액세서리를 기웃거리다가, 어느 직원에게 내가 이러저러한 것 때문에 어쩌구저쩌구 쑥덕쑥덕한다고 궁시렁댔더니, 무료전화나 메일 상담따위는 절대 하지 않는 애플 기술 지원 센터에 자신의 핸펀으로 전화를 걸어서 사정을 설명하고 연결해 주었다. 목소리가 저번에 나를 능멸했던 그 직원같았는데, 내 질문에 자기가 오늘 퇴근하기 전까지 메일로 답을 주겠다고 했는데, 물론 메일은 오지 않았다. (직접 찾아가서 왜 저번에 그렇게 불친절하고 퉁명스럽게 문의 내용에 필요한 정보를 병아리 눈물만큼도 제공하지 않았냐고 따지고 싶어서) 위치를 물어보니 근무지 주소를 알려주면 원세훈에게 당장이라도 잡혀갈 것 마냥 몸을 사리다 구로 디지털 단지라고만 하길래, 애플 서비스 센터가 우리집 코 앞에 있는 우림 사이언스 밸리에 있던 게 생각나서, 혹시 그 건물에 있냐고 물어보니, 코오롱 사이언스 밸리라고 얼떨결에 털어놓아 버렸다. (내가 매일 구로DX역을 이용한다는 건 꿈에도 몰랐겠지? ㅋㅋㅋ) 화들짝 놀랐는지 더 이상은 함구 ㅋㅋㅋ

모두들 다 아는 결론 : 애플이라고 별 수 없다. 판매 직원이 제일 친절하다. 기대 이상으로 친절하게 응대해 준(뽑기를 잘 해야 한다는 것까지 인정하는 대인배 ㄷㄷㄷ) 갈라 인터내셔널의 박민숙씨에게 감사드린다.


진짜 결론 : 정대까지 가서 조용한 열람실에 굉음을 휘몰아치는 고물 랩탑을 가져다가 터치팟 재부팅하고... 음... 내가 거기 뽀샵을 깔아 놨던가...?

(어쩌다 보니 시간의 역순으로...;;;)



4. 중광 컴에서 하면 되는 걸 가지고... 아까 왜 그 생각을 못 했나 모르겠네. ㅡㅡㅋ
재부팅 성공. 와이파이 접속 잘 된다.

5. 메일 왔다. 정확히 7시에. ㅡㅡㅋ

6. 그럼 뽀샵질만 날려먹은 걸로 상황 종료...? ㅠㅠ
CRM, OTL, 도서관, 아이팟터치, 애플
  1. BlogIcon Krang 2009.02.10 20:18      

    고생하셨네요. 아이팟 관계자들도 지누님 블로그에 와서 이글을 보고 있을 것 같습니다.ㅎ
    대인배 판매직원 김왕장!~ :)

    • BlogIcon 궁시렁 2009.02.11 14:50      

      CRM 따위는 디자인 개발실의 컴퓨터 usb 포트에 낀 먼지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신경이나 쓸까요?
      (솔직히 디자인으로 소비자를 홀려 버리니 굳이 CRM에 신경을 쏟지 않아도 되겠군요. -_-; 저도 처음엔 그 중 한 사람이었고;;;)

  2. BlogIcon 띠용 2009.02.10 20:18      

    벼...벽돌ㄷㄷㄷ

    • BlogIcon 궁시렁 2009.02.11 14:51      

      해킹한 터치팟 2세대는 아직 재부팅 할 때마다 코드를 입력해야 하거든요. 다른 컴으로 가서 1분만에 재부팅 했어요. ㅎㅎ

  3. BlogIcon Odlinuf 2009.02.10 23:05      

    해서..환불받으시기로 결정한겁니까?

    • BlogIcon 궁시렁 2009.02.11 14:52      

      며칠 안으로 결판을 낼 거에요. (2주의 유예 기간도 끝나가고...)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아이폰이 몇 달 안에 나올 "수"도 있다니...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변수가 추가되었습니다.

  4. BlogIcon 쿠나 2009.02.11 16:57      

    벽돌이 되었다라.,.,. ㅋㅋㅋ orz.

    • BlogIcon 궁시렁 2009.02.11 18:15      

      잠깐동안만 벽돌이 되었어요. ㅎㅎㅎ

  5. BlogIcon grayhydra 2009.02.11 17:33      

    우.. 뭔가 잘 안풀리는 하루로군요;

    • BlogIcon 궁시렁 2009.02.11 18:16      

      어렸을 적 엄마는 말하셨죠.
      "안 되는 날은 뭘 해도 안 된다."
      어른들 말씀 틀린 거 하나도 없어요. -ㅅ-;;;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컨버스 만 원 할인 쿠폰으로 도연이 신발을 사 주라고 엄마에게 멤버십카드를 손에 쥐어 보냈더니 동대문 운동장 버스 정류장 바로 앞에 있는 매장을 못 찾아 기어이 못 샀다길래 어처구니가 없어서 조금 짜증을 부리고 다음 날 엄마를 공항에 배웅나갔다 돌아오는 길에 목동 현대백화점에 들러서 도연이 신발을 샀다. 내 맘에도 딱 드는 물건이 나왔길래 도연이 발에 안 맞고 마음에 드는 게 없다고 하면 내가 사려는 심산이 아-주 조금 들기도 했는데(이번 달에 나온 제품이라네... 두 달만 일찍 나왔으면 그걸 샀을텐데!!!) 신발 한 켤레 더 사기는 뭐해서 그냥 사 줬다.

지하철을 타려고 에스컬레이터쪽으로 가다가 우연히 애플 매장을 지나가다가 아이팟터치의 단아하며 도도한 유혹을 도저히 뿌리치지 못하고 몇 분이나 만지작대다가 지름신이 대뇌피질을 사정없이 무자비하게 주물럭대는 통에 터치를 지르기로 결심했다. 작정했다! (절대 충동구매가 아님. 아주 오래 전부터 용량도 넉넉하고 앨범 커버도 보여주고 인터페이스도 뛰어난 휴대용 음악 재생 기기(그러니까, 아주 좋은 예를 들자면, 아이팟)를 하나 장만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지금껏 재정 문제와 여러 잡다한 이유(소니의 강점인 50시간 연속 재생에는 턱도 못 미치는 연약한 건전지 등)로 머뭇대고 있었을 뿐)
3개월 할부로 통장에서 돈은 빠져 나가되 내 계산으로는 이론적으로 얼마든지 할부 기간을 늘일 수 있으니까 한 달에 3만원씩 1년 동안 할부금을 붓는다고 생각하면... 음흠흠... 게다가 유로로 바꿔보면 16GB가 210유로가 채 안 되는 착한 가격! (파리와 빈에서는 289유로, 그 외 유럽 지역에서는 279유로, 런던에서는 214파운드, 뉴욕은 299달러... 뭐야, 유럽은 굉장히 비싸게 파는군;;;)
사실은 엄마가 준 천 유로를 바꾸고 남은 돈으로 장만하려고 했는데, 집에 와서 엄마가 쓴 돈을 계산해보니 천 유로로는 어림도 없었다... OTL (요 며칠 환율이 다시 떨어지길래 덜컥 겁도 나고 환율 계속 들여다볼 시간도 없고 해서 그냥 1791원에 바꿔버렸는데 환율은 다시 오르고 있... 나는 절대 투자는 안 할 테다 -ㅅ-)

포레스트가 알려준 14일 할인 행사


오목교역으로 나가는 통로에 철 지난 옷을 쌓아놓고 파는 것들 중에 눈길을 끄는 하늘색 얇은 남방이 있길래 아주 마음에 들어서 살까? 하니까 3만원은 너무 비싸다며 옆에서 철퇴를 놓길래 점원에게 물어보니 이건 올봄 신상품이라 싸게 파는 게 아니라고 -_-;;; (꼭 이런 식이다. 아울렛을 가도 파격적인 할인율과 싼 가격은 결국 미끼일 뿐, 맘에 들어 사려는 건 거의 다 제 값 다 받는 신상품 뿐이다 -_-;) 그러다가 집에 사용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W몰 만 원짜리 상품권이 있는 게 생각나서 거기에 가서 사야겠다- 생각하고 그냥 나왔다.

아니 그런데! 집에 분명히 있어야 할 할인권이... (뭐 이쯤되면 다음 줄은 안 봐도 블루레이;;;)
없네? 아무리 찾아봐도 없네? orz
처음에 고모가 나 쓰라고 줄 때는 옷 살 게 없고 푸드코트에서는 쓸 수 없어서 그냥 놔뒀는데... 어딜 간 거지 ㅡㅡ;;;

그래서 그냥 거기서 살 걸 괜히 두 번 걸음하네... 하고 후회하면서 그냥 샀다. ㅠㅠ 만 원이 그냥 날아갔네...
그러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푸훗, 만 원 날아간 게 대수랴? 환전해서 손해본 게 얼만데... OTL 환전 잘 했으면 아아팟터치가 떨어지고도 남았지. ㅡㅡ;
OTL, , 아이팟터치, 지름신
  1. BlogIcon 쿠나 2009.01.12 13:48      

    ㅋㅋㅋㅋ 이리저리 크리 당하셨군요 ㅋㅋㅋ...
    어쨋거나 사셨다니 다행? ^^..

    • BlogIcon 궁시렁 2009.01.12 16:00      

      터치는... ㄷㄷㄷ
      따져보니 통장 잔고의 10%가 나가게 되더군요. (그래서 또 우물쭈물 하고 있음 ㅎ)

  2. BlogIcon Odlinuf 2009.01.12 19:12      

    얼마나 할인된 가격을 선보이려고 이렇게 요란할까요.
    빈수레가 아니면 좋겠습니다. 아니라면 냉큼 질러야죠. :)

    • BlogIcon 궁시렁 2009.01.13 00:22      

      파격적으로 2.8% 할인! 아니면 보험 약관마냥 조그만 글씨로 아이팟터치 2세대는 해당품목에서 제외됩니다- 뭐 이런 식으로 나오면 미워할 거에요. ㅎ_ㅎ

  3. BlogIcon 띠용 2009.01.12 20:34      

    지르고 싶으실 때 총알이 있으시다면 뭘 망설이시겠습니까?ㅋㅋㅋ
    걍 지르세요~_~

    • BlogIcon 궁시렁 2009.01.13 00:22      

      총알은 있는데... 다시 메꿀 방법이 마땅찮네요. 쿨럭;;;

  4. BlogIcon 여담 2009.01.14 12:15      

    저는 8G짜리를 249불... 세금까지해서 262불인가에 샀지여.... ㅜㅜ
    괜찮아요 예전부터 앨범커버플로우도되고 인터페이스도 되는 적절한 음악재생기기 (예를들어보자면 아이팟) 갖고싶었으니까..

    • BlogIcon 궁시렁 2009.01.14 12:45      

      방금 16GB 질렀습니다. 지금 환율로는 315캐나다달러네요.
      지름신 강림을 뭐라고 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이유로 둘러댈까 고민중...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01이나 00 또는 그 이상 고학번이 평일 오전에 도서관에서 어슬렁거리면





대학원생 아니면
백수인 거죠?






OTL



- That's why you don't show up in the library in the morning?
- Silence!
OTL, 고파스, 수험생
  1. BlogIcon 쿠나 2009.01.05 15:14      

    Slience!!
    ㅋㅋ

  2. BlogIcon dudtn 2009.01.18 10:41      

    orz TT TT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이전 글 : 호흡 곤란

드디어 사물함 추가 신청 공지가 떴다. (나는 또 모르는 사이에 2차 추가 발표까지 다 해버린 것이다)
그 동안 3차 추가는 선착순으로 나눠주다가 온갖 잡음과 투덜거림, 말썽, 불편함, 비이성적 호소가 결합되어 저번 학기에는 난데없이 신청서를 작성 받아 제비뽑기 하듯 추첨을 하더니, 공지를 보니 이번에는 온라인 신청으로 다시 바뀌었다.

그런데!

신청 대상 사물함이 교양관, 과도, 하나스퀘어 뿐이다!!!

!!!

중광이 없다!!!

!!!

!!!

!!!


What the...  -_-;;;


그리고 이번엔 졸업생을 위해 따로 빼놓은(5%를 미리 빼놓는다는 걸 며칠 전에야 알게 되었다) 사물함(물론 중도와 중광 포함)을 신청하려는 졸업생은 저번 학기와 마찬가지로 학교에 직접 와서 신청한다.

뭐야... 중광 사물함 쓰려면 졸업한 사람들을 매수(?)해 일부러 학교까지 오게 만들어서 신청한 다음 운 좋게 당첨되길 기다려야 한다는 거야? 아니면 아예 (억세게 운 좋게도 당첨이 될 경우) 하스에 가서 공부를 해야 되나? -ㅅ-;;;
학교를 몇 년 째 다니고 있는데 사물함 신청 기간 딱 한 번 깜박했다가 이게 무슨 못 볼 꼴 다 보고 이러는 건지 모르겠다... OTL
OTL, 사물함, 세상 사는 건 만만치가 않다, 중광
  1. BlogIcon 쿠나 2008.09.20 17:13      

    헉.. 안되셨습니다 =ㅅ=

  2. BlogIcon 세르엘 2008.09.20 17:16      

    아, 그러고보니 전번에 놓치셨다는 포스팅을 하셨었죠[...]

    • BlogIcon 궁시렁 2008.09.20 20:08      

      네. 맨 위에 걸어놨어요. ㅠㅠ

  3. BlogIcon 띠용 2008.09.21 00:57      

    헐...

    • BlogIcon 궁시렁 2008.09.21 02:17      

      털썩-
      빨리 학교를 뜨라고 종용하는 것도 아니고... 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고파스 익게에 사물함 경쟁률을 물어보는 글이 떴길래 응? 하면서 읽어보니 하나스퀘어는 1.03:1이라는 짧막한 댓글 뿐, 이유를 알 수 없는 불길한 예감이 척추를 타고 올라와 재빨리 IE를 띄워서 포털에 들어가서 신청 메뉴에 들어가려고 하니...

기간을 확인해- 메롱~

이라길래 측두엽을 뒤흔드는 불길함에 다시 공지사항을 뒤졌더니 2학기 사물함 신청 기간이 26일부터 29일 금요일, 그러니까 오늘, 오후 6시까지였따...! (궁시렁은 7시 반에 클릭 -o-;;;)





허허허허허허허허허.......................................;;;;;;;;;;;;;;;;;;;;;;;;;;;;;







뭐야... 어째서 사물함 신청 기간이었던 걸 모를 수 있지...?
잠깐. 아니, 벌써 29일이야??? 좀 있음 9월이라고???




어차피 신청해봤자 또 떨어졌겠지 뭐... 하면서 1년 동안 냉장고에 처박혀 있던 피클처럼 쩔어버린 사고 회로를 추스려보려 했지만...
아-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 ㅠㅠ
뭐야 이게. OTL

학교에서 공부하지 말까 -_-;;;
OTL, 사물함, 중광
  1. BlogIcon 띠용 2008.08.29 22:14      

    헐.. 그럼 책 어디다가 놔둡니까?ㄷㄷㄷ

    • BlogIcon 궁시렁 2008.08.29 22:29      

      일단은 제 단과대에 있는 사물함으로 옮겼다가, 추가 신청에도 떨어지면 http://grouch.ginu.kr/60 처럼 우스꽝스러운 가방을 들쳐메고 왔다리갔다리 해야죠. ㅠㅠ

  2. BlogIcon 여담 2008.08.30 14:08      

    우앙 벌써 29일이야가 왜이렇게 절실하게 느껴지죠. 저 열일곱인데 시간이 미친듯이 빨리흘러요 아주 초조해죽겠어요 아무것도 못하고 생을마감하는게아닌가!!!

    • BlogIcon 궁시렁 2008.08.30 15:32      

      아놔 여담님! 파릇파릇한 청춘을 자랑하려는 음모가 뚝뚝 묻어있는 댓글이군요. ㅋㅋㅋ
      지금 시간이 빨리 흐르는 것 같죠? 시간이 흐르는 속도는 나이의 제곱에 비례합니다. ㅋㅋㅋ 17살 때는 아주 천천히 가고 있는 거에요.

  3. BlogIcon 세르엘 2008.08.30 16:52      

    이렇게 사물함을 뺏겨버리시는 겁니까[...]
    쥅라쥅라쥅라쥅라
    그러니까 역시 공부같은건 안하면 됩...[퍽]
    네 이제 다른 공부할 곳을 물색해보세요 >_<

    • BlogIcon 궁시렁 2008.08.30 20:36      

      얼마나 호시탐탐 게시판을 노려보며 낚아챈 사물함인데 ㅠㅠ

  4. BlogIcon 쿠나 2008.08.31 19:16      

    그야말로 좌절이 됬군요 ㅎㅎ;

  5. BlogIcon foog 2008.09.01 20:50      

    ㅋㅋ 짤방이 재밌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8.09.01 21:39      

      제 처지를 적나라하게 드러내주는 짤방이죠 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텍큐닷컴으로 넘어오면서 블로그 주소를 내 도메인과 같이 가져가기 위해 서브도메인을 신청하는 과정에서 나는 몰랐던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원래 내가 호스팅을 맡긴 비누넷에서는 도메인의 네임서버를 비누넷으로 옮기라고 했고, 그 도메인으로 메일 주소도 하나 만들어서 핫메일로 포워딩해 놓고 쓰고 있었는데, 이번에 서브도메인 때문에 도메인의 네임서버를 비누넷에서 도메인을 구입한 업체로 옮기면서, 네임서버를 옮기더라도 텔넷이나 db 접속에는 문제가 없다길래 그런 줄만 알고 있었지-
그 와중에 핫메일로는 메일이 한 통도 오지 않고 있었는데, 블로그 주소를 바꾸면서 여기 저기 물어보고 쿼리 넣고 따진 게 많았는데 답멜이 하나도 없어서 조금 뾰로통하고 잊어버리고 있다가 며칠 전에 텔넷에 들어갔다가 메일 주소가 내 도메인 메일에서 지메일로 바뀌어져 있는 걸 보고 뭔가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고 생각, 내 주소로 메일을 보내보니 반송되고 말았다.

 

이게 뭐야!!! 어쩐지 메일이 하나도 안 오더라!!! 하면서 비누넷에 물어보니, 메일은 네임서버가 있는 곳에서 서비스를 받는 거라며 mx 레코드를 변경하라고만 알려주었다.

 

어째서 네임서버를 바꿀 때 메일에 대해서는 알려주지 않은 거야!!! 그 동안 온 메일은 네트워크의 먼지로 사라진 거잖아!!!

 

라고 겉으로 티 안나고 최대한 공손하게 눈물을 두 방울 또로록 흘리니, 부득이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는 말만... OTL

 

어쨌거나 도메인 업체에게 토욜에 전화로 사정을 설명하고 세팅을 부탁했는데 이틀이 다 지나도록 메일은 먹통이다. 내가 뭘 잘못 설명한 건가... -_-;;; 괜히 서브도메인으로 연결해서 테크노라티에는 등록도 안 되고(똑같이 호스트를 찾을 수 없다는 에러 메시지를 토해내는 걸 봐서는 문제의 원인이 같은 것 같은데) 말썽만 생기나... ㅠㅠ

 

 

 

+ 25일 저녁부터 멀쩡해졌습니다. 아무 것도 안 했는데 @_@ ㅎㅎㅎ

OTL, 버럭!
  1. BlogIcon 띠용 2008.08.24 21:42      

    -ㅇ-;;

  2. BlogIcon 여담 2008.08.25 07:56      

    도메인은 위험한것이군영.

    • BlogIcon ginu 2008.08.25 16:27      

      그렇다기 보다는... 지출을 줄여보려던 제 꼼수가 먹히지 않은 거라고 생각하는 게 속 편할 것 같아요.
      오늘 전화통 붙잡고 물어본 결과 제 의도대로 되려면 돈을 더 내는 수밖에 ㅡㅡ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세계 곳곳 어디에서 방문자가 오는지 알려주는 깜찍한 도구로 스노우캣에서 알게 된 클러스터 맵을 쓰다가 업데이트가 하루 간격이라 너무 길고 정확히 어딘지도 알 수 없는 단점때문에 웹을 돌아다니다 우연히 알게 된 whos.amung.us 위젯으로 바꿨는데 두 달 전에 db 서버 일부가 날아가버리는 바람에 내 데이터도 사라지고 그 뒤로는 하루마다 카운터가 초기화되는 바람에 다시 클러스터 맵을 걸어놓고 있다가 트래픽 폭탄을 맞고 나서 빨간 동그라미가 온갖 곳곳에 둥둥 떠있는 모습에 ㅎㅎㅎ 거리던 중 클러스터 맵에서 1년이 지났으니 지난 기록을 보관하고 새로 초기화하겠다는 메일이 왔고, 나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별 생각 없이 지나갔다.
그러다 보관된 지도를 가지고 before/after로 비교하려는 글을 쓰려고 클러스터 맵에 들어갔는데,
뭐?
엄지발톱보다 겨우 병아리 날개만큼 더 큰 이 지도만 보관한다고???

날짜는 이렇지만 실제로 점이 찍힌 건 최근 석 달 남짓이다.


Note that for users of the free ClustrMaps service, only the thumbnail maps, i.e. NOT the large maps, are saved in the archive! This news does not do you much good after-the-fact, but we're trying to make it more obvious in advance in other places throughout the site, and as of October 2007 we have added advance warning emails to let you know when this is about to happen so you can save a snapshot of your older map.

FAQ에는 이렇게 나와 있다. 굵은 글자로 강조해서.
그래. 난 몰랐다. 이렇게 조그만 글씨로 하품이 나올정도로 긴 FAQ를 다 읽어보진 않았거든. 그리고 기록을 보관하기 전에 미리 안내 메일을 보내 준 것도 맞다. 하지만,

메일에는 무료 사용자에게는 썸네일만 제공한다는 내용은 그 어디에도 없다규! -_-
갑자기 지도가 텅 비면 이상하니까 하루 뒤에 새 지도로 갈아 줄 거야. 총 방문자 수는 지우지 않고 계속 쌓이니까 잘 된 일이지? 뭐 이런 말밖에 없다.

하아, 날짜 지났는데 뭐라고 따질 수도 징징댈 수도 없고, 그저 안타까울 뿐. -_-ㅋ
미리 미리 저장해두지 않은 내 탓이지 뭐. 흙 ㅠㅠ




그리고 아무 의미 없는 우연의 일치로 핸펀의 무상수리 보증기간이 오늘까지인데, 저번 달에 키패드가 잘 안 먹혀서 수리를 받은 뒤로 방향 버튼이 또 잘 안 되는 경우가 많아서 언제 한 번 서비스 센터에 또 가야지- 생각만 하고 있다가 오늘 아침 전화를 걸어서 목욜에 가겠다고 예약을 했는데, 집에서 나와서 생각해보니 핸펀을 개통한 게 작년 8월 20일이어서 오늘이 딱 1년이 되는 날인 거라... 저번에 서비스 센터에 갔을 때 기사가 보증기간이 13개월이라고 했던 거 같아서 착각을 한 건지, 지금이 7월이라고 착각을 한 건지 모르겠지만 어쨌건 목욜은 1년이 이미 넘어버리기 때문에 무상수리를 받을 수가 없어서 부랴부랴 전화를 걸어서 오늘로 예약을 바꾸었다. 원래는 학교에 가면서 들르려고 했는데 오늘은 이미 예약이 다 차 있어서, 5시 30분 예약이니까 지금 나가면 딱 되겠네. ㅡㅡㅋ
Clustr Maps, HANDY, OTL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어째서 삼성 디지털플라자에서 파는 컴퓨터에 키보드랑 마우스가 기본으로 딸려있을 거라는 생각을 못 한걸까? 흙 ㅋ
용산에서 학교까지 가져 왔다가 밤에 집으로 가져 갔다가 내일 다시 용산으로 가져 가서 환불하려니 눈 앞이 캄캄하고나 ㅋㅋㅋ 아니면 어차피 경비로 처리하는 거니까 그냥 사무실에 놔두고 나중에 컴터 더 사면(물론 그건 조립식으로? ㅋ) 그 때 쓰면 되기는 한데 ㅋ


그리고 모니터 사러 용산에 갔다가 (이것도 학교 가는 도중에 버스에서 생각남 ㅋ) 기왕 용산에 왔으니 지금껏 + 앞으로 고생할 것을 빌미로(응?) 먹으러 간 아마에비.

아마에비 (단새우)

입 안에서 스르륵 녹아버리는 단새우!!!

예-전에(몇 년 전인지 생각도 안 남) 상희가 회전초밥 쏠 때 먹어보고 입 안에서 스르륵 녹는 황홀함에 모두가 입을 모아 찬미했던 단새우!!! (하앍!!!) 하지만 그 뒤로 어느 초밥집을 가도 찾을 수가 없어서(괜찮은 주방장님들은 구하기 힘든 재료라고 설명해 준다) 상희가 쐈던 가게로 다시 찾아갔다. 들어가기 전에 아마에비가 있다고 답을 듣고 들어갔는데... 빙빙 도는 접시 중엔 당췌 뵈질 않고... ㅎ 메뉴판에도 없어 혹시 이건가- 하고 괜히 엉뚱한 거 시켰다가 딥따 크기만 한 거 먹고 후회한 뒤 진열장(...? 뭐라고 해야 하지?)에 탱글탱글 윤기 도는 새우를 보고 주방장님 저거 주세요오- 하고 나서야 겨우 맛볼 수 있었다.

단새우

이거랑 비슷하게 나왔음

그런데... 모양도 예전에 먹었던 거랑은 조금 다르고 맛도... 예전의 그 맛이 아닌 거라!!! ㅠ_ㅠ 조금 덜 스르르 녹는달까?
상희는 내 입이 고급이 되어서 그런다며... 쿨럭...;;;
OTL, 단새우, 아마에비, 이왕이면 맛난 걸 먹어야지, 초밥, 츄릅
  1. BlogIcon 여담 2008.08.18 06:39      

    아 태그에서 츄릅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너무 군침흘리셨나봐염

    • BlogIcon ginu 2008.08.18 11:14      

      군침을 안 흘릴 수 없는 음식입니다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포레스트가 말했다

Life 2007. 10. 20. 14:23
F : (거울을 들여다보며) 나 웃으면 안 되겠어. 눈가에 자꾸 주름이 생겨.
G : (역시 거울을 들여다보며) 잘 안 보이네 뭐. 나 흰머리 좀 봐 -_-;;;
F : 난 어제 아빠가 내 흰머리 뽑아줬는데. 내가 뽑아줄까?
(궁시렁, 머리를 보인다)
F : 어디?
G : 잘 봐~ 3개 정도 있어.

F : (소스라치며) 히이익!!!

G : 왜? 왜?
F : 훨씬 많은데?
(궁시렁, 좌절한다)

(궁시렁, 가방을 맡아달라는 밥돌의 전화를 받고 화장실에서 나온다)
F : 포기한 거야? ㅋ
(엘레베이터 앞에 선다)
F : 나이가 들면 어쩔 수 없는 거야~
OTL, 궁시렁 지누, 포레스트, 흰머리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