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피포 @_two_idiots



N/A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You don't wish.
You need try, and gonna get it if you're very, very lucky.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올 봄에 논문을 마무리하고 여름에 졸업을 하게 된다.
(교수님은 '다음 학기에 마칠 수 있도록 방학 때 열심히 해 놓길 바란다'고 하셨지... 또르르...)

GOTTA GET A (REAL) JOB.


- Are you prepared or even trying for one?
- You tell me.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올해에는 꼭 파트너가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그런데 거울을 보면 가능성이 없어 보임.


- 얼씨구, 지금 그런 걸 걱정할 때가 아닐텐데?
- 왜, 나는 욕망에 충실하면 안 됩니까?
- 타이밍이 별로라서. 자-알 해 봐아요오오-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트위터에 올해의 한 글자(일본 사람들이 이런 거 좋아한다 ㅋ)를 쓴 사람이 있어서 해 봤다. (보통은 이런 거 잘 안 하는데... ㅎ) 그냥 사이트에 들어가면 되는 줄 알았더니 트위터에 너무 최적화되어 있어서 굳이 트위터 계정에 연결을 허용하래 -_-ㅋ 복채 돋네 ㅎ (사실이 아님... ㅠ 빨갛게 눈에 띄는 스타-또만 보고 클릭했는데 다시 살펴보니 그 바로 밑에 트위터 필요 없이 그냥 볼 수 있는 박스도 있음 ㅋㅋㅋ)
그런데 이름도 필요 없고 그냥 생일만 넣으면 땡 ㅡㅡ?


당신의 2011년의 한 글자는 책(本)입니다. 당신의 2011년은 지적인 해가 될 것 같습니다.
1달에 1권은 책을 읽고, 지식을 높입시다.

허걱 ㅋㅋㅋ 책이라니 ㅋㅋㅋ 순간 깜놀 ㅋ
문헌정보학 전공자의 위엄(??) 돋네 ㅎㅎㅎ

재미로 올해(아놔... oTL) 운세를 점쳐 볼 사람은 여기에서.
lis,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2009 malikat zamany



우와- 이렇게 연말답지 않은 연말은 안경 끼고 처음이야. 집에 일찍 들어왔고 밥도 대충 먹고 집 안은 을씨년스럽게 고요하고 심지어 종 치는 것도 안 봤어. (추워서 침대 안으로 쏙 들어갔다가 잠들었음 ㅎ_ㅎ 애초에 TV 켤 생각도 안 했지만 =_=ㅋ)
터무니없이 평범한 목욜 밤일 뿐- (어울리는 노래는 그때만 해도 아직 풋풋했던 아쟐 옹의 이 밤을 뒤로? ㅎ)
그냥 오늘은 내일 뵙겠습니다/감사합니다 대신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를 재생했을 뿐-


올해, 그러니까 작년의 키워드는 뭘/였을까?

가짜 희망? 돈이 웬수? 폭탄 발언? 이제와서?


진짜 올해의 키워드는 뭐가 될까?

잡일 조교? 선수과목? 학비 조달? 일년만에 공부하니 이미뇌는 다굳었네?
완전히 새로운 환경에서 완전히 새로운 공부를 완전하게 할 수 있을까.twt?


난 올바른/효과적인/후회 않을/확실한/근거 없는/현실적인/뜬구름 잡는/대책 없는/바람직한 선택을 한 걸까?




- 하고 싶은 거 하기로 했잖아요. 열심히 해야죠.
- 그래요.








'Appy new year!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2009 - the Year of the Ox

Life 2009. 1. 1. 23:23

© 2008-2009 ~ElenaSham



Surprisingly and unusually, I've done nothing on New Year's Eve. No cheers, no celebration, no wishes, no mottoes.
It was just another completely ordinary day.


뭐 이건 제 사정이고, 이 글 보시는 분들은 평화로운 한 해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2009,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2008 - the Year of the Rat

Life 2008. 1. 1. 03:07
대학로에서 조그마한 TV로 임진각에서 종을 치는 광경(보통 보신각을 보여주지 않나? 왜 서울 시장 말고 경기도 지사가 종을 치러 간 거야... 라고 생각했음)을 보며 새해를 맞았다.

작년에는 종로에서 폭죽을 쏘아대는 사람들과 어느 정도 비슷한 기분이었는데, 올해는 종 울리는 모습을 보려니 그냥 착잡했다. -_-;;;



자, 그렇다면 - 올해의 모토는...


올해엔 효도하자!



효도에 결혼은 포함되지 않으며, 내년에도 같은 모토를 재탕할 가능성이 높다. -_-;;;
개인적인 모토가 아니라 수험생 모두에게 해당한다. (고로 취업한 누군가는 제외)
2008, 모토, 새해, 수험생, 효도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2007 - the Year of the Pig

Life 2007. 1. 2. 02:40

열공하는 한 해 보내보자!




- 엄훠, 2007년이라니 ㅡㅡ; 너무 징그럽지 않삼?
- 포레스트 말대로 이제 20대가 꺾인 거라구. -ㅅ-
- What have we guys achieved so far, then?
- -_-;;;
- We just got started. We're somewhat late, but that's all.
- 말이면 뭔들 못해 -ㅂ-;;;
새해, 수험생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2006 - the Year of the Dog

Life 2006. 1. 1. 13:57
올해는 중부유럽시간으로 새해를 맞았다.
프라터에 가서 별로 터지는 불꽃도 없이 소리만 엄청 큰 폭죽 소리를 들으며 일단 헤헤헤~ 하며 한 해를 보냈다.

It's gonna be a challenging year, isn't it? ㅡㅡ;


건강이 제일.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