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점심 먹고 건하는 핸펀때문에 볼 일이 있어 SKT 대리점에 들어가서 LGT 대리점이 어디있는지 물어본 후 총총 먼저 가고, 포레스트와 민주광장을 가로질러 가고 있는데,

Forest : Look over there! What's that? (approaching) They're giving away free drinks!


하지만 테이블 가까이 가자 정작 그들이 당황해했다. ㅋ

그리고 교회 다니세요? 라는 질문에 나는 속으로 엄청 당황해했다. ;;;

그런데 주스를 따라주던 사람이 포레스트가 건너건너 알고 있는 사람이었다.

그 아줌마 : 그런데 옆에 분은... 선배예요?




선배...?

선배...?

선배...?



OTL


포레스트에게 축하해줬다. ;;;

(몇 줄 아래에 있는 '내가 어딜 봐서' 궁시렁과 일맥상통 orz)


HRP 끝나고 아직 조를 못 짠 사람들끼리 급 조편성을 하고 나니 중광 자리 연장에 남은 시간이 단 2분밖에 남지 않아서 다리가 부러져라 죽어라고 뛰어갔으나 이미 연장 시간을 30초 넘긴 후... 다리 아파 죽는 줄 알았는데 ㅡㅜ 휘청휘청대서 저녁 먹으러 밖에 나가려는 엄두가 안나서 어제 갔던 파파이스를 제끼고 미친척 하고 볼 때 마다 저 가게는 왜 아직도 안 망하고 있지 라고 생각하는 롤앤롤에 갔는데...

내가 한 번 만 더 롤앤롤에 가면 사람이 아니다. ㅡㅡㅗ

첨엔 나같은 귀차니스트 혹은 왔다갔다 시간이 아까운 사람들이 먹여살려주겠거니~ 했지만... 이건 저번 주의 순대용 양념소금 볶음밥에 필적하는 오징어덮밥이었따!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지는 귀찮아서 생략 ㅡㅡㅋ)

역시나 도저히 못 먹고 버림. -ㅅ- (그렇게 안 먹고 내놨는데도 아무렇지 않게 치우는 직원은 머냐 ㅡㅡ;)



* 포레스트의 영어 대사는 토익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는 굳은 의지에 대한 응원을 나타냄. ㅎㅎㅎ



니네 요즘 영어로 말하냐? -_-;;;
지누 요즘 글이 점점 재미있어지네... non-fiction drama
2006/10/16
물론 그럴리 없지 ㅡㅡㅋ 포레스트가 토익 공부를 하려고 L/C 테이프를 샀다는 의미야 ㅋ 2006/10/16
OTL, 이왕이면 맛난 걸 먹어야지, 포레스트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지금까지 행정법이 전공으로 인정되는 걸로 계산하고 전공 학점을 짜고 있었다.
오늘 건하가 거시를 들은 다음에 경제원론2를 들으려는데 정욱이가 학사지원부에 그렇게 못 한다는 공고가 붙었다고 얘기해 줘서 학사지원부에 가서 물어본다기에 나도 확답을 들으려고 같이 갔다.

두둥...! 미시/거시를 수강했을 경우에는 경제원론1/2를 수강할 수 없다고 무려 2003년 날짜로 공고가 떠 있어서 건하는 급좌절했으나... 학사지원부에서는(장학금도 담당하는 그 직원 분) 건하한테는 졸업 사정할 때 어느 과목을 언제 듣고 어느 과목을 나중에 들었는지 일일이 누가 확인하겠느냐며 일단 신청했으면 별 상관 없다고 한 반면... 일람을 찾아봐야 알겠지만 행정학과는 타과 과목이 전공 과목으로 인정되는 게 없다며 아예 타과 과목 안내가 없는 행과 졸업요건을 흔들어 보여주었다. 행꽌데 행정법이 전공 인정이 안 된다니!!! 그런 게 어딨어!!! (급버럭!!!) 더 웃긴 건 경과는 행정법이 전공으로 인정이 된다는 것이다. ㅡㅡ;;; Why the hell?!?! ㅡㅡ;

그렇다면 그 멀고 먼 옛날 행정법 들어도 전공으로 인정된다고 나한테 했던 사람은 누구란 말인가??? ㅡㅜ 올해 언젠가 학사지원부에 전화해서 물어봤을 때 된다고 했던 사람은 과연 누구냐고ㅡ T^T 과사에 가봤지만 정말이지 공교롭게도 딱 2001년 일람만 없는 ㅡㅡ; 조교들도 법대 과목 중에 전공으로 인정되는 경우를 들어본 적이 없다는 급좌절성 멘트만 휘릭휘릭~ ㅠㅠ orz

덕분에 전공 들어야 할 게 한 과목 더 늘어나게 되었따. ㅡㅡ;;; 이걸 다음 학기로 넘길지, 아님 이번 학기에 넣을지 대박 고민중-ㅅ-이지만 급패닉한 상태에서 시간표가 더 이상 아스트랄1)하게 변질되는 건 차마 볼 수가 없고 -_-; (이미 '오페라의 세계'로 시간표의 아스트랄함은 완성되었다 ㅡㅡㅋ) 그렇다고 그 수업을 지우고 공공정책의 정량적이해를 넣자니 주4파의 압박도 있거니와 교양 한 개 없이 전공 5개 + 경영대 과목 2개라는 심해 10000m의 압박이 ㅡㅡ;;;; 그렇다고 1교시인 QA를 빼자니 다음 학기에 15학점을 들어야 할 지도 모르는 압박이 ㅡㅜ

해서 금욜에 어떻게 무한클릭2)을 해야할 지 452% 난감하게 되었따.
거기다가, 이번에 포레스트랑 재수강하기로 했다가 난데없이 조직론을 들어야 해서 뺐던 행탐 역시 재수강하면 전공으로 인정 안 되고 교양으로 빠지는 걸로 바뀌어서 역시나 급OTL ㅡㅜ



1) 아스트랄하다 : 토레방님의 블로그에서 침투한 오염된 어휘 중 하나. 이 단어의 의미를 설명하는 것 자체가 아스트랄하다. ㅡㅡ;;; 정확한 의미를 알기엔 의미 자체가 아스트랄하다. ㅡㅡ;;; 그냥 문맥에 맞춰 스리슬쩍 넘기다가 도저히 이 단어의 정체가 뭘까 궁금해서 네이버에 물어보니 웬 이상한 계(界) 이야기나 찔끔 나오고 =ㅅ=;;; 뭐 결론은 이 세상의 것이 아닌, strange + bizzare, 당췌 이해하기 불가능한, 이런 정도랄까?

- 그러니까 너도 무슨 뜻인지도 모르고 재밌으니까 막 쓴다는 거 아냐?
- 사실 그런 말 많잖아. ㅡㅡㅋ
- ...
- ...


2) 무한클릭 : 접속량 폭주로 서버가 다운되는 현상을 뚫고 수강신청 사이트 로그인에 성공해 이미 마감된 과목 중에 혹시 생길지도 모르는 빈 자리에 들어가기 위해 계속 체크하는 동안 혹사하는 마우스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일컫는다. 성공 확률은 뭐 그리 크지 않다. ㅡㅡ;






  아스트랄 그거 판타지에나 나오는 단어잖어 ㅋㅋㅋ
이세상이랑 저세상 중간정도? 그런거지 ㅋㅋ
2006/09/11   
  아 그래? ㅡㅡㅋ 그런 어휘에 오염되다니 ㅋㅋㅋ 이렇게 아스트랄할수가~ -_-ㅋ 2006/09/11   
  음...내가 대략 행정법을 전공으로 인정받았던 경과생이지... 2006/09/13   
  이건 말도 안 되는 처사라구 ㅡㅜ 기득권의 음모라는 설도 있다만 ㅡㅡㅋ (정체는 잘 모름, 출처 - 고파스) 2006/09/14   
OTL, 버럭!, 행정학과
  1. BlogIcon cANDor 2009.11.27 21:50      

    아,, 낚였...;; ㅡ,.ㅡa
    읽는 내내,,, '왜 다음 학기? 다음? 왜?' 뭐 이랬삼,.
    이런 아스트랄 할때가..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12.06 23:03      

      아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관련 궁시렁 링크를 달아야 되는데 이 글을 아직 안 옮겼길래... ㅋㅋㅋ
      친절하게 2006년산 댓글까지 업어오는 쎈쑤!!(응?)

  2. BlogIcon 회색웃음 2009.11.28 00:14      

    한 학기에 24학점을 들은 저로서는 도저히 심심하기만한 15학점을 두고 두려워하시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ㅋ

    • BlogIcon 회색웃음 2009.11.28 00:15      

      응? 481page라니.. 위에 분이 왜 낚였다는 지.. 이제야 알아챘다능.. ㅠ.ㅠ
      (왠지 15학점 이야기할 때 이상하다 했어. -_-a)

  3. BlogIcon mahabanya 2009.12.04 12:24      

    ㅋ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시공간 불안정성 쩝니다. 냐하하하

    • BlogIcon 궁시렁 2009.12.07 09:43      

      댄스파티에 초대받지 못해 뾰로통해져서 빗자루로 윗층을 쿵쿵 쳐도 울화가 풀리지 않는 물리학자들도 먹고 살아야죠. (응?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요즘 왜 이래 ㅡㅡ;

Life 2006.05.11 13:47
오늘 점심 먹고 돈을 꺼내려는데... 다이어리 한쪽이 또 허전한 것이 아닌가!?! -_-;;;

어제 밤에 던킨도너츠에 가고 싶다는 유혹을 뿌리치고(!) 편의점에서 커피를 사고 KTF 할인 받은 뒤 카드를 안 가지고 온 것이다. ㅡㅡㅋ

털썩... 대략 OTL... 상록수역 앞에 있는 바이더웨이에 놓고 온 것이다-
(어깨에 손을 털썩, 올려주는 포레스트 ㅡㅡㅋ)

토욜까지 커피도 못 마시겠구만. (내 말은, 프라우스타. -ㅅ-)

네이버에 전화번호를 물어보고 전화 걸어서 토욜에 찾으러 가겠다고 했다. -_-;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니, 다른 때는 주지도 않던 영수증까지 주면서 왜 카드는 안 준거야??? 냈으면 도로 줘야될 거 아닌가!!! (버럭!)
(전적으로 종업원이 카드를 다시 나에게 주지 않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발생한 거라는 억측? -_-ㅋ)
OTL,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