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보는 지누'에 해당하는 궁시렁 18

  1. 2009.02.15 이건 과학기술이 아니라 사기야 (12)
  2. 2009.02.02 Falling Slowly (6)
  3. 2009.01.02 바시르와 추는 왈츠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8)
  4. 2008.08.16 엑스파일: 나는 묻고 싶다 (8)
  5. 2008.08.12 Wall-E, 내 혼을 내놓아라. (4)
  6. 2007.03.19 Stupid disgusting 300 (4)
  7. 2005.07.24 War of the Worlds 우주전쟁 (8)
  8. 2004.05.21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2)

피트네 빵집 아저씨 (47세)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를 봤다. 진희가 언제 시간이 되는지 몰라서 예매를 안 했더니, CGV는 거의 모든 곳이 매진이고 그나마 자리가 남은 곳도 고개를 힘껏 젖혀 목뼈에 무리를 줘야 하는 앞자리 뿐이었다.

저번에도 그러더니(명동에 가질 말까? =_=ㅋ) 오늘도 주린 배 좀 채우겠다고 롯데백화점을 헤집고 다닌 뒤에야 타이 오키드에서 오십만년만에 제대로 만든 타이 커리를 만족스럽게 먹고는 대한극장에서 8시 20분에 상영하는 것을 확인하고 결제하려고 아둥바둥대던 순간 랩탑의 전원이 나가버려서(터치팟의 사파리로는 한쿡 사이트에서 도통 확이할 수 있는 게 없다), 그냥 무작정 가서 표를 끊었다. 제일 가장자리였지만 보는데 별 지장은 없었다. ㅎㅎㅎ


'위대한 개츠비'로 널리 알려진 피츠제럴드의 단편소설을 2시간 40분으로 불려버린 이 영화(이탈리아 작가 아드리아나 피키니는 자기 소설을 표절했다며 소송을 걸었음)를 보고 난 관객들은 잔뜩 분장하고 노인으로 변신한 빵집 아저씨의 머리를 조그만 배우의 몸에 합성한 어린 벤자민을 보고 기술적 측면에서 놀라며 박수를 보내겠지만, 나는 어쩐지 알 수 없는 이유로 요즘 CG로 못 하는 게 그리 흔한가- 하면서 너무나도 당연스레 받아들이다가...



아까 그 빵집 아저씨 (물론 47세)

이건 말도 안 돼! 없는 주름을 만들 수는 있어도 있는 주름을 어떻게 지워버려? 악질동안 이 모씨보다 (정확히) 2살이나 더 많은데! (당연히 CG로 하면 되지;;;) 물론 영화에서는 저렇게 싱싱하고 파릇파릇하고 탱글탱글한 모습은 저렇게 역광으로 어둡게 처리하거나 선글래스로 가리거나 아예 얼굴을 잡지 않거나 하는 식으로 적당히 피했고 분량도 지극히 짧다. 그런데도 기술의 난이도는 아랑곳하지 않고 30년을 늙어 보이는 것 보다 30년 젊게 보이는 게 더 뇌리에 깊이 남았다. (영화에 몰입하면서도 속으로 이건 사기야! 라고 외쳐댔음)
영화는 진짜 끝내준다. 160분이 전혀 지루하지 않다. (워낭소리도 좋지만 단추네 단추 공장도 꼭 보세요 ㅎㅎㅎ)

01234

진희의 한 줄 요약 : 빵집 아저씨 잘 생겼네. (놀랍게도 아직까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음)
브래드 피트,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2.15 01:42      

    ^.^ 마지막 사진, 브래드피트 맞아요? 몰라보겠어요. T.T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02:57      

      절대 빵집 아저씨가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남자라는 투잡을 뛰던 10년 사진아 아니에요. ㅡㅡㅋ

  2. BlogIcon 디파일러 2009.02.15 10:10      

    얽 ㅋㅋㅋ 이거 사기네요 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03:05      

      안구웰빙에는 도움이 됩니다. ㅋㅋㅋ

  3. BlogIcon 띠용 2009.02.15 17:11      

    마지막은 사기예요 사기!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03:06      

      띠용님 B군과 이 영화 꼭 보세요- (이미 보셨다면... 흠흠흠;;;)

  4. BlogIcon 청초 2009.02.15 22:04      

    음... 저번에 영화소개할때 봤는데, 한번 봐야겠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03:07      

      아카데미 작품상이 유력시된다고 합니다. (결과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지만...)
      닥치고 추천합니다. ㅅㅅ

  5. BlogIcon dudtn 2009.02.16 09:14      

    재밌기는 재밌나봐요,,, 적정 관람가가 12000원이네요 ㅎㅎ
    http://www.thinkmania.com/zb40/data/ibmboard2/123434437812_20090212.jpg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14:00      

      왜 절묘한 대사만 150원일까요 ㅎㅎㅎ
      정말 재밌어요. '재미'라기 보단... '좋은' 영화?

  6. BlogIcon 실버 2009.02.16 10:24      

    저거 어제 극장에서 봤는데 정말 재미있었어요. 세시간 반이란 시간이 지겹지 않던데요.

    • BlogIcon 궁시렁 2009.02.16 14:01      

      정말 두 시간 반동안 시계 한 번 안 보고 영화에 몰입하는 건 오랜만에 하는 경험이었어요. ㅅㅅ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Falling Slowly

Life 2009.02.02 21:16

Glen Hansard(left) and Markéta Irglová at the 80th Academy Awards after winning Best Original Song with "Falling Slowly."



I was not attracted to this soundtrack, or the song, Falling Slowly, when I first heard it at iTunes store. I was well aware that this incredibly low-budget music film and its soundrack were quite huge hits even in Korea (just like the same music-based film Secret, directed and starred by Jay Chou), but with an indescribible reason I didn't come across with feeling like watching the movie, until I asked Forest to share the movie and soundtrack last week. THEN finally I watched the movie Once (I'd like to emphasize that I did NOT illegally enjoyed the movie; I borrowed DVD at the school library) and no later than 15 minutes I realized the song sounded kinda brilliant in the movie. It was wrong to judge a song at the first sight; but nowadays you do, especially at iTunes store where you pre-hear it only for half a minute unless you pay and download the file.

The first impression of the movie for the first 10 minutes was; well, so, this is Irish English??? Cummon, maan! How can you understand them talking when you even can't even make sure you're listening to English at all? (This was because I turned on commentary subscript on the monitor, (well, not on a screen, for there are only 4 PDP TV at the school library and they're not available if you don't make a reservation on the previous day, so all you can look at for 3 hours to watch a movie is a simple plain LCD monitor, and for what is worse, usually you can't set up the right resolution for DVD, which was the case I had to face this afternoon) so I was wholy depedent on my ears to comprehend what was going on in the movie.) Well, at least I was kinda relieved when I found out the girl was an immigrant from Czech; it was natural her Irish English was far from my catching! LOL





한 줄 요약 : 원스 사운드트랙 노래 좋네. ㅎㅎㅎ (아일랜드 억양은 어쩌고?)
영어 공부 어떻게 하는지 묻지 마세요, 영화보는 지누, 저는 언어를 가리지 않습니다, 주제 사라마구
  1. BlogIcon 여담 2009.02.03 09:10      

    영어 공부 어떻게 해요

    • BlogIcon 궁시렁 2009.02.03 12:27      

      앨버타 주민 분이 저한테 이러시면 안 됩니다. ㅎㅎㅎ

  2. BlogIcon Odlinuf 2009.02.03 12:42      

    처음엔 영문 기사를 가져왔나하고 지나쳤는데 가만 보니 헉쓰야...

  3. BlogIcon Krang 2009.02.03 19:23      

    어려워요 해석해주세요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02.03 20:50      

      한 줄 요약으로 어떻게 안 될까요;;;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 Reuters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를 공습한지 6일째, 팔레스타인인 사망자는 400명을 넘어섰다.

아리 폴만은 작년 깐느 영화제에 '바시르와 왈츠를 Waltz with Bashir'을 내놓았지만, 이 영화는 아직도 진행중이다.


동아닷컴에는 2000년 동안 남의 땅에서 살았으면 이제 비키라는 댓글을 단 사람도 있더라. (누구라고 딱 꼬집고 싶지만 며칠 전 지나가다 본 거라 찾기 귀찮...;;;) 대천사 가브리엘이 그 사람 꿈에 나타나 '너는 도무지 손을 쓸 수 없을 정도로 멍청하기 짝이 없구나'라는 계시라도 내려줬으면 좋겠다.
영화보는 지누, 이스라엘, 전쟁의 참혹함, 팔레스타인
  1. BlogIcon 실버 2009.01.02 03:40      

    아아 이스라엘만 보면 현기증이..ㅠ_ㅠ 근데 그런 무개념 댓글은 뭔가요. 머리에 든걸 꺼내서 부침개라도 해먹은건가요.

    • BlogIcon 궁시렁 2009.01.02 15:14      

      그런데 저렇게 생각하는 사람들 은근히 좀 있을 것 같은데요...;;; ㅠㅠ

  2. BlogIcon 빛이드는창 2009.01.02 09:32      

    뻥 뚤린 벽처럼 많은 상처를 갖게 되었는데 전쟁의 끝은 없을까....잠시 생각하게 하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1.02 15:16      

      모두가 평화로운 그 날이 오긴 올까요?

  3. BlogIcon 아이구 2009.01.02 12:38      

    하품하는걸 보니..

    • BlogIcon 궁시렁 2009.01.02 15:17      

      저는 뭔가 외치는 것처럼 보였는데...
      그냥 하품하는 것일 수도 있겠군요.

  4. BlogIcon 푸른하늘 2009.01.03 16:01      

    트랙백이 왜 안먹을까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1.04 12:29      

      지금도 안 되네요. 이유를 모르겠어요.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The X-Files: I Want to Believe

and I want to ask: what the heck is this movie about???



6년만에 엑스파일이 극장판으로 돌아온다는 소식에 수많은(아직도?) 팬들이 둑은둑은 기다렸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이게 뭐야... 별로야... 이런 말밖에 없길래 기대따위는 1g도 갖지 않고 오로지 팬이었던 의무감을 좇아서 봤는데...
그냥 TV 에피소드 2회 분량을 이어붙인 100분짜리 에피소드를 극장에서 본 기분이다.
물론 엑스파일의 팬들은 반가운 마음에 쾌활하고 명랑한(응?) 기분으로 TV를영화를 봤을 것이다. (나머지의 반응은 책임질 수 없음)


데이비드 듀코브니도 늙었고, 질리언 앤더슨도 늙었는데- (나도 늙었... 쿨럭...;;;) 마지막 부분에 등장하는 눈물겹도록 반가운 인물! (나도 모르게 Walter! 하고 외치고 말았다 ㅋㅋㅋ)

엔딩 크레딧 배경이 얼음에서 점차 바다로 바뀌면서 이 사람들... 열대 어느 섬으로 놀러갔구만! 하고 예상하고 기다리니 멀더와 스컬리가 관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게, 꼭 이러는 것 같았다.
"여러분- 다음 시즌에서 다시 만나요- 안녕~~" (난 TV가 아니라 영화를 보고 있는데 ㅠㅠ)


하지만 역시 엑스파일은 더빙판으로 봐줘야... ㅠㅠ 자막을 이규화/서혜정씨의 목소리로 읽으면서 영화를 보는 건 조금 귀찮구나. ㅋㄷ (특히나 이규화 목소리는 재생도 잘 안 됨 ㅠㅠ)
X-Files,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띠용 2008.08.16 19:31      

    엑스파일이 성우의 목소리를 입혀야 제맛이 살아나는 거의 유일한 외화라도 들었어요.^^;

    • BlogIcon ginu 2008.08.16 19:51      

      드라마 DVD에 한국어 더빙판이 있는 작품이 엑스파일 말고 또 있을까요? ㅎㅎㅎ
      영화 개봉에 묻어가려고 DVD 프로모션 이벤트가 마구 진행중이네요.

  2. BlogIcon 한성민 2008.08.16 20:06      

    엑스파일 옛날에 티비로할때 각국 더빙 목소리 중에 한국 더빙 목소리가 젤 좋았다고 나오더군요...^^
    그래서 아마 그때 화제가 되었나 봅니다...

    • BlogIcon ginu 2008.08.16 20:44      

      비행기에서 보여주려면 이번에도 분명히 더빙을 했을텐데, DVD에도 한국어 오디오를 넣어서 출시할 거라고 확신합니다. ㅎㅎㅎ

  3. BlogIcon 여담 2008.08.17 01:25      

    다음시즌에 만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녕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영화인데 ㅇ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ginu 2008.08.17 01:43      

      하지만 저 장면을 본 사람은 절 포함해 셋 뿐이었어요. 나머지는 크레딧이 다 올라가기 전에 나가버렸고- 전 씨네21에서 미리 정보를 입수한 상태였기 때문에 ㅋㅋㅋ

  4. BlogIcon 겟피 2008.08.17 15:14      

    혹시나 더빙개봉하지 않을까하는 기대를 가지고 있었는데 결국 자막으로만 개봉했나보네요.
    사실, 극장판에 큰 기대는 안하지만 얼른 막내리기전에 극장가서 보고와야겠습니다~_~

    • BlogIcon ginu 2008.08.17 17:53      

      DVD를 기대해야죠 ㅎㅎ (사지는 않겠지만 -_-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말이 필요 없음. 혼을 뺏겨버렸삼.
디즈니와 픽사의 모든 작품들 중 단연 최고(다시 말해, 내 취향에 가장 잘 들어맞는)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대한 오마주도 훌륭하다. ㅋㅋㅋ HAL에 대한 오마주인 오토는 물론이려니와, 이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어째서 선장이 두 발로 일어서는 순간 배경음악으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갑툭튀하는지 모르겠지. 물론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도 나온다.



흠, 그런데 왜 나는 식물이 영하 270도쯤 하는 우주 공간에 그대로 노출되면 바로 얼어 죽을텐데, 아니면 지구의 중력을 매몰차게 뿌리치며 시속 4만km로 이륙하는 로켓에 손 하나 달랑 잡고 떨어지지도 않다니 참 힘도 좋네, 뭐 이런 생각까지 하고 있지 -o-;;; 그런 생각은 정재승 교수가 하면 되는데.


+ 주제곡을 트랙백으로 걸어놓았어요. 들어보세요.
PIXAR, Wall-E,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zeduic 2008.08.14 10:33      

    저도 제 영혼을 뺏겼어요 ㅠㅠ 두번 봤는데 또 보고 싶어요 엉엉 ㅠ

    • BlogIcon ginu 2008.08.14 16:07      

      저도 또 보고 싶어요 ㅠㅠ
      아직 픽사의 작품을 DVD로 가지고 있는 건 없는데 이건 블루레이라도 질러야겠어요. ㅇㅅㅇ

  2. BlogIcon 매치어 2008.09.09 11:04      

    픽사 작품 치고 평범한 건 없다고 생각하지만- 이건 정말 보는 이에 따라 코믹물, 가족물, 철학적인 작품(?!)의 경계를 넘어다닌다고 생각하는 작품입니다.
    음악 면에서도 누군 선장이 두발로 일어설 때의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를 듣고, 누군 Wall-E 재기동에서 Apple 노트북의 시동음를 듣고... 이 작품에 꼭꼭 숨어있는 여러가지 아이템들을 찾는 것도 재미였을 것 가군요.

    • BlogIcon 궁시렁 2008.09.09 16:07      

      DVD 커멘터리에 해답이 쏟아지겠네요. ㅎㅎ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tupid disgusting 300

Life 2007.03.19 17:14

맨 처음에 난 저게 갑옷인 줄 알았어~ @_@;;;


동옥이 생일이라고 모여서 300을 봤다. 화면빨이 끝내준다기에 일부러 아이맥스로 봤는데~ 예매를 하지 않아서 자리는 앞쪽 맨 사이드 ㅡㅡㅋ

그랬는데 엄청난 흥행기록과 폭발적인 호응이 무색하게, 영화는 별로였따 -ㅅ-
이 영화는 절대 판타지로 구분되어야 한다. 어떻게 이게 스파르타와 페르시아제국의 전쟁이라고 갖다 불일 수 있는가?
인간 종족이 잡다 괴물 종족(게다가 피어싱을 했냐 안 했냐로 구별한다는 식이에요. 맙소사 ㅡㅡ^)을 물리친다는 반지의 제왕과 다를 게 뭐냔 -_-

스파르타인이 자유 어쩌구 하는 것부터가 코미디잖아~ 마치 원숭이 부시가 환경보호를 역설하는 꼴이다. 푸훗!

오늘 아침 씨네21에 어떤 사람이 올려놓은 리뷰 중에 '그리스 사람의 입장에서 본대로 얘기를 풀어가는 거라 이런 거야~'라고 한 걸 보고 뭐 그럴 수도 있지만... 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봤자 그 멋있게 있는대로 폼은 다 잡고 목소리 팍 깔아뭉겐 그 내레이터는 우린 이렇게 무식이 통통 튀는 민족이었삼~~~ 이라며 제 얼굴에 침 뱉는 격밖에 안 된다.

문제는 거의 모든 사람들은 아... 저랬구나... 하고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사극을 보며 역사를 배운다는 사람들이 이 좁은 땅덩어리에도 얼마나 많은가!)

누군가 일본 사람의 입장에서 본대로 영화를 만들어 봤삼~ 하면서 태평양전쟁을 소재로 영화를 만든다면 거기서 등장하는 종군위안부들은 자발적 성매매자로 묘사될 것이다. 우리가 발끈하는 걸 보고 제3자가 그래도 영화는 영화로 즐기셈~ 이라고 한다고 해서 아~ 그렇군화~ 하면서 인정할 건가?

아니면 클린트 할아범처럼 영화 두개를 세트로 만들던가. ㅡㅡㅋ (그런데도 주목받는 건 아버지의 깃발이 아닌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라니 ㅡㅡ;;;)
무개념,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sisuablo 2008.09.18 18:27      

    저기다가 양파를 갈아도 될 것 같단 말이죠. :)

  2. BlogIcon 여담 2008.09.19 22:01      

    묘한매력이있는 판타지영화입니다. 기억나는건 벌거벗은 여자가 파닥파닥 하늘을 날아다니는거정도인가.

    • BlogIcon 궁시렁 2008.09.20 01:00      

      전 리오나이더스(미쿡식 발음 ㄲ)가 페르시아의 대사를 똥통에 뻥 차면서 스빠르따아아아~~~(해석 : 난 뇌도 근육으로 되어 있어! CG로 만든 것도 아냐!)를 외치는 장면이 제일 먼저 떠오르네요. 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원래는 마다가스카르를 보러 가기로 했었다.
FTX 가기 전에 이미 금욜(22일)에 논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미리부터 목욜 저녁에 이미 다 스케줄 다 잡아 놨었는데-
예상 외로 (ㅎㅎㅎ) 하루 일찍 돌아오는 바람에 리커버리도 하루 일찍 끝난 관계로 일욜(17일) 오후에 시간이 나서 그때 가자니깐 그냥 원래 가기로 한 날 가자고 그러길래, 집에 가서 자고 올까- 하다가 (월욜에 1시까지 출근하라길래 푸하핫!) 그냥 혼자서 정처없이 떠돌았다. ㅡㅡ;
흠... 정확히 말하자면 16일 저녁에도 너무 기분이 다운되어있어서 시간도 별로 없는데 괜히 나가서 밥 먹고 CD 사고 커피나 마시고 (샀는데 배가 불러서 방에 가서 먹으려고 들고 갔다가 조금만 먹고 결국 자다가 일어나서 후루룩 마셔버림 -_ㅜ) 그랬었다.
어쨌든 그래서 일욜 저녁에 어디로 향할지 모르고 떠돌다 걍 용산역에 가서 마다가스카르를 봐 버린 것이다.
원래 그걸 볼 생각은 아니었는데 볼만한 것도 없고 시간도 맞고 또 디지털 상영이라길래 혹 해서리;;;
영화는 재미는 있었는데 좀 짧은 감이 들었다. 뭐야, 벌써 끝나버리네ㅡ 뭐 이런 느낌. DLP로 틀어주니까 자막도 깨끗하게 나오고 확실히 무지 선명하게 보였다. ㅋㅋㅋ

자, 그럼 다시 21일로 돌아가서;
TA-50 인스펙션 하는 것도 짜증나는데 괜히 아침부터 생각지도 않았던 걸로 사람들이 시비 걸고 -_-+ (그게 왜 내 잘못이냐고-)
호림이는 난데없이 일등이 인스펙션 다시 받으라고 하고 -_-;;; 코피가지 흘리고 ㅇㅅㅇ
그래서 내가 일이랑 커버할테니까 오후에 그냥 출근하지 말고 인스펙션 준비한다고 방에 있으라고 하니깐 1시에 자기 사무실에 간다고 문자보내고,
거기에 CSM 리브 폼을 사인인 안한 걸 그대로 파이낸스에 내 버려서 둘이서 이걸 어째 하며 전전긍긍 몰라몰라 이러고,
나는 그래서 이래저래 걱정되는데 리브북 갖다놓으러 다시 121에 간다길래 시간도 없으면서 내가 나가면서 갖다놓을테니까 방에 먼저 가라고-
해서 결론은 6시에 강남역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5시에 나와서 지하철타면 될 것을 괜히 버스 탔다가 뻥 좀 쳐서 엎어지면 코닿을-_-; 데를 가는데 50분이나 걸리고 결국은 6시 반이 되어서야 도착했다는 거다. ㅡㅡ;;;

서브웨이에서 저녁 때우고 우주전쟁을 봤다. (흠... 이제야 원래 글 쓰려고 했던 의도에 도착;;;)
정말 끝나기 1분 전까지는 굉장히 긴박하고 말 그대로 숨막히는 기분이었다. 그런데 뭐냐 그 결말은 ㅡㅡ;
이건 책보다 더하지 않은가...!
정말 무책임하게 2시간동안 벌어진 일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없이 영화를 후다닥 접어버렸다. 무슨 멘트 넣기 전 뉴스도 아니고 이래도 되는 거냐?!
셋이서 어이없어서 서로 흥분함. ㅡㅡㅋ
10시에 나와서 시원한 바람이 불길래 맥주 한 잔 하면 딱이겠다 하고 돌아다니다 무슨 퓨전홍콩요리집을 들어갔는데 ㅎ
가격대는 센 편이었지만 요리는 맛있었다. ㅎㅎㅎ (동옥이의 그 난감해하던 표정이란 -_ㅠ;;;)
52Med,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9.14 01:31      

    시공간의 불안정성인가요?
    언제 시간내서 궁시렁님의 예전글도 쭈르르 다 읽어보고 싶은데 말입니다~ 시간이 좀처럼 안난다능.. :(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10:49      

      zb4-ttxml 컨버터가 없어서 심심할 때 수동으로 깔짝깔짝 옮기느라 발생하는 시공간의 불안정성입니다. ㅋㅋㅋ
      '미분 가능하면 연속이다'의 역이라고나 할까요? 푸헬헬-

  2. BlogIcon 매치어 2009.09.14 07:32      

    윗부분은 원래는 마다가스카르를 볼 계획인데 마다가스카르를 보셨다는 글이군요. (...)
    그런데 우주전쟁이 제가 아는 그 영화가 맞다면, 저도 영화관에서 봤지만... 엄청난 원작과 엄청난 캐스팅을 갖고 평작을 만든... 전설적인 작품이죠.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10:47      

      아, 네. 마다카스카르를 예정에 없이 일찍 봐 버려서 원래 보기로 했던 날 다른 영화를 봤다 뭐 이런 ㅋㅋㅋ
      전 팀 로빈스가 완성된 작품을 보고 내가 왜 이딴 작품에 출연한 거지? 라고 속으로 씩씩 화를 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ㅎㅎㅎㅎㅎㅎㅎㅎ

  3. BlogIcon mahabanya 2009.09.14 15:25      

    이 뜬금없는 시공간 불안정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16:54      

      살짜쿵 42를 외쳐봅니다 ㅋㅋㅋ

  4. BlogIcon cANDor 2009.09.15 01:03      

    전, 마다가스카도 둘이서 봤고, 우주전쟁도 둘이서 봤는데,,
    이거 왜,,, 제가 쓴 거 같죠=_=;;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9.16 19: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도플갱어 테스트라도... 아, 성별부터 다르죠 참.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오늘 아침 출근하자마자 얼마 안 있어서 갑자기 베이스디펜스가 걸렸으니 브리핑 들으러 오라는 말을 듣고 아침에 한 시간동안 뜀박질해서 피곤한 몸과 마음이 더 축 늘어지며 그나마 없던 힘마저 쭉 빠져버렸다. ㅡ.ㅡ+++ 어떻게 이번 주를 무사히 넘기고 룰루랄라 집에 가나 했더니... ㅠ_ㅠ
카투사 5명이 모두 디테일에 걸렸다. 한명은 이번 주 동안 police call(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청소), 둘은 RAM(그야말로 랜덤, 하지만 어차피 시간 다 정해져 있고 하는 것도 얼마 없으며 아침에 PT도 하지 않으니 엄청 편하다), 그리고 원래 디테일을 하지 않는 Sr. Katusa와 드라이버는 이번 주말에 베이스디펜스에 끌려가게 된 것이었던 것이었따. -ㅁ- 언제 하러 가게 될 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데, 한 번 하러 가면 8시간동안 스트레이트로 포스트를 절대 가볍지 않은 복장으로 돌아다녀야 한다. @_@+++
주말을 날려버리는 것에 대한 보상은 물론 읍따. 추엣~

제57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초청작인 홍상수 감독의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봤다. 평론가들은 호평했는데 나(를 포함해 그다지 많지 오지 않은 관람객들)는 왜 이 영화가 칸의 부름을 받았는지 알 도리가 없었다. 뭔가? 그 얼렁뚱땅한 결말은...
중간 중간 삽입되는 회상 장면이 별다른 설명 없이 불쑥 나타났다 사라지는 것은 나쁘지 않았지만 상영 시간이 그다지 길지 않은데도 시간이 갈수록 지루해지는 것을 느꼈다. 또 두 주인공인 김태우와 성현아가 약수터에서 내려오면서 말다툼을 하고 김태우가 먼저 가버린 후 영화가 유지태와 그 학생들에게로 옮아간 뒤로 그냥 그대로 끝나버리자 너무 당황스러웠다. 여자가 남자의 미래라면서 여자와 한 남자는 그냥 그렇게 사라져버리나?

홍상수의 영화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말은 들었지만... 실제로 경험하고 나니 그저 난감하기만 하다. -ㅁ-;;; 칸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들 중 지금까지 별딱지 평가에서 꼴찌를 하고 있는 것이 이해가 되고~


김태우의 연기는 항상 뭔가 어색해 보이는데, 그런데도 김태우가 나온다고 하면 그 영화가 호의적으로 보인다.
유지태는 내가 볼 영화를 선택하는 기준과 전혀 관계가 없지만, 신기하게도 그가 출연한 영화는 꽤 봤는데, 이 영화를 위해서 일부러 살을 찌운 그의 턱선이 누구를 심히 연상시켰다. -_-;;; 아하핫...;;;

누구라고는 말 안 하지롱.

KATUSA, 김태우, 디테일, 영화보는 지누, 유지태, 홍상수, 서울>용산
  1. BlogIcon Noel 2009.05.18 23:42      

    영화였군요, 구글 리더에서 제목만 봤을때는 그 말이 맞다고 공감에 공감을 거듭하며 클릭했어요.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00:42      

      좀 오래된 영화죠? 방금 올린 글에 링크가 필요해서 새로 업뎃했어요. ㅎ_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