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이스에 가서 비스킷과 핑거필레를 시켰는데, 들어가기 전에 계산했던 것보다 조금 더 많이 나왔길래 나가다 말고 돌아서서 의아한 표정을 최대한 감추려고 노력하며 값이 올랐냐고 매니저에게 물어보니, 비스킷은 100원, 핑거필레는 400원(200원 x 2) 올랐다고.

보이지 않게 속으로 이렇게 비싸서 뭔들 먹겠나며 툴툴거리며 홈메이드 레버리지마냥 치킨 비스킷을 먹으려는데(물론 비스킷을 반으로 잘라서 그 사이에 치킨을 넣은 진짜 치킨 비스킷처럼 먹고 싶지만 한국에서 파는 비스킷을 위아래로 반으로 가르려는 터무니없는 시도를 하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그냥 비스킷 한 입 먹고 필레 한 입 먹는 식으로... =_=;;;) 영수증이 안 들어있길래, 다시 매장으로 가서 영수증을 달라고 한 뒤 매니저에게 가격이 다 올랐나보다고 넌지시 물어보니... 밀가루가 어쩌고 하면서 7월 22일부로 올랐다고 한다. (모든 패스트푸드 가게들이 다 그렇듯이 가격이 오른 것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언급이 없이 열심히 일단 주문부터 받고 본다) 그러고보니 정말 메뉴 소개판이 새 것이 놓여있네. 특히 핑거필레가 많이 오른 편이라고 강조하면서 필레샌드위치는 가격이 그대로라고 힘주어 얘기하는 매니저.

힐끔 가격표를 보면서 죄다 1-200원씩 올랐네 뭐- 하고 있는데... 응? 스위피버거가 1700원???
2001년까지만 해도 단돈 천원이던 스위피버거가 1700원?
엊그제까지만 해도 1400원이었던 스위피버거가 21.4% 오른 1700원?
뭘 넣고 갈았는지 알고 싶지도 않은 패티에 양상추의 형상을 본뜨다 만 것 같은 아삭하고 허여멀건하거나 물기 없이 축 늘어진 야채를 넣은 그 싸구려 스위피버거가 이제 1700원?

(비싸서) 이제 못 사 먹겠네요, 라고 하니 매니저도 자기도 팔기 무섭다고 맞장구를 쳐준다.

생활물가지수가 지난 달에 비해 7.1% 올랐다고 오늘 뉴스에 나오는데, 이렇게 지갑을 말려 비틀 정도로 물가가 오르니 내년이 아니라 지금 당장 스태그플레이션 모드로 돌입한다고 해도 전혀 놀랍지 않을 것 같다. 나라도 비싸서 안 사먹겠다. (흠... 이건 좀 뻥)
10센트라도 아껴야지
  1. BlogIcon 맨큐 2008.08.04 13:52      

    음, 전 교통 요금 결제되는 것만 봐도 물가 상승률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ㅠㅠ

    • BlogIcon ginu the grouch 2008.08.04 14:53      

      전 (하차 태그를 미리 하는 정직하지 못한 방법으로 교통비를 아끼려고) 밤에는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데 요즘은 그것도 여의치가 않아요. 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장기요양보험료

Life 2008.07.30 02:15
세법 책에나 나오던 장기요양보험료가 내게도 등장했따. -_-ㅋ
벌금 딱지같던 보험료 고지서가 예전과 달라져서 두툼한 봉투에 들어있길래 흥미롭게 뜯어보니...


이런 안내 쪽지가 들어있네.
(사실 이렇게 생긴 건 아님. 더 깜찍하게 생긴 연두색 쪽지였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돌아다니는 이미지가 없길래 그냥 이걸 퍼왔음.)

여기서 중요한 사실은 이 장기요양보험료를 건강보험료와 따로 낼 수 없다는 것. 국민연금처럼 내고 싶지 않아도 무자비하게 뜯어가겠다는 건가? ㅎ
등록금 낼 때 의료공제비를 내고 싶지 않은 사람도 아무 생각 없이 내도록(안 그러면 등록금을 안 낸 게 되니까) 만드는 것과 비슷하구나. ㅋ


그래서 이번 달부터 330원씩 보험료를 더 내게 되었다.
아... 이걸 쓰면서 생각해보니 분명히 세법 책에 장기요양보험제도가 8월부터 실시된다고 나와있구나... ㅡㅡ;;; (뭐 시험엔 안 나올테니 생략 (ㅇㅇ?))
10센트라도 아껴야지, 보험료, 세법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tep 1. 고대 -> CGV대학로 (273번)

Step 2. 혜화역 입구쪽 단말기에 카드 찍기(지하철 이용시 최대 5시간 동안 카드 오픈)

Step 3. 재미있게 영화를 즐긴다.

Step 4. 혜화역 출구쪽 단말기에 카드 찍기(동일역 승/하차이므로 거리 0km)

Step 5. CGV 대학로 -> 고대 (273번)

이상 900원 아끼기였스빈다. ㅠㅠ 덤으로 운동도 되지 않을까요?

이건 뭐 무임승차도 아니고 무임승차가 아닌것도 아니고 -_-;;
어쨌던 폴짝~하는건 아니잖아요?


출처 : http://www.koreapas.net/bbs/view.php?id=freebbs&no=15834





ㅎㄷㄷ;;; 이런 방법까지 생각해 내는 인간은 역시 재밌는 동물이야... ㄲㄲㄲ

그런데 바깥쪽에서 하차 태그 하려면 좀 우스꽝스럽지 않나? +_+ 경험상 내 팔 길이로는 대략 불가능 ㅡㅡㅋ
10센트라도 아껴야지, ㅋㅋㅋ, 지하철, 환승
  1. BlogIcon mahabanya 2009.08.18 00:02      

    브...브릴리언트;;

    • BlogIcon 궁시렁 2009.08.18 19:22      

      전 지금도 이 팁을 가끔 씁니다. ㄲㄲㄲ 금욜에 CGV 압구정에 가는데 그 때도 시간을 넉넉잡고 도착해서 천 원을 아껴야겠어요. (제 돈 나가는 건 아니지만 ㅋㄷ)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핸펀 요금청구서를 보니 5만원이 넘게 나와서 ㅇㅇ? 뭐 이렇게 많이 나왔담- 하고 보고 있노라니 국제전화가 있고~ 흠흠... 그렇네~ 하면서 보니깐 온세통신 정보 이용료로 2700원이 청구되어있다!?!

무슨 얼어죽을 정보이용료? (114에도 언제 전화했었나? -_-;) 하며 KTF에 물어보니 그건 타사의 서비스를 이용한 거라 자기들은 알 수 없다며 해당 업체 전화번호를 알려드릴게요~ 하길래 두번째 전화를 걸었다.

피클소프트! 이것들은 자기넨 온세통신의 하청업체일 뿐이라며 온세통신에게 따지라고 한다~ 난 이 번호로 안내받았다고 했더니 안내를 그 쪽에서 잘못 한 거라고 짜증내고~ -_-
(참나... 이제 앞뒤 사정을 다 알았다... 너네가 그딴 멘트를 지껄일 입장이냐? -_-+ 이 본관 앞의 암세포와 동급인 것들 ㅡㅡ+++)

그래서 세번째로 온세통신에 전화를 걸었다.
이 상담원... 어처구니는 안드로메다로 증발시켰다... -_-
6월 16일, 26일 몇 시 몇 분에 접속한 기록이 확인되니 환불 대상이 아니라며 이건 접속만 하면 건당 2700원씩 나가는 거란다. ㅡㅡ;;; 그럼 너네 광고 문자 보내서 피싱으로 돈 받아 먹는 거 아니냐, 라고 따지니까... 그 상담원 한다는 소리가...

"네."

아주 막가자는 거지. ㅡㅡ;;;


요즘 상담원들... 개념은 일치감치 집에 두고 출근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_- 며칠 전엔 LG파워콤에서 전화가 와서 인터넷 바꾸시라고~ 하길래 대뜸 내 번호 어떻게 알아서 전화질이냐고 했더니 '랜덤이에요' 라질 않나... ㅋㅋㅋ

여하튼 이 아줌마는 6개월 이내에 가입한 사이트에서 sms 수신 동의를 했기 때문에 그런 거라며 무슨 사이트냐고 따지자 그건 모른다는... -_-; 너네 다른 사이트에서 내 정보 사온 거 아니냐고 따지니까 업체들끼리 다 알려주는 거라고... ㅡㅡ;;;

핸펀 소액결제 피해자 모임이라는 까페를 찾아 들어가보니 나같은 피해자가 수도 없이 깔려있다. -ㅂ-;;;
한 페이지를 주르륵 메우고 있는 것이... 아주 가관이고 -_-+ 다른 업체들도 몇 있는데 이것들의 패턴이 일단 이렇게 사기 요금 마구 때린 다음에 따지러 오는 사람들한테만 깔짝 깔짝 환불해주고 나머지는 앉아서 죄다 털어먹는 악질 사기꾼 집단이 따로 없다.
다시 KTF에 전화해서 소액결제(와 무선결제도 차단해달라고 했는데 소액결제만 처리됐다고 문자 오는 걸 보니 달랑달랑... -ㅅ-) 차단하고 나니까 바로 딩디리딩~ 하고 포토메일이 왔으니 확인하라는 문자가 와있따 -_-;;; 진짜 어처구니 없삼 ㅡㅡ;;;

우리나라에 별별 쓰레기(및 암세포)같은 것들이 수도 없이 지천으로 깔려있지만 이렇게 당하고 나니까 마구 열받치고 -_-
오늘 미시 깔끔하게 끝내고 세법으로 고고씽~ 하려고 했는데... 늬들이 다 망쳤어... 이 @$^#$%@#!$^같은 것들 ㅡㅡ+++



+ 까페에서 배운대로 정통부 전자민원 청구 사이트에 고충민원 넣었더니 오늘 오전에 연락이 와서 전액 환불해준다고 한다. -ㅅ- 아직 과금되지 않은 건은 취소 처리하고 청구된 요금은 2700원 전액 환불해준다기에 급히 끼어들어 2970원이죠, 라고 했더니 뭐라더라, 작은 것까지 잘 챙기시네요, 라고 조그맣게 얘기하던가... ㅡㅡ;;; 어쨌든 계좌번호 불러주고 1주일 이내에 입금해준다고 했으니 이젠 기다리는 수밖에. -ㅁ-;
까페의 도움이 무진장 컸다. 그냥 전화통만 붙잡고 있었으면 힘은 힘대로 빠지고 통화료는 통화료대로 나가고 짜증은 짜증대로 나고 별 성과는 없었을텐데. ㅋ

++ 2970원 입금 확인했다. 그런데 사기치는 놈 따로, 착한 척 환불해주는 놈 따로인가... -_- 환불한 곳은 (주)지오 라고 나오고 ㅡㅡ;;; 정통부의 민원 해결 내용도 정상 사용되어 과금되었지만 내가 인지하지 못 한 걸 감안해 그쪽애서 너그러이 환불해 주겠다는 식이다. 고소해도 시원찮을 판에 웃기고들 있네 ㅡㅡㅗ
10센트라도 아껴야지, KTF, 버럭!, 역겨운 암세포 출교자, 온세통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오늘도 덥다더니 바람만 시원하게 분다 뭐-
한낮에도 나무 그늘 아래 앉아 망중한을 즐기기에 더할나위 없는 날씨.


BC카드에 들어가보니 이번 달부터 또 VIP로 등급이 올라갔다.
그런데 왜... 명세서엔 그런 걸 안 알려주냐규!!! (버럭!)
매번 3달씩 끊어주던 서비스 기간을 어쩐 일로 한꺼번에 반년씩 주는 건지는 모르겠으나...
이미 이체 수수료 낼 만큼 내고(흠흠... 50% 감면은? ㅎ) 할부 수수료는 죽어도 못 내겠다며 일시불로 다 긁어놨더니 이제 와서 모두가 공짜~ 맘껏 즐기삼~~ 해봤자 이미 다 털린 마당에 무슨 소용이냔 ㅋ

너무 늦어... 이제서야 오면...! -ㅁ-;;; 이미 취급수수료는 건널 수 없는 강. ㅡㅡㅋ
10센트라도 아껴야지, 기상청 양치기, 버럭!,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1. BlogIcon 세르엘 2008.08.19 17:30      

    BC카드 VIP! 얼마나 쓰시길래!
    ...음 제가 VIP인건... 어 하나도 없군요 ㅠ_ㅠ
    아 피자헛 VIP[...]

    • BlogIcon ginu 2008.08.23 14:24      

      제 모토가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거든요. ㅋ_ㅋ 현금은 거의 쓰지 않아요.
      하지만 이건 비행기표 대리결제한 것 때문에 올라간 거에요 ㅋㅋㅋ
      요즘은 물가가 너무 오르다보니 지출 규모 자체가 줄어서 VIP도 지난 6월에 끝났습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오늘 문자가 띠릭 하고 왔길래 봤더니, 청량리 농협에서 대출금 낼름 넣으라고 문자질을 해댄 것이었다.

나참... 문자질을 할 거면 진작에 좀 하지... 그랬음 저번달에도 일찍 넣었을 거 아냐 ㅡㅡ;;; 하면서 오늘 넣어야겠네~ 하고 있었는데-
경성이형이 그것도 연체하면 어마어마한 연체 이자가 붙는다고 귀뜸해 주는 것이 아닌가! (버럭!)

정말-??? 하면서 문자에 찍힌 번호로 전화해서 물어보니, 진짜로 연체 이자가 14% 붙는다고...

14%...

14%...

14%...!!!


버럭! 이거 학자금대출이거든?! 이거 이자가 5%라고! (대략)


아놔... 연체 이자따위가 있으면 애초에 알려줬어야지... 그럼 꼬박꼬박 제 날짜에 넣었을 거 아냐... OTL


하지만, 원래 돈 나가는 날짜를 정확히 몰라서 물어보려고 전화했다는 거~ ㅡㅡ;

매 달마다 출금 일자가 다 달라서 대충 25일쯤 아냐-? 이러고 있었는데 20일이라고... orz

흠... 그런데 저번 달에는 무려 말일에 돈을 넣었단 말이지... -_-;;;;;;;;;;;;;;;;
그럼 연체 이자가...??? ㅡ_ㅡ;;; (1300원? ;;;)

그래서 내가 계산했던 거랑 돈 나가는 게 달랐던 거구나... 어쩐지... -_-;




- 연체하면 연체료가 붙는 게 당연하지. 그런 것도 몰랐어?
- ㅡㅡ;;;
10센트라도 아껴야지, 버럭!, 학자금대출
  1. BlogIcon 세르엘 2008.08.19 17:31      

    허헑... 학자금 대출도 대출이니까 연체이자가 있는 거겠죠ㅠ_ㅠ
    헑 근데 14%인가요 이거 무서운데...

    • BlogIcon ginu 2008.08.19 18:28      

      역시 학비는 장학금을 받아야... ㅎㅎㅎ

  2. BlogIcon 띠용 2008.08.19 19:31      

    와 이자 정말 쎄네요-ㅇ-

    • BlogIcon ginu 2008.08.19 19:51      

      신용카드 연체이자율에 비하면 낮은 수준이겠죠... ㄷㄷㄷ
      저렇게 몇 번이나 연체했는지 모르는데 그런게 다 나중에 신용기록에 남을까봐 걱정이에요. ㅠㅠ

  3. BlogIcon 여담 2008.08.20 05:20      

    14%라니!!!

    • BlogIcon ginu 2008.08.20 16:06      

      알려주지도 않고 말이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발생주의 관점에서 보면 일 주일 단위로 끊어서 식비 지출을 파악하는 건 그닥 의미가 없다.
얻어 먹을 일이 많아서 돈을 적게 썼건 사 줄 일이 많아서(예상치 못하게 뜯기는 것도 포함 ㅋ) 돈을 많이 썼건 그건 일시적인 효과일 뿐, 그걸로 끝이 아니다. 대상과는 관계 없이 밥을 사는 일이 있으면 얻어먹는 일도 있는 법. 뭐 따지자면 얻어먹은 건 unearned revenue, 사 준 건 prepaid expense랄까 ㅡㅡ;;; 물론 사람 사는 일이 로직으로 다 되는 것이 아니어서 대손상각비도 자산수증이익도 존재한다. ㅋㅋㅋ

고로, 장기적으로는 그게 그거인 셈이 되는 거다. 그러니까 오- 이번 주엔 식비가 좀 덜 나갔군~ 돈을 안 쓴만큼 다른 용도로 써야겠어(이를테면, 커피[각주:1]를 한 잔 더 마신다던가)- ㅎㅎㅎ 하고 지름신을 영접했다간 계상하지 못했던 부채 지급 의무가 몸을 죄여오게 된다. ㅠ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번 주엔 쏠 일이 많아서 돈을 많이 썼으니까 다음 주엔 좀 아껴써야겠어- 라는 바람직한 태도는 길거리에 떨어진 만원짜리 만큼이나 찾아보기 힘들다 -ㅂ-;;;


뭐, 공부하다 보니까 이런 생각이 들었삼. ㅋㅋㅋ (일종의 부작용? -_-;)





  1. 모두가 알고 있겠지만 커피전문점에서 만드는 에스프레소와 우유로 만든 커피 음료를 지칭하는 것이다. 설마 포레스트가 애용하는 자판기커피나 편의점의 캔커피를 생각한 사람은 없겠지- ㅋ [본문으로]
10센트라도 아껴야지, 수험생
  1. BlogIcon 맨큐 2008.09.11 21:57      

    식비 외에도 모두 적용되는 듯 해요.
    이번 달 카드 청구서 보면서..
    다음달에는 좀 아껴써야겠네 라고 생각은 하고 있지만 과연..ㅋ

    • BlogIcon 궁시렁 2008.09.12 02:49      

      전 놀랍게도 씀씀이가 점점 줄고 있어요. 돈 쓸 일이 없어져서 그렇겠지만;;;
      카드 결제금액 추이 변화에 관한 궁시렁이 올라갈 예정이에요. ㅋㄷ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아놔... what the hell happened this month? -_-;;;


- 저번 주에 돌아다닐 일이 좀 많았잖아. (토닥토닥)
- 큰 건수가 몇 개 있었어.
- 계산기를 할부로 했다면 충격이 좀 덜했을 걸? -ㅅ-;;;



먹고 싶은 거 안 먹고 사고 싶은 거 안 살 수 있삼? ㅡㅡㅋ




아놔. 이게 뭐야 진짜. ㅡㅡ;;; 말도 안 돼. -ㅅ-;;;
10센트라도 아껴야지,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공연 시작 시간보다 2시간쯤 일찍 도착했다. 설레면서 기다리는 것도 공연을 즐기는 것의 일부분. ㅎ
연고전(2년 전과 마찬가지로 올해는 연고전이 공식 명칭이다 ㅋ)때문에 종합운동장에 들어가자마자 물과 김밥 파는 아줌마들과 여기저기 널려있는 온갖 쓰레기, 여러가지 이유로 시끌벅적 흥분한 빨갛고 파란 옷 입은 학생들이 뒤엉켜 온통 난장판이었다. ㅡ.ㅡ; 이런 지저분한 모습을 엘튼 존이 보면 뭐라고 생각을 했을지 그저 쪽팔렸따. ㅋㅋㅋ
표를 현장에서 수령하는데 혹시 어리버리대다가 시간 많이 걸리지는 않을까 걱정했는데 깔끔하게 끝내고 표를 받아 나오는데 콘서트 현장에 없어서는 안 될, 팬들의 지갑을 호시탐탐 노리는 공식 잡상인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프로그램 팜플렛, 열쇠고리, 모자, T 셔츠, Greatest Hits 70-02 아시아투어 스페셜 에디션 등을 팔고 있었는데, 모자나 열쇠고리를 지나치는 데는 성공했으나 옷은 도저히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사이즈도 큰 -_-; 검은색 T 셔츠를 여자 알바생이 킥킥대면서 '커서 못 입을텐데' 하는데도 불구하고
댑따 비싸게 주고 사 버렸따... ㅡㅜ 그저 기념품일 뿐이야ㅡ 라고 생각하면서 -_-;;; 흰색은 앞에 있는 그림이 내가 싫어하는 거라서 포기했다. 메뉴 딸랑 대여섯가지 뿐인 KFC에서 적당히 저녁을 때우면서 내 앞을 휙휙 지나가는 빨간 옷 파란 옷을 보니 시간이 많이 흘렀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기장 안으로 들어가니까 정말 가슴이 콩닥콩닥 뛰었다. 중년 아줌마들과 가족 특히 모녀 관람객들이 많아서 혼자 앉아 있으려니 뻘쭘했으나 -ㅁ-;;; 이영주선생님이 갈팡질팡 하다가 결국 보러 오시기로 하셨고 ㅋ 자리가 많이 비지 않을까 하는 염려와는 달리 좌석들은 2층까지 꽉 들어찼다. 계속 누군가의 노래만 틀어 주다가 시간은 흘러흘러 예정된 8시가 되었는데도 하늘은 먹구름만 끼고 엘튼 존은 나타나지 않고 비까지 기어이 추적추적 내리기 시작했다. ㅡㅜ 으흑...
어쨌든 8시 15분 콘서트는 시작되었다. 다행히 비도 그치고 The Bitch Is Back의 기타 전주와 함께 스크린에 엘튼 존이 무대에 올라와 피아노 앞에 앉은 화면을 확인하자마자 황홀경 무아지경에 빠져들었따 ㅎㅎㅎ 같은 장소에 있다는 것이 밑기지 않음. 냐하하ㅡ
노래 리스트는 잊어버릴까봐 계속 핸펀으로 저장했다.



1. The Bitch Is Back
끝나고 엘튼 존 인사. 상투적인 멘트라도 뒤로 넘어간다. ㅎㅎㅎ
2. Bennie and the Jets
앰프 정면에 앉아 귀가 찔리는 것 같았는데 슬슬 적응하기 시작.
3. Levon
4. Daniel
5. Someone Saved My Life Tonight
6. Philadelphia Freedom
간주에서 Honky Cat 느낌이 ㅎㅎㅎ
7. Rocket Man
One Night Only때보다도 더 훌륭한 버전이었다. 한 10분 정도는 잡아 먹은 듯. 언제 끝나는 지 몰라 관객들이 3번이나 박수 침. ㅋㅋㅋ 감동~
8. I Guess That's Why They Call It the Blues
(Singing in the Rain;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하자 갑자기 연주함 ㅋㅋㅋ)
9. I Want Love
10. Tiny Dancer
(밴드 멤버 소개; 데이비 존스턴 소개 웃겼음 ㅎㅎㅎ)
11. Take Me to the Pilot
피아노 전주가 처음엔 Belfast인 줄 착각을;;;
12. Sorry Seems to Be the Hardest Word
역시 제일 큰 박수소리... 한국에서의 최고 히트곡이다. ㅋ
13. Sacrifice
14. Candle in the Wind
다행히 시드니때의 편곡 스타일로 나갔다. 솔직히 원곡은 촌스럽고... 이 버전으로 차트에서 성공한 건 절대 우연이 아니다.
15. Funeral For A Friend / Love Lies Bleeding
스크린에 구름이 흘러가며 시작. One Night Only는 이 곡이 오프닝이었다. 따라가는 관객들 많지 않음.
16. Are You Ready for Love
박수소리가 제일 적었음. 역시 최신 히트곡에는 따라가는 관람객이 많지 않았다. ㅋㅋㅋ 어쨌든 이 곡부터 댄싱타임 시작~ ㅋㅋㅋ
17. I'm Still Standing
18. Saturday Night's Alright for Fighting
19. Crocodile Rock
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야~ 관객들이 해 주도록 배려(?)를... ㅎㅎㅎ
(Encore)
20. Pinball Wizard
21. Your Song
앞사람때문에 일어섰다. 이제 끝났다고 생각.
(True Encore)
22.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
파란 "간편복"을 입고 나타난 엘튼 존... 배불뚝이 할아버지로 변신(음... 원상복귀인가? ㅋ)하고 다시 피아노 앞에 앉았다. 사람들 모두 일어나 따라 불렀다. 감동 감동 감동~~~ ㅠ_ㅠ 뮤직비됴도 간간이 보너스로 보여줌.
(퇴장하면서 나온 노래는 Aida의 Orchestral Finale. 우리나라에서도 아이다가 내년에 공연된다고 한다! @ㅅ@/// 전단지도 막 나눠주는데 걍 쓰레기 광고인 줄 알고 안 받았는데 ㅡㅜ)



Goodbye Yellow Brick Road를 레퍼토리에 넣지 않은 것이 상당히 의외다. TV광고에도 삽입할 만큼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많았고 반드시 부를 줄 알았는데... 나야 상관이 없지만 실망한 사람들이 많았을 거다. (빌리 조엘과 듀엣으로만 부르겠다고 한 것을 나중에 알았다) 나도 만약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을 안 불렀다면 많이 섭섭했을 걸? ㅋ (그러나 이 곡으로 마무리해 감동 극대화 ㅋㅋㅋ) 피아노 바로 옆에도 카메라를 설치해 건반 위를 날아다니는 짧고 통통한 손가락들을 보는 것도 훌륭했다. 하지만 역쉬 비때문에 에라가 되었으니... 공연 시작하고 한시간이 지나자 다시 비가 내리기 시작해 우산을 펴는 사람들과 비옷을 사러 왔다갔다 하는 사람들로 뒤죽박죽이 되는 것이었다. 나도 그라운드로 나가고 싶었지만 참았다. ㅎㅎㅎ
공연이 거의 끝날 무렵 내 옆에 정체불명의 아가씨가 갑자기 나타나더니 '빨리 끝내고 가지' 이딴 말을 지껄이길래 첨엔 공연 알바인줄 알았는데 파란 옷에 Y자가 보이는 것이 아닌가? 한 대 때려주고 싶었지만 그냥 자리 맡으러 오셨나봐요 일찍 오셨네요 하고 말았다. 그랬더니 원래 오늘 낮에부터 와 있으려고 했다는 것이 아닌가? -ㅅ-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을 계속 따라 불렀는데 결국 공연이 다 끝나자마자 사람들이 다 빠져나가지도 않았는데 그 아줌마는 노끈을 빙빙 치며 영역 표시를 하는 것이다! 어이가 없어서 당신의 선배라고 뻥을 치고 한마디 하려다 걍 참았다.
이영주선생님을 만나서 사당에서 오뎅을 먹었따. 선생님은 공연 시작 전에 아슬아슬 도착했으나 마침 어떤 아줌마들이 환불해가는 자리를 잘 잡아서 2층에서 비도 안 맞고 잘 보셨단다. ㅎㅎㅎ 지하철은 사람들이 미어터져서~ 간만에 그런 궤짝지하철 타봤네. +_+


으아아~ 글 쓰기 너무 힘들다. 역시 이런 감동은 현장에서 느껴야만 해.
안 갔더라면 엄청 후회했겠지 아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홋 좋았어?
ㅋㅋ
2004/09/20
nalgom 아 저 티셔츠 저도 있어요. ^^
제 것도 굉장히 큰데... 미제라 긍가.
잘 봤습니다. 비가 왔기 때문에 singing... 들을 수 있었던 거 아닐까요. 행운일지도 몰라요. ㅎㅎㅎ
2004/09/21
헉...! 날곰님께서 친히 이 먼 곳까지 왕림해 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ㅅㅅ
티 입어봤더니 길어서 주체하기가 약간 곤란한... -0ㅜ
멋진 사이트 만들고 운영해 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2004/09/21
  음... 긴 티셔츠는 여자분들이 주로 원피스 잠옷으로 애용을 하고 있지...아마도... 2004/10/14

10센트라도 아껴야지, Elton John, 고연전, 지름신, 콘서트, 서울>송파>올림픽로
  1. BlogIcon dudtn 2008.09.28 17:04      

    오호호호~~넘 부럽네요;;;;
    아무리 뮤직비디오가 좋다 하더라도 라이브를 직접 볼때 의 감동이랑은 비교가 안되겠지요... +_+
    어떤 곡들인지 시간내서 리스트대로 한 곡씩 들어봐야겠습니다 ㅎㅎㅎ 제목으로 봐서는 모르는 곡이 더 많네요 ㅎ 들어보면 '아 이곡!!' 하겠지만 ^^
    생생한 체험기 잘 봤습니다.^ㅡ^

    • BlogIcon 궁시렁 2008.09.28 18:41      

      SBS에서 녹화/편집해서 방송도 해줬답니다.
      보내드릴까요? ㅎㅎㅎ

    • BlogIcon dudtn 2008.09.28 22:47      

      오!! 그래도 괜찮을까요?
      사이트 링크인가요? 아니면 메일 알려드리면 되나요?^^
      보고 싶어요 ^0^ㅎ

    • BlogIcon 궁시렁 2008.09.28 23:11      

      메일 주소 알려주세요. 1시간으로 편집해서 양은 절반으로 줄었지만 -_-ㅋ

    • 2008.09.29 00:12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krang 2008.09.28 18:11      

    2004년 포스트인건가요?~
    엘튼존이 보일락말락~

    • BlogIcon 궁시렁 2008.09.28 18:45      

      30만원짜리 VIP는 차마 지르지 못했어요. 중간쯤에는 사람들이 우르르 몰려나가 자연스레 스탠딩 공연이 되었는데... ㅠㅠ 뒤쪽에서 눈물을 머금고 노래만 들었어요.

  3. BlogIcon 띠용 2008.09.28 21:56      

    우와 부럽습니다 정말.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8.09.28 23:12      

      외국으로 나가지 않는 이상 실제로 볼 기회가 없으니 좀 더 확 돈 쓸 걸 그랬어요. ㅠㅠ

  4. BlogIcon Odinuf 2008.09.29 20:32      

    아우, 깜짝 놀랬습니다. 엘튼 존이 온 줄 알고. 그런데, krang님 댓글 보다가.
    이때가 그땐가요? 대만에서 기자들더러 돼지 어쩌고 할 때.

    • BlogIcon 궁시렁 2008.09.30 00:27      

      네. 개념 없는 기자들이 마구 들이대서 열받았을 땝니다.
      타이완 연예계가 아주 피튀기는 전쟁터라서 별 진상떠는 작자들이 많아요. ㅇㅅㅇ

  5. BlogIcon dudtn 2008.10.02 10:02      

    궁시렁님! 동영상 잘 봤어요^^
    나이가 들어도 역시 엘튼 존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데 마지막에 츄리닝 입고 부른건 앵콜곡이라서 그런건가요??@,@
    콘서트에서는 처음 보는 모습이라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8.10.02 10:12      

      글쎄요. 예정에 없던 앵콜을 한 건 아니었을텐데...
      새삼 저도 궁금해지네요 ㅋㅋㅋ

  6. BlogIcon 내 심장속의 뱀 2009.12.15 23:49      

    아. 저때가 벌써.. 그렇게나 되었구나.
    그때요, '아놔 진짜.. 출연자만 백명이 훌쩍 넘는 유명 악단도 아니고, A석이 15만이 뭐냐 15만이 ㅎㄷㄷㄷ' 하면서 보느라 기념품이니 뭐니 하는건 암것도 못샀는데.(그러구 석달동안 점심은 라면만 먹었다는 전설이 ㅎㅎㅎ)
    나중에 듣기로 엘튼 존 아자씨 순 개런티만 백만불 이고.. 피아노(4대 라던가요?)랑 다른 장비들 옮기는 거랑.. 그런 경비는 또 따로 계상한다고. 그러니 A석이 무려 15... 지인짜 후덜덜덜.
    근데 생각해보면 비가 간간 흩뿌리고. 시원하고, 그리고 독특하고도 기분 좋은 밤이었어요. ^^

    • BlogIcon 궁시렁 2009.12.18 11:47      

      레벤님도 다녀오셨군요!!
      한참 여러 공연기획사가 난립해서 경쟁하느라 개런티만 쓸데없이 높아진다는 뉴스도 나오고 그랬는데-
      이제 그런 공연 다시 보려면 어디로 가야 할까요. Las Vegas? oTL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