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아이스에 가서 비스킷과 핑거필레를 시켰는데, 들어가기 전에 계산했던 것보다 조금 더 많이 나왔길래 나가다 말고 돌아서서 의아한 표정을 최대한 감추려고 노력하며 값이 올랐냐고 매니저에게 물어보니, 비스킷은 100원, 핑거필레는 400원(200원 x 2) 올랐다고.

보이지 않게 속으로 이렇게 비싸서 뭔들 먹겠나며 툴툴거리며 홈메이드 레버리지마냥 치킨 비스킷을 먹으려는데(물론 비스킷을 반으로 잘라서 그 사이에 치킨을 넣은 진짜 치킨 비스킷처럼 먹고 싶지만 한국에서 파는 비스킷을 위아래로 반으로 가르려는 터무니없는 시도를 하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그냥 비스킷 한 입 먹고 필레 한 입 먹는 식으로... =_=;;;) 영수증이 안 들어있길래, 다시 매장으로 가서 영수증을 달라고 한 뒤 매니저에게 가격이 다 올랐나보다고 넌지시 물어보니... 밀가루가 어쩌고 하면서 7월 22일부로 올랐다고 한다. (모든 패스트푸드 가게들이 다 그렇듯이 가격이 오른 것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언급이 없이 열심히 일단 주문부터 받고 본다) 그러고보니 정말 메뉴 소개판이 새 것이 놓여있네. 특히 핑거필레가 많이 오른 편이라고 강조하면서 필레샌드위치는 가격이 그대로라고 힘주어 얘기하는 매니저.

힐끔 가격표를 보면서 죄다 1-200원씩 올랐네 뭐- 하고 있는데... 응? 스위피버거가 1700원???
2001년까지만 해도 단돈 천원이던 스위피버거가 1700원?
엊그제까지만 해도 1400원이었던 스위피버거가 21.4% 오른 1700원?
뭘 넣고 갈았는지 알고 싶지도 않은 패티에 양상추의 형상을 본뜨다 만 것 같은 아삭하고 허여멀건하거나 물기 없이 축 늘어진 야채를 넣은 그 싸구려 스위피버거가 이제 1700원?

(비싸서) 이제 못 사 먹겠네요, 라고 하니 매니저도 자기도 팔기 무섭다고 맞장구를 쳐준다.

생활물가지수가 지난 달에 비해 7.1% 올랐다고 오늘 뉴스에 나오는데, 이렇게 지갑을 말려 비틀 정도로 물가가 오르니 내년이 아니라 지금 당장 스태그플레이션 모드로 돌입한다고 해도 전혀 놀랍지 않을 것 같다. 나라도 비싸서 안 사먹겠다. (흠... 이건 좀 뻥)
  1. BlogIcon 맨큐 2008.08.04 13:52      

    음, 전 교통 요금 결제되는 것만 봐도 물가 상승률을 체감하고 있습니다. ㅠㅠ

    • BlogIcon ginu the grouch 2008.08.04 14:53      

      전 (하차 태그를 미리 하는 정직하지 못한 방법으로 교통비를 아끼려고) 밤에는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데 요즘은 그것도 여의치가 않아요. 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