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에 해당하는 궁시렁 24

  1. 2008.12.18 믹시 믹스업스타 서비스 개장 (9)
  2. 2008.12.08 텍큐닷컴 초대장 풀어요 (12)
  3. 2008.08.27 요청하신 책은 대출중입니다. (14)
  4. 2007.04.08 미용실에서 테러당하다 외


믹스업 top10을 대체하는 새로운 서비스, 믹스업스타 개장!

크랭님과 돌이아빠님이 자세히 설명해 주셨으니, 자세한 내용은 생략...;;;


내가 믹스업한 것, 방문자들이 내 믹스업캐스트를 클릭한 것(위젯), 믹스업한 블로그 수(미디어)를 조합해 활동 포인트를 계산하는데, 대략 따져보기에 믹스업과 위젯 클릭은 1번에 1점인 반면 미디어는 3배의 가중치를 두는 것 같다. (꼼꼼한 효근님이 어떻게 식을 짰을지 알 수 없으나) 여러 블로그를 두루 믹스업하는 것을 장려하는 것이 아닐까, 하고 추측해 본다. ㅎㅎ 믹스업캐스트를 단 뒤로 혹시나 내가 믹스업한 글을 누가 거기서 보고 읽을까 싶어 괜찮은 글을 일부러(?) 믹스업하는 경우가 (예전과 비교해서) 부쩍 늘었는데, 아마 이것도 마찬가지 효과가 있겠지?

아니, 그런데 왜 내가 저기 있는 거지? (그것도 맨 앞에? ㅎ)



30분마다 갱신되는 오늘의 스타도 활동포인트로 선정하는 걸까? 난데없이 리스트에 올라있으니 좀 얼떨떨하네;;; ㅎㅎㅎ


+ 그런데 mixsh.com/media/등록번호 페이지의 맨 오른쪽에 나오는 박스에는 이미 사라진 믹스업 top10이 아직 링크되어 있다. (물론 냉큼 바뀌겠지만 ㅎㅎㅎ)
냐하하, 네트워크, 믹시
  1. BlogIcon Endless9 2008.12.18 03:55      

    오늘의★도 활동포인트로 선정됩니다 :) 다만 랭킹은 최근 30일의 기록을 기초로 선정되지만, 오늘의 ★는 오늘의 활동포인트만으로 선정한다는 점이 다릅니다 ^^

    자잘한 버그들때문에 ginu님께는 많은 불편 드린기억들 때문에 항상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ㅠ ㅠ 더욱 좋은서비스로!!! 보답 드리겠습니다. 빠세!

    덧. 지적해주신 top10 링크노출 문제는 냉큼 수정되었습니다. 지적해주시 않으셨으면 더 오래 문제가 지속될 번 했네요. 너무 감사드립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08.12.18 10:10      

      믹시 은근한 어둠의 알바생(?)으로 더 열심히 사용하겠습니다.
      효근님도 달료달료!

  2. BlogIcon Krang 2008.12.18 06:34      

    이제 믹시 별따기 서비스 때문에 바빠지게 생겼습니다. -_-;;
    랭킹과 토큰의 유혹 ㅠㅠ
    토큰으로 엿바까 먹을때까지~~므브무브~

    • BlogIcon 궁시렁 2008.12.18 10:12      

      전 토큰의 유혹에 절대 빠지지 않을 거...;;;
      생각해보니 3시 반이 넘도록 믹시에서 꺄르륵대며 허우적대고 있었네요 ㅋㅋㅋ

  3. BlogIcon 돌이아빠 2008.12.18 10:40      

    그동안 경쟁 상대 없이 홀로 열심히 이용했더랬는데 이거 이거 귀찮게 ㅡ.ㅡ;;;; 경쟁자가 너무 많아용!!!

    • BlogIcon 궁시렁 2008.12.18 14:24      

      돌이아빠님 안녕하세요.
      저는 숨겨진 알바치고 그닥 한 게 없어요. 돌이아빠님을 귀찮게 할 경지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ㅎㅎㅎ 하지만 경쟁자가 늘어날수록 효근님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웃고 계시겠죠? ㅅㅅ

    • BlogIcon 돌이아빠 2008.12.18 14:27      

      그렇지 않아도 저~~~~기서 혼자서 키득키득 하고 계시구만요(보인다 보여 난 천리안 =.=)

  4. BlogIcon 띠용 2008.12.18 20:07      

    이건 또 뭐래요?ㄷㄷㄷ

    • BlogIcon 궁시렁 2008.12.18 23:52      

      띠용님도 믹시를 사용해 보시는 건 어떤가요-
      하고 강력히 권유하고 싶지만 텍큐닷컴 사용자에게 아직 CBT의 벽은 높네요. 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텍큐닷컴 멋있는 폰트 좀 쓰면 안 될까? -_-;




텍스트큐브닷컴 초대장 10개 풉니다. (얼음집 피난민(응?) 및 티스토리 이주민 환영)

메일 주소와 현재 돌보는 블로그나 웹사이트 주소,
(아직 스킨의 html 파일을 편집할 수 없는) 텍큐닷컴에 보따리를 푸는 이유를 댓글로 남겨 주세요.


비밀글로 체크하지 않아 발생하는 개인 정보 유출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ㅎ



13 tickets available as of 30 APR 09.
네트워크, 블로그, 초대장, 텍스트큐브닷컴
  1. BlogIcon dudtn 2008.12.09 07:17      

    저도 한장만 ^0^
    농담입니다. ㅋ 10장 받으셨어요? 저는 5장밖에 안주던데,,, _=;;

    • BlogIcon 궁시렁 2008.12.09 09:24      

      전 초대장을 안 썼거든요. 그래서 원래 있던 5장에 이번에 5장 받은 거 한꺼번에 쓰려고 했는데-

  2. 2008.12.10 12:14      

    비밀댓글입니다

  3. 2008.12.10 15:3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8.12.10 18:06      

      이미 다른 곳에서 받으셨네요.

  4. 2008.12.12 13:1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8.12.12 15:37      

      보내드렸어요. 텍큐닷컴의 SNS 기능을 마음껏 즐겨 보세요!

  5. 2008.12.15 17:4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8.12.15 09:34      

      이미 다른 곳에서 받으셨네요. (2)

  6. 2008.12.18 21:05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우울한 딱따구리님의 추천 도서 Plan B 3.0과 매직보이님의 추천 도서 노트의 비밀을 읽어보려고 도서관에 가려다 저번에 중도에 갔다가 허탕친 게 기억나서 책이 있나 미리 조회를 해보니, 두 권 다 없다!

그런데 지정도서실은 어디지...?


공교롭게도 반납예정일이 똑같이 9월 1일인 걸 보니 한 사람이 빌려간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정도. ㅎㅎㅎ
누가 언제 나꿔채갈지 모르니 두 권 다 예약을 해 두었다.


- 지금 공부는 안 하고 한가하게 책이나 읽고 있을 시간이 있어?
- ...;;;
네트워크, 도서관, 책 읽는 지누
  1. BlogIcon Magicboy 2008.08.27 20:56      

    원래 바쁠때일 수록.. 책을 읽어줘야죠 ㅎㅎ..
    그나저나 Plan B 3.0 이란 책도 읽어봐야 겠네요 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8.08.27 21:40      

      저 날짜에 과연 반납을 할 것인지- 두둥!

  2. BlogIcon 웹눈 2008.08.27 21:58      

    원래 바쁠때일 수록.. 다른것이 하고 싶은 법이죠

    • BlogIcon 궁시렁 2008.08.28 02:08      

      시험기간이 되면 설명할 수 없는 이유로 전혀 다급하지 않은 일부터 하게 되는 것처럼요 ㅎㅎㅎ

  3. BlogIcon Krang 2008.08.27 23:42      

    아..책 읽어본지가 언젠지..-_-;;

    • BlogIcon 궁시렁 2008.08.28 02:08      

      독서의 계절 가을이 돌아옵니다-

  4. BlogIcon 세르엘 2008.08.28 21:00      

    공국립 도서관인가요? 그럼 큰 곳이군요 =_=
    이놈의 순천시립은 책찾긴 편해요.






    ...도서관 자료실이 「종합자료실」, 「아동/주부자료실」 2개. ㅠ_ㅠ

    • BlogIcon 궁시렁 2008.08.28 21:22      

      학교 도서관이에요. ㅋ_ㅋ 사립대학 도서관 중에서는 제일 크다고 합니다. (도서관 7개, 장서 230만권)
      그러면서 문헌정보학과는 없어요. -_-;

  5. BlogIcon 세르엘 2008.08.28 21:30      

    230만권 -_-+ 어디 대학입니까(라고해봤자..)
    대학도서관주제에(는 아니지) 230만권이라니!

    • BlogIcon 궁시렁 2008.08.28 21:55      

      공교롭게도 엑스퍼태그에 답이 있네요;;; 쿨럭...;;;

  6. BlogIcon 세르엘 2008.08.29 16:55      

    고대군요 ㅋㅋㅋ
    그나저나 230만권이라... 대단하네요 =3=

    • BlogIcon 궁시렁 2008.08.29 18:18      

      책을 사는 건 쉬워도 버리는 건 까다롭거든요. ㅋㅋ
      일제강점기에 출판해서 종이가 너덜너덜해진 책들도 있고요.

  7. BlogIcon 세르엘 2008.08.29 20:48      

    우와 일제강점기 ㅋㅋ
    근데 책은 확실히 버리기 어려운 것 같아요. 저희집엔 어째선지 -_-; 한자가 반 정도인 듯한 성경도 있고(...당연히 지금의 제 능력으론 읽을 수가 없어요. 한자가 많아요!) 저희 부모님이 막 교단에 스셨을 즈음에 모았던 책들이..(아버지가 영어선생님을 하시다보니 성문과 맨투맨, 그리고 미국이나 영국 교재에 영어사전은 덤입니다. 부전공이 심리학이셔서 심리학 심리교육학 이런 것도 있구요 ㄱ=)

    ...결론, 책은 버리고 싶지만 안 버려져요.

    • BlogIcon 궁시렁 2008.08.29 22:31      

      부모님께서 교편을 잡고 계시군요. ㅎㅎㅎ
      책도 재산입니다. 부잣집이 아니면 서재를 따로 꾸미기는 어렵지만 ㄷㄷㄷ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아주 많은 일이 일어난 지난 주였다 ㅡㅡㅋ

화욜 아침에 배가 살짜쿵 아파서 조금 누워있다가 늦게 나온 김에, 착한 손주노릇 한 번 해보겠다고 -ㅂ-;;; 머리를 자르러 갔는데(뭐 그닥 그렇게 긴 것도 아니었삼! ㅡㅡㅋ), 처음 보는 아줌마한테 조금 짧게(아놔... 걍 정리해달라고만 할 걸... 착한 손주는 무슨 ㅡㅡ;) 해 달라고 했더니...

안경을 쓰고 거울을 바라보고는 경악하고 말았따!!!
이건 귀두컷도 아니고 스포츠머리도 아니야!!!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멍-하게 앉아있으니까 아줌마가 슬쩍 다가와, "더 잘라 드릴까요?" -_-;

아놔... 아줌마!!! 나 다음 달에 졸업사진 찍어야 한다규!!! ㅡㅡ;;;


증거자료 ㅡㅡ; (공개 안 하려고 했지만... 폭발적 이해를 돕기 위해 -_-;;;)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나 어쩌면 좋아!!! ㅠㅠ
매번 머리 자르던 남자 미용사는 어디 갔던 거야! ㅡㅡ;

집에 가서 모자를 쓰고 나올까 하다가 그냥 학교에 왔는데, 도착하자마자 포레스트와 마주치고 말았다.
뷰티에는 문외한이라고 자부(?)하는 포레스트가 혀를 찰 정도니 이건 완전 게임 끝난 거삼. ㅡㅜ

웃기는 건 이렇게 미용실에서 테러를 당한 뒤 사람들을 우연히 급만나게 된다는 거다 -ㅅ-;;;


중광이 지난 주부터 공사중이어서 월욜은 백주년에 들어갔는데, 자리를 연장하려고 하니 안 되는 것이 아닌가!
네네~ 교환학생증 때문이죠~ ㅋㅋㅋ
시간이 지나서도 그냥 앉아있었는데 마침 하워드에게 전화가 와서 또 낼름 수원으로 날아가~ ㅎㅎㅎ (왜?)
하워드가 수원역에 전화를 걸어 막차가 몇 시냐고 물어보는 도중 900번 버스가 왔길래 일단 기다려보고 다음 걸 타려고 했지만 하워드가 얼른 타고 가라며 등떠밀기에 그냥 냅다 뛰어서 탔는데 알고 보니 그 버스도 막차였다 ㅋㅋㅋ


수욜엔 HDR 멤버들이 본관 앞 잔디밭에 모여 도미노를 세 판이나 시켜 먹고 ㅡㅡㅋ 즐거운 시간을 보냈따~ ㅎㅎㅎ
(본관 앞 잔디밭 궁시렁을 보시라 ㅋㅋㅋ)
아놔- 캐시로 받지도 않은 장학금가지고~ ㄲㄲㄲ
영성이형은 정말로 통장에 돈 넣어주고 @o@/



목욜엔 지름신이 급강림해... ㅡㅡ;;;

정가는 12만원입니다.


열흘동안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하던 이 책을 지르고 말았다.
먼저 퀴즈- 이건 얼마일까요? +_+ 지누는 30% 할인에 눈이 멀어 구입. -ㅁ-;

그런데... 책을 들고 카운터로 갔더니, 할부가 안 된다네 ㅡㅡ;;;
지름신은 한 달에 28000원씩이면 돼~ 하며 나를 꼬드겨놓고는 =ㅅ=;;;

- 그래서 어떡했는데?
- 그냥... 일시불로 긁었지 뭐 ㅡㅡ;;;


목욜엔 진희랑 효진이를 만나고,
금욜엔 또 동현이가 말로만 듣던 황승현옹을 모임에 초대해 감자탕집엘;;;
(뭐 나름 버텼삼 ㅡㅡ;)




아. 새로 알게된 사실. 영성이형도 나랑 같이 행정법 들었다는 거~ ㅋㅋㅋ
푸하하~~ 진짜 웃겨~~~ 4년 전에도 같은 교실에 앉아 있었다니~ 어떻게 이런 일이~~~ ㅋㅋㅋ 지금 이렇게 친해지게 될 줄 상상이나 했을까~~~ ㄲㄲㄲ
Bro. Pursky, HDR, howard, 네트워크,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안습, 장학금, 지름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