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ll-E'에 해당하는 궁시렁 2

  1. 2008.08.12 Wall-E, 내 혼을 내놓아라. (4)
  2. 2008.08.07 Wall-E 개봉 기념 월페이퍼


말이 필요 없음. 혼을 뺏겨버렸삼.
디즈니와 픽사의 모든 작품들 중 단연 최고(다시 말해, 내 취향에 가장 잘 들어맞는)다.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대한 오마주도 훌륭하다. ㅋㅋㅋ HAL에 대한 오마주인 오토는 물론이려니와, 이 영화를 보지 않은 사람이라면 어째서 선장이 두 발로 일어서는 순간 배경음악으로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가 갑툭튀하는지 모르겠지. 물론 '아름답고 푸른 도나우'도 나온다.



흠, 그런데 왜 나는 식물이 영하 270도쯤 하는 우주 공간에 그대로 노출되면 바로 얼어 죽을텐데, 아니면 지구의 중력을 매몰차게 뿌리치며 시속 4만km로 이륙하는 로켓에 손 하나 달랑 잡고 떨어지지도 않다니 참 힘도 좋네, 뭐 이런 생각까지 하고 있지 -o-;;; 그런 생각은 정재승 교수가 하면 되는데.


+ 주제곡을 트랙백으로 걸어놓았어요. 들어보세요.
PIXAR, Wall-E, 영화보는 지누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invalid-file

1280*1024 입니다.



픽사가 뿌려주는 월페이퍼는 사이즈가 안 맞거나 파란색 모노톤이거나 영화 제목이 터무니 없이 크게 나와 있어서 뾰로통하게 구글링하다가 할 수 없이 중국, 한국, 네덜란드 사이트에서 가져온 월페이퍼 3개를 합쳐서 만들었다. (한 달 반 전에 ㅋ_ㅋ)

얼른 보러 가고 싶은데... 디지털 자막으로 상영하는 곳은 몇 군데 없고... 마땅히 보러 가자고 끌고 갈만한 사람도 없고... -_-;;;
Wall-E, 월페이퍼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