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 Pursky'에 해당하는 궁시렁 15

  1. 2007.04.25 holy s**t -_-;;; (2)
  2. 2007.04.11 윤씨댁 막내 아들
  3. 2007.04.08 미용실에서 테러당하다 외
  4. 2007.03.29 신발을 질렀따
  5. 2007.03.25 우린 교환 학생증을 쓰는 사이에요 ㅋㅋㅋ (6)

holy s**t -_-;;;

Life 2007.04.25 01:34
oh my, i could say nothing else -_-;;;

일반회계및원가계산(이라고 쓰고 회계원리라고 읽는다 - 무려 시험쪽지에도 걍 회계원리라고 써 있는;;;) 시험에서 제대로 피를 보고 말았다.
(말 그대로 벙- 쪄 있는 상태. 그런데 이 말의 표준어는 뭘까? +_+)

첨엔 유형자산이 생각이 안 나서(맙소사... 이런 게 생각이 안 나다니... 말이나 돼 이게? -_-;;;) 문제 다 풀어놓고 펜만 돌리다 그냥 포기하고 검산에 나섰는데, 아니나 다를까 6월 1일부터 빌려준 돈 이자를 반년치라고 해 놓은 걸 발견해 막 고치느라 진땀빼고 혹시 이렇게 실수한 게 또 있을까 스윽 둘러보고는 없어- 이러고 답안지를 냈는데(그래서 생각보다 시간이 좀 걸렸...;;;),

창의관(자연계 캠퍼스에 그런 반짝반짝하는 건물이 구석탱이에 박혀있을 줄 전혀 몰랐삼 ㅋ)을 막 빠져나오려는데 로비에서 몇 명이 수근대는 걸 듣고 말았다. (걍 나왔음 적어도 1주일 동안은 아무 것도 모르고 평안히 있었겠지;;;)

ㅇㅇ? 12분의 11을 곱해?? +_+;;;
(난 그런 적 없는데...?)

그러고는 시험쪽지를 꺼내보았다. (혹시 몰라서 연습장까지 안 버리고 가방에 넣어뒀거든)
두둥...! 기계를 2월 1일에 샀잖아...!!! -ㅁ-;;;;;;;;;;;;;;;;;;


OTL



Holy s**t!!!





그렇다... dep x를 그냥 1년치 통으로 넣어버린 것이다... ㅡㅡ;;;


고로 정산표에 감가상각비가 한달치 더 들어갔고,

당연히 NI는 그만큼 과소계상,

I/S도 B/S도 물론 그만큼 정답과 차이가...


OTL




여기서 잠깐, 지난주 시험에 대해 교수님의 공지를 되짚어보자.

"난 모 아니면 도로 채점한다고 말씀 드렸죠~~~ 당기순이익이 맞으면 100점, 틀리면 0점이에요~~~" (수업시간에 걸쳐 몇 번이고 강조 ㅡㅡ;;;)


배점은 정산표가 80점, I/S가 10점, B/S가 10점.


자, 그렇다면 지금까지의 정황을 고려해 볼 때 부분점수를 주지 않을 거란 가정을 해 본다면(prob'ly? -_-;;;)

달랑 1문제 -ㅅ- 출제된 이번 중간고사 점수는 ㅡ

...

...

. . .

;;;;;;;;;;;;;;;;;;;;;;;;;;;

;;;;;;;;;;;;;;;;;;;;;;;;;;;;;;;;;;;;;



하아ㅡ 차마 내 손가락으로 키보드를 두드리지 못하겠어. ㅡㅡ;;;




- 이런 실수가 처음인가요?
- 아니죠. 중학교 3학년 2학기 중간고사때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있었어요. 사회 시험을 보다가 중간에 OMR 카드를 바꿨는데, 뒷면에 주관식 답을 안 쓴, 고치기 전의 OMR 카드를 내 버린 거에요.
- 그러면 주관식 답을 쓴 카드는 어떻게 된 거죠?
- 모르겠어요. 하여튼 걷어간 건 뒷면이 텅 빈 카드였어요.
- 그 사실을 어떻게 알게 되었나요?
- 사회 선생님이 부르시더라고요. 그러면서 주관식 답이 하나도 없는 제 OMR 카드를 보여주셨죠. 그 때도 얼이 나가서 멍-하게 그냥 서있었는데, 옆에서 누군지 기억 안 나는 어떤 선생님이 '지누야, 웃어!' 하는 말을 듣고 그냥 웃고 말았어요. ㅡㅡ;;;
- (참나... 바보 아냐?) 그래서 결과는 어떻게 됐어요?
- 그냥 66점 받았죠. 시험 본 지 며칠 뒤에 교무실에서 주관식 답을 써 넣을 수는 없잖아요? 뭐, 1학년때 모의고사 보고 나서 국어 선생님이 급히 찾으셔서 가봤더니 제가 국어를 맨 끝에 몇 문제를 모르고 안 풀고 그냥 지나갔길래 급히 풀어서 마킹했던 기억이 나긴 했어요. -_-;



사람이 참 간사한 게(흠... 요즘 이 사실을 새삼스레 퍽이나 빈번히 깨닫곤 하는데) 낮에는 그냥 심란하기만 했다가 막상 내가 이런 일을 저지르고 나니 팔다리에 힘이 풀리는 게 ㅡㅡ;;;

오전에 준규형한테 문자가 와서 행시 1차 컷이 나왔으니 좀 알려달라기에(예정보다 열흘이나 일찍 발표) 영성이형한테도 알려줬더니 한 문제 차이로 떨어졌다는 문자를 받고 그때부터 싱숭생숭 하다가 리스트에 이름이 없는 걸 확인하고 내가 떨어진 것도 아닌데 막 공부를 해도 눈에 안 들어오고(물론 나는 그냥 진도를 나가고 있었삼. 오늘 시험 볼 건 공부할 건덕지가 없...;;; 쿨럭...;;;) 지수형이랑 주현이형도 됐는데 영성이형 혼자 안 돼서 ㅠ_ㅠ 어쩜 좋아 어쩜 좋아 이러고 있다가 저녁에 모여서 피자를(이것도 미스테리 - 도대체 왜? +_+) 먹고 다시 정대로 오는 길에 아직 집에다 전화도 못 했는데- 라고 하는데 정말 짠하고(세상에... 남한테 - 것도 형아한테! ㅋ - 이런 감정 가져본 적이 없다구 ㄷㄷㄷ) 그랬는데 ㅡ 아무리 빵점이라도 한 문제 차이로 고시 떨어진 것과 비교할까. ;;; ;;; ;;;


- 또 할 얘기 없어요?
- 이 스크롤을 봐요. 있어도 까먹었어요. ㅡㅡㅋ
Bro. Pursky, OTL, 시험, 실수
  1. BlogIcon dudtn 2008.09.25 08:02      

    어우...

    입이 달싹달싹하는데... 차마 뭐라 할 말이 없네요.... ...
    교수님 시험내시는 스타일이 무시무시합니다...

    기운내시길+_+

    • BlogIcon 궁시렁 2008.09.25 11:48      

      그래도 완전히 빵점은 아니고 15점인가 주시더군요;;;
      기말고사를 잘 봐서 A로 선방했습니다. ㅎ (상대평가의 힘이죠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경성이형이 얼굴 윤곽이 뚜렷해서 사진발을 잘 받는 거라고 평한 바로 그 사진 ㅋㅋㅋ
(이거 아니었나? ㅡㅂㅡ;)

잘 나오긴 했구만~ ㅎㅎㅎ



형아~ 솔직히 얘기해 봐~ 이거 설정샷 아냐-? ㅋ

엉덩이 까놓고 약 발라주는 사인데 뭐 어때~ 속시원히 털어놓아보삼~ ㅎㅎㅎ



언제나 해맑은 영성이형은 우리의 엔돌핀~~~ 꺄울~
(나 너무 좋아한다 ㅋㅋㅋ)
Bro. Pursky
아주 많은 일이 일어난 지난 주였다 ㅡㅡㅋ

화욜 아침에 배가 살짜쿵 아파서 조금 누워있다가 늦게 나온 김에, 착한 손주노릇 한 번 해보겠다고 -ㅂ-;;; 머리를 자르러 갔는데(뭐 그닥 그렇게 긴 것도 아니었삼! ㅡㅡㅋ), 처음 보는 아줌마한테 조금 짧게(아놔... 걍 정리해달라고만 할 걸... 착한 손주는 무슨 ㅡㅡ;) 해 달라고 했더니...

안경을 쓰고 거울을 바라보고는 경악하고 말았따!!!
이건 귀두컷도 아니고 스포츠머리도 아니야!!!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서 멍-하게 앉아있으니까 아줌마가 슬쩍 다가와, "더 잘라 드릴까요?" -_-;

아놔... 아줌마!!! 나 다음 달에 졸업사진 찍어야 한다규!!! ㅡㅡ;;;


증거자료 ㅡㅡ; (공개 안 하려고 했지만... 폭발적 이해를 돕기 위해 -_-;;;)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앙!!!!!!!!!!!!!!!!!!! 나 어쩌면 좋아!!! ㅠㅠ
매번 머리 자르던 남자 미용사는 어디 갔던 거야! ㅡㅡ;

집에 가서 모자를 쓰고 나올까 하다가 그냥 학교에 왔는데, 도착하자마자 포레스트와 마주치고 말았다.
뷰티에는 문외한이라고 자부(?)하는 포레스트가 혀를 찰 정도니 이건 완전 게임 끝난 거삼. ㅡㅜ

웃기는 건 이렇게 미용실에서 테러를 당한 뒤 사람들을 우연히 급만나게 된다는 거다 -ㅅ-;;;


중광이 지난 주부터 공사중이어서 월욜은 백주년에 들어갔는데, 자리를 연장하려고 하니 안 되는 것이 아닌가!
네네~ 교환학생증 때문이죠~ ㅋㅋㅋ
시간이 지나서도 그냥 앉아있었는데 마침 하워드에게 전화가 와서 또 낼름 수원으로 날아가~ ㅎㅎㅎ (왜?)
하워드가 수원역에 전화를 걸어 막차가 몇 시냐고 물어보는 도중 900번 버스가 왔길래 일단 기다려보고 다음 걸 타려고 했지만 하워드가 얼른 타고 가라며 등떠밀기에 그냥 냅다 뛰어서 탔는데 알고 보니 그 버스도 막차였다 ㅋㅋㅋ


수욜엔 HDR 멤버들이 본관 앞 잔디밭에 모여 도미노를 세 판이나 시켜 먹고 ㅡㅡㅋ 즐거운 시간을 보냈따~ ㅎㅎㅎ
(본관 앞 잔디밭 궁시렁을 보시라 ㅋㅋㅋ)
아놔- 캐시로 받지도 않은 장학금가지고~ ㄲㄲㄲ
영성이형은 정말로 통장에 돈 넣어주고 @o@/



목욜엔 지름신이 급강림해... ㅡㅡ;;;

정가는 12만원입니다.


열흘동안 들었다 놨다 들었다 놨다 하던 이 책을 지르고 말았다.
먼저 퀴즈- 이건 얼마일까요? +_+ 지누는 30% 할인에 눈이 멀어 구입. -ㅁ-;

그런데... 책을 들고 카운터로 갔더니, 할부가 안 된다네 ㅡㅡ;;;
지름신은 한 달에 28000원씩이면 돼~ 하며 나를 꼬드겨놓고는 =ㅅ=;;;

- 그래서 어떡했는데?
- 그냥... 일시불로 긁었지 뭐 ㅡㅡ;;;


목욜엔 진희랑 효진이를 만나고,
금욜엔 또 동현이가 말로만 듣던 황승현옹을 모임에 초대해 감자탕집엘;;;
(뭐 나름 버텼삼 ㅡㅡ;)




아. 새로 알게된 사실. 영성이형도 나랑 같이 행정법 들었다는 거~ ㅋㅋㅋ
푸하하~~ 진짜 웃겨~~~ 4년 전에도 같은 교실에 앉아 있었다니~ 어떻게 이런 일이~~~ ㅋㅋㅋ 지금 이렇게 친해지게 될 줄 상상이나 했을까~~~ ㄲㄲㄲ
Bro. Pursky, HDR, howard, 네트워크,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안습, 장학금, 지름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신발을 질렀따

Life 2007.03.29 13:12

(사진은 벨크로 부분의 로고가 반대로 나와있음 - 불량품을 찍어놓은 건가? -_-;;;)



화욜 밤에 집에 가는데 종로3가에서 버스를 탄 직후 창가 너머로 보이는 금강제화 20% 세일! ㅋㅋㅋ
그렇다면 랜드로버도 같이 세일을 한다는 소리 아닌가? ㅋㅋㅋ
가뜩이나 신발도 오래되고 이틀이 멀다하고 하루에 세번씩 풀리는 신발끈 때문에 짜증이 솟구치던 터라 낼름 하워드한테 낼 신발 사러 가자~고 문자를 보냈는데, (당연히 ㅇㅅㅇ) 답문이 없어서 자기 전에 흥! 혼자 사러 갈 거삼! 하고 버럭답문을 보내려고 했으나 혹시 또 자는 걸 깨울까봐 수욜 아침에 일어나서 보내고 가뜩이나 기분도 @%@#&^$$&#한데 뚱-하고는 걍 학교에 왔다.

그랬는데 낮에 전화가 와서 서울에 갈테니까 같이 가자고- 하길래 ㅎㅎㅎ 가격을 알아보니 놀랍게도 3년전 가격대 그대로~ 게다가 롯데백화점에서 세일과는 상관없이 롯데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는 걸 확인하고 큭큭대며 ㅋ 짐을 정리하고 막 중광을 빠져나오려는데 책 좀 빌려달라기에 중도로 갔으나 영성이형의 교환학생증ㅋ이 대출 한도를 꽉 채워서 사용중이라 -_-; 본의 아니게 금융업무에 여념이 없던 영성이형을 중도로 호출해 u_u;;; 책을 빌리려니 어떤 책을 골라야할 지 잘 모르겠어서 그냥 날 데리러 학교로 와~ 와서 책도 직접 골라봐~ 라고 했더니 그럼 자기도 중간에 잠깐 들렀다 갈테니 시간이 좀 걸릴 거라며 ㅡㅡㅋ 다시 중광으로 돌아와 공부하다가 비오는 날씨에 중도에 가서 책을 마찬가지로 5권 꽉 채워서 빌리고 ㅎ 파파이스에서 통샌드위치를 사서는 그거 먹는데 몇분이나 걸린다고 테이크아웃해서 그걸 운전하면서 낼름낼름 잘도 먹는 -o-;

신발은 찍찍이로 낼름 샀는데 ㅋ 지하1층에서 피터가 리터 초컬릿(아놔 이거 이름이 기억이 안 나서 ㅡㅡ;;; 아무리 기억을 되살려 검색하려 해도 아무 것도 못 건지던 찰나 빌라에서도 팔잖아~ 해서 겨우 찾아냈삼 ㅋㅋㅋ)을 잘 사먹던 게 기억나 찾아보았지만 못 찾고 ㅋ 대신 rauch 아이스티(300mL, 유리병 (ㅇㅅㅇ?))가 1300원짜리를 500원에 판매!!! (잠깐. 500mL짜리가 79센튼데! (이것도 빌라 참조 ㅋㅋㅋ)) 하워드는 미래의 장모님 생신인걸 급 기억해내고 뭘 할까 고민하다 글루코사민 질러주고 (하지만 엄마 생일은 가물가물하다는 거~ ㅋㅋ 아들내미 낳아서 온갖 고생하며 키워봤자 다 소용 없다는 게 여기서 또 한 번 증명 ㅋ) ㅋ 나 초컬릿 좋아하는 거 뻔히 알면서 발렌타인데이때 산더미같은 초컬릿을 먹느라 고생했다며 약올리다가 ㅡㅡㅋ 사줄게~(말로만 ㅋ)하면서 티라미수 초컬릿도 두개 샀는데 정작 내릴 때 안 가지고 내렸다. 분명히 가방에 넣은 줄 알았는데 ㅡㅡ;;; (너 우산도 안 가지고 내려서 싫다는 하워드 삐이이이잉 돌아왔잖아 ㅡㅡㅋ)




- We don't talk about how we've been doing lately?
- No. That ain't nece. It's important to see Howard got far better; that just helped a great deal.
Bro. Pursky, howard, 신발, 아들 낳아봤자 소용없다, 지름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영성이형이 룸메이트랑 백주년에서 같이 공부를 하려고 나랑 학생증을 바꿔갔다~ ㅋ
어차피 영성이형은 호림원에 있으니까 자기 학생증을 룸메를 줘서 도서관에 들어갈 수 있게 했었는데, 같이 들어가려니 시스템상 같은 사람이 두 명 들어갈 수는 없는 거니까 이런 편법을 동원 ㅎㅎ
(내 옛날 학생증은 어디 갔지...? 라고 0.4초 동안 생각한 뒤 아- 스마트카드로 바꾼 다음에 학사지원부에 친절히도 반납했군 ㅋ 하고 기억해냈다 ㅍㅎ)

영성이형이 당첨된 사물함도 원래는 그 룸메형 쓰라고 신청한 거였는데 ㅋ 사물함 떨어지면 (원래 이 자리에 콱 이라는 강조 감탄사가 ㅋㅋㅋ) 휴학하지 머~ 라는 지나가는 소리에 휴학하지 말고 내꺼 써~ 라며 사물함을 기꺼이 양도[각주:1]해준 것이다.

아놔~ 하지 말란 짓을 가지가지도 하고 있구나 ㅋㅋㅋ


HDR 개강파티를 가장한 영성이형 집들이(둘의 위치는 바꿔도 무방하다 ㅋ)에 회비만 걷고 빈손으로 갔던 게 좀 그랬는데 경성이형이 집에 청소기가 없더라고~ 하던 게 생각나서  BC 포인트 9천점 있던 거에 26000원 보태서 산 필립스 청소기.
원래 3만점에도 청소기가 있어서 그걸 하려고 했는데 신청하고 났더니 3만5천점에도 이 청소기가 있는 걸 발견해서 ㅋ 조금 찾아보니 3만점짜리는 더 싼 가격에 살 수도 있는데 이건 인터넷 최저가가 35000원이길래 옳다쿠나~ 하고 신청했던 거 낼름 취소하고 다시 바꿔서 주문 들어갔삼. ㅎㅎㅎ
이미 지른 다음 각자 부담금은 따로 회수 ㅋㅋㅋ

화욜에 주문을 넣었는데 넉넉잡아 1주일을 기다리라더니 목욜에 난데없이 배달되어서 깜놀[각주:2]했다. 처음엔 받는 주소를 행과 사무실로 하려다가 (옛날엔 그런 사람들이 분명 있었던 것 같은데? +_+) 오준이가 그냥 중광 열람실 출입구 관리자 앞으로 해서 자기가 받으면 된다며 그렇게 했는데 하필이면 다른 사람이 대신 일하는 날 배달와서 다른 사람한테 찾으러 가고 ㅋ 또 하필이면 목욜은 영성이형이 수업을 꽉꽉 채워넣은 날이라(134567교시의 압박 ㅡㅡㅋ) 못 주고 목욜 밤에 영성이형이 토욜 저녁에 난데없이 피자 먹으러 가자길래ㅡ 어익후... 선물 산 거 들켰구만 ㅋ 하고는 오늘 전달~ ㅎㅎㅎ
오준이는 내일 토익 본다고 안 온다더니 은정이까지 불러서 ㅋ 미스터피자로 가네 도미노를 시켜먹네 왈가왈부하다가 가위바위보를 해서 ㅡㅡㅋ 중광에서 안암5거리까지 걸어갔다~ (잠깐. 가위바위보 한 건 고대4거리잖아 ㅋ)

분명 제품 소개란에는 돌고래 모양의 디자인이 어쩌구라고 되어있는데 영성이형은 뜯어보고는 처음엔 오리같다더니(도착한 제품은 연한베이지색) 괴물같이 생겼단다 ㅋㅋㅋ



  1. 사물함 운영지침에는 사물함을 타인에게 판매하거나 양도한 경우에는 졸업할 때까지 사용권한을 중지한다고 되어있다. ㅋ [본문으로]
  2. '깜짝 놀라다'를 줄인 말이라는 걸 충분히 눈치챌 수 있는 인터넷 신조어. 인터넷의 한글파괴는 계속된다ㅡ -_-; [본문으로]
Bro. Pursky, HDR,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1. BlogIcon Noel 2009.05.09 19:51      

    어느 학교이신가요?!

    • BlogIcon 궁시렁 2009.05.09 20:23      

      김연아가 제 후배님이에요. 하앍-

    • BlogIcon Noel 2009.05.09 20:35      

      군포수리고!

    • BlogIcon Noel 2009.05.09 22:57      

      아니 선배가 아니라 후배라면, 김연아보다 나이가 더 많이 드셨다는 얘기인데..
      고려대 졸업하셨군요!
      대학생이 아니라서 구글 이벤트에 참여 못하신다고 그러셨으니- 그럼 대학원생이신건가요? 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5.10 00:08      

      아직 졸업은 안 했어요. 이번 가을 학기를 다니면 졸업하겠지만- ㅎㅎ
      그리고 구글 이벤트에 참여했어요. 전 (아직) 대학생이니까요. ㅋ_ㅋ

    • BlogIcon Noel 2009.05.10 00:12      

      아으아으 저도 대학생이 되고싶어요 . 돼야지.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