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향제'에 해당하는 궁시렁 1

  1. 2010.02.21 끝내주는 방향제 버스닉님의 스틱 디퓨저 (26)
바냐뉨의 소개를 받아 버스닉님의 스틱 디퓨저 샘플을 신청했는데, 중간에 많은 것을 생략하고, 샘플 대신에 본 제품을 하나 보내주신다기에 엄훠 꺄르륵 이게 웬 떡이야! 하면서 배송이 오기를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고 있었는데, 방에 있는 방향제는 이미 하얗게 불타버리고(?) 찌꺼기만 딱딱하게 굳어가는데 해가 바뀌도록 새 방향제는 온다만다 소식이 없고 버스닉님은 연말이라 바쁘다고 하시니 언제나 오는 걸까- 하며 하염없이 택배 아저씨를 손꼽아 기다리다가, 드디어 사무실에 끼익 하고 등장한 게 으흠... 하여튼 오래 되었음둥. ㅋ_ㅋ 이게 상당히 비싼 수입(모두 강조함 ㅋ) 방향젠데 인터넷에서 신청해서 받았다고 하니까 혜지는 어김없이 이런 게 있으면 혼자만 받지 말고 자기도 좀 알려달라 하고, 과장님도 오오오오 하면서 눈빛을 반짝거리셨음. ㅋㄷ

여기까지 뽁뽁이를 채워넣는 세심한 포장!!

- 과대포장 아닙니까? / - 인정합니다.

랜덤 배송이어서 나한테 걸린 물건은 생강&백합향. 그래서 상자 안도 이렇게 디자인해놓은 모양이다. ㅎ_ㅎ
용량은 100mL고 6개월 정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박스 뒤에 있는 설명으로는 플라스틱 뚜껑을 벗기고 나무 뚜껑을 씌우세요- 라고만 되어 있어서, 아 나무 뚜껑이 저 입구에 딱 맞게 되어있나보다- 했지만 나무 뚜껑은 너무 커서 빙글빙글 헛돌았고 안에 나사 무늬가 새겨진 것도 병과는 맞지 않았다. 그래서 급당황한 나머지 버스닉님의 블로그를 찬찬히 읽어보고 오스트레일리아의 제조회사 사이트에도 들어가 봤지만 도통 딱히 방법이 없길래, 그냥 검은 플라스틱 뚜껑은 버리고 안의 고무마개(?)만 아래 부분을 도려내서 끼우고 나무 뚜껑은 장식으로 얹은 다음 스틱을 꼽기로 했다. 방 크기에 따라 알맞게 양을 조절하라는데, 절대 그 정확한 양을 알 수 없다는 알맞게 적당히의 수준을 알 수 없어서 그냥 10개 중에 9개를 넣었다.


그런데 내용물의 양이 빛의 속도로 줄기 시작했다...;;; 하루가 다르게 눈금(?)이 내려가는 것이 육안으로 확인이 될 정도로 칙칙폭폭 내려가길래 이거 이 속도로 양이 줄다가는 반 년은 커녕 한 달도 채 못 쓰겠다 싶어서 막대기를 6개로 줄였다가 다시 4개로 줄였다. 그런데 그 뒤 생각해 보니- 모세관현상으로 인해 막대기에 내용물이 충분히 몽땅 촉촉하게 스며드느라고 그렇게 빨리 줄어든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정말 이 가설이 맞는지 아니면 막대기가 4개만 남아서 그런지 아니면 이 두 이유가 오묘하게 섞였는지 아니면 이도저도 아닌 다른 이유가 있는지 알 수 없지만 어쨌거나 이제는 개미가 경보하는 속도로 줄고 있다. (대신 향기는 덜... ㅋ)

이거, 정말 효과 만점이다. (아 식상해... 뭔가 깜찍하고 파릇파릇한 표현 없나?)
흔히 얘기하는 남자만 있는 방에서 여자만 감지한다는 그 특유의 꾸리꾸리한(ㅇㅇ?) 냄새 제거에 아주 탁월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 할머니 꺄르르륵!!! 예전에는 젤리형 방향제를 놓아두었는데 두 달이면 똑 떨어지는데다 포장을 뜯고 처음 며칠은 향이 좀 나나 싶다가 어느 순간 그냥 흉물스러운 장식품으로 전락해 버리는데, 이건 그냥 향수병처럼 생겼으니 놓아두고 보기에도 껄끄럽지 않고(이봐요. 나무 뚜껑이랑 막대기는 어쩌고? 그보다 외관이 그렇게 중요함?) 너무 좋다.
정말 다른 말 다 필요 없고 무엇보다 향기 발산에 진짜 탁월하다-! 집에 돌아와서 방에 들어가면 향기가 방 안 가득가득!!! 방향제의 역할을 350% 발휘하는 아주 멋진 제품!!!


한 줄 요약 : 저는 이 제품을 다시 이용(구입)하겠습니다.


+ 졸업/입학/이직 등 여러가지 이유로 사용가능한 뇌 용량이 그다지 많지 않아 제품의 성능과 효용에 턱없이 부족한 리뷰를 써서 버스닉님께 미안한 마음을 이루 말 할 수가 없... ㅠㅠ
네트워크, 방향제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