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들의 주장과 그 논거 및 진짜 이유를 이해 못하는 바 아닙니다.

나도 당장 중고등학교 시절 한 학기 등록금 50만원이 없어서 주위 여러 분들의 배려와 보살핌으로 겨우 학교를 다녔소이다. 그러면서도 맛도 없고 허술한 급식비 꼬박꼬박 냈수다. 그러고도 왜 우리 집은 가난해서... 우리 집이 부자였으면... 이런 생각도 안 했고, 원망도 안 했고, 구김살 없이 학교 잘 다녔고, 또 운이 좋아서 그럭저럭 괜찮은 학교 들어갔수다.
그런데 의원님, 당신이 공부하던 때와는 시대가 달라졌어요. 내가 공부하던 때와도 엄청나게 달라졌어요. 서울대 교육학 박사과정까지 수료한 너님이 더 잘 알잖아요.

서울 사당동 판자촌에서 어린시절을 보냈습니다.
독재에 저항하다 학교에서 제적되었습니다.
빽없고 돈없는 사람들도 행복하게 사는 사회를 꿈꾸며 민주화 운동에 온몸을 던졌습니다.
첫돌을 맞은 아들의 예쁜 눈망울을 감옥 쇠창살 너머로 마주했습니다.
15년 만에 서울대를 졸업하면서 어머니께 학사모를 씌워드렸습니다.

출처: 국회의원 임해규 웹사이트 프로필

가난 때문에 아이들이 심하게 상처받아서 교육이 안 된다고 생각하지 않으시는 의원님, 자신의 경험만을 바탕으로 지금도 대다수의 형편이 곤란한 아이들이 씩씩하고 대차게 학교에서 생활하며 풍족하지 않은 자신의 가정형편을 딛고 일어서 자수성가 할 수 있다고만 하실 건가요.
지금 지원하는 것으로도 부족하지 않다고 하실 건가요.

부드럽게 포장한 그 말 뒤에 서린 독기가 너무 무섭소이다 그려.

영양가 높은 개념찬 한 마디

2010/03/29 무상이라는 프레임. 무상급식. 무상무선인터넷. [18] by capcold
  1. 헤헤 2010.03.27 23:50      

    개천용 시절은 이미 지나갔거늘... 뭐야 저사람. 아 스팀올라. 연아도 못하고 초계함도 가라앉고 난 오늘 내로 번역 마감 해야하는데(11분 남았...-_-)

    • BlogIcon 궁시렁 2010.03.28 21:22      

      처음엔 돈도 없는 것들이 무슨 공부야 뭐 이딴 저질 멘트 지껄이는 무개념 똥눠라당원인줄 알았어.
      그런데 자기 입으로 나도 어렸을 때 고생하고 컸음 ㅇㅇ 못 산다고 공부 못 하냐 날 봐봐 이런 느낌이 퍽 하고 뒤통수를 때리면서 더 서글퍼졌지.

  2. BlogIcon 책상머리 앤 2010.03.28 00:20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부류네요. 개천에서 용나는데 넌 왜 못하냐!!, 라고 말하는 '너무' 잘난 분들.
    저런 분들은 상처 받은 아이들을 '지'가 못나서 못사는 걸 누굴 탓해!, 라고 단정 짓는 사람들이죠.
    답답한 사람입니다. 어떻게 하나 같이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사람은 저기 딴나라당에 절묘하게 모여들었는지... 저 사람은 교육개혁에도 불만을 가질 겁니다. 자기는 열심히 해서 잘했다. 누구나 성공할 수 있는 시스템인데, 열심히 하지 않은 아이들을 위해 바꿀 필요가 뭐가 있나, 라고 할 인간이 뻔하네요.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8:33      

      어렸을 때 우리집엔 빵 한 쪽도 없었는데 내가 열심히 노력하니까 이젠 고기를 실컷 먹으면서 살아. 그런데 왜 넌 케익 사먹을 돈도 있으면서 빵을 그냥 달라고 아우성이야? 난 안 그랬다고!!! (버럭!)

  3. BlogIcon Joshua.J 2010.03.29 10:37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는 증거에요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8:28      

      자동 필터링 ㅡㅡㅋ
      듣고 싶은 것만 골라 듣는 세상인걸요.

  4. BlogIcon 모모군 2010.03.29 13:08      

    잘난 분들이 참... 많으시군요..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8:29      

      개인의 능력치로 따지면 똥눠라당이 단연 우수하잖아요. -_-
      마음 씀씀이가 문제죠.

  5. BlogIcon 띠용 2010.03.29 13:18      

    있는 사람들은 없는 사람들의 심리를 잘 모르죠. 에혀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13      

      겪어보지 않으면 모를테니까요.
      그런데 고생해 봤다는 사람이 저러니 슬플 따름 ㅡㅡ

  6. BlogIcon 회색웃음 2010.03.29 17:05      

    가난은 생존의 문제인데, 감동 정치는 어디쯤 오고 있을까요?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14      

      발 붙일 곳이 있기는 할까요 orz

  7. BlogIcon minjis 2010.03.29 17:34      

    제 친구들은 어릴 때 상처 많이 받았었는데요;;;; 킁;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17      

      요즘 (서울) 아이들은 더했음 더했지 못하지는 않을텐데 -ㅁ-
      어렸을 때부터 이렇게 편 가르고 저렇게 무시하고 그렇게 커서 무슨 인격을 갖추게 될까 =_=
      + 꺄아아악 트윗질에서 열심히 눈팅중 ㅋㅋㅋ 시간대가 잘 안 맞아 ㅇㅎㅎ

  8. BlogIcon mahabanya 2010.03.29 18:11      

    시대가 바뀌었는데 '과거'의 잣대로 현대를 사는 사람을, 그리고 미래를 살아갈 사람을 평가하고 넘겨짚는 놈들이 너무 싫어요. 하지만... 저런 사람을 뽑은 사람은, 저런 사람이 뽑히게 냅둔 사람은....

    에흉...

    회색웃음님 블로그에 댓글 달았습니다만 조만간 홍대포에서 목살이나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15      

      홍대포는 어딘가요 ㅎㅎㅎ
      저는 스킵-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