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 픽업하러 가산DX역에서 내렸는데 어떤 아저씨가 급다가와 차비가 없어서 그런다며 어쩌구 하길래 손사래를 치고 그냥 계단을 올라가다가,

바로 몇 달 전에 다이어리 잃어버리고 패닉상태에서 버스정류장에 앉아있던 아저씨에게 도움을 받았던 기억이 뭉게뭉게 떠올라, 이미 다른 사람에게 급접근했다가 퇴짜맞던 그 아저씨에게 다시 가서 얼마가 필요하냐고 물어봤는데, (물론 천원 안팎을 예상)

뭐? 2만원? 광주?
여봐요, 장난하삼? -_- (나도 단돈 1유로가 아까운 사람이라규!)

그렇다고 뭐야~ 하고 다시 쌩 등돌리기 뭐해서, 또 2만원 베팅했는데 딸랑 천 원만 내놓을 수는 없어서 (도대체 왜 ㅡㅡ) 무려 5천 원짜리를 꺼낸 것이었따 ㅡㅜ
(지금 생각하니 참 에라같은 판단이었삼. -ㅅ-)

뭐 출구 바로 앞에 버티고 있는 할리스 앞을 지나가면서 나도 커피 먹고 싶은 거 참으면서 안 쓰는... 툴툴툴... 궁시렁... 대면서 컴을 찾으러 갔다.


담장 직원은 이제 이상이 없을 거라고 했지만 테스트하면서 다운되는 증상은 없었다기에 분명 또 집에서 해보면 다운될 거 같으니 만약 그럴 경우엔 환불은 어차피 안 될테니 교환해달라고 했따.

집에 와서 파일 대략 정리하고 아무 거나 틀어봤는데...

1분도 안 되어 다시 다운. ㅡㅡ;;; 뿌엙!!

진짜 어처구니 없고 짜증나서 다시 급 전화를 걸어 또 다운됐으니 컴터를 쓰라는 거냐 말라는 거냐며 어쩔 거냐고 했다. ㅡㅡ^ 부품을 다 교체해준다기에 그러면 시간이 또 얼마나 걸리냐고 물어보니까 그건 알 수 없다길래 다 교체하는 거면 신제품 출고랑 별판 차이가 없는 거 아니냐고 하니까 어차피 같은 제품으로 교환하기 때문에 이런 증상이 다시 발생할지 모르니 검사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려서 며칠이 걸릴 지 확답을 주기 어렵다고 했다.
주인장 ㅡㅡ+++

그래서 컴 도로 맡기고 몇시간만에 다시 나타나자 놀란 카운터에 있던 직원이 잠깐 대기실에서 기다리고 있으면 지금 테스트 하면 안되냐길래 내가 시간이 남아돌면 그렇게 하겠다며 도저히 와서 픽업할 수 없으니 그냥 택배로 보내라고 하고 와서 급 저녁 먹고 과외갔다가 다시 오밤중에 학교에 가서 노트북을 가져왔다.

또 집에 오는 길에 150번을 탔는데 이미 종로2가에서 태그했는데 혹시 몰라서 내리기 전에 또 카드를 댔더니... 이미 처리되었삼- 이 안 나오고 그냥 800원이 삑! 하고 나가는 것이 아닌가! 버럭!! ㅠㅠ 뭐야!!




QA 기말 프로젝트 뭐 할지도 생각해 놔야 되고 FA 정리도 해야 되고 더구나 HRP 중간고사 금요일에 보는데 이렇게 시간만 자꾸 날아가고 - 도대체 이건 어쩌자는 거삼!!! -ㅅ-+++
HRP 역시 괜히 넣었어... ㅠㅠ
,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