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카드는 1주일 전에 받았... 음흠흠.
작지만 정성어린 카드 한 장이 사람 마음을 콩닥콩닥(응?) 따뜻하게 한다. 두툼한 카드를 집으면서부터 이미 우후후훗-

비루한 알바생 앞... 은 어디에? ㅋ


오오오- 저 엘레강쑤하면서 반짝반짝 빛나는 유려한 필체를 보라!!!

조심스럽게 칼로 잘라 열어본봤보고할다. (시제에 대한 문의는 댄 스트리트멘셔너 박사의 미래 반조건 수식 하위 역전 변격 과거 가정 의지 시제에 대한 연구 항목을 참조하기 바람)
제작비 조달 문제로 인해 무대리 궁뎅이에 스윽 긁는 카드는 없지만 대신 봉투가 터질세라 꾹꾹 담긴 알찬 구성! 꺄르르르륵!! 아아악 귀엽따아아!!


+ 보너스로 지저분한 연하장

마구 쥐어 뜯은 것이 칼로 얌전하게 오린 위 봉투와 훌륭한 대비를 이룬다 ㅋ_ㅋ

아놔... 이봐요 똥눠라당 소속 구청장님, 우리 이 집으로 이사온지 벌써 5년째거든요? 아직까지도 저 곽씨네 가족 앞으로 오는 우편물이 꼭 몇 개씩 있긴 하지만 다른 곳도 아니고 구청에서 아무 의미 없이 대량으로 찍어 보내는 우편물을 보내는 주소록을 5년이 지나도록 수정을 안 하다니, 우편번호가 세분화된 게 언젠데 아직도 가산동이 구로구 가리봉3동일 때 받은 번호 023을 그대로 이어받은 통짜 우편번호(틀린 건 아님ㅎ)를 쓰다니, 일을 이딴식으로 코딱지 파서 책상에 붙이듯 해서야 되겠냐며 뭐 이런 자잘한 걸 걸고 넘어지는 할 일 없는 놈을 봤나 정도의 취급을 받을 항의 전화를 걸고 싶지만, 비규격봉투지만 구청에서 우편요금을 절약하기 위해 그냥 규격봉투 요금으로 결제하라고 우체국에 압력을 넣었거나 우체국에서 어차피 쓰레기통으로 직행할 것이 뻔한 대량 우편물을 정기적으로 꼬박꼬박 한 뭉텅이씩 안겨주는 알짜고객의 심기를 거스르고 싶지 않아 알아서 싼 요금을 적용했을 대책없이 불친절한 봉투에는 담당부서의 전화번호가 없어서 일부러 금천구청 웹사이트에 들어가서 주민등록, 우편발송, 데이터베이스관리, 구청장비서, 혹은 이 어처구니없이 멍청한 잘못의 책임이 있는 부서를 짐작해 전화를 해봤자 그건 우리 소관이 아닐 뿐 아니라 누구 담당인지도 자기는 모른다고 전화선 너머로 거위부리를 내밀 게 뻔하기 때문에 그냥 여기다 궁시렁대고 말아야 겠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