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여 이 꼬부렁꼬부렁은... 지렁이여 글씨여?


오랜만에 돌아온 묻는 사람은 없어도 나는 답한다 시리즈.

여러 사람이 콩알만한 불만과 의구심을 가지고 조금 궁금하기는 한데 꼭 굳이 정체를 파헤치고 싶지는 않은 궁시렁의 영 이해하기 짜증나는 습성:

왜 메모를 영어로 해?!? (예전에도 등장했던 바냐님의 관련 트윗질 참조)

일단 답은 : 쓰기 쉬우니까.

잠깐만요. 금방이라도 알아서 터질 것 같은 토마토, 삶지도 않았는데 벌써 상한 달걀, 잡귀를 물리친다는 왕소금, 신고 있던 신발, 그 신발이 툭툭 치던 돌멩이, 기타등등 주위에 집어던질만한 것들이 있어도 조금만 참으세요. 분노와 역정과 짜증을 깔끔하게 처리하시라고 댓글 창이라는 분리수거함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자, 다시 맨 처음에 거대한 낯짝을 들이민 저 다이어리 메모 스캔을 들여다 보면, 왼쪽은 대기권 최상층을 가볍게 부르르 떨며 엄청난 속도로 날고 있는 비행기 안에서 식판(뭐라고 불러야 함?)에 놓고 끄적인 메모, 오른쪽은 자기 전에 침대에 누워서 끄적인 메모다.
(아, 혹시나 오해할까봐 미리 얘기하는데, 저 글씨 잘 써요. (응?) 음... 옛날엔 잘 썼어요. (응??) 음... 특정한 경우 팔에 엄청난 힘을 주고 굉장한 노력을 기울이면 모두가 만족하는 어른 같은 글씨를 썼고, 보통 때는 어른들이 싫어하는 둥글고 각진 글씨를 썼어요. (이쯤해서 등장하면 짜고 친다고 또 돌을 던질 것 같은 매치어님의 보충 발언 : 택배 상자에 씌인 글씨로는 성별을 분간하기 어려웠어요) 하지만 날이 갈수록 손으로 글씨를 쓰는 일은 명바기의 안사람이 어린이날이라고 동자승을 자기 집에 초청해 양도 별로 없는데 질소로 빵빵하게 부풀리기만 한 포장에 나트륨만 잔뜩 묻힌 저질 과자에 식용색소가 다 녹지도 못하고 둥둥 떠다니는 설탕물을 먹이면서 좋다고 히죽대는 게 아니라 유기농 밀가루로 반죽을 빚어 직접 구운 따뜻한 쿠키와 텃밭에서 딴 과일을 손수 갈아 만든 영양만점 생과일 주스를 대접하는 일보다 아주 조금 더 자주 일어날 뿐이기 때문에 예전처럼 누군가는 질책하고 누군가는 예쁘다고 하는 글씨체는 점점 그 명맥이 끊기고 있을 뿐이랍니다)
어쨌거나, 정상적으로 글씨를 적기 어려운 환경(이를테면 걸어가며 다이어리만 든 상태에서 메모를 해야 한다던가)에서는 글자마다 획이 떨어진 한글보다 안 먹고는 못산다는 후루룩 후루룩 후루룩 국수처럼 후루룩 쓸 수 있는 알파벳이 메모에 훨씬 적당하(다고 적어도 나는 주장한)다. (물론 그 상태에서는 적어가며 메모를 한다는 것 자체가 무리일 수 있다) 그리고 책상에 편안히 앉은 상태에서도 자음과 모음 하나하나 또박또박 적어야 하(고 유유히 흐르는 강물처럼 글자와 글자를 이어서 쓰려면 나중에 오히려 더 판독하기 어렵다고 주장하)는 한글과는 달리, 뭐가 잘났다고 한 언어를 머리 속에서 다른 언어로 변환한 뒤 그걸 좋다고 휘리릭 적는 쓸데없이 복잡하고 끔찍하게 효율이 떨어지는 체계를 별 뚜렷한 근거도 없이 선호한다.


- 이봐, 당신이 당신 입, 아니, 그러니까 손, 아니 뭐 어쨌거나 한국어를 영어로 옮겼다가 그걸 보고 다시 한국어로 풀어놓는 과정에서 내용이 왜곡되는 경우도 있고 분량도 줄어들기도 한다며! 게다가 후루룩 갈겨썼다가 당신도 자기가 뭐라고 썼는지 몰라서 한참 헷갈릴 때도 있다며!
- 아, 물론 맞는 말인데요, 그보다 지금 바로 이 궁시렁도 어젯밤 자기 전 침대에서 터치팟으로 '영어로' 메모했다는 건 미리 알립니다. ㅋ
,
  1. BlogIcon Joshua.J 2009.08.11 20:40      

    솔까말 메모할땐 필기체가 최고입니다. 특히 듣고 빨리쓸땐말이죠. 이럴땐 속기록이 부럽기만 합니다. ㅠ_ㅠ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6:46      

      맞아요. ㅎㅎㅎ 특히 영어로 듣고 메모하는 경우엔 더욱... 꺄르륽-

  2. BlogIcon 띠용 2009.08.11 20:49      

    우왕 영어로 메모를 하시다니욧! 대단한데요?+_+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6:19      

      어멋 왜 이러세요 첨 보는 것도 아님시롱 ㅎㅎㅎ

  3. BlogIcon 연님 2009.08.11 21:49      

    완전 공감이요.. 한글은 정말 아름다운 문자이긴하지만 뭔가 다차원(?)이라 빨리 쓰다보면 복잡해지는 느낌...
    알파벳은 일열로 줄줄 나열하니 넘 편해요!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8:35      

      구구절절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 기막힌 설명 감사합니다! ㅎㅎㅎㅎㅎㅎㅎ

  4. BlogIcon 회색웃음 2009.08.11 22:57      

    벮~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8:35      

      어쩌죠? 옹호 의견이 더 많네요. 캬캬캬- ㄲ_ㄲ

    • BlogIcon 회색웃음 2009.08.12 19:21      

      정말인지 확인하러 왔소이다~
      흐음.. (쭉~ 훑어 보는 중~) 흐음.. (역시나 결론은..) 벮!~!

  5. BlogIcon cANDor 2009.08.11 23:46      

    눈에 들어오는 것은 진정 궁시렁 거리는 듯한 저 이모티콘-_-;과 피쉬 앤 칩스!! ㅋ

    본인은 완벽한 문장을 휘갈길 정도의 인내심은 애초에 없는 지라,
    한글과 영어를 마구마구 섞어 단어만 줄줄 메모하는 편인데,

    역시나 메모리 부족으로 해독불가능한 경우가 종종 출현한다능;;
    녹음하는 것이 쵝오라 항상 생각은 하지만, 쑥쓰쑥쓰ㅡ_ㅡ;;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8:37      

      변환 과정을 거칠 때마다 내용이 줄어드는 건 어쩔 수 없는 현상인데 그걸 또 고치질 못하고 ㅡㅡㅋ

      아니! 그런데! 저걸 읽어보셨단 말입니꽈? ㅎ_ㅎ

  6. BlogIcon hardboil 2009.08.11 23:55      

    예전에 pda를 사용할때는 이넘이 한글을 모르는 넘이라...

    어쩔수 없이 영어로 메모를 했는데

    점점 변하더군요....

    그림판을 이용하던가... 녹음을 하던가.. 사진을 찍어버리던가...-_-;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8:38      

      스냅샷 원츄! 필기가 가득한 칠판을 그냥 찰칵 한 방으로 침몰시키던 짤방이 생각나네요. ㅋㅋㅋ

  7. BlogIcon 매치어 2009.08.12 16:14      

    저는 필기체를 쓰지 않아서 그런지 영어로 써도 속도가 붙진 않는데-
    저도 메모를 영어로 하곤 합니다. 왜냐면 영어로 쓰면 사람들이 잘 못 알아보는 것 같아서요. (정확히는 영어도 아니고 알파벳으로 구성된 암호죠.)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18:38      

      저는 영어로 얘기할 때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알아듣지 말라고요. -_-;;;

  8. BlogIcon Noel 2009.08.12 20:45      

    그러고보니 휘리릭휘리릭 빠르군요. 근데 못 읽겠어요.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8.12 22:51      

      메모는 쓴 사람에게만 특화되어 있죠 ㅎㅎㅎ

  9. BlogIcon 감은빛 2009.08.14 01:54      

    즉흥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을 바로 영어로 쓴다는 건 무척 부러운데요. 저도 예전에 한창 영어공부할때는 가끔 그렇게 해본적도 있는 것 같긴한데, 그래봐야 짧은 문장 몇 개였을 뿐이었죠.

    저는 현장스케치 등을 할때 한글을 마치 알파벳처럼 갈겨쓰는데, 다 써놓고 보면 아무도 못 알아봅니다. 심지어 저 스스로도 며칠 지나고 나면 못 알아봐요. 그러니 글을 완성하려면 빨리 써버려야 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8.16 23:37      

      정말 글을 매듭지으려면 잊어버리기 전에 빨리 써야 하는데, 이놈의 귀차니즘 때문에... ㅠㅠ

  10. BlogIcon mahabanya 2009.08.14 07:58      

    인크립션, 디크립션 과정에서 같은 알고리즘을 쓰지 않는지라-_-;;

    근데 글씨체가 참 맘에 드는구만요. 저는 좀 악필인지라(서예 대회에서 상도 많이 받았는데 그것도 한 때)

    • BlogIcon 궁시렁 2009.08.14 20:07      

      컥. 제게 서예는 먹물로 빈칸 채우기였어요. 그림은 잘 그렸는데 붓글씨는 운동만큼이나 저와는 관련없는 안드로메다의 문화 ㅋ_ㅋ

      마구 날려쓴 글씨체가 어디가 맘에 드시나요 ㄲㄲㄲ 저건 악필임. (응?/잇힝~)

  11. 인이있 2009.10.16 01:19      

    칫 왠지 재수없어

    • BlogIcon 궁시렁 2009.10.16 20:14      

      이 블로그의 첫 악플 감사합니다. (응?)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