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큐닷컴 우수 베타테스터로 선정되고도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사람에게는 구글-텍큐닷컴팀이 친히(?) 소정의 상품(?)을 보내주기로 했는데, 지금이야 평준화때문에 특출날 게 없지만 10년 전만 하더라도 끝발 좀 날렸던 순천의 어느 남루하고 유명한 고등학교에 막 입학한 김쉐렑(가명)씨가 잡다한 행사의 서울 집중 현상에 반발하며 기회 균등을 위한 투쟁도 불사할 기미(라고 쓰고 선물을 우편으로 보내달라고 떼를 쓰며 굽신댄다고 읽는다)를 보이자, 여성의 안구정화 말고는 발톱에 낀 때보다도 더 쓸모 없는 어느 멍청한 영화에 출연하기 위해 과감히 삭발까지한 페르시아의 황제(잉글랜드어로 대략 적시-즈라고 읽는다)처럼 관대한 텍큐닷컴팀은 (아마도) 거리 관계상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한 8명에게 (아마도) 구글 쇼핑백에 담은 선물을 다시 종이 박스에 넣어 보냈고, 왜 좀 더 그럴듯한 팀 이름을 짓지 않는지 알 수 없는 부산 아이파크의 열렬한 팬이며 텍큐닷컴 사용자 이탈 방지 위원회장으로 손색이 없는 누군가가 선물이 잘 도착했다며 올린 글을 보니, 자신에게 가장 쓸모있는 물건이 라됴라는 것이 아닌가? 그 라됴가 어떤 라됴인가? 최근 고척동으로 출근하며 안양천 일대를 배회하는 기록을 매일 갱신하다가 뜬끔없이 프로젝트가 붕괴되어 본의 아니게 연재를 마감한 30대 여성 김모씨의 주장에 따르면 자신의 이웃 누군가가 구글 티셔츠만도 못한 사무실 장식용 라됴라고 폄하했다는 바로 그 라됴 아닌가?

흠, 흥미 유발(아님 말고 -_-ㅋ)을 위해 머리를 쥐어 짜내는 짓은 그만 하고, 다시 중간쯤으로 돌아가 띠용님의 글을 보니 비교적 간략한 사용법이 나와 있길래 시냅스 5 개가 동시에 비명을 지르며 링크가 걸린 노엘님(사실은 노엘님과 이웃이 아니어서 뭐라고 말을 지어낼 가닥이 없어서 포기한 거임 ㄲ)의 기념품 수령증을 보니-

아니, 설명서가 있잖아!!! (버럭!)

왜 제 라됴에는 설명서가 없을까요-? 라는 댓글을 달려다가 혹시나 해서 박스를 뒤져보니, 럴쑤! 라됴를 꺼내고 바닥에 깔린 건전지와 스펀지로 된 건전지 보호거치대(?)를 빼고 나니, 그 밑에 잉글랜드어, 도이치어, 프랑스어, 네덜란드어, 에스파냐어, 이탈리아어가 차례대로 적힌 설명서가 웅크리고 있었다! 아놔... 이게 무슨 진시황의 불로초도 투탕카멘의 보물도 아닌데 뭐 이렇게 꽁꽁 숨겨 놓았을까?
... 가 아니었다... orz
분명히 간담회가 끝나고 라됴를 켜봤는데, 그 때 분명히 어댑터를 꽂으라는 구멍만 있고 어댑터는 안 들어있는 촉촉한 신개념 상품에 탄복하면서 알 수 없는 이유로 스펀지 재질의 보호장비로 철벽 경호를 받는 건전지를 바닥에서 끄집어냈으니, 분명히 그 때 잠깐 모습을 일부분 드러낸 미지의 설명서를 봤을텐데. ㅋㄷ 분명히 바닥에 off라고는 써 있는데 이걸 어떻게 끄라는 건지 도무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며 이런 정체 불명의 사무실 장식품은 필요 없으니 구글 티셔츠를 내놓으라고 크르렁대며 폴락락대던 대학생 궁모씨(가명, 아님 이니셜 G, 말이 좋아 학생이지 사실상 무직)는 어쩌라는 거야! ㅋㅋㅋ
설마 저 커다란 라됴에 터치팟의 중력감지기능이 있을 리는 없고 무슨 원리로 휙휙 돌리면 불이 들어오고 라됴가 꺼지는지 알 수 없지만(혹시 끔찍하게 단순한 다이오드 뭐 이런 거? ㅋ) 지금 오밤중에 건전지를 세 개나 넣고 라됴를 켜서 실험하기는 귀찮으니 그냥 우와 신기해- 이 정도로 하고 말아야겠다.


Q : 이 짤방의 용도가 아닌 것은? (AA3)
① 라됴를 정말 켜 봤다는 인증샷
② 오렌지빛 조명의 힘을 빌어 머리카락이 검은색이 아니라 짙은 갈색이라고 우기기 위한 증거
③ 얼굴(특히 눈 주변)의 상하좌우 비대칭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이유 없는 자폭
④ 김테휘와 옥수수턱털차 정도는 시크하게 무시해 주는 V라인 턱선 자랑

내가 네 에미다

  1. 2009/04/17 구글-텍큐닷컴 간담회 그 후 (31)
, , , ,
  1. BlogIcon Noel 2009.04.30 06:59      

    저도 처음에 받고는 뭐 이런, 끄는 버튼도 없지- 볼륨을 최대로 줄여놓으면 되려나, 근데 그러면 건전지가 닳는데.. 하고 잠깐 고민했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0      

      전 off라고 써진 곳을 누르면 꺼지나- 하고 눌러봤어요. ㅋㅋㅋ

  2. BlogIcon Lou Rinser 2009.04.30 09:34      

    오..한문장으로 끝나는 첫문장이 굉장히 인상 깊었음을 말씀드리구요~ (읽다가 엥? 이걸 정말 한 문장에? 싶어 다시 읽었어요~ㅋ_ㅋ)
    이제라도 라됴 불(?)을 끌 수 있게 된 것을 축하드리옵나이다. 180도 회전!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1      

      주제 사라마구의 '쉼표로 문장 계속 잇기' 신공을 즐겨 쓴답니다. ㅎㅎㅎ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4.30 10:02      

    벩~~
    (다들 짐싸는데 혼자 앉아서 글 읽다가 웃다가 훔훔.. 광녀 취급당했삼..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3      

      앗싸 성공! ㅋㅋㅋ
      그나저나 프로젝트는 왜 뜬금없이 증발해 버렸나요? +_+

    • BlogIcon 회색웃음 2009.05.01 01:22      

      웅웅웅웅~ 모르겠어요. 덕분에 주변의 대략 댓명이 하루 아침에 실직자가 되어버렸네요. 거의 뭐.. 공항상태에요..
      그나 저나.. 사진 참.. 몇장 되지도 않는데 잘 이용하시는군요? ㅋㅋ

  4. BlogIcon 세르엘 2009.04.30 11:31      

    헉 김쉐뤩 ㅋㅋㅋㅋ
    제껀 우선 오지도 않았으니[..]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4      

      저는 절대 특정 닉네임을 지목하며 도끼질하지 않았음을 엄숙히 선서합니다. ㅋㅋㅋ
      적어도 토욜 전에는 배달되겠죠?

  5. 헤헤 2009.04.30 16:59      

    마지막 짤방 괜찮은데?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5      

      오호 ㄳ
      그건 그렇고 문제를 풀란 말이다 ㅋㅋㅋ

  6. BlogIcon 청초 2009.04.30 18:08      

    의외의 간지남.... 어허허

    • BlogIcon 궁시렁 2009.04.30 23:57      

      어허허에 숨겨진 의미를 간파해 볼까요 ㅡㅡㅋ

  7. BlogIcon 아까시 2009.05.12 23:47      

    라디오가 정말 이쁘네요+_+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5.14 13:29      

      사무실 악세서리로 안성마춤 같아요.

  8. BlogIcon 아크몬드 2009.05.14 13:25      

    ㅎ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