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신용카드를 세 개 쓰고 있습니다.
  • 법적 성인 연령을 채우자마자 땡!하고 은행에서 카드 하나 만드세요- 해서 만들었던 ADD4카드의 서비스를 고스란히 간직하고도 아웃백 할인이 추가되었길래 뒤도 안 돌아보고 갱신발급받은 아웃백카드. (하지만 이제는 아웃백 할인이 안 되는 카드를 찾기가 힘듬 -_-ㅋ)
  • 오오옷! 이건 나에게 꼭 필요한 카드야! ㅋㅋㅋ 하면서 3달에 50만원 이상 사용해야 혜택이 제공되는 부담에도 아랑곳 않고 출시되자마자 발급받은 커피카드. (관련 궁시렁)
  • 그리고 원래는 할머니가 쓰던 거였는데 지금은 안 계시니 대신 쓰면서 지하철도 타고 이상한 싸구려 음식 먹지 말고 맛있는 거 먹고 다니라고 가지고 있는 (하지만 주 용도는 살림용인 ㅎ) 오토카드.

커피+아웃백카드 사용 현황 (유로 환산 비율 1:1000 적용)

하늘색이 통장에서 빠져나간(은행에는 이 만큼이 제 실적(!)이 되죠 ㅋ) 결제금액, 청록색이 궁시렁이 실제 사용한 금액이다. 두 그래프의 차이는 카드는 궁시렁이 긁고 돈을 따로 받는, 이른바 대리결제. ㅎㅎㅎ
그래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2007년까지만 하더라도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한 최소 금액따위는 전혀 신경쓸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2008년부터 결제 금액이 40만원 밑으로 떨어지더니, 오토카드를 지갑에 넣고 난 뒤 카드가 한 장 더 늘어나 결제 빈도가 분산되었을 뿐더러, 통장 잔고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져서 씀씀이 자체가 눈에 띄게 줄다 보니 아무래도 커피 카드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것 같아, 영화 할인을 빼면 아무 조건 없이 할인해 주는 아웃백 카드는 일단 접고 커피카드만 썼다.
딱히 특별하게 허리끈 졸라맨 적이 없는데도 실적은 계속 줄더니,

어디까지 내려갈까나...?

오토카드 때문에 결제금액과 사용금액의 자리가 역전.

급기야 이번 달에는 20만원 선마저 무너지고 말았다.
게다가 다음 달 청구서를 미리 확인해보니...

!!!

9월 2일 승인분부터 커피 카드 할인이 되지 않고 있다!
미처 모르고 있다가 별다방(15% 할인)과 교보문고(5% 할인)에서 발생한 피해액이 4310원!!! orz

이럴 수가...

화들짝 놀라 사용 금액을 헤아려보니... 털썩... 정말로 45만원이 채 안 되는 것이었다...
아놔... 명랑사회는 이렇게 붕괴하는가... -ㅅ-;;;

, , ,
  1. BlogIcon 참치군 2008.09.24 00:07      

    헛. 결코 좋은 건가요 (??!)

    • BlogIcon 궁시렁 2008.09.24 01:05      

      아니에요... 커피를 안 마실 수도 없는데 -_-;;;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