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en'에 해당하는 궁시렁 14

  1. 2009.11.09 평화를 꿈꾸자 (11)
  2. 2009.08.02 Outta the window (14)
  3. 2009.06.15 Mutti (22)
  4. 2009.05.29 혼을 빼놓는 비행기 표 쟁탈전 (19)
  5. 2009.05.25 KLM 블로그 홍보원 선정! 캬캬캬!!! (25)
  6. 2009.04.20 KLM 한국 취항 25주년 기념 이벤트 (8)
  7. 2008.10.08 Heimweh
  8. 2006.02.10 Café Le Bol (5)
  9. 2006.01.15 Graben & Stephansdom (4)
  10. 2005.12.27 Kokos (8)

H&M에 옷가지(701 남색 반팔과 모자도 여기서 득템)를 사러 마리아힐퍼까지 갔다가 목격한 흥미로운 옷. 여러 언어로 평화(로운 세상)를 꿈꾸자는 메시지가 적혀있다.

판매 수익금이 아니라 판매액의 25%를 에이즈 예방 교육에 기부하니까 꼭 사세요! 라는 활기차고 발랄한 안내딱지가 붙어 있길래 살까 말까 심각하게 망설였지만 이미 반팔 티셔츠는 샀고 더구나 흰색 반팔옷은 필요가 없었을 뿐더러 저 옷이 저래뵈도 10 유로가 넘었던 것 같은데;;;
그래서 사진만 찍었다. ㅡㅡㅋ
신고
wien, Wien>Mariahilf>Mariahilfer Str.
  1. BlogIcon 회색웃음 2009.11.10 01:28 신고      

    히익~ 뭐가 그리 비싸데여?? 질은 좋은가요??
    미국갔을 때, 폴로 티셔츠가 한국에는 비싸다고 해서 살려고 보니까, 천의 질감이 온통 우체국 포대자루같아서 안샀는데 말입니다. 옷은 한국에서 만든 것이 가격대비 좋은 것같아요. 빈의 옷들은 괜찮았나요??

    • BlogIcon 궁시렁 2009.11.14 10:20 신고      

      옷은 한국이 왓땀돠. 다만 슬림핏은 거기도 대세에요. +_+
      번개에 오셨음 빈 옷은 어떻게 생겨먹은 건지 보셨을텐데- 끆끆끆

  2. BlogIcon 502is 2009.11.10 14:13 신고      

    글자의 배치를 무질서하게 늘여 놓았으면, 다른 언어의 문장마다 색깔을 달리 구성했으면 이뻤을지도..

    • BlogIcon 궁시렁 2009.11.14 10:21 신고      

      그러면 저도 샀을지도...
      그런데 에이즈 기부 관련 상품 치고 예쁜 건 없더이다. ㅎㅎㅎ

  3. BlogIcon 띠용 2009.11.10 20:08 신고      

    10유로면 당최 얼마래유?-ㅇ-

    • BlogIcon 궁시렁 2009.11.14 10:19 신고      

      체감 환율로는 대략 만 원 정도일텐데,
      아마 10유로보다 더 비쌌을 거에요. ㅎ_ㅎ

  4. BlogIcon cANDor 2009.11.10 23:47 신고      

    우째 티샤스보다 안내딱지에 타이포그래피가 훨 마음에 드뉘=_=;;
    사이즈딱지 옆에 로고도 귀엽고;;
    드쟈이너가 잘못 투입된 듯;; ㅋ
    (우측하단에 러브,요코?? 존 아자씨+ㅂ+?)

    내년 3월, 명동에 입성하는 H&M~!! 그 곳에 가면 샤핑하는 지누님을 볼 수 있나요? ㅎㅎ

    • BlogIcon mahabanya 2009.11.12 02:55 신고      

      공감. 티셔츠 디자이너가 안내딱지 디자이너보다 좀 구린듯-_-

  5. BlogIcon 청초 2009.11.11 00:26 신고      

    이런이런,,, 기념품이 되긴 하겠지만서도, 비싸네여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11.14 10:24 신고      

      더 웃긴 건 이거랑 비슷한 옷(이건 정말 기념품)은 비싸도 샀... orz

    • BlogIcon 청초 2009.11.14 10:59 신고      

      헐퀴 지름신 강림하신거미다... 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Outta the window

The Universe 2009.08.02 12:34

방의 창문 너머 보이는 풍경(?). 완전한 공터 옆에는 또 버려진 건물.
재개발이라면 눈에 퀘이사가 반짝이는 어느 나라와는 굉장히 대조적이다. 물론 역사적이며 공무집행상으로 오묘한 이유 때문에 못 건드리는 거지만 ㅡㅡㅋ
신고
wien, Wien>Landstrasse>Marxerg.
  1. BlogIcon 착한영 2009.08.02 14:31 신고      

    저기서 전투씬 찍으면 딱이겠는데요.^^

    • BlogIcon 궁시렁 2009.08.02 19:02 신고      

      바로 옆은 유리가 번쩍번적 하는 건물인데 어쩌죠? ㅎㅎ

  2. BlogIcon Noel 2009.08.02 20:26 신고      

    근데 처참해요 ;ㅅ;

    • BlogIcon 궁시렁 2009.08.02 23:05 신고      

      자꾸 보면 익숙해져요.
      처음에는 아니 왜 저런 걸 시내 한 가운데 저렇게 방치해 놔? 라고 어처구니 없었지만 ㅋㄷ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8.02 22:28 신고      

    햇볕이 정말 좋네요. 빈은 날씨가 좋은 편인가봐요? 느낌이 따뜻해요 ^^

  4. BlogIcon 502is 2009.08.02 22:43 신고      

    게임은 하지 않습니다만.....FPS 게임이라던지.. 호러 게임이라던지..^^;
    그정도로 을씨년스럽진 않지만요.

    • BlogIcon 궁시렁 2009.08.02 23:06 신고      

      총을 들고 빈 집에 뻥 뚤린 통로로 샤샤샥 빠바바방 들어가면 되나요? ㅋ

  5. BlogIcon cANDor 2009.08.03 06:08 신고      

    저기 창문이나 문을 통해 누군가가 쳐다 보고 있을 듯한 기분이 드는 건,,
    영화를 넘 많이 봤거나, 지은 죄가 넘 많아서겠죠.. 힛.

    우리도 뭔가를 춈 계획성 있게 남겨 두어야 할 터인데,,,

    • BlogIcon 궁시렁 2009.08.04 01:39 신고      

      글쎄요. 도둑의 아지트일까요?
      동유럽 이민자 및 불법체류자(확인해 보지는 않았음 ㅎ) 수가 급격히 증가하면서 절도 사건이 횡행합니다. ㅠㅠ 계획성 있게 잘도 털어가고 잡히지도 않아요. -ㅅ- 저희 집도 당한 적 있어요.

  6. BlogIcon 연님 2009.08.03 08:36 신고      

    와우! 뭔가 운치있어요;
    한국도 은근 둘러보면 새건물이나 낡은 건물이나 참 분위기 있는 건물들이 많은 것 같은데, 시끌벅적한 간판들 덕지덕지 붙여놓고 다 망쳐놔서 슬픕니다.. ㅠ_ㅠ 근데 또 막상 찾아오게하려면 간판을 안달수도 없고요.. ^^; 흑..

    • BlogIcon 궁시렁 2009.08.04 17:31 신고      

      오호. 분위기가 다들 을씨년스러운 폐가를 옹호하는 쪽으로 흘러가네요;;; (이게 아닌데... ㅎㅎㅎ)
      우리나라 간판은 정말 정신과 육체가 일찌감치 별거에 들어갈 정도로 산만하잖아요. 그런 점에서는 유럽이 참 부러워요. 꺄르륵-
      빈도 쇼핑가에는 간판이 덕지덕지 붙어 있지만 한국에 비하면 양반... 아니 귀족이죠. -_-ㅋ
      + 마운틴뷰 습격권 당첨 축하드려요- ㅅㅅ

  7. BlogIcon Lou Rinser 2009.08.03 10:57 신고      

    우리나라에선 절대 있을 수 없는..ㄷㄷㄷ;;;
    어떤 면에서는 그들의 여유로움이 느껴지는 것 같아 좋기도 하고 부럽기도 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8.04 01:37 신고      

      좋게 말하면 여유로움인데, 직설적으로 파고 들자면 귀차니즘. ㅎㅎㅎ
      본질은 이 둘을 적당히 섞어놓았다고 보면 되고요. ㅋㄷ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Mutti

The Universe 2009.06.15 16:32

카메라에 적힌 날짜로는 2007년 6월 17일이라니 믿어야지 뭐. ㅋㅋㅋ

안내 : 여기 올라오는 인물 사진은 모두 온갖 잡티와 주름살 제거 서비스를 거친 것입니다. ㄲㄲㄲ

보너스로 집 안 공개. ㅋㄷ

물론 실제로는 이렇게 깔끔하게 정리해 놓고 살지 않는다. ㅋㅋㅋ
거울 옆으로 방이 있고 테이블 옆으로도 방이 있음. 좁아 보여도 나름 방 3개임. ㅎㅎㅎ
신고
wien, 가족
  1. BlogIcon odlinuf 2009.06.15 17:28 신고      

    바닥 장판은 한국서 공수한 건가요?
    참 그리고 노엘님께서 숙제 하나 내주셨네요. http://oddlyenough.kr/594#comment2529283 ㅋㅋㅋㅋ
    인증샤샤샷 요망.

    • BlogIcon Noel 2009.06.15 17:39 신고      

      헠헠 이러시면 ..ㅠ

    • BlogIcon 궁시렁 2009.06.15 18:05 신고      

      장판이 아니고 그냥 마루에요. ㅎㅎ
      맨체스터 근교까지 나갈 여력은 없어욕. ㅋㅋㅋ

  2. BlogIcon 띠용 2009.06.15 20:28 신고      

    오오 바닥이 마루면 이건 더 럭셔뤼 한디유?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1:02 신고      

      가운데 바닥 움푹 꺼진 거 안 보이세요? ㅋㅋㅋ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6.15 20:35 신고      

    누구 집이에요? (어리 버리 중~~)

    • BlogIcon 김젼 2009.06.15 23:43 신고      

      저도 궁금 (덩달아 어리버리 중~~)

      궁시렁님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요!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1:03 신고      

      빈에 있는 제 (부모님) 집이죠. ㅎㅎㅎ

  4. BlogIcon Krang 2009.06.15 20:39 신고      

    한국과 별다를게 없는 이 친숙함 +_+
    첫번째 사진은 지누님 누님 인증?! :)
    (갑자기 유상무 상무가 생각나네요. -ㅅ-;;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1:06 신고      

      제목에 '엄마'라고 써 있답... ㄲㄲㄲ
      http://grouch.ginu.kr/148 을(를) 보세요. 잇힝-

    • BlogIcon 회색웃음 2009.06.16 01:32 신고      

      뜨아~ 전 출국(http://grouch.ginu.kr/426)하셨다던 고모님인줄 알았어요~ 와아~ 젊으시네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1:38 신고      

      50대 초반 여성의 나이를 못 알아차리게 만드는 뽀샵의 위대함 ㅋㅋㅋ

  5. BlogIcon 파초 2009.06.15 22:48 신고      

    오오~ 집이 참 깔끔하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1:07 신고      

      엄마는 항상 이렇게 깨끗하게 산다고 뻥을 치면서 이불 정리도 안 했는데 이런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면 어떡하냐고 옆에서 타박을 주는데요? ㅎㅎㅎ

  6. BlogIcon 길냥이 2009.06.16 01:52 신고      

    어머니가 정말 미인이시네요~
    눈매와 선이 참 고우세요~
    집도 깔끔깔끔~ㅎㅎ

  7. 2009.06.16 12:3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18:39 신고      

      수정한 뒤에 제 댓글은 그냥 지우지 그러셨어요. 완전 범죄... ㅋㅋㅋ

  8. BlogIcon JaeHo Choi 2009.06.18 01:34 신고      

    아하!! 역시나 외국이었군요!! 집안 구조가 한국 같아 보이진 않았어요! ㅎ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6.19 03:50 신고      

      통로(?)가 좁은 걸 빼면 구조가 그렇게 다르지는 않아요. ㅎ_ㅎ

  9. BlogIcon Lou Rinser 2009.06.18 15:39 신고      

    오.. 어머니 미인이신데요?! 고우시다.. (포샵이 없었어도 고우셨을 것 같아요^^)

    • BlogIcon 궁시렁 2009.06.19 03:52 신고      

      옛날에는 탤런트 이효춘(요즘엔 잘 안 나옴) 닮아서 예뻤다는데... 지금은 일하느라 고생하셔서 얼굴이랑 손가락이 막 붓고 얼굴에 거무튀튀한 잡티도 많이 생기고 주름살도 생기고 눈 및이 처지고;;;
      뽀샵의 힘을 빌어 많이 고친 겁니다. ㅎㅎ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08 JUN 09 KL0866 13:35 ICN / 17:55 AMS
환승 아님. 짐을 찾아다가 나와서 다시 체크인해야 한다. -_- 설마 2시간 안에 해치울 수 있겠...지? ;;;
08 JUN 09 NE3617 20:20 AMS / 22:05 VIE

6월 12일-18일 콘스탄티노폴리스로 여행을 가려는 음모를 계획 중. ㅡㅡㅋ

29 JUN 09 NE3612 06:50 VIE / 08:45 AMS
블로그 홍보원의 필수 코스인 스히폴 공항 견학을 마치고 암스테르담을 둘러보는데... 4일이면 시간이 너무 많은...가?
04 JUL 09 KL0865 18:35 AMS / 11:55 (+1) ICN


ICN - AMS - ICN : KRW 184.00
AMS - VIE - AMS : EUR 142.80


암스테르담에서 빈으로 가는 게 문제였기 때문에 이 스케줄을 먼저 확정해야 출발 일자를 정해서 KLM에 알려줄 수 있었다. 소희에게 기차편을 물어봤더니 스카이유럽이라는 슬로바키아의 저가항공사를 추천하는 메일을 오늘 아침에 확인하고는, 11시가 되기 전에 급히 요금과 시간대를 맞춰가며 일정을 짜고 결제를 하려니까 안전한 해외사용을 위해서 본인 정보를 확인한답시고 개인 정보를 입력하는데 자꾸 틀리다고 쿼리를 뱉어내니 머리가 막 빙빙 돌아가며 한 손으로는 BC카드 상담원과 전화통을 붙잡고 다른 손으로는 키보드를 두드리고 다른 손으로는(응?) 달력을 뒤적거리고 또 다른 손으로는 죄 없는 카드를 엎치락뒤치락하고 있었다. (알고보니 궁시렁은 멀더가 찾아 헤매던 팔 넷 달린 화성인이었다 파문)
겨우 10시 45분에 스케줄을 완성하고(제출 마감 15분 남긴 페이퍼같다;;;) 메일을 보낸 다음 겨우 한숨 돌리고 스카이유럽에서 브라티슬라바-콘스탄티노폴리스 노선이 있길래 기회는 이때다 싶어(베네치아야 가까우니까 언제라도 마음만 먹으면 기차 타고 갈 수 있지만 도시의 여왕, 천년의 수도, 신의 축복의 도시 콘스탄티노폴리스는 지금이 아니면 언제 기회가 있을까?) 중간에 살짝 빠져나와 여행을 가려는 사악한 계획을 꾸미려고 했지만 비행기 시간이 너무 에라고(새벽에 공항에서 뭘 하라고?), 공항도 시가지에서 너무 멀고(아타튀르크 공항이 아닌 건 말할 것도 없고, 무려 아시아 쪽 교외에 있는 조그만 공항 ㄷㄷㄷ), 지금 계획을 급조하기엔 너무 지쳐서 일단 뒤로 유보했는데, 스히폴에서 비행기를 다시('갈아'가 아님) 타려면 미리 동선을 파악해야 할 것 같아 스히폴 공항 구조를 익혀두려고 구글링했는데...

응? 15% 파격 할인??


이런 페이지를 맞닥뜨렸따!!! 이게 뭐야!!!
일순간 급당황해서 이 이미지를 통해 다시 스카이유럽 사이트로 들어갔더니 프로모션 할인 15%가 적용된 화면이 딩디리딩 나타나는 게 아닌가! (버럭!) 게다가 도무지 알 수 없는 이유로 분명히 아까 아침에 골랐던 동일한 비행기인데 가격이 다르다!!! 아침엔 99+79 유로였는데 지금은 (할인 전 가격으로) 79+49 유로!!!(정확히 말하자면 하루에 두 편 있는데 가격이 위아래가 바뀌어 있음 ㄷㄷㄷ) 일순간 도대체 이건 어떻게요금 스케줄이 돌아가는 건지 급패닉에 빠져 미친듯이 다시 표를 결제했다. 아침에 결제한 건 BC카드에 전화해서 취소해 달라고 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BC카드에 전화했더니 취소는 자기들이 하는 것이 아니며 해당 업체에 연락해야 한다고... ㅇㅅㅇ;;; 게다가 (다른 저가항공사도 다 그런지는 알 수 없지만) 이미 결제가 끝난 표는 환불이 안 된다고 사이트에 써 있고...;;; 나는 아까보다 더 급패닉에 빠져 정말 식은땀이 삐질삐질 나고 뉴런들이 미쳐 날뛰면서 이 엄청난 사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혼란스러워하다가...

직접 슬로바키아에 전화를 걸었따!!! ㄷㄷㄷ
(이런 돈이 걸린 급박한 문제에 한가하게 메일을 보내서는 안 될 것 같았음 ㅠㅠ)

전-혀 익숙하지 않은 슬로바키아어로 안내 문구가 나오고, 순간 잉글랜드어로 들으려면 2번- 하길래 잽싸게 눌렀더니 바로 연결이 되었다. 표를 하나 취소해야겠다고 하니까 당연히 죄송하지만 이미 결제가 완료된 표는 환불이 불가능하니 날짜를 바꾸거나 탑승객 이름을 바꾸라고 하길래, 순간 OMG를 외치고 아놔 똑같은 비행기 표를 두 장 끊었다고 통사정을 하니(이건 좀 뻥), 예약 번호를 확인하고 순순히 더 비싼 것을 취소해 줄테니 취소 서식을 보내 주겠다고 한다. 하아- 순식간에 200 유로를 적자에 허덕이는 중부 유럽의 저가 항공사에 헌납할 뻔 했다가 기사회생했네...;;; 쌩유 쌩유를 날리고 전화를 끊었더니 금방 메일이 와서 답신해 주었다. ㄷㄷㄷ

이 난리를 쳤는데 얼마 후 KLM에서 다시 전화가 와서 비행 스케줄을 확인하고, 세금 및 유류할증료로 부담해야 할 금액이 18만 얼마이니 내일 아침까지 입금해 달라고 했다. 어제 확인하기로는 KLM의 세금이 27만원 가량 되길래 그 정도를 예상했는데 10만원이나 덜 내라고 하니 급 방긋할 소식이었는데, 거기다 대고 혹시 카드로 결제할 수는 없냐고 앙탈을 부렸다...;;; 절대 불가능한 일은 아니지만 될 수 있으면 10명의 표를 한꺼번에 발권하려고 했는데 내가 카드로 결제하려면 내일 오후 사무실에 모일 때까지 기다려야 하고, 정말 계좌이체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냐면서 (굉장히 거듭) 난색을 표시했는데, 일단 상급자에게 물어보겠다며 전화를 끊었지만 (퇴근 시간인) 6시가 넘도록 아무런 연락도 오지 않았다.;;; 걍 내일 입금하지 뭐...;;;
(아악 얼마나 내가 얄밉게 보일까 ㅠㅠ orz)
신고
10센트라도 아껴야지, KLM, SkyEurope, wien,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저가항공
  1. BlogIcon JaeHo Choi 2009.05.29 00:34 신고      

    읽으면서 급박한 상황이 느껴지는 바람에 손에 땀이 삐질삐질 나네요. 저도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여행갈때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ㅎㅎㅎ 막 싼표들이 결제후에 나올때늬 느낌이란...OMG...

    • BlogIcon 궁시렁 2009.05.29 08:59 신고      

      이것도 머피의 법칙에 추가해야겠어요. 표를 사고 나면 싼 표가 쏟아진다. ㅡㅡㅋㅋㅋ

  2. BlogIcon 띠용 2009.05.29 00:42 신고      

    이런-ㅇ-;;

    • BlogIcon 궁시렁 2009.05.29 08:59 신고      

      설마 더 싼 표가 나오는 건 아니겠죠? 아예 검색을 말아야지 -ㅅ-;;;

  3. BlogIcon mahabanya 2009.05.29 02:45 신고      

    오오, 읽고나니 드는 생각은
    역시 궁시렁님은 궁시렁 거리는 능력자.

    • BlogIcon 궁시렁 2009.05.29 09:00 신고      

      플짤을 아예 투덜이 스머프로 바꿔 버릴까요? ㅋ_ㅋ

  4. BlogIcon Lou Rinser 2009.05.29 09:18 신고      

    오..신용카드로 명랑사회 이룩하시는데 일등공신이십니다!
    (쌩뚱맞지만.. 아이콘 바꾸셨네요~ 다시 주걸륜으로~궁시렁님 눈웃음도 좋았는데 말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5.29 09:27 신고      

      인증 플짤은 트위터에서 계속 사용할 거에요. ㅎㅎㅎ
      플짤 변천사를 출국하기 전에 조만간 정리할 생각입니다. 잇힝-

  5. BlogIcon odlinuf 2009.05.29 14:26 신고      

    예전에 크리스마스 휴가기간때 히드로 공항에 두 시간 전에 도착했다가 비행기 놓친 기억이 되살아나는군요. 물론 저도 꼼수를 써서 항공사 잘못이라고 해서 다음날 티켓 재발급 받았지만요. ㅋㅋ 그때부터 이어진 비행기 스케쥴 악몽은 절대 잊지 못합니다요. 휴가철엔 비행기 안 타는게 최고.

    • BlogIcon 궁시렁 2009.05.29 14:48 신고      

      헐킈... 전 지금 KLM 사무실에 와 있는뎁...;;; 그러잖아도 눈썹 휘날리게 뜀박질할 각오하고 있단 말이에요 ㅡㅡㅋㅋㅋ 오드리님의 눈물젖은 교훈에서 우러나오는 저주 잊지 않겠슴돠 ㅋㅋㅋ
      (너무 트윗개그스러운가...;;; ㅎㅎㅎ)

    • BlogIcon Noel 2009.05.30 23:15 신고      

      두 시간 전에 도착했는데 왜 놓치셨나요?ㅠㅠ
      그리고 어떻게 꼼수를 쓰셨는지 저도 좀 가르쳐주세요, 나중에 그런 일 있으면 써먹게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odlinuf 2009.05.31 02:08 신고      

      ㅋㅋㅋㅋ 이거였군요. 아~ 전 또 트위터에 쓰셨길래 무슨 말씀인가 했네요.
      두 시간 전에 도착했는데 비행기 놓친건, 휴가 기간이라 사람이 정말 억수로 많아서 통제 불능 상태라 그랬더 거구요, 그 꼼수란 오픈 티켓이어서 먹혔는데 귀국 비행기편 날짜를 비행사에 알려줘야 하잖습니까요. 그런데 전화 받은 직원이 제 이름 철자를 하나 잘 못 써서 나중에 확인해보니 제 이름이 탑승 예정자 명단에 검색되지 않는 겁니다. 그래서 직원 잘못이라고 마구 우겼죠. 그 직원 잘못이기도 하구요. 그래서 결과적으로 꼼수가 돼버린 건데 어떤 경우에나 쓰이는 것처럼 얘기한 저를 용서해주시옵소서. ㅋㅋ 하지만 만약에 직원이 잘못하지 않았더라면 저는 비행기 표를 다시 사야했다구요.

    • BlogIcon odlinuf 2009.05.31 02:16 신고      

      이 얘기까지 해야겠네. 그 비행기를 타고 홍콩에 와서 다시 갈아타는 거였는데 홍콩에서도 제 이름이 탑승자 명단에 없는 어이상실 황당한 시츄에이션이 또 벌어진 겁니다. 완전 국제 미아될 뻔. 그래서 거기 직원하고 얘기하는데 자기네들은 잘못 없다고 또 우기는 거예요. 한 한 시간 그러다가 열받아서는 우리나라에서 하는 것마냥 "사장 나오라그래!" 그랬죠. ㅋㅋㅋ 사장이 아니라 거기선 매니져. 그랬더니만 직원들이 난감해하더군요. 그제서야 8시간 뒤에 한국 가는 비행기 편 알아봐 줄테니 기다리라고 해서 흑흑.. 정처없이 떠돌아 다니다가 6시간 쯤 지난 다음 가봤더니만 이 처자들이 제게 비지니스 좌석을 주지 뭡니까. 그것밖에 남지 않았겠지만. ㅎㅎ 그래서 마지막은 편하게 왔습니다. 헉헉... 힘들다. 아무튼 그 때 고생하고 나서 다시는 크리스마스 휴가 기간에 비행기, 특히 경유하는 비행기 안 탈 거라고 다짐했답니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5.31 10:46 신고      

      그래서 오드리님의 인기 폭발 포스트 '영어식 이름 표기의 개선이 필요한 이유'가 나오게 된 건가요? ㅅㅅ

    • BlogIcon odlinuf 2009.05.31 14:21 신고      

      음.. 인기가... 폭발하긴 했었죠. ㅋㅋ 그런데 그때문은 아닙니다~

  6. BlogIcon Noel 2009.05.30 23:15 신고      

    헐 국제전화까지 하셨군요.. 200유로면 현재 환율로 약 35만 3천원;; ㄷㄷ;;;;;;;;;;;;

    • BlogIcon 궁시렁 2009.05.31 01:07 신고      

      이 얘기를 들은 친구의 반응. '그런데 슬로바키아 국제전화요금이 더 많이 나오면 어떡해? ㅋㅋㅋ'
      아놔 ㅋㅋㅋ

  7. BlogIcon 길냥이 2009.05.31 13:54 신고      

    아~ㅋㅋ 읽으면서 염통이 쫄깃쫄깃 해지는 것이 느껴지는~ㅎㅎ
    제가 다 긴장되는~흑흑
    국제전화 하셔서 취소하셨다니 다행이예요~ㅋㅋ
    저같이 외국어 울렁증 있는 사람은 졸지에 당할뻔ㅋㅋㅋ
    저도 KLM홍보단인데 반가워요~ㅎㅎ
    사실 홍보단 발표전에 요 블로그 들어온 적이 있는데
    요 블로그는 왠지 될 것 같다란 생각을 했었는데 되셨군요!ㅋㅋ
    축하드려요~꺅!ㅋㅋ 네덜란드에서 뵈어요!

    • BlogIcon 궁시렁 2009.05.31 16:20 신고      

      길냥이님 반갑슴돠- ㅎㅎㅎ 재밌게 읽으셨나요? ㅋㄷ
      저도 블로그 가 봤어요. '그림 잘 그리시는 분'이시군요!!! 부럽부럽- KLM이 여러 분야의 고수분들을 쏙쏙 잘 뽑은 것 같아요. ㅎㅎ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이전 궁시렁

  1. 2009/04/20 KLM 한국 취항 25주년 기념 이벤트 (6)

KLM 블로그 홍보원으로 뽑혔다고 방금(음... 그러니까 3시간 반 전;;; 쿨럭;;;) 전화왔다! 룰루- 캬캬캬!!!
당장 암스테르담-빈 왕복 기차표를 구해야겠네- 꺄르륵-

그런데 응모하고 나서 oebb.at에서 검색하니까(그러니까 대략 20일 전) 빈 자리가 있는지는 확인이 안 되던데...;;; 스히폴에서 슈베하트까지 또 비행기를 탈 거면 뭐하러 돈 내고 암스테르담으로 가나- ㅇ_ㅇ;;;



메일 주소를 보니 8명이 네이버, 나머지 하나가 다음이네. ㅋㅋㅋ 저렇게 다 티날 걸 뭐하러 가려? ㄲㄲㄲ
남자 여자 5명씩인듯? (그리고 아마 내가 나이가 가장 많을듯? -_-;;; oTL)
신고
KLM, wien, 냐하하
  1. BlogIcon Lou Rinser 2009.05.25 19:21 신고      

    왠지 될 것 같다는 자신감이 있으시더니 결국..! 축하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18 신고      

      9년동안 인터넷에 쏟아 부은 노력과 열정을 올해 몰아서 보상받고 있습니다 ㅋㅋㅋ

  2. BlogIcon 2009.05.25 19:25 신고      

    우왕...부러워요 ㅠㅠ 저도 좀 데려가주세요.. 넴? (....) 막 들이대는... - _-)

  3. BlogIcon mahabanya 2009.05.25 19:33 신고      

    5글자가 naver가 아니라 gmail 일 가능성은?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19 신고      

      오호- 그럴 수도... 역시 예리한 대학원생. +_+
      저는 창피하니까 숨어있을래요. 데헷-

    • BlogIcon 회색웃음 2009.05.25 22:06 신고      

      paran일 수도 있지요. 풉~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2:12 신고      

      시장 점유율을 생각하면 그닥 확률이... ㅋㅋㅋ
      전 지금까지 파란 메일 쓰는 사람 딱 한 명 봤어요. 저에게 번역 일감 던져 주는 미확인대학원물체.

  4. BlogIcon 띠용 2009.05.25 20:52 신고      

    정말 부럽구만요+_+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20 신고      

      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캬
      하지만 일정 간격으로 꾸준히 염장글을 올리는 띠용님을 무슨 수로 이긴답니까? 꺄륵-

  5. BlogIcon odlinuf 2009.05.25 21:05 신고      

    오~~ 결국! ㅊㅋㅊㅋ "삼촌~" 소리 들으며 여행하실 수도 있겠군요. -_-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17 신고      

      (속으로는 어이구 저런 노친네- 하는) '오빠'겠죠. -_-ㅋ
      어쨌거나 다 대학생이니까요.

    • BlogIcon odlinuf 2009.05.25 21:34 신고      

      개콘의 한 코너 유행어가 생각나네요. "그거~ㄴ 니 생각이고!" ㅎㅎ
      노 오펜스. : )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59 신고      

      헉... 오드리님... 저 삐쳤듬... 갑자기 손이 미쳐서 막 키보드가 저절로 쳐짐... ㄷㄷㄷ

    • BlogIcon 회색웃음 2009.05.25 22:07 신고      

      (궁뎅이 톡톡~ 토닥이하며..) 아이~ 귀여워~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2:13 신고      

      앗 이건 여신님의 트위터 내용 패러디한 건데 ㅋㅋㅋ

  6. BlogIcon Noel 2009.05.25 23:18 신고      

    우아아아 공짜여행!! 진짜 부럽네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아- 저도 어디론가 떠나고싶어요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05.26 01:44 신고      

      세금이랑 유류할증료는 내야 하니까 몇십만원 내야 해요. 정확히 말하면 파격 할인 가격 정도? ㅎ_ㅎ
      집에 안 가고 그냥 여행만 다니고 싶지만 통장에 돈이 없... ㅠㅠ

  7. BlogIcon JaeHo Choi 2009.05.26 03:02 신고      

    우우... 부럽습니다!! ㅎㅎㅎ 축하드려요!!

  8. BlogIcon 우울한딱따구리 2009.05.26 10:10 신고      

    근데 KLM이 뭔가요? -_-;;
    아무튼 공짜로 어디 가신다니 부럽!!!

    • BlogIcon 궁시렁 2009.05.26 10:24 신고      

      네덜란드 왕립(이름만) 항공사에요.
      엄밀히 말하면 거의 공짜인 거죠. 암스테르담 공항 견학도 해야 하고 홍보글도 써야 되고 ㅎ_ㅎ
      생각 외로 KLM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니 일단 KLM의 정체를 밝히는 궁시렁으로 10개 중 하나를 때워야겠습니다. ㅋㅋㅋ

  9. 여담 2009.05.26 11:51 신고      

    우아 ㅋㅋㅋ ㅊㅋㅊㅋ
    능력이되니까 막뽑히는구나

    • BlogIcon 궁시렁 2009.05.26 12:14 신고      

      텍큐닷컴 우수 베타테스터로 뽑힌 걸 좀 부풀려서 자랑했고 믹시도 좀 팔았습니다. ㅎㅎ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빈-서울 직항 노선이 없고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이 프랑크푸르트 마인 공항 못지 않게 허브 공항으로 잘 나가던 그리 멀지 않은 옛날, 작은고모네가 빈에서 서울으로 오고 갈 때 꼭 이용하던 KLM. (그러게... 왜 가까운 루프트한자를 이용하지 않았을까? 더 비쌌나? +_+ 20년 전만 해도 김포에 취항하지 않았나?) 어쨌건 추억의(?) 항공사 KLM이 서울-암스테르담 취항 25주년을 맞아 대학생 블로그 홍보원을 10명 모집한다. 세금 및 유류할증료(근데 요즘 유럽 쪽은 이게 비행기 표 값보다 더 비싸던데 ㅡㅡ;;;)만 내면 암스테르담 왕복 항공권과 스키폴 공항 견학 기회(패키지로 공항 근처 호텔에서 하룻밤 재워 줌)를 제공한다. 대신 KLM 홍보 궁시렁을 10개 이상 올리면 된다.


난 돈 조금 들여서 집에 다녀오고, KLM은 (몇몇 사람들이 즐겁게 읽어주는 궁시렁의 독특한 문체로) 불특정 소수에게 자사를 홍보하면, 풍차 돌리고 튤립 따고 아님? ㅎㅎ

아- 알 수 없는 이유로 나 이거 뽑힐 것 같아. ㅋㅋㅋ (왜? -_-ㅋ)
+ 아니에요. 제발 뽑아 주세요. 굽신굽신-
신고
KLM, wien, 오지랖도 넓네, 홍보
  1. BlogIcon 띠용 2009.04.20 19:38 신고      

    미리 축하합니다.ㅋㅋ

  2. BlogIcon odlinuf 2009.04.20 21:32 신고      

    집에 다녀오시게요? 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04.20 22:33 신고      

      이 기회에 싸게 다녀오면 좋죠 ㅎㅎㅎ
      그런데 암스테르담에서 빈까지 가려면 그것도 후덜덜;;; 기차를 타려해도 200 유로는 훌쩍 넘을텐데;;;

  3. BlogIcon Krang 2009.04.20 22:26 신고      

    9개 남은건가요? 화이팅입니다!
    저도 지누님이 뭔가 될 것 같은 이 기분은 뭐죠?! -ㅅ-;;

    • BlogIcon 궁시렁 2009.04.20 22:34 신고      

      홍보원으로 뽑혀서 다녀오면 크랭님께 인증기념품이라도 안겨 드리겠슴돠! ㅎ_ㅎ

  4. BlogIcon mahabanya 2009.06.04 00:17 신고      

    예지능력 자랑?

    • BlogIcon 궁시렁 2009.06.04 00:53 신고      

      나 정도면 뽑히겠지- 하며 흘러넘치는 자신감?
      하지만 알고보니 대단한 블로거가 즐비했어요. orz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Heimweh

Life 2008.10.08 02:31

In Liebe Deinen Nächsten von Remarque liest mann Wien, in Atempause von Primo Levi auch liest mann Wien;

 


Ich möchte in Wien für nur ein paar Woche bleiben; das geht.

 

Aber ich bin mir nicht sicher, ob ich in Wien sein möchte, oder ich nur Seoul zu verlassen wünsche, oder zu viel Mama mir fehlt.

Und wenn ich in Wien komme an, vielleicht will ich nicht mehr als eine Woche bleiben, das ist gar klar.

신고
wien, 힘빠진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Café Le Bol

The Universe 2006.02.10 02:11

서울로 돌아오기 전날 도연이랑 여기저기 돌아다니다가 점심 먹으러 들른 프랑스식 까페 르 볼.
정말 이름처럼 커피가 사발에 나온다. -ㅅ-;;; 손잡이가 없어서 대략 당황 ㅡㅡㅋ


어떻게 들고 마셔야 되나;;;


훈제연어와 이름모를 **베리 소스를 넣은 바게뜨를 먹었는데 맛은 있었지만 너무 딱딱해서 꽤나 고생했다는...;;;
신고
wien, 이왕이면 맛난 걸 먹어야지, 커피, Wien>Innere Stadt>Kärntnerstr.
  1. BlogIcon 세르엘 2008.08.18 20:36 신고      

    사발 커피...ㅋㅋㅋ
    음 그래도 맛은 좋은가요~

    • BlogIcon ginu 2008.08.18 21:15 신고      

      그럼요. 이 집 꽤나 유명한 가게랍니다. ^^
      언제 다시 가게 될지는 모르지만... ㅠㅠ

  2. BlogIcon 세르엘 2008.08.18 21:23 신고      

    어 유명한 곳인가요?
    ...하긴 서울에 안 사니까 모르는 거겠군요 ㅋㅋ

    • BlogIcon ginu 2008.08.18 21:28 신고      

      하하하;;; 그건 아니고;;;
      여기는(그러니까 저 곳은) 오스트리아 빈이라서요. ㅅㅅ;;;

  3. BlogIcon 세르엘 2008.08.18 21:31 신고      

    오호 빈.
    아하 외국.
    어허 오스트리아 빈.
    왠지 이름이[울먹]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에 시내에 나갔다가 (그래봤자 바로 옆동네 ㅋ 1년 내내 관광객이 디글디글) 찍었다.

그라벤의 화려한 조명. 다른 곳도 달려는 있지만 전기요금 때문에 켜지는 않는다...? ㅡㅡㅋ



빈 한복판에 있는 랜드마크 슈테판 성당. 탑은 현재 보수공사중.


신고
wien, Wien>Innere Stadt>Graben
  1. BlogIcon 세르엘 2008.08.19 15:59 신고      

    여기도 오스트리아입니까! ㅠ_ㅠ

    • BlogIcon ginu 2008.08.19 16:10 신고      

      가족이 빈에 살고 있어요. ㅅㅅ;;;

  2. BlogIcon 세르엘 2008.08.19 16:20 신고      

    우와 그러신거군요 ㅋㅋ 이런 몰라뵈었습니다[..]

    • BlogIcon ginu 2008.08.19 16:58 신고      

      제가 사는 건 아니니까요. -_-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Kokos

The Universe 2005.12.27 03:12
엄마 아빠가 일하시는 식당 코코스를 소개합니다. 주 메뉴는 타이 음식 + 일식 도시락이지만 한국 단체 관광객을 위한 한식 메뉴도 제공합니다. 원래 가게 내부 구조를 설명하려고 아빠가 사진 찍어보고 한 거라서 메뉴 설명은 없어요.;;; (그럴 리는 없겠지만 메뉴가 궁금하면 설명해 드림;;;)

Eingang

바깥에서 보기에 식당 입구...는 상당히 작은 편이에요. ㅡㅡ; 대신 큰 나무가 있어서 차라리 그걸로 랜드마크를 ㄷㄷㄷ 포도주 냉장고가 있고 옷걸이를 지나면 큰 방으로 연결되는 구조입니다. 보통 때는 (그러잖아도 큰 가게가 더 썰렁해 보이기 때문에) 큰 방 문은 닫아놓습니다.



들어오면 바로 왼편에 있는 큰 방;;;입니다. 20명 이상도 들어갑니다.
관공서(UN)나 대기업(삼성전자, LG전자)에서 와서 식사 겸 회의나 프레젠테이션을 할 때 유용하게 쓰이며 노래방 기기를 갖추고 있어서 시끌벅적 놀기에도 좋습니다.



안쪽에서 바라본 홀 모습입니다. 의자를 세어보면 35명 정도 앉을 수 있군요.
인삼주 병 뒤로 보이는 아빠와 켈러(유럽의 식당은 계산대가 따로 있는 게 아니라 서빙하는 직원들이 지갑을 들고 다니며 테이블에서 계산까지 마쳐요. 각종 패밀리 레스토랑을 연상하면 될 듯) 미카엘(토리노 출신 ^^; 지금은 관뒀음).


식당 제일 안 쪽. 왼쪽은 작은 방 입구입니다. 영업을 끝내고 저녁을 먹고 있어요.
한국 단체 관광객들은 주로 이쪽 테이블에 앉힙니다. 관광객들 틈에 섞여서 점심을 먹고 싶은 손님은 없으니까요.



식당 제일 안 쪽에 위치한 작은 방. 문은 따로 없으며 12명 정도 들어갑니다. 주로 단체 관광객이 미어 터질 때 들여보냅니다.


설마 찾아갈 사람은 없겠지만


지하철3, 4호선 Landstrasse역/S-Bahn, CAT Wien Mitte역에서 걸어서 대략 5분?
주소 : Marxergasse 15
전화 : +43-1-713-3734
신고
wien, 가족, Wien>Landstrasse>Marxerg.
  1. BlogIcon 띠용 2008.08.29 19:54 신고      

    지하철 3,4호선이라고 하니까 꼭 우리나라 같네요.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8.08.29 20:04 신고      

      U3, U4라고 썼다가 그냥 그렇게 바꿨어요. ㅋㅋㅋ

  2. BlogIcon 여담 2008.09.04 05:15 신고      

    우앙! 식당이 참 깔끔하네여. 저희집도 식당운영하는데 ㄲㄲ
    저희는 좌석수는 200이상이라 꽤많은데 인테리어 안한지가 한 -_-... 6년? 좀짱늙어보여요 ㅠㅠ 돈생기면 어서 인테리어를 새롭게바꾸고싶어염
    딱 들어가면 아 낡았다 이런느낌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8.09.04 16:01 신고      

      저 사진도 3년 전 사진이니... 지금 가서 보면 좀 늙어(응?)보이겠네요. ㅎㅎ

  3. BlogIcon mahabanya 2009.06.14 04:16 신고      

    궁시렁님 부모님은 외쿡에서 식당을 하시는 군요.
    갈 일이 있을랑가 모르겠지만 가서
    '저 궁시렁이랑 인터넷으로 아는 사이인데요'
    하면 뭔가 혜택이 있는 건가요?

    '궁시렁? 궁시렁이 누구여...' 하면서 궁시렁 거리실려나

    • BlogIcon 궁시렁 2009.06.14 04:25 신고      

      고대만 들먹여도 아익후- 우리 아들도 그 학교 나왔는데- 하면서 반갑게 맞아주십니다. ㅋㄷ
      게다가 만약 방문하게 된다면 내가 아는 아무개가 밥 먹으러 갈 거라고 제가 미리 얘기를 해 놓기 때문에, 들어가서 여기가 지누씨 부모님 가게...라고만 살짝 흘려주면 만사 OK!!! 김치 한 조각이 아쉬운 외쿡에서 한 끼 식사는 땡전 한 푼 안 들이고 거나하게 해결 가능, 만약 저녁이라면 와인도 한 병 따 줍니다. (실제 사례 있음 ㅋㅋㅋ)
      하지만 웹사이트 말고 블로그로 영역을 확장한 건 모르기 때문에 블로그 및 닉네임을 댄다면 대략 낭패. ㅋㅋㅋ

  4. BlogIcon 회색웃음 2009.06.15 20:41 신고      

    읏차.. 부모님이 그럼 외쿡에 계셨구만요.. 이제서야 읽습니다요~ ^^;
    그간 차비가 없으셔서.. (흑~) 이제야 상봉을 하신게로군요~?
    오스트리아? 독어는 까막눈이라..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6.16 00:51 신고      

      군대의 속박에서 풀려나서 이미 다녀왔죠- ㄲㄲㄲ
      이번엔 만 3년만에 간 거에요.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