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수수료 갈취가 취소됐다는 소식을 듣고 전후사정을 조사중인 일반대학원 수료생 조완순(가명, 대역, 계약직) 씨.


1주일 안에 입금해 준다더니 졸업앨범비 환불을 신청한지 보름이 지나도록 아무 소식이 없던 와중에 소정이가 자기가 환불 신청하러 갔더니 수수료 따위 없더라고 제보를 해와서 엥 이게 무슨 소리인가 하고 왜 아직도 입금 안 해주냐!고 물어보는 척 하면서 진상을 파악해 보았다.
그랬더니 전화를 받은 알바(또는 직원) 왈, 이번에 클레임이 많이 들어와서 올해는 학교가 손해를 감수하고 수수료 없이 졸업앨범 값을 전액 다 환불해준단다.
아이고 아주 성인군자 나셨네! ㅡㅡㅋ 그럼 이거 소급해서도 적용해 줍니꽈? 누구는 올해 환불 신청해서 제 돈 다 받고, 누구는 일찍 신청해서 수수료 떼고 받고? 전액 환불이 추가된 공지사항이 20일에 새로 올라온 걸 보니 이걸 결정하느라 1주일 안에 입금해 준다던 걸 월말이 되어야 넣어준다는 건가봐? -ㅅ- (물론 환불금액은 입학년도에 따라 차이가 있다며 빠져나갈 구멍을 마련해 놓는 것을 잊지 않는다)
, , ,
  1. BlogIcon 마가진 2012.02.26 22:31 신고      

    꼼수라도 남으면 수익.
    당연한 일이라도 빠져나가면 손해. ^^

  2. BlogIcon 매치어 2012.02.28 01:10 신고      

    "원래는 내가 수수료를 적당히 떼어먹는 것이 당연하지만- 올해는 특별히 클레임이 많아서 봐주고 전액 다 환불해줄게."...로 보이는 건 착시인 거죠? (...)
    학교 행정팀이 고의로 악의적으로 구는 것은 아니겠지만- 결과를 보면... 참.... @.@
    그건 그렇고 결국 이 이야기는 4부작으로 일단락 되는 건가요?

    • BlogIcon 궁시렁 2012.02.28 15:00 신고      

      어익후 무슨 말씀을 ㅎㅎ 누가 보면 18포인트에 굵은 글씨로 뭐 써 놓은 줄 알겠어요 ㅋㅋㅋ
      용가리통뼈 투자로 평가손실 250억 찍어본 어느 학교법인 궁시렁이 드래프트 상태에서 잠자고 있습니다 ㅋ_ㅋ 언제 완성할 수 있을지 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