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사진을 안 찍고 졸업앨범을 안 사도 3천 원은 환불이 불가능하다는 성대 학생지원팀 알바 강수짐더게이(대역, 가명) 씨.


대학원은 3기 등록금 고지서에 앨범비 4만7천 원(2011년 기준)이 붙어 있는데, 어차피 대학원 졸업 사진을 찍는 사람은 거의 없고 대학원 졸업 앨범을 사는 사람은 더더욱 거의 없기 때문에 이 돈이 도대체 왜 등록금이랑 같이 필수로 내야 하는지 도무지 이유를 알 수 없으면서도 할 수 없이 그냥 내고는(학부 과정은 더 웃긴게, 졸업비라고 7만 원을 내야 하는데, 이 금액 역시 등록금 고지서에 필수 납입 항목으로 지정되어 있으며, 조기 졸업의 경우 이 돈을 내야 학위증서(기념품은 덤으로 증정)와 졸업앨범을 받을 수가 있다), 수 백 만원이나 하는 한 학기 등록금의 1%(정말 딱 1%임)에 불과한 이 금액을 내가 냈었나 기억조차 흐물흐물해질 정도로 자신의 기억에서 멀어진 상태에서 수료를 하건 졸업을 하건 어떤 형태로든 학교에 발 붙일 일이 없게 되고, 동시에 등록금의 1%를 자신의 의지와는 전적으로 무관하게 추가로 납부한 일도 우주의 끝에 있는 티끌처럼 조그맣게 뉴런의 한 구석에 처박힌 뒤 다시는 시냅스가 활성화되지 않으며, 하루에 벼락을 두 번 맞을 확률로 시냅스가 활성화되더라도 아 맞다! 나 졸업 앨범 돈 낸 것 같은데? 그랬나? 아 몰라 귀찮아- 3단 콤보를 맞고 조용히 이전의 완벽하게 평온하고 놀랄 정도로 학교 측에 유리한 상태로 되돌아간다.
어쨌거나, 실제로 졸업 사진을 찍고 졸업 앨범을 살 사람만 본인이 선택적으로 금액을 납부해도 금융질서를 충분히 지킬 수 있는데도 학교와 사진관이 자기네 좋자고 벌이는 이 불합리한 처사에 소심하게 저항하기 위한 일환으로, 저는 졸업 앨범 안 살 건데 이 돈이 왜 등록금에 필수로 들어가 있나요? 하고 학교에 물어보면, 나중에 환불 신청을 하면 되니까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친절히 알려 준다. 물론 그러고 나면 학업과 사회생활에 찌들려 지친 뇌는 1분 전에 자신이 무슨 질문을 했는지도 친절하게 잊어버린다. 하지만 나날이 늘어가는 카드값 명세서의 습격을 받고 이 모든 과정을 믹서기에 넣고 갈아버린 뒤 한 푼이라도 내 돈을 챙겨야한다는 위기의식에 불타올라 전화로 한 번 더 내 조그만 권리를 어떻게 되찾냐고 물어본 후 600주년기념관 1층 학생지원팀에 가서 환불신청서를 작성하면, 수수료 3천 원을 제외하고 차액을 1주일 안에 계좌로 입금해 준(다고 한)다. 처음엔 그런 말도 안 하고 그냥 4만4천 원 입금된다고만 알려 준다. 그래서 왜요? 나는 4만7천 원 냈는데? 라고 물어봐야... 3천원은 무슨 전산 수수료라고 (너한테 일일이 설명해 주기 귀찮고 나도 잘 모르며 내가 하루에 졸업비 환불 신청을 몇 명이나 받는데 나도 피곤하니까 서로 좋게좋게 대충 넘어가자는 표정으로) 알려 준다. 수수료? 수수우료-오오? 바스커빌의 사냥개가 두 눈알을 빨갛게 부라리다가 요정처럼 라잌↑어↘페어↗리↘ 야광으로 변하더니 외부의 침입 흔적도 없이 뿅☆! 하고 사라지는 하고 있네 -_- 최대한 상식적으로 양보해서 아무리 창구에서 타행으로 이체하면 수수료 3천 원을 받는 은행이 있다지만 성대 주거래은행은 우리은행이잖아?
분명히 이렇게 학생들이 안 찾아가고 장부상에 쌔근쌔근 납치된 졸업앨범 대금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을 거다... -ㅅ-;;; 이걸 누가 어떻게 굴리는지 알 수도 없고 -ㅂ- 그래서 동기들에게 너네 졸업 앨범 값은 환불 받고 수료 하냐고 단체 문자를 보냈더니 나 없을 때도 계속 혼자 말해↗? 하며 핸펀에 불이 난다 불이 나 ㅋ

졸업비 환불 문의 전화는 학부와 대학원 모두 02-760-1077.
본인이 600주년에 방문할 수 없는 경우 신청서를 팩스로 보내주...겠다고는 했는데 무슨 신분증 대조해서 본인 확인하는 것도 아니니(본인 맞으시죠? 네. 딱 2초 걸림)(돈을 냈나 안 냈나 학번으로 조회는 하는데 삼성SDS가 발주한 이 끔찍하게 멍청하고 지저분한 거지같은(아 귀요미 마티니의 목소리로 찰지게 욕 좀 해 주세염) 시스템에 학생증 사진까지 보여줄리 없으니 안심) 그냥 본인을 가장한 대리인을 세워서 접수해도 아무 문제 없을듯. 하지만 본인을 가장한 대리인이 눈 앞에서 전활 걸어 야 너 학번 뭐냐 계좌번호 뭐냐 이렇게 물어보면 #FAIL



- 우와. 그러니까 수수료 3천 원 떼는 거에 앙심 품고 이렇게 질질 늘어놓은 거에요?
- 네. 아뇨. 네.
, , ,
  1. BlogIcon 마가진 2012.02.08 22:25 신고      

    조선말기 백성들에게 세금을 뜯어내기 위해 갖은 구실을 붙여서 세금을 거두듯이 요즘 대학에서도 갖은 구실을 갖다붙여서 수금을 하는구먼.
    조만간 졸업생들한테도 백골징포 비슷한 것으로 실시되겠는데 ... ^^;;

    • BlogIcon 궁시렁 2012.02.09 00:57 신고      

      대학들이 교우/동문/동창들한테 기부금 내라고 얼마나 권유/사정/독촉하는데요 ㅎ_ㅎ
      하지만 저는 나중에 돈 많이 벌면(시제 중요) 꼭 기부금 낼 겁니다 ㅇㅎㅎ 다만 용도를 콕 찝어 지정해서.

  2. BlogIcon 매치어 2012.02.09 00:25 신고      

    저는 졸업앨범 사겠다고 하고 사진도 찍었고 돈도 냈는데... 학교에서 앨범이 남은 게 없네--...하고 넘어간 듯한 기억이 날듯말듯하네요. ^^;;

    • BlogIcon 궁시렁 2012.02.09 01:01 신고      

      아니 어떻게 앨범이 부족할 수가 있나요;;; ㄷㄷㄷ 창고에 쌓아둔 거 꺼내기 싫다고 솔직히 말을 하지! 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