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궁시렁이 승무원 인터뷰를 했다고? 두둥- (이소은의 That's Entertainment 도입부 패러디)
네. 정말입니다. ㅋㅋㅋ

완전히 막나가자는 식으로 네덜란드 승무원을 다짜고짜 부여잡고 질문 공세를 해볼까- 생각도 아주 잠깐 해 봤지만, 애초에 인터뷰를 하겠다고 마음먹고 무슨 질문을 할까 책상머리에 앉아서 곰곰히 생각해 본 것도 아니고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대충 질문을 정리해야겠다고 생각만 했을 뿐, (당연한 귀결로) 비행기 좌석에 앉은 이후에도 질문 정리는 커녕 사과 주스를 마실까 오렌지 주스를 마실까(하지만 결국엔 네스티 ㅋㅋㅋ) 궁리하고 있을 뿐이었삼. 퓨햐-

그러다 목구멍을 촉촉히 적셔서 계속 터져나오는 기침을 조금이나마 줄이기 위해 아예 음료수가 마련된 금단의 공간(응? 아무나 가서 집어 마시라며 ㅋ)에 가서 뭘 마시려고 했는데, 때마침 내가 앉은 복도를 담당하는 승무원이 안에서 일을 하고 있길래 너무나도 궁금해서 편도선이 펑 터질 것만 같은 질문을 겁도 없이 던지고 말았다.



"방금 나온 식사(고기가 들어있는 볶음밥; 바로 이전 궁시렁 참조)는 그 메뉴 하나밖에 없던 거에요?"



- 잠깐 알림 : 이런 소심한 녀석 ㅋㅋㅋ 하면서 마음껏 비웃으셔도 됩니다. 단 시간은 2.85초만 드립니다. -

뭐 그래서 이 김에 승무원 인터뷰를 들이대보자! 하는 밑도 끝도 없이 과격한 심정으로 내가 사실은 KLM 홍보원인데 인터뷰를 좀 해도 되겠냐고 물어보았더니, 나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날카로운 반응이 돌아왔다.
"네? 녹음하시는 거에요?"

  • 다시 알림 : 물론 이 인터뷰는 녹음하지 않았고, 오래 하지도 않았으며, 자리로 돌아와서 대화 내용을 순전히 궁시렁의 기억에 의존해 잉글랜드어로 적은 것을(어차피 한국어로 쓸 건데 왜??) 다시 한국어로 풀어 놓은(무슨 압축했다 푸는 것도 아니고...;;;) 것이므로 중간 중간 소실된 부분이 있으며(기억력은 불완전하니까 -_-ㅋ) 실제 인터뷰 내용이 약간 왜곡될 수 있습니다.

궁시렁(이하 G) : 여기서 일 하는 게 힘들진 않으세요?
승무원(이하 M) : 조금요. 특히 오늘은 만석이라 더 그렇네요.
G : 원래 비행기 보통 자리 다 차지 않나요? 제가 다닐 때는 항상 자리 없던데.
M : 아니에요. 이 비행기(보잉 747-400 콤비)는 이코노미 좌석이 250석 정도 있는데 어떤 때는 60석만 차는 경우도 있어요. 그러면 각자 발 뻗고 잘 수도 있어요. 보통 만석이거나 그룹 승객이 있으면 좀 힘들어요.
G : 우와, 그럼 오늘은 두 경우가 겹친 거네요. (만석 & 그룹)
M : 네.
G : 그룹 승객이 있으면 왜 어려운가요?
M : 자리 바꿔 달라는 분들도 많고, 여러가지 요구 사항이 많거든요.
G : 오늘 비행기 출발이 좀 늦었는데요, 왜 그랬나요?
M : 만석이라서요. 좌석이 꽉 차면 승객들이 탑승 완료하고 나서 이륙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려요.
G : KLM에 대해서 좋은 이야기를 써 줘야 되거든요. (너무 솔직한 거 아님? ㅋㅋㅋ) KLM에 입사하셔서 좋은 점이 뭐가 있을까요?
M : (단박에) 근무 조건이 항공사들 중에 제일 좋아요. KLM 승무원의 80% 이상이 다른 항공사에서 옮겨 온 사람이에요. KLM이 최종 목표인 셈이죠. 승객들이 받는 서비스 같은 경우는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 같은 국적사가 훨씬 낫겠지만, KLM의 생각은 조금 달라요. 승무원을 최우선으로 여깁니다. 승객을 편안하게 모시려면 일단 승무원이 먼저 활기차고 편해야 한다는 방침이거든요. 한국적 사고방식과는 많이 다르죠.
G : 그러면 승무원님도 다른 곳에서 이직해 오셨나요?
M : 아뇨, 전 여기서 일을 시작했어요.
G : 네덜란드 승무원은 나이 든 사람들이 많은데, 한국 승무원은 모두 젊어요. 왜 그런가요?
M : 네덜란드 여성 승무원은 20년 이상 근무한 베테랑입니다. 손목 부분에 줄이 4개 있잖아요? 그게 20년 이상이라는 뜻이에요. 결혼하고 아이 낳은 뒤에 다시 복직하고 그래요. 젊은 승무원은 유럽 안을 운행하는 짧은 노선에 들어가고, 경험이 많은 승무원은 대륙간 긴 노선에 투입됩니다. 하지만 한국인 승무원은 약간 다른 조건에서 일을 해요. 줄 2개 부터 시작합니다. (같이 입대했는데 누구는 PVT 이병 누구는 SPC 상병 뭐 이런 개념인듯.) 그리고 네덜란드 승무원은 키가 190cm 이하여야 한다는 조건이 있어요. (키가 워낙 크니까;;;) 한국은 몇 cm 이상 이런 조항이 있는데. ㅅㅅ
G : 이 안(음료수 및 다른 식품을 넣어두는 공간) 사진 좀 찍어도 될까요?
M : (물어보고 온 뒤) 아뇨, 그건 안 될 것 같네요.
G : (다른 사람들이 왔다갔다하고 다른 일 하느라 잠깐 기다렸다가)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와... 한글로 다시 쓰니까 양이 굉장히 줄었...다기 보다는 애초에 내가 질문을 몇 개 하지도 않았고 그다지 영양가 있는 질문을 던진 것도 아니었구나. oTL 며칠 전에 TV에서 승무원들이 잠깐 쉬는 비밀의(응?) 공간도 보여주고 해서 여차하면 그런 곳으로 돌진(얼씨구... 퍽이나 ㅋㅋㅋ)할까 아주 잠깐 고민도 했지만- ㅋㄷ 몇 분씩 쉰다고도 얘기해 줬는데 적어두지 않아서 기억이 안 난다. ㅡㅡㅋ
어쨌거나 인터뷰에 기꺼이(?) 응해주신 민 모 승무원님(이름은 이니셜로만 나와서 ㅋㅋㅋ) 캄솨합니돠. 굽신굽신-

바로 이 분. 이 때는 음료수 트롤리를 찍으려고 했을 뿐 승무원 사진을 찍을 생각은 없었다. ㅋㅋㅋ


좀 어처구니 없게 들릴지도 모르지만, KLM은 승객보다 승무원을 우선시한다는 것이 인상깊었다. 고객이 왕이다 뭐 이런 태도로 승객을 대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승객에게 보다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승무원에 더 중점을 두는 것이다. 가뜩이나 긴 시간 동안 좁은 공간에서 꼼짝 없이 갇혀있어야 하는데, 스트레스받고 몸 컨디션도 엉망인 승무원이 어떻게 승객에게 웃으면서 편안하게 응대를 해줄 수 있을까? 승무원이 쾌적한 환경에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야 승객도 그에 걸맞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생각 - 이치에 맞는 소리가 아닐까?
승무원들이 KLM으로 오고 싶어한다. 그러면 벌써 게임은 끝난 거임.


- 기내식이 어쩌고 투덜댈 땐 언제고?
- 승무원이 기내식 메뉴까지 책임지지는 않습니다.


  1. BlogIcon Krang 2009.06.24 20:23 신고      

    결론은 비행소녀(?!)와 짧지 않은 대화를 나누셨다는 것이었던 것이군요. +_+
    지누님덕분에 KLM 입사지원자가 늘겠는데요~ ^^b

  2. BlogIcon 매치어 2009.06.24 20:55 신고      

    열심히 읽은 결과... 기억에 남는 건 마지막 문단이군요.
    한국인이라 그런가 역시 기내식은 KAL이 최고입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09.06.25 17:43 신고      

      전 맛있는 빵만 주면 아무 소리 않고 넘어갑니다. ㅋㅋㅋ
      빵이라도 여유있게 준비했다면 한 세 개 정도 더 입에 물려주고 조용히 넘어갈 수 있었던 해프닝. 퓨햐-

  3. BlogIcon 502is 2009.06.24 23:43 신고      

    그런 깊은 뜻이 - 확실히 우리나라 항공사 근무 환경은 그쪽보나 쫌 빡세려나요..-_-

    • BlogIcon 궁시렁 2009.06.25 19:26 신고      

      다른 항공사 직원의 얘기를 들어보지 않아서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워낙 자신있게 얘기하니 일단 믿고 넘어가려고요. ㅎㅎㅎ

  4. BlogIcon Noel 2009.06.25 00:29 신고      

    한국인 승무원과 영어로 인터뷰 하신건가요? ㅋㅋ..
    KLM이든 KAL이든 좋으니 제발 뱅기 타보고 싶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BlogIcon odlinuf 2009.06.25 01:35 신고      

      제가 rss 리더로 글을 읽고 0.5초 걸려 날아와 득달같이 하려던 말을 그대로 해주셨네요. 궁시렁님, 왜 한국인 승무원과 영어로 인터뷰하셨나요?

    • BlogIcon 궁시렁 2009.06.25 17:42 신고      

      아니, 제 글 어디에도 한국인 승무원과 영어로 인터뷰했다는 대목은 없습니다. (사실... '한국어로 대화한 것을' 이라고 썼다가 지우깄는 했음 ㄲㄲㄲ)
      제가 다이어리에 내용을 영어로 정리했을뿐. 꺅꺅!!

    • BlogIcon odlinuf 2009.06.25 23:06 신고      

      아.. 그렇구나. 한국어로 인터뷰하고 영어로 적은 다음 다시 한국어로 옮기셨네요. ㅋㅋㅋ 두 번 옮기는 과정에서 손실이 좀 있었을 듯.

    • BlogIcon Noel 2009.06.25 23:11 신고      

      저도 단지 영어로 인터뷰 하신거냐고 여쭈어보기만 했을 뿐이에요 ㅋㅋ..

  5. BlogIcon odlinuf 2009.06.25 01:35 신고      

    왜요, 왜!

  6. BlogIcon mahabanya 2009.06.25 04:22 신고      

    저런 마인드가 국내 기업, 직업현장에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신입사원 뽑을 때는 좋은 사람 뽑겠다고 필요하지도 않은 자격 요건을 붙이고 깐깐한 면접을 보고 뽑으면서 정작 뽑고나면 좀 개념없이 부려먹는 경우가 많죠-_-;; 직원이 조직의 비젼을 보고 공유하고 그 곳에서 일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만들 생각에는 별로 관심이 없으니 악순환의 연속.

    KLM의 발상의 전환은 좀 배워야 할 듯.

    • BlogIcon 궁시렁 2009.06.25 19:29 신고      

      저 좋은 글 쓴 것 맞는 거죠? 기내식 얘기로 너무 버닝해서 사실 좀 뜨끔했거든요. ㅋㄷ
      KLM 말고도 이런 문화를 가진 회사는 찾아보면 더 있을 겁니다. 발굴(?)해보지 않아서 그렇지-

  7. BlogIcon 띠용 2009.06.26 00:38 신고      

    얼라리여? 마지막은 왜 다른겁니꽈?ㅋㅋㅋ

  8. BlogIcon Lou Rinser 2009.06.26 10:01 신고      

    승무원과 기내식은 연관관계가 전혀 없다는 걸 구분할 줄 아는 궁시렁님은 이미 KLM 홍보대사십니다! (...웅?)
    그래서, 그냥 막무가내로 쫄쫄 굶고 계신 건가요.....ㅠ

    • BlogIcon 궁시렁 2009.06.26 19:24 신고      

      빈에 도착해서 배만 뒤룩뒤룩 나오고 있어요 @_@;;;

  9. BlogIcon mooo 2009.06.27 12:44 신고      

    2.85초를 잴 수 있는 시계가 지금 저에게 없습니다.
    제게 2.85초를 잴 수 있는 시계를 보내주세요!!

    그나저나 멋진데요. 투철한 홍보원(?) 정신을 발휘해서 승무원과 인터뷰까지 하시다니!!
    행복하셨겠어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6.26 19:26 신고      

      그냥 의무감(?)에서... ㅎㅎㅎ
      제가 사진을 잘 찍는 것도 아니고 그림을 잘 그리는 것도 아니고 마케팅에 뛰어난 지식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딱히 할 만한 게 없더군요. ㅋㄷ

  10. BlogIcon 회색웃음 2009.06.28 08:38 신고      

    '우왕~' 이거 영어로 어떻게 표현했는지 궁금해서 물어볼 찰나였는데.. 댓글에서 알아서 정리가 되는군요~ ㅠ.ㅠ

    • BlogIcon 궁시렁 2009.06.28 08:54 신고      

      이거 이러다가 암스테르담에서 서울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는 네덜란드 승무원을 인터뷰 해보라는 압박이 들어오는 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ㅅ-;;;
      아니 왜 다들 오해하시는 겁니꽈. 이건 모두 오해입니다. 오해. 오해라고요. 아시겠어요? 오해. (안 웃긴 거 알면서도 일부러 다섯 번 채운 거임 ㅋㅋㅋ)

  11. BlogIcon 회색코끼리 2009.07.05 17:50 신고      

    재밌네요.
    KLM항공 많은 한국 승무원 지원자들이 원하는 곳이지만, 정말 가끔 나오는 채용공고로 그야말로 꿈의 직장입니다 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07 02:38 신고      

      승무원 지원자들이 승객보다 직원을 먼저 챙기는 KLM의 기업 문화를 이미 다 알고 지원하는 거군요!!! (아... 당연한 건가? oTL)

  12. BlogIcon 강자이너 2009.07.22 19:14 신고      

    역시..승무원들의 연령대가 높은 이유가 있었군요;; 우리나라 같으면 사무실에 한자리 차지하실만한 포스들이..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23 10:07 신고      

      사무실에는 나이가 더 드셔야 가는 것 같더군. ㅋ_ㅋ
      아니면 그것도 순환보직이던가...;;;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