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놀'에 해당하는 궁시렁 2

  1. 2007.08.10 역겨운 암세포 때문에 화들짝 깜놀
  2. 2007.05.24 엄지손가락만한 바퀴벌레
너무 졸려서 바깥에 나가서 한 바퀴 돌고 와야겠다-고 나가려는데, 어디서 본 듯한 재수없는 얼굴과 맞닥뜨려서 화들짝 놀라고 말았다. 더러운 암세포 출교자 노랑머리 안형우(역교 02로 입학)였던 것이다!!!

교수님들을 17시간동안 감금해놓고 썩소를 날리고 있는 역겨운 노랑머리.


너무 깜놀해서 오준이에게 (큰 소리로) 어떻게 출교자가 중광 열람실에 들어올 수 있냐고~ 했더니 오돈은 심드렁하게 누구 학생증을 빌렸나보지 뭐~ 하고 마는 -_-;
나는 봤삼! 사회학과 02학번 노모씨로 찍혔삼! ㅡㅡ; (한 바퀴 돌고 돌아와 이름은 그새 잊어버림 ㅋ)
어떻게 역겨운 암세포 출교자 따위가 학생증이 있어야 출입할 수 있는 곳에 마음껏 썩소를 뿌리며 나돌아다닐 수 있단 말인가!!! 그러다 누굴 또 감금시키거나 때리거나 물건 훔쳐가거나 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침 뱉거나 기타 등등 온갖 더러운 협잡스러운 짓을 하고 다니면 어쩌려고!!!

아아아~~~ 퉷퉷퉷~~~ 더러운 암세포와 열람실에서 마주치다니~~~ 오늘 하루 종일 재수가 없겠군양~~~ -_-ㅗ

깜놀, 역겨운 암세포 출교자, 중광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정말 거짓말 1g도 안 보태고 진짜 내 엄지손가락(보다 컸으면 컸지 절대 작지는 않다!)만한 바퀴벌레가 어젯밤 침대 뒤에서 갑자기 출현했다.

얼마나 소스라치게 놀랐던지!!!

게다가 침대 밑으로 기어들어가버려 그걸 잡느라고 그 무거운 침대를 들어올려 모기약 뿌려대고 별 쌩쑈를 다 했다.
서랍장 밑으로 들어간(ㅋㅋㅋ 거긴 막다른 곳이었다구 ㅋㅋㅋ) 괴물 바퀴벌레는 모기약 세례에 발라당 뒤집어지더니 신발 신을 때 발뒤꿈치를 넣는 길다란 도구(이걸 뭐라고 해? -_-)에 짓이겨 최후를 맞이했다.

지금도 침대에서 모기약 냄새가 올라와... ㅡㅡ;;; 우엑~
깜놀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