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도 내가 상상했던 대로 획일적으로 변한 건 아니었어요. 나누는 대화도 프랑스나 스위스에서처럼 날씨라든가, 수확이라든가, 그날 그날의 사건이라든가, 전쟁에 대한 무서움 따위였습니다. 그들도 전쟁을 두려워하더군요. 한 가지 다른 건 독일 바깥에서는 전쟁을 원하는 건 독일인이라고 말하는데, 거기서는 전쟁을 하도록 핍박하는 쪽은 외국인이라고 하는 사실일 뿐이었지요. 사람들은 전쟁이란 참극이 있기 직전에는 누구나 그렇게 생각하듯 열렬히 평화를 바라고 있었습니다.
에리히 레마르크, "리스본의 밤", p. 50

리스본의 밤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지음 | 홍경호 옮김
범우사, 2006


,
  1. BlogIcon 마가진 2012.10.06 21:40 신고      

    사람들은 항상 좋은 쪽을 바라보고 있지만 결국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이고 모든 책임의 근원은 외부에 있다고 생각하는 듯....

    인간은 결국 이기적인 존재인가 봐. ㅡㅡ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