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엔 -한당께!가 설마 혹시나 자동완성이어서 본의 아니게 잘못 온게 아닌가 싶었지만(물론 그럴 가능성이 완벽하게 없다고 할 수는 없으니까 -_-) 재차 그렇게 보낸 것을 보니 너무 어처구니가 없고 황당해서 도대체 어떤 미친놈이길래 이렇게 개념이 없는 건지 직접 전화를 걸어보았다. (전화번호를 검색해 보니 성대 학생도 아니었다) 서로 모르는 사이인데 이렇게 친구를 대신해 책을 신청하면서 이런 어미(-당께)를 사용하는 건 부적절하지 않겠냐고.

아니 그런데!

이 놈의 요지는 내가 널 아는 사이가 아니어서 장난 좀 쳤기로소니 그게 무슨 대수라고 네가 나한테 다시 전화를 걸어서 따지기까지 하냐? 나이도 어린 것 같은데 였다. 목에 힘 빳빳하게 주고 니가 뭐라고 씨부리든 나는 잘못한 거 하나도 없어서 하나도 안 꿀린다는 목소리로 아주 당당하고 떳떳하게 꼬박꼬박 대꾸하니 진짜 뭐 이런 무개념이 내 인생에 등장했나 싶었다. ㅡㅡ;

다만 이 놈이 나이 드립을 칠 때 모든 논리와 어처구니가 단체로 증발해 나도-나이-어린-편이-아니에요-그쪽은-몇살인데요 에 이 놈이 서른둘이라길래 여기서 나도 그냥 30대라고만 했어야 하는데 흥-내가-여기서-질까보냐 하는 어리석은 심리로 나는 서른셋이라고 뻥을 친 건 옥의 티 ㅡㅡㅋ 수화기 저편에선 바로 푸훗- 하며 0.5초의 머뭇거림도 없이 뻥치지 말고요 라고 응수. -_-;;; (내가 먼저 이 멘트를 날렸어야 하는 건데 ㅡㅡ;;;)

이건 뭐 말로 좋게 얘기한다고 알아들을 놈도 아니고 너 인생 그렇게 살지 말라고 얘기할 가치조차 없는 놈이어서 그래 다 각기 자기 사는 방식이 있는 건데 내가 뭐 (더러운) 네 생활방식에 왈가왈부하겠냐 하고는 끊었다. (전체 통화 시간의 1/7 정도는 개념과 어처구니가 화를 발생시키며 증발하느라 가열된 두피를 식히며 무음처리)

진짜 살다 살다 이런 무개념을 직접 대하기는 난생 처음이어서(군대에서도 얘 같은 무개념을 겪어본 적 없다며 막 흥분) 이 무개념이 대신 연락했다는 그 학생 본인한테 전화를 혹시나 하고 해 봤는데... 핸펀 안 된다더니 전화를 받네? 학생한테 문자를 보냈더니 이 사람이 대신 이렇게(그대로 읽어 줌) 문자를 보냈는데 아는 사람이 맞느냐, 나이가 서른둘이라고 주장하는데 정말 나이가 많으냐 물어봤다. ㅇㅅㅇ 그 학생은 당황하면서 장난을 좋아하기는 하는 사람인데 자기가 죄송하다며 연신 굽신댔지만 학생이 나한테 미안하다고 사과할 이유는 없고 대신에 그런 사람과 가까이 지내봤자 학생한테 도움될 거 하나도 없을 것 같다고 하고 끊었다.


열불이 펄펄 끓어 오르는데 정말 이렇게 진심으로 아오 빡쳐! 하는 경우를 당해 본 적이 (내가 기억하기로) 없어서 이걸 어떻게 풀어야 할지 도무지 알 수가 없고 너무 난감했다. @_@


그래서 맛있는 거라도 먹어야겠다-며 마침 소나무길에 타이 사람이 직접 한다는 타이 식당이 있길래 한 번 가 봤는데, 팟타이에 말린 새우를 한 웅큼 넣는 만행을 저지르고 (처음엔 이게 뭔가 싶었음 -_-) 물이 너무 많아서 접시 바닥이 흥건하게 젖을 정도인데다가(이건 볶음면이잖아... 이러면 안 되잖아 -ㅅ-) 새우는 신선함을 푸껫에 두고 온 건지 탱글탱글하기는커녕 축축 쳐지고 크기도 칵테일 새우보다 겨우 조금 더 큰 정도밖에 안 됐다. 이 집을 추천하는 트윗이 있던데 양심을 메콩 강에 버리고 온 게 아니라면 참 입맛 관대한 사람.
, ,
  1. BlogIcon 매치어 2011.03.13 19:37 신고      

    와우...
    세상에 종말이 다가오고 있나 봅니다. (=말세네요.)

    저는 과거에 조교할 때, 저보다 나이 많은 사람을 높은 빈도로 겪었는데 저런 사람이 수강생 중에 있었으면 점수로 보답해줬을 것 같네요. 저보다 그 과목을 더 잘 아는 사람이라면 반론을 걸겠지만- 화학과 과목에서 양자역학이나 통계열역학을 하는데 조교보다 잘 아는 학생이 얼마나 있겠습니까. ^^;;

    어쨌든 수강생이 아니니 더 문제겠군요. 먹을 걸로 푸는 거, 잘 생각하신 겁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11.03.13 21:55 신고      

      저도 순간적으로 아놔... 얘한테는 책 안 팔아!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2.5초만에 평정심(응?)을 되찾았습니다. 속된 말로 현피를 뜨고 싶기도 했지만 저는 침착하고 조리있게 조곤조곤 따지고 들어야 하는데 이놈은 목소리 크고 힘 센 사람한테나 깨갱할 것 같네요. -_-ㅋ

  2. BlogIcon mahabanya 2011.03.13 21:36 신고      

    이 무슨 개념 없는...위에 계신 분들도 개념을 외출시켜 놓으니 일부 학생들까지 덩달아 개념이 없구나-_-;;; 이건 뭐...어디서부터 문제가 생겨서 개념이 없어진건지;;; 궁시렁씨도 참...인생 파란 만장;;

    • BlogIcon 궁시렁 2011.03.14 00:30 신고      

      게다가 이번 대학원 신입생이 너무 많은데(적정 인원의 3배... 중심극한정리를 적용해도 그냥 눈 감고 넘어갈 수 있을 기세 ㄷㄷㄷ) 그냥 모수가 크니까-라고 설명하기에는 미심쩍을 정도로 이런 방식(!!)으로 평균에서 크게 떨어진 사례(?)가 많아서 올해는 저만 중간에 끼여서 일복 터지고 복장이 무너지게 생겼어요. ㅠㅠ

  3. BlogIcon 마가진 2011.03.13 23:33 신고      

    아마 저 아저씨(?)는 자신의 행동에 무슨 문제가 있는지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을 것 같은데,
    정말 그게 더 큰 문제라는...
    그게 가벼운 언어의 문제라 할 지라도 언어사용의 사회적 기준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것은 솔직히 "반사회적인격장애"의 첫증상이라고 볼 수 있는데. ㅡㅡ;

    그래도 얼굴보여주지 않은 게 다행인 듯.. 그랬으면 궁시렁횽아를 고딩으로 봤을텐데.. ^^;

    • BlogIcon 궁시렁 2011.03.14 13:52 신고      

      그렇게 생긴대로 살라죠 뭐~ 언제 한 번 큰 코 다칠 날이 있겠죠? 흥!

  4. BlogIcon 리피데스 2011.03.16 11:38 신고      

    헐. 언제부터 '아는 사이가 아니어서 장난 좀 치는' 사회가 된 거죠? 아는 사이가 아닌데 왜 장난을 치죠? 훔;;
    '서른 셋' 응수만 빼놓고 적절히 대처하신 것 같아요. (저 부분 읽다가 푸웁! 웃어버렸삼ㅋ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11.03.17 09:28 신고      

      서른셋드립만 아니었으면 완벽한 정신승리를 거두는 건데요... ㅎㅎㅎ

  5. BlogIcon 띠용 2011.03.16 11:47 신고      

    참 어이없어서 웃음만 나오네요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11.03.17 09:36 신고      

      그런데 이런 사람이 요즘 점점 늘어가는 것 같아 씁쓸해요 =ㅅ=

  6. BlogIcon 모모군 2011.03.18 00:22 신고      

    허허... 별 미친늠 다 보겠네... 이왕이면 맛난걸 드셨으면... ozr...

    • BlogIcon 궁시렁 2011.03.20 13:12 신고      

      그러게요 맛난 거라도 먹었으면 기분이 좀 풀렸을텐데 ㅇㅎㅎ

  7. BlogIcon 여담 2011.03.18 14:00 신고      

    여러모로 대단한 사연이네요 ㅋㅋㅋ 세상엔 미친 놈이 많구나 ≝ ω ≝

  8. BlogIcon 소민(素旼) 2011.03.19 01:26 신고      

    어이쿠 저건 또 무슨. -_-+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