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며칠 전에 푸그님이 트위터에 올렸던 어느 사이트의 멋진 캡처 화면. 어떤 감투를 쓰려고 출마한 건지도 잘 알아챌 수 없는 정체불명 현수막이 덕지덕지 붙은 흉물스런 광경이 온라인 세상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_-;;;

선거를 1주일 남겨놓고 내가 찍을 후보가 누구누구인지 알려주는 홍보물이 드디어 왔는데, 어제는 너무 피곤해서 안 뜯어보고 그냥 잤지만, 굳이 그렇지 않아도 저 많은 현수막(혹은 배너광고(심지어 후보 얼굴이나 이름이 없는 배너도 있는데, 어차피 그런게 중요한 게 아니라는 걸 증명하는 훌륭한 반례라고 봐도 무방할듯 ㅡㅡㅋ))의 주인공이 어느 선거에 나온 무슨 후보인지도 갈피를 못 잡는 상황에서,

투표 해야죠. 그런데 누구한테? -o-

네 장씩 두 번 투표하면 되니 얼마나 쉽고 간단하냐며 꺄르르 웃는 선관위는 투표권이 있는 국민이라면 롤러스케이트 신고 아스팔트 위에서 쿼드러플 악셀 정도는 다들 뛰는 거 아니냐고 으쓱데는데, 아놔 눈감고 일렬로 주르륵 찍기야 누가 못하냐고요. 휴일에 집에서 하루 종일 과제와 발표 준비에 짭쪼름한 올리브 신세가 되어 있는데 5분 간격으로 하루 종일 울려 퍼지는 선거로고송에 떡실신 되는 것으로도 모자라 시장, 구청장, 시의원, 비례대표 시의원, 구의원, 비례대표 구의원, 교육감, 교육의원 이렇게 8번 도장(이거 뭐라고 해야 하나효 ~_~)을 찍어야 한다. 나라도 누굴 찍을지 다 못 외우겠다. ㅡ_ㅡ 교육감과 교육의원은 기호가 없이 이름만 죽 나열되어 있으니 더 그렇고 -ㅅ- X번만 주르르륵 찍으면 되는 거 아니냐는 할머니에게 첫 번째 4 장은 그게 아니라고 투표 절차와 요령을 설명해 주려고 해도 나부터가 안내지를 참조하지 않으면 헷갈릴 지경이니 -ㅅ-;;;
아니 다른 건 다 그렇다 치고, 교육의원은... 뭡니까? 이게 어떤 자리길래, 언제부터 투표로 뽑았다는 거임??? 아무런 배경 정보도 없고 기호도 없으니 이름만 보고 찍으라는 건가? +_+ 게다가 교육의원 선거는 우리나라에는 아주 상큼한 신개념 중선거구 제도 ㄷㄷㄷ 각 교육청 관할로 선거구역을 나눈 건가? -0- 그리고 주민 직선은 이번 한 번 뿐이라니 ㅡㅡ;;;

정대생으로서 선거는 민주주의의 꽃이라고 자기세뇌신봉(ㅇㅇ?)하고 있었는데, 졸업하자마자 득달같이 선거 뭥미 -_-ㅋ 이렇게 돈낭비 인력낭비 자원낭비 해야 하나- 이러고 있다 oTL




- 민주주의가 뭡니까. 투표권을 가진 사람들이 주체의식을 가지고 선거에 참여해야지 가만히 앉아서 결과만 받아 먹으려고 하는 태도가 올바르다고 생각합니까? 생각이 깨이있는 유권자라면 누가 어떤 자리에 출마했는지, 각 후보의 공약과 정책이 뭔지, 경력과 목표, 성향이 어떤지 자기 스스로 알아 보고 표를 행사할 후보를 정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습니까? 그러면 각 가정에 배달되는 공보물 중에 특정 후보의 홍보물만 포함되지 않았는데 선관위가 모른 척 하는 일이 발생해도 자신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문제가 없지 않겠습니까? 자신이 지지하는 후보 이름도 못 외워서 투표하는 그 순간까지 망설여서야 되겠어요?
- 어허. 이 사람이 큰일 날 소릴. 주체라니. 단어 하나라도 잘못 썼다가 쥐도 모르게(?) 블라인드 처리 당하는 수가 있어요.
- 여긴 서버가 캘리포니아에 있는 업체인데요? 제 주민등록번호가 알려질 일도 없고요.
- 당신 이름이며 현재 근무지 다 까발려 놓고 무슨 소리야.

이쯤해서 돌아보면 유익한 더글러스 애덤스의 명언

,
  1. BlogIcon 내 심장속의 뱀 2010.05.29 21:00 신고      

    @_@ 우와~ 저게 모니. 정말 심하군요.
    돈 없는 사이트라면 이 호기에 대목 봐야 되는 건 알겠는데 저라면 인젠 저 사이트 안 가겠슴!

    저는 아직 선거공보도 못 받았어요. 평소 몰랐는데 알고보니 우리 동네 되게 구린 데 였음. ㅠㅜ
    요새 든 생각인데 요번 선거는 어떻게든 투표율 낮출려고 혈안이 돼있는 것 같은 인상을 받았어요.
    투표율이 낮으면 전례상 대체로 여당이 이기니까. 저 광고도 볼수록 투표하고 싶은 마음 안 드네요.

    • BlogIcon 궁시렁 2010.05.30 01:26 신고      

      어쩌면 이럴 수 있을까요. 누군가의 입장에서 보면 세상은 전혀 변하지 않은듯 보여요.
      야 너네 좋은 시절은 아주 예전에 끝났어. 다시 엎드리라고. 이렇게 협박하는 것처럼 -ㅅ-

  2. BlogIcon Joshua.J 2010.05.31 00:10 신고      

    이번에 힘들게 동사무소에서 이틀동안 선거공보물을 뜯고씹고붙이고나르고 한 저를 그리고 이틀동안 힘들게 날랐던 우체부아저씨들을 봐서라도 투표에 참여하셔야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10.06.02 15:13 신고      

      전 투표 개근입니다. ㅎ_ㅎ 남들한테도 투표하라고 마구 얘기하지는 않지만... ㅡㅡㅋ oTL
      동사무소 공익과 우체부 아저씨들을 봐서라도 제발 투표하세요 여러부우우운!!!

  3. BlogIcon mahabanya 2010.06.01 14:41 신고      

    이번 선거, 한 사람당 2만원 넘는 세금이 들어가는 선거랍니다. 근데 저딴 1회용 전단지랑 플랭카드 다는데 돈을 다 쓰고 있으니. 오히려 선관위에서 후보 개인의 정보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아카이빙해야 하는 것 아닌가? 세금을 어따 쓰는지orz

    • BlogIcon 궁시렁 2010.06.02 15:16 신고      

      8만 원 아니었나요? +_+ 여하튼 선거에는 엄청난 금전이 들어가는데, 왜 이렇게 눈먼 돈이 되어 길바닥에 쏟아지는지 ㅠㅠ
      하다못해 공보물이라도 선거 별로 홍보물을 구분했으면 얼마나 좋아요. 좍 펼쳐놓고 나면 누가 어디 출마한 사람인지 전혀 구별 불능 oTL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