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 보내다

The Universe 2009.05.25 17:19
그러잖아도 동현이랑 요즘 통 연락이 닿지 않아서 어떻게 지내나 문자라도 넣으려던 찰나에 소리 없이 문자가 와서 덕수궁 앞 추모제에 간다길래 냅따 전화를 걸었다. 저녁 전에는 영수증 붙이는 걸 다 끝낼 수 있을 것 같아 늦게 가도 된다면 같이 가자고 했는데, 마침 영수증 붙이는 게 급한 일이 아니라길래 가벼운 마음으로 4시에 만나서 가기로 했다. 낮에 다녀온 사람들의 말을 보니 2시간 정도 기다릴 예상을 하고 갔다.

어제의 발자취- 헉헉헉

을지로를 따라 서울광장으로 접어드려는데 서울광장은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로 따닥따닥 잘도 붙여놓은 닭장차로 꼼꼼히 포장되어 있고 사람들이 반대쪽으로 나오면서 이 쪽은 막혔으니 청계천 쪽으로 가라길래 우리도 방향을 틀어 모전교를 건넜다.

어제 낮 청계광장의 모습.

츠키야마는 자기가 만들라고 지시한 거대 수도꼭지(주의: 생뚱맞은 고둥은 수도꼭지 손잡이가 아니라 DNA를 형상화한 엄연한 미적 조형물. 물론 터무니 없이 비싸고 아무런 의미도 없다)를 지키기 위해 서울광장과 마찬가지 솜씨로 청계광장을 잘 포장해 놓았다. 전혀 놀랍지 않은 당연한 술수였기 때문에 우리는 줄의 끝이 어디인지만 찾으며 태평로를 내려갔다. 서울신문사 앞의 지하도로 내려가자 '지금 오신 분들은 이리 오라'는 자원봉사자를 겨우 찾아서 줄을 섰다.
  • 조문객 행렬이 미로처럼 구불구불;;; 3시간도 더 걸리겠다 ㅠㅠ(me2sms)2009-05-24 16:50:24아니 서울 도심 한복판에 오픈 AP 하나 없나!!! -_-ㅋ(me2sms)2009-05-24 17:24:26
트윗질을 하려고 AP를 찾았지만 어째 걸리는 게 없다... -_-ㅋ 할 수 없이 비싼 미투 문자질 ㅎ

태평로를 양 옆으로 꼼꼼히 포장한 닭장차.

달려가는 폼이 꼭 범죄자를 잡으려고 출동하는 게 아니라 좌빨 색휘들 다 때려잡아! 하면서 촛불을 든 무고한 국민을 잡아먹으려고 뛰어가는 것 같다. ㅡㅡㅋ

이미 영화 한 편 볼 시간이 지나가고, 드디어 시청 역으로 내려가려는데, 역 안이 더우니 미리 물을 마시라고 자원봉사자들이 물을 조금씩 나눠준다.
드디어 시청역으로 내려갔는데, 옆을 보니 5번 출구는 저렇게 전경으로 막아 놓았다. 어느 노인이 왜 길을 막아 놓냐고 호통을 치자 스멀스멀 꽁무니를 빼는가 싶더니 몇 계단 위로 올라가 다시 진을 치고 앉았다. 츠키야마의 소중한 잔디밭을 철통같이 지켜야하나 보다. ㅡㅡㅗ

그래서 덕수궁 기와 무늬가 꼭 전경 헬멧같이 보인다. ㅡㅡㅋ

  • 시청역 대합실부터 본게임 시작이구나ㅠㅠ 게다가 냉방시설도 수리중 아 발아파 ㅠ(me2sms)2009-05-24 18:28:37
3번 출구로 나오니 노랗고 까만 리본이 주렁주렁 달려 있고 추모 메시지를 자유롭게 써 놓았다. 금방 옆 줄로 돌아갈 줄 알았는데 영국 대사관 골목으로 다시 굽어지는 행렬. ㅠㅠ
  • 영국 대사관 앞에서 겨우 LG070 잡았;;; 얼마나 더 기다려야 들어갈까? ㅠㅠ(me2mobile)2009-05-24 19:47:25
겨우 AP 잡아서 트윗질도 하고 그동안 올라온 뉴스도 있나 살펴보았지만 별다른 소식은 없었다. 벌써 3시간째 서있으려니 허리가 다 아프네 ㅠㅠ 골목을 나와 다시 덕수궁 담 옆으로 들어서자 점점 해가 넘어가기 시작했다. 이제 불법집회로 잡혀가는 건가? ㅋ_ㅋ
이미 해는 지고, 8시가 넘었고, 저녁을 못 먹어서 배가 고프고 orz
촛불 파는 행상이 지나갔지만 본전도 못 건지고 경찰에게 윽박지르며 소란 피우는 노인이 등장하자 사람들이 조용히 하시라고 걍 줄 앞쪽으로 밀어 물리적 접촉을 끊어버림 ㅋㅋㅋ 8시 반이 지나자 시청으로 가자며 선동하는 과격파가 나타났으나 호응하는 사람 거의 없음.

He's gone.

4시간 반이나 기다린 끝에, 9시가 되어서야 드디어 헌화할 수 있었다. 이렇게 허름한, 그나마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어도 경찰이 허락하지 않던 분향소에서 웃고 있는 노간지의 흑백 사진을 보니 너무 안쓰러웠다.

어쩌다 이렇게까지 된 걸까- ㅠㅠ
, , 서울>중구>태평로
  1. BlogIcon Lou Rinser 2009.05.25 19:23 신고      

    허름해도 자발적으로 만들어진 분향소를 더 좋아하실 거에요.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21 신고      

      그렇긴한데... 끝까지 저런 대우를 받는 게 너무 서글펐어요.

  2. BlogIcon mahabanya 2009.05.25 19:25 신고      

    현 정권과 정권 보좌하는 사람들은 정말 머리가 나쁜 듯;;;
    그걸 그렇게 막아서 득될게 있다고 생각한건지...오히려 오픈하고 불상사가 없게 가이드 잘하고 있다가 흥분한 사람들이 난장이라도 부리면 이런 것을 언론플레이 하는 것이 더 나을지도 모르는데, 막고 있으니 다소간의 충돌이 있어도 욕은 경찰+행정부가 먹고... 뭐, 세가 불어나서 월드컵처럼 수 백만명이 한 자리에 모이고 그러면 부담되는 것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아무튼 4년 뒤가 기대됩니다.(4년을 버틸지는 차치하고라도)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2:10 신고      

      일관성을 가지고 쭉 밀어 붙이는 것도 그 쪽 입장에서 나쁘지는 않겠죠. 잠깐 가면 썼다가 다시 벗는 게 나중에 어떻게 뒤통수 칠지 모르잖아요? -_- 우리는 마구 욕하지만 그 사람들도 어떻게 해야 자신의 이익을 지킬 수 있는지 머리 굴리지 않을 바보는 아니잖아요. 쉽게 들끓고 쉽게 잊는 한국 사람들의 속성을 누구보다 훤히 꿰고 있는 사람들입니다.

  3. BlogIcon odlinuf 2009.05.25 21:11 신고      

    결국 다녀오셨네요. 청계천은 자기가 만든 거라고 저렇게 사수하랬답니까? -_-ㅎ

    • BlogIcon 궁시렁 2009.05.25 21:54 신고      

      장기자랑 준비하듯 가지런히 앉혀놓은 전경들을 보세요. =_=
      동아일보 보호는 덤인가봐요. -ㅁ-

  4. BlogIcon Noel 2009.05.25 23:16 신고      

    그래서 앞으로 남은 3년 반인가요- 쭉 시민들이랑 저렇게 대치하려면 피곤하겠네요, 어휴 바보같은 녀석..

    • BlogIcon 궁시렁 2009.05.26 01:43 신고      

      경찰도 무슨 죄가 있을까요.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해야 하는 게 임무인데... =_=

  5. 여담 2009.05.26 11:52 신고      

    츠키야마가 뭔가 가만생각을하다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