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Med'에 해당하는 궁시렁 10

  1. 2008.08.27 Cp. Casey (12)
  2. 2008.03.27 성한이형 동석이형 학수형
  3. 2007.10.19 52nd deactivated
  4. 2007.05.16 LT Yoon!
  5. 2006.09.29 BLDG #1411
  6. 2005.07.24 War of the Worlds 우주전쟁 (8)
  7. 2005.05.22 18MC Sr. KATUSA (2)
  8. 2005.04.10 심리그래프
  9. 2005.04.02 Safety Day
  10. 2004.12.19 Cp. Humphreys

Cp. Casey

The Universe 2008.08.27 01:44


사실은 동두천의 한 블럭짜리 신시가지 지행역 앞. (Cp. Casey에서 지하철로 두 정거장 아래)
성한이형은 이제 PCS, 다음 오더는 버지니아로. DC에서 200km 정도 떨어져 있다는 걸 보니 아마도 Ft. Lee일 것 같다. (그냥 때려맞춤)


후진 카메라라 사진이 이 모양이다. -ㅅ-;;;
52Med, 경기>동두천
  1. BlogIcon 띠용 2008.08.27 08:09 신고      

    카메라 설정을 조금만 손보시면 될꺼 같은데요? 고품질 최고해상도로요^^;

    • BlogIcon ginu 2008.08.27 09:26 신고      

      제 디카가 아니라 잘은 모르지만 쥔장이 후졌다고 하니 그렇게 알고 있어요 ㅋㅋ

  2. BlogIcon 한성민 2008.08.27 10:26 신고      

    전 뚝딱이를 가지고 있는데 dslr로 찍은 사진을 보니까 확연히 사진 선명함에서 많이 차이가 나더군요...ㅜㅜ
    아직 돈이 없어서 못 사고 있지만요..

  3. BlogIcon 웹눈 2008.08.27 12:45 신고      

    순간 'Fuji 카메라라 이모양이다'로 읽은 1人. 후지필름 카메라 사용하고 있는 1人입니다. ㅎㅎ

  4. BlogIcon 여담 2008.08.27 14:27 신고      

    우앙 가장 젊어보이는걸 과시하려고 일부러올리신거같다. 그나저나 방문자가 562라뇨

    • BlogIcon 여담 2008.08.27 16:33 신고      

      그나저나 첫번째사진은 정말젊어보이시네영, 군대 갔다오셨다고 하셨는데 이제 곧군대가요 해도믿겠네영
      고로 이것은 음모가 담긴 포스트

    • BlogIcon 궁시렁 2008.08.27 16:44 신고      

      카테고리를 쭉 둘러보시면 그런 생각 안 드실 걸요? ㅍㅎ
      원근법과 저질 해상도가 빚어낸 환영일 뿐이에요.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8.08.27 18:51 신고      

      실제로 저 셋 중에 가장 젊어요. -_-;;; 빨간 티셔츠 입은 형님과는 10살 차이랍니다. ㅎㅎㅎ
      방문자는 어제 저녁부터 카운터가 올라가지 않은 걸 오늘 합산해서 그런 거...
      인 줄 알았더니 파폭과 IE 이미지 렌더링에 대해 궁시렁댄 게 올블에서 추천 좀 받았군요. ㅋㄷ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학수형 성한이형 동석이형


LT가 되어 한국으로 돌아온 성한이형과 학수형을 오랜만에 만났다.
시험이 끝나고 한양대 앞으로 와주셨음. (내가 있는 곳으로 올 줄은 몰랐지 ㅎ)


성한이형은 LT, 학수형은 STX, 동석이형은 SK, 궁시렁은 뭥미?
52Med, 서울>성동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52nd deactivated

Life 2007.10.19 20:10
i was aware of that and it's been 2 yrs since i etsed but it is regretful that the unit's gone, though i'd been thru hard times over there and not done my job so well whilst i met such nice people.
52Med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LT Yoon!

The Universe 2007.05.16 09:27

CSM Nua came for him all the way from Ft. Bragg; it's 9 hours away from Ft. Benning.

성한이형 축하드려요~!!!
52Med, North Carolina>Ft. Bragg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BLDG #1411

The Universe 2006.09.29 11:03



빨간 지붕 5층짜리 건물이 내가 살던 곳.

남산 중턱에 있는 용산 도서관에서 찍었다.


도시 한 가운데 시퍼렇게 살아있는 저런 녹지를 밀어버리겠다는 또라이 짓은 안 하길 바란다. ㅡㅡ;;;
땅이 필요하면 바보같은 전쟁기념관이나 밀어버려라 ㅡㅡ^ (한국이 전쟁을 기념한대.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
52Med, 서울>용산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원래는 마다가스카르를 보러 가기로 했었다.
FTX 가기 전에 이미 금욜(22일)에 논다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미리부터 목욜 저녁에 이미 다 스케줄 다 잡아 놨었는데-
예상 외로 (ㅎㅎㅎ) 하루 일찍 돌아오는 바람에 리커버리도 하루 일찍 끝난 관계로 일욜(17일) 오후에 시간이 나서 그때 가자니깐 그냥 원래 가기로 한 날 가자고 그러길래, 집에 가서 자고 올까- 하다가 (월욜에 1시까지 출근하라길래 푸하핫!) 그냥 혼자서 정처없이 떠돌았다. ㅡㅡ;
흠... 정확히 말하자면 16일 저녁에도 너무 기분이 다운되어있어서 시간도 별로 없는데 괜히 나가서 밥 먹고 CD 사고 커피나 마시고 (샀는데 배가 불러서 방에 가서 먹으려고 들고 갔다가 조금만 먹고 결국 자다가 일어나서 후루룩 마셔버림 -_ㅜ) 그랬었다.
어쨌든 그래서 일욜 저녁에 어디로 향할지 모르고 떠돌다 걍 용산역에 가서 마다가스카르를 봐 버린 것이다.
원래 그걸 볼 생각은 아니었는데 볼만한 것도 없고 시간도 맞고 또 디지털 상영이라길래 혹 해서리;;;
영화는 재미는 있었는데 좀 짧은 감이 들었다. 뭐야, 벌써 끝나버리네ㅡ 뭐 이런 느낌. DLP로 틀어주니까 자막도 깨끗하게 나오고 확실히 무지 선명하게 보였다. ㅋㅋㅋ

자, 그럼 다시 21일로 돌아가서;
TA-50 인스펙션 하는 것도 짜증나는데 괜히 아침부터 생각지도 않았던 걸로 사람들이 시비 걸고 -_-+ (그게 왜 내 잘못이냐고-)
호림이는 난데없이 일등이 인스펙션 다시 받으라고 하고 -_-;;; 코피가지 흘리고 ㅇㅅㅇ
그래서 내가 일이랑 커버할테니까 오후에 그냥 출근하지 말고 인스펙션 준비한다고 방에 있으라고 하니깐 1시에 자기 사무실에 간다고 문자보내고,
거기에 CSM 리브 폼을 사인인 안한 걸 그대로 파이낸스에 내 버려서 둘이서 이걸 어째 하며 전전긍긍 몰라몰라 이러고,
나는 그래서 이래저래 걱정되는데 리브북 갖다놓으러 다시 121에 간다길래 시간도 없으면서 내가 나가면서 갖다놓을테니까 방에 먼저 가라고-
해서 결론은 6시에 강남역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5시에 나와서 지하철타면 될 것을 괜히 버스 탔다가 뻥 좀 쳐서 엎어지면 코닿을-_-; 데를 가는데 50분이나 걸리고 결국은 6시 반이 되어서야 도착했다는 거다. ㅡㅡ;;;

서브웨이에서 저녁 때우고 우주전쟁을 봤다. (흠... 이제야 원래 글 쓰려고 했던 의도에 도착;;;)
정말 끝나기 1분 전까지는 굉장히 긴박하고 말 그대로 숨막히는 기분이었다. 그런데 뭐냐 그 결말은 ㅡㅡ;
이건 책보다 더하지 않은가...!
정말 무책임하게 2시간동안 벌어진 일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없이 영화를 후다닥 접어버렸다. 무슨 멘트 넣기 전 뉴스도 아니고 이래도 되는 거냐?!
셋이서 어이없어서 서로 흥분함. ㅡㅡㅋ
10시에 나와서 시원한 바람이 불길래 맥주 한 잔 하면 딱이겠다 하고 돌아다니다 무슨 퓨전홍콩요리집을 들어갔는데 ㅎ
가격대는 센 편이었지만 요리는 맛있었다. ㅎㅎㅎ (동옥이의 그 난감해하던 표정이란 -_ㅠ;;;)
52Med, 영화보는 지누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9.14 01:31 신고      

    시공간의 불안정성인가요?
    언제 시간내서 궁시렁님의 예전글도 쭈르르 다 읽어보고 싶은데 말입니다~ 시간이 좀처럼 안난다능.. :(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10:49 신고      

      zb4-ttxml 컨버터가 없어서 심심할 때 수동으로 깔짝깔짝 옮기느라 발생하는 시공간의 불안정성입니다. ㅋㅋㅋ
      '미분 가능하면 연속이다'의 역이라고나 할까요? 푸헬헬-

  2. BlogIcon 매치어 2009.09.14 07:32 신고      

    윗부분은 원래는 마다가스카르를 볼 계획인데 마다가스카르를 보셨다는 글이군요. (...)
    그런데 우주전쟁이 제가 아는 그 영화가 맞다면, 저도 영화관에서 봤지만... 엄청난 원작과 엄청난 캐스팅을 갖고 평작을 만든... 전설적인 작품이죠.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10:47 신고      

      아, 네. 마다카스카르를 예정에 없이 일찍 봐 버려서 원래 보기로 했던 날 다른 영화를 봤다 뭐 이런 ㅋㅋㅋ
      전 팀 로빈스가 완성된 작품을 보고 내가 왜 이딴 작품에 출연한 거지? 라고 속으로 씩씩 화를 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죠. ㅎㅎㅎㅎㅎㅎㅎㅎ

  3. BlogIcon mahabanya 2009.09.14 15:25 신고      

    이 뜬금없는 시공간 불안정 ㅋㅋ

  4. BlogIcon cANDor 2009.09.15 01:03 신고      

    전, 마다가스카도 둘이서 봤고, 우주전쟁도 둘이서 봤는데,,
    이거 왜,,, 제가 쓴 거 같죠=_=;;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9.16 19:12 신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도플갱어 테스트라도... 아, 성별부터 다르죠 참.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8MC Sr. KATUSA

The Universe 2005.05.22 18:02

왼쪽부터

38th Med Det (PM) / B Co, 168th Med BN (AS) / 106th Med Det (VS) / B Co,16th MEDLOG BN / 618th Dental Co / 18MC CSM / 121st General Hospital / 52nd Med BN (EB) / 5th Med Det (PM) / HHC, 18th MEDCOM

의 시니어 카투사들 되겠다.

가운데 있는 노인네 CSM Alcatara는 필리핀 출신으로, 카투사들 위해주는 척 말은 엄청 잘 하지만 실상 알고보면 아무 것도 해 주는 것 없는 사람이다. ㅡㅡ;

이날 사진 촬영은 6월 3일에 있을 Sr. Katusa Day 순서안내지에 들어갈 배경이 필요해서 급히(?) 진행된 것.
손 앞으로 모은 건 컨셉;;; 정식으로 사용할 사진 찍을 때는 저렇게 서 있지 않았다. ㅋ

3연속 BDU 입은 사진이라니. ㅡㅡ; 베레 쓴 모습은 또 최초 공개인가? 푸훗 =_=
52Med, KATUSA, 서울>용산
  1. Segn 2005.06.11 15:25 신고      

    멋있어요~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심리그래프

Life 2005.04.10 00:27

System version : Duchy of Achernar 2003
Operation Mode : Frustrated (Efficiency : Low)

APPROACHING LIMITS
DANGER


엉망진창이다. ㅡ_ㅡ

















답답한 건 셋 다 마찬가지겠지만


내가 받는 타격은 너무 커. 자기들은 생각도 못 하겠지.

이젠 정말 지쳤다구.
52Med, 세상 사는 건 만만치가 않다, 힘빠진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afety Day

The Universe 2005.04.02 09:00



언제 찍혔지 ㅡㅅㅡ;;;

바지때문에 설마 하고 노파심에서 하는 얘긴데, 절대 옷 다림질 안 한다.
런드리 서비스에서 프레스 다 해준다. ㅋㅋㅋ 다려 입을 필요가 없다.



2005/04/02

You look cute! Hey! Awesome!!!!
Now it's not enough. Come out in it!

2005/04/02

저-얼때로 그렇게는 못하지롱. ㅋㅋㅋ
오셔서 보시라니까요~ 푸훗-

2005/05/09

살쪘어?
ㅡ,.ㅡ;;

2005/05/10

3월이잖아. 4월엔 55kg까지 나간 적도 있었다구. -_-v 므흐흣...;;;

52Med, 궁시렁 지누, 서울>용산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Cp. Humphreys

The Universe 2004.12.19 16:17


재우가 이거 찍어주고 하는 말 :
"이거 보고 맘에 안 든다고 하면 안 되죠" (이 정도면 내 얼굴에 굉장히 잘 나온 거라는 그런~ ;;;)
52Med, 방울모자, 경기>평택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