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에 해당하는 궁시렁 2

  1. 2009.05.19 잘 알지도 못하면서 아는 척 하기는- (10)
  2. 2004.05.21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2)

일단 다른 건 다 제쳐두고, 홍상수 감독의 영화 중에 가장 재미있다!!! (나만 이렇게 생각한 게 아니었어! ㅋㅋㅋ) 난 이제 내가 나이를 먹어서 홍감독 영화에 동감하는 것 같아 서글펐는데. ㅋㅋㅋ

어떤 영환지 너무 보고 싶어서 눈치껏 놀고 먹을 시간이야 흘러 넘치지만 포스트 바깥으로 나가서는 안 되는 RAM 디테일 중에 일개 PFC 나부랭이가 개념 따윈 PT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두고 몰래 용산 전자랜드에 나가서 봤다가 잔뜩 낙담한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 한 편으로 관객이야 이야기를 따라오건 말건 제 멋대로 영화는 쓱싹쓱싹 진행되고 도대체 앞뒤를 어떻게 맞춰서 봐야 하는지 도통 골때리게 만드는 감독이라는 이미지를 성공적으로 새겨 넣은 홍감독이지만, 씨네21에서 아래로 축 처진 눈이 매력인 김태우(스포일러 아님 ㅋ)를 뒤로 하고 이래도 안 보고 배겨? 하는 자신감이 풍기는 요염한 제목이 박힌 포스터와 반짝반짝 빛나는 출연진 리스트를 보자마자 이 영화를 보러 극장에 가야 한다는 솜털 같은 다짐을 했다. 상영관 수가 별로 많지 않다는 짓궂은 기자의 질문도 1주일 안에 보지 않으면 힘들다는 위기감에 헐레벌떡 예매하는 데 일조했다.

영화는 제천과 제주의 재기발랄한 대칭, 홍상수 감독이 구경남 감독의 몸을 빌어 보여주는 자학 개그, 김태우의 혼잣말(나중엔 어, 지금은 속으로 하는 멘트가 나올 타이밍인데? 하고 예측출발하게 된다 ㅎ) 및 댕기머리 샴푸로 감은 머릿결 처럼 찰랑거리는 조연들의 연기로 풉- 하고 웃게 만든다.

그런데-
나는 이상하게 딱 꼬집어 설명할 수 없는 이유로 엄지원이 별로 마음에 안 드는데(윤진서랑 구분도 못 하는데 이 둘이랑 비슷한 배우가 하나 더 있음), 그림자 살인에서도 새만금 간척지를 얼려서 스케이트장을 만들 기세로 높낮이 없이 완벽하게 평평한 톤으로 대사를 쳐서 내 귀를 오그라들게 만들더니, 이번엔 영화 시작부터 다짜고짜 헬륨가스를 들이마시고 필름을 2.5배속으로 빨리 감은 목소리로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아... CK님의 짤방을 응용하고 싶다 ㅋ)

- 당신하고 데이비드 베컴은 남의 목소리 가지고 왈가왈부할 입장이 아닐텐데?
- 찾아보니 뭐 일부러 그랬다고는 합디다.


+ 여인천하에 나왔던 해장국집 사장님 임신 25주짜리 두둑한 인심 장착하고 출연. 그냥 지나가던 행인 묻지마 캐스팅했다고 해도 믿을 정도로 수더분하고 자연스럽다. ㅋ_ㅋ
++ 하정우는 일본의 어느 시골에서 영화를 찍다가 와서 따로 컨셉을 잡을 필요가 없었음. ㅋㅋㅋ

영양가 만점인 홍감독과의 대담

  1. 2009/05/16 '잘 알지도 못하면서'에 관한 솔직, 담백, 담화 (4) by opticnerve
김태우, 엄지원, 영화보는 지누, 홍상수
  1. BlogIcon 띠용 2009.05.19 01:08 신고      

    홍상수 감독의 영화는 그냥 일반 실생활 같아요.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10:42 신고      

      그 날 대본은 그 날 처리하는 던킨 도너츠(아... 이 가게는 아닌가? 그럼 파리 바게뜨? ㅋ) 시스템이니 실생활같지 않을 수가 없어요. ㅋㅋㅋ

  2. 헤헤 2009.05.19 07:49 신고      

    난 여자는~도 재밌었는데; ㅋㅋ 그걸 보고 홍감독님은 이제 자기 영화에 대해 왈가왈부하는게 질렸구나 하는 생각도 했고(난 이렇게 해놨으니 어디 이걸 비평해보려면 해보시든가 뭐 이런) ㅋ
    글구 이상하게 엄지원 싫어하는 사람이 많던데...난 홍감독님 영화에 나오는거 보면서 오히려 매력을 느꼈거등 연기도 잘한다구 생각했구 ㅋㅋㅋ 드라마 <온에어>에 카메오 출연한건 진짜 최고였음 ㅋㅋㅋ

    +방문산 최고의 가사가 청화자야?;; 난 국화대 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10:45 신고      

      여기선 아예 대놓고 목에 핏발 세우며 땡깡 부리기도 해. ㅋㅋㅋ
      엄지원은... 그냥 이상해. 조화를 해치는 어둠의 세력 같아. -_-ㅋ

  3. BlogIcon Lou Rinser 2009.05.19 10:22 신고      

    아.. 여기저기서 '잘 알지도 못하면서' 난리네용..! (작은 따옴표 빼고 읽으면 난감합니다. ㅋ_ㅋ)

    이 영화도 접수!! 쾅!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10:46 신고      

      앗싸 관객 두 명 또 확보! ㅋㅋㅋ
      (홍감독 나한테도 과자 값 주셔야겠수다 ㅋㅋㅋ)

  4. BlogIcon Noel 2009.05.19 18:01 신고      

    영화 이름이 저거군요,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지네요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23:34 신고      

      잘 알지도 못하면서 아는 척 하는 내용입니다. ㅋㅋㅋ

  5. BlogIcon 청초 2009.05.19 19:16 신고      

    어허허 저번에 영화시네마인가 에서 소개코너에서 본 그영화.... 흠흠 저번주에 김씨표류기를 봤기 때문에

    이건 비디오로 빌려 봐야겠근여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23:34 신고      

      김씨표류기는 재밌나요? 정려원때문에 걸립니다만.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오늘 아침 출근하자마자 얼마 안 있어서 갑자기 베이스디펜스가 걸렸으니 브리핑 들으러 오라는 말을 듣고 아침에 한 시간동안 뜀박질해서 피곤한 몸과 마음이 더 축 늘어지며 그나마 없던 힘마저 쭉 빠져버렸다. ㅡ.ㅡ+++ 어떻게 이번 주를 무사히 넘기고 룰루랄라 집에 가나 했더니... ㅠ_ㅠ
카투사 5명이 모두 디테일에 걸렸다. 한명은 이번 주 동안 police call(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청소), 둘은 RAM(그야말로 랜덤, 하지만 어차피 시간 다 정해져 있고 하는 것도 얼마 없으며 아침에 PT도 하지 않으니 엄청 편하다), 그리고 원래 디테일을 하지 않는 Sr. Katusa와 드라이버는 이번 주말에 베이스디펜스에 끌려가게 된 것이었던 것이었따. -ㅁ- 언제 하러 가게 될 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데, 한 번 하러 가면 8시간동안 스트레이트로 포스트를 절대 가볍지 않은 복장으로 돌아다녀야 한다. @_@+++
주말을 날려버리는 것에 대한 보상은 물론 읍따. 추엣~

제57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초청작인 홍상수 감독의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를 봤다. 평론가들은 호평했는데 나(를 포함해 그다지 많지 오지 않은 관람객들)는 왜 이 영화가 칸의 부름을 받았는지 알 도리가 없었다. 뭔가? 그 얼렁뚱땅한 결말은...
중간 중간 삽입되는 회상 장면이 별다른 설명 없이 불쑥 나타났다 사라지는 것은 나쁘지 않았지만 상영 시간이 그다지 길지 않은데도 시간이 갈수록 지루해지는 것을 느꼈다. 또 두 주인공인 김태우와 성현아가 약수터에서 내려오면서 말다툼을 하고 김태우가 먼저 가버린 후 영화가 유지태와 그 학생들에게로 옮아간 뒤로 그냥 그대로 끝나버리자 너무 당황스러웠다. 여자가 남자의 미래라면서 여자와 한 남자는 그냥 그렇게 사라져버리나?

홍상수의 영화가 이해하기 어렵다는 말은 들었지만... 실제로 경험하고 나니 그저 난감하기만 하다. -ㅁ-;;; 칸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들 중 지금까지 별딱지 평가에서 꼴찌를 하고 있는 것이 이해가 되고~


김태우의 연기는 항상 뭔가 어색해 보이는데, 그런데도 김태우가 나온다고 하면 그 영화가 호의적으로 보인다.
유지태는 내가 볼 영화를 선택하는 기준과 전혀 관계가 없지만, 신기하게도 그가 출연한 영화는 꽤 봤는데, 이 영화를 위해서 일부러 살을 찌운 그의 턱선이 누구를 심히 연상시켰다. -_-;;; 아하핫...;;;

누구라고는 말 안 하지롱.

KATUSA, 김태우, 디테일, 영화보는 지누, 유지태, 홍상수, 서울>용산
  1. BlogIcon Noel 2009.05.18 23:42 신고      

    영화였군요, 구글 리더에서 제목만 봤을때는 그 말이 맞다고 공감에 공감을 거듭하며 클릭했어요. 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5.19 00:42 신고      

      좀 오래된 영화죠? 방금 올린 글에 링크가 필요해서 새로 업뎃했어요. ㅎ_ㅎ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