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견'에 해당하는 궁시렁 1

  1. 2009.06.28 [릴레이] 편견은 깨라고 있는 게 아닐 지도 모르지 (36)
최근에 릴레이를 몇 개 하다보니 카테고리에 아얘 '릴레이'를 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인 마하반야님(본인의 요청에 따라 예전에 사용하던 닉네임은 더 이상 언급하지 않을 것을... 뭐 염두에는 두겠습니다만 책임은 못 집니다 ㅋ)이 또 다른 재밌는 바통을 받았다. 편견을 깨트리자는 릴레이! 이번에도 덥썩 물고 싶었지만(이놈의 오지랖은... -_-;;;) 설마 바통은 하늘에서(응?) 떨어지겠지- 하며 기다리고 있었는데 예상 외로 텍큐닷컴이 아닌 티스토리 거주자 수현님에게서 바통을 받게 되었다. 잇힝- 캄솨캄솨.

[편견 타파 릴레이 규칙]
  • 자신의 직종이나 전공 때문에 주위에서 자주 듣게 되는 이야기를 궁시렁댄다.
  • 바통을 3개 복제해 살포시 던진다.
  • 유통기한 : 7월 31일

[원래 규칙에는 없지만 이누이트님의 영향으로 왠지 없으면 안 될 것 같은 릴레이 족보]
라라윈님 : 편견 타파 릴레이
해피아름드리님 : 편견을 버리세요~
검도쉐프님 : 편견을 버리면 세상이 다르게 보인다
용짱님 : 용짱은 된장남?
생각하는사람님 : 생각이 없는 생각하는사람?
미리누리는천국님 : 결혼 11년차.. 이젠 지겨울법도 하다!! 권태기에 대한 편견
특파원님 : 편견타파 릴레이를 참가하면서 다시 보는 외눈박이 시선
Lou Rinser님 : 편견 따위 버려버렸!



흠. 그런데 아직 취업은 커녕 졸업도 하지 않은데다 전공이래봐야 겨우 14과목만 들으면 학위를 주는 어정쩡한 시스템(7글자로 줄이면 '학부제의 희생양'; 지금은 이중전공 의무화 때문에 한 과목 더 줄어든 걸로 알고 있음)으로 돌아가는 정대의 학사체계는 물론 전공과는 거의 상관 없는 시험 공부를 했을 뿐 아니라 앞으로 전공 및 시험 공부한 계열과는 또 전혀 상관 없는 분야로 공부를 계속 하려는 웃기고 특이한데 별볼일 없는 위치 때문에 직종이나 전공과는 상관 없는 것도 그냥 궁시렁대보쟈-


 행정학과라서 행시 볼 줄 알았어요.

3학년 1학기 행정법 이후로 아- 난 고시 공부하면 안 되겠구나- 라는 깨달음을 얻고 일치감치 접었다. (물론 행과 가서 행시(아니면 다른 고시라도) 아니면 따로 똑부러지게 진로를 정할 곳은 없... -_-;) 게다가 성적도 신통치 않고;;; 아마 전공 과목에서 A+ 못 받고 졸업할 가능성 98.7%. 물론 학점이 학업 성취도의 모든 것을 나타내지는 않지만, 전공만 추려서 성적 내 보면 3.5도 안 나온다. -ㅅ-;;; 대신 교양 및 남의 전공에서 좋은 성적을 빼앗아 가서(이것 봐라. 이상하다! 왜 내 전공보다 남 전공을 더 잘 하냔 말이지 ㅡㅡㅋ) 부진을 훨씬 만회함. ㅋㅋㅋ
그래도 공부 잘 하잖아. 또는 너는 공부하는 게 취미잖아.
(단호하게) 아닙니다. -_-;;;

비싼 별다방 커피만 마시는 부르주아.
일단 별다방 커피는 KTF 멤버십으로 500원 업글하고, 커피카드로 15% 할인 받는다. 그리고 별다방 커피보다 비싼 커피는 널리고 널렸다. 별다방 커피가 그닥 맛있는 건 아니지만 (할인 후) 가격대비 용량 때문에 식사 대용(뻥 아님)으로 먹...마시는 거임.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커다란 커피 마시는 건 한 달에 5번이 될까 말까 한다는 것!! 다른 사람이 쓰는 술값이나 겜방비보다 내 커피 지출액이 훨씬 적다는 걸 알아 주시길. (뭐 증명은 할 수 없음 ㅎ)

 급전이 필요하면 지누에게 빌려라.

난 이 말을 듣고 어쩌다 이런 이미지가 형성되었는지 깜짝 놀랐다. 더 웃긴 건 정작 나한테서 돈을 빌려본 사람도 거의 없다는 점. ㅋ_ㅋ 언제부터 내가 '돈 좀 빌려줘' 하면 쓱- 하면서 지갑(이 아니라 다이어리겠지)에서 얼마든지 현금이 퐁퐁 솟아나는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지? 난 현금보다 카드를 즐겨 사용하고 10센트도 아까워하는 싼티나는 사람이야. 이거 왜 이래-
하지만 하워드는 둘째 치고 나는 부탁만 받으면 무이자 무담보 대출을 (아무나에게는 말고) 기꺼이 해 주는 관대한 사채업자. (응?)

 영어 잘 해서 좋겠다.

내가 외국어에 거부감이 없고 흥미가 많으며 자잘하게 아는 게 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요즘은 그야말로 영어 잘 하는 사람 천지라는 거- @_@ 어디 가서 나 영어 잘 합네- 하고 자랑했다간 바보천치 되는 것은 시간 문제. 난 절대로 그런 말은 입 밖에 꺼내지 않으며 남들이 나보고 이런 말을 하면 손사래를 치며 강하게 부정한다. (그리고 그게 사실 oTL) 저 영어 잘 하는 거 아니에요. 번역이라도 하려면 쉬운 단어도 사전 일일이 찾아가며 해야 돼요. (이유야 어찌 됐건 뻥 아님)

영어 어떻게 하면 잘 해? 영어 공부 어떻게 해야 돼?

사실 고시 말고 제일 많이 들어본 질문. 태그에도 있지만 영어 공부 어떻게 하는지 묻지 마세요. 나도 몰라요. 대답하기 지쳐서 뻔뻔스럽게 '타고 나야 된다'는 말을 할 경우도 있...;;; (하지만 엄연한 사실(응?)) 박지성한테 축구 어떻게 하면 잘 하냐고 물어봤더니 '폐활량이 좋아야 되는데요' 라는 꼴.

 일찍(??) 웹사이트를 꾸리다 보니 들어오는 각종 부탁

때는 바야흐로 웹거품이 부글부글 끓고 야후를 필두로 인터넷 관련 기업 주식의 콧대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2001년. 대학교에 들어가서 얼렁뚝딱 웹사이트를 만들고 초반에 지금 돌아보면 웃기지도 않고 창피하기만 한 여러 실수와 삽질을 반복하며 하나 둘 사이트 내용을 채우고 꾸미는 것 즐거움에 흠뻑 빠지다 보니, 어느새 컴퓨터, 인터넷, 디자인 및 각종 전자제품 관련 문의가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
아놔... 우리집 인터넷 깔리자마자 웹사이트 만들어 올린 것 뿐이야...;;; 내가 뭘 아는 게 있다고;;; 나도 너만큼이나 아는 거 별로 없어;;; 미식가가 요리까지 잘 하는 건 아니잖아?



뭐 나머지는 편견이 아니라 대충 사실이라고 봐도 뭐라고 태클 걸지 않겠슴돠. ㅎ_ㅎ

바통을 넘길 땐 해맑게. c Kimberly Williams via flickr


그럼... 이 바통을 누구에게 던질까나?
세상의 온갖 특이한 일은 죄다 먹어치우는 뻔뻔한(!!) 오드리님을 둘러싼 편견은 과연 뭐가 있을까? 꺅꺅!!
회색웃음님은 이 바닥(응?)에서는 대략 빈도가 높은 공대녀 말고 다른 편견도 후다닥 풀어놓으실 것 같은데? 꺄르륵!!!
컴 앞에 앉아서 코딩을 짜며 명확하지 않은 진로 때문에 고뇌하는 화학과 대학원생 매치어님은 과연 어떨까? 잇힝-

오드리님이 천근만근 무거운 바통에 너무 부담을 느끼시는 것 같아서 대주자를 선발해야겠다.
KLM 홍보원 중 가장 열정적으로 활동하면서 동시에 (친구분과 같이 다니느라) 다른 모든 사람들을 따시키는(응?) 길냥이님! ㅋㅋㅋ 14일에 귀국 예정이고 여행기 정리도 해야 할테니 나-중에 트랙백이 올라오면 소개하겠음둥 ㅇㅎㅎ (이라며 릴레이는 알 수 없는 공간의 저편으로 사라진다? ㅋㄷ)
, , , , , ,
  1. BlogIcon 502is 2009.06.28 21:52 신고      

    어머.. 이 포슷힝이 여기까지 올줄은..-_-;;;
    참고로 전 웹디 편을 봐서.. 웃기도 하면서.. 씁쓸한 미소를 지으면서 안습이란 생각을 하면서
    복잡한 심정으로 봤드랬죠..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8 신고      

      무한님의 글을 보셨나봐요?
      텍큐닷컴이 릴레이에는 재빠르게 반응하죠. ㅎㅎ

  2. BlogIcon mooo 2009.06.28 22:33 신고      

    저도 바통만 받아놓고 지금 뭘 써야 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궁시렁님은 금방(?) 써버리셨네요.
    그런데, 위에서 말한 편견이 정말 편견이에요? 혹시 사실을 나열한 거 아니에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9 신고      

      사실 흥미진진한 릴레이라 만약 이 바통을 줍는다면- 하는 가설을 이미 세워놓고 있었죠. ㅋㅋㅋ
      저는 뻥은 치지 않아요. (이것도 뻥인지는 읽는 사람이 판단할 몫) ㅎ_ㅎ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6.29 02:00 신고      

    왜.. 왜.. 왜.. 리붓을 해가며 이 글이.. 기를 쓰며 보고 싶었을꼬..
    (몰라몰라~ ㅠ.ㅠ) 후다닥~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7 신고      

      이런 걸 보고 운명이라고 합니다. 움홧홧!!!
      바통 받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4. BlogIcon 특파원 2009.06.29 07:08 신고      

    사실 편견은 무수히 많습니다.
    아마도 우리들 인구수 만큼이나 많은 것 같습니다.

    외국에 계시나 봐요?
    블로그 스킨이 수현님과 흡사하군요.
    저도 텍큐로 옮기고 싶은데 티토에 있는 스킨을 그대로 가져갈순 없나 해서
    정보를 수집중에 있습니다.

    좋은 글 잘 봤구요...트랙백 하나 걸고갑니다..자주 뵈요.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6 신고      

      지금 빈에 있는 부모님 집에 와 있습니다.
      특파원님은 수현님 블로그에서 자주 뵈었죠. (응?)
      수현님께서 제 배경그림을 가져가서 흑백톤으로 바꿔 사용하고 계세요. 그냥 쓰셔도 저는 알 길이 없는 건데 미리 양해를 구해 주시니 저는 감사할 따름이고, 그로 인해서 지금껏 넷상에서 반갑게 소식을 주고 받습니다.
      스킨 컨버팅이 끝나면 텍큐닷컴으로 건너 오세요- ㅎㅎㅎ

  5. BlogIcon mahabanya 2009.06.29 07:29 신고      

    ㅎㅎ 궁시렁님 과에 몸담은 사람의 주위사람이 심심하면 묻는게 '넌 언제 고시 보니' 뭐 이런 것일 듯.
    궁시렁님에게 바로 바통을 던질까도 생각해 보았으나 돌고 돌면 언젠가 받을 거라고 굳게 믿고 냐하하하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2 신고      

      움화화화 사실 고시 말고 딱히 할 만한 게 없잖아요. ㅋ_ㅋ
      그런데 바통이 저를 거쳐가면 비실비실 힘이 많이 딸리나봐요. 흙. ㅠㅠ

  6. BlogIcon Channy 2009.06.29 08:18 신고      

    편견타파 릴레이를 따라오다 이곳까지 오게되었습니다.
    멋진 블로그를 알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앞으로도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19:29 신고      

      저도 차니님 블로그 구경 잘 했습니다.
      의대의 커리큘럼은 굉장히 생소하네요. ㄷㄷㄷ

  7. BlogIcon leebok21 2009.06.29 08:20 신고      

    잼있는 글 잘읽었습니다. 릴레이주자로서 저도 트랙백 하나 살짝 얹고 갑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29 신고      

      저도 리복님 글 잘 읽었어요. 앞으로도 자주 뵈어요 ㅅㅅ

  8. BlogIcon odlinuf 2009.06.29 09:47 신고      

    난 저 사진 위까지만 딱 읽고 창을 닫았음.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19:30 신고      

      훗. 그건 불가능.
      바통 안 받으시면 삐칠 거임. 꺄륵!

    • BlogIcon odlinuf 2009.07.05 22:29 신고      

      삐치신 건가요... (굽신굽신)

    • BlogIcon 궁시렁 2009.07.07 02:34 신고      

      아니에요. 순도 원 헌드렛 퍼ㄹ쎈뜨 뮤추얼(응?) 언더스탠딩임.

  9. BlogIcon Lou Rinser 2009.06.29 10:34 신고      

    무이자라니! 무담보라니! (이런 것만 눈에 띄는 나는 뭐임...-_-;)
    바통 받아줘서 고마워요~ ㅎㅎㅎㅎㅎㅎ

  10. BlogIcon 띠용 2009.06.29 17:42 신고      

    오홍 이런 편견들이~~~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3 신고      

      모두 오해에서 비롯된 편견입니다. ㅋㅋㅋ
      띠용님 아직 바통 안 받으셨어요? 설마?

  11. BlogIcon Noel 2009.06.29 21:23 신고      

    폐활량이 좋아야 하는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저도 이거 받아버렸습니다.
    주위 사람들이 저에 대해서 어떤 편견을 갖고있는지 모르니까 어떤 내용으로 채워야 할지도 모르겠네요.ㅠㅠ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4 신고      

      모르실 리가.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 아니에요? ㅎㅎㅎ

    • BlogIcon Noel 2009.07.01 23:32 신고      

      정말로 모릅니당. ...ㅠㅠ

  12. BlogIcon jun boy 2009.07.01 10:23 신고      

    남의 전공에서 좋은 학점 빼앗기...뜨끔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4 신고      

      제 전공을 못하니 남의 전공이라도 잘 해야... 아 이건 아닌가요. ㅎㅎㅎ
      업은 한국에서 언제 개봉하나요? 왜 소식이 없을까요? ㅠㅠ

  13. BlogIcon 감은빛 2009.07.02 18:32 신고      

    하나같이 부러운 편견인데요!
    저를 보고 그런 편견 좀 가져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는걸요!

    지누님 저 새 블로그 만들었어요.
    일단 저질러보자 싶어서 만들긴 했지만 뭘 아는게 별로 없어서 지금 멍하니 있어요.
    이 블로그처럼 멋지게 만들고 싶은데, 재주가 없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7.03 03:42 신고      

      편견은 편견일 뿐. 사실이 아니잖아요. ㅇㅎㅎ
      저 때문에 텍큐닷컴에 얼떨결에 발가락을 담그셨네요? 꺄륵! 티스토리에서 완전히 넘어오실 게 아니라면 두 집 살림은 그다지 권장하지 않아요. 제가 도와드릴 일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라도 알려만 주세요. 오홀오홀-

  14. BlogIcon 매치어 2009.07.05 04:03 신고      

    현재 제 블로그가 설치형이고 beta버전(...)이라서 그런가 트랙백이 안 가네요. ^^;
    수동으로 신고하며~ 댓글은 트랙백 성공하면 지울게요.

    • BlogIcon 궁시렁 2009.07.05 05:21 신고      

      웅? 바로 위에 트랙백 있는데요? 댓글 쓰시기 5시간 전 시각으로 되어 있는데요? 아니면 트랙백을 두 개 보내신 건지;;;

  15. BlogIcon 초하 2009.07.08 15:08 신고      

    오늘 같은 날엔 바탕 그림이 시원해서 정말 좋습니다.
    재미있게 읽었구요, 저도 글 엮어놓고 갑니다~~

    그리고 하나 더 엮었는데요, 나눔 마당에 초청합니다~~

  16. BlogIcon 검은괭이2 2009.07.14 13:04 신고      

    안녕하세요^^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ㅎㅎ 글 재미있게 읽었어요~ ㅎㅎ 랙배기 붙이구 갈게요~^^

  17. BlogIcon 길냥이 2009.07.16 13:11 신고      

    크크~ 따시키긴요~ㅋㅋㅋ
    전 모두를 사랑하고 함께 지내고픈 박애주의자~ㅋㅋㅋ(응?ㅋㅋ)
    전 14일 귀국 아니고 11일 귀국이었어요~ㅋㅋ
    제가 돌아온 지가 언젠데 너무하시당~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16 18:58 신고      

      앗 전 그저 공식적인 종료일(응?)을 언급했을 뿐이고 ㅋㅋㅋ
      바통 받고 용서해 주세용. (응???)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