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텀블러'에 해당하는 궁시렁 1

  1. 2006.10.15 자이언트 로켓 텀블러 (2)
포레스트 생일날 진희랑 별다방 가서 응모했던 홍콩 여행 어쩌구 이벤트에 응모했던 게 2등에 당첨되어 자이언트 로켓 텀블러를 택배로 보내드릴테니 집 주소를 물어보는 전화가 올 거예요 어쩌구 하는 전화를 받은지 어언 한 달...;;;

그 동안 전화가 안 와서 머 이래- 하면서 목이 빠지게 기다리던 중 드뎌 지난주쯤 별다방에서 주소를 물어보는 전화가 와서 집으로 배달할 것 없이 그냥 고대점에 갖다놓으면 내가 가서 픽업하면 안 되겠냐고 했더니 네 그러시라길래 그러자고 했는데,
어제 아침에 택배 기사라며 걸려온 전화가 별다방 고대점이 학교 안에 있는 거냐고, 타이거플라자가 어디 있는 거냐고 물어봤다. ㅡㅡ;;;

하아, 드뎌 한 달을 기다려 텀블러를 받는구나! 하고 생각했지-
만,


점심 먹고 나서 별다방에 들러 내 앞에 나타난 것은...










로켓 텀블러

실제 크기를 단 1g의 뻥도 없이 알리고픈 차원에서 불펌 ㅋ


이렇게 생긴 게 내가 통째로 들어갈만한 박스에 담겨 있었다!



;;;;;;;;;;;;;;;;;;;;;;;;;;;;;;;;;;;;;;;;




이걸 어디다 쓰란 말인가! 버럭!
투명하게 생긴 건 구글에서 검색해서 (것도 eBay에 올라온 걸) 알고 있었지만 저렇게 큰 장식품인줄은 몰랐잖아!! 버럭버럭!!

맨 첨에 당첨됐다고 전화받았을 때와 똑같은 생각이 들어서 이런 탄식이 자연스럽게 흘러나왔다.

그냥 3등에나 당첨해주지... (상품은 바나나 모카 프라푸치노 교환권)


거기에 플러스, 이걸 그냥 집으로 배달해달라고 주소 불러줬으면 진짜 난감했겠는데 그나마 다행-
어쩐지. 텀블러를 매장에 와서 가져가는 것도 아니고 집으로 보내준다고 할 때 이상하단 생각은 들었지만~



어쨌건 나도 직원들도 무척 당황해하며 이렇게 큰 걸 줄은 몰랐다고, 고객님이 원하시면 다시 집으로 택배로 보내드리겠다길래 어차피 집에 가져가봐야 놓아둘 곳도 없다고 했더니, 그러면 동아리나 과방에 장식으로 주면 어떻겠냐고 물어보길래 그런 거 할 나이는 지났다고 대답해 주었다. 한 1분 정도 어떻게 해야 할 지 도무지 정할 수가 없어서 난감해하고 있자니 차라리 3등에 당첨되는 게 더 좋은데 하는 탄식을 들었을 법한 점원이 그럼 이것보다 음료교환권을 드리는 게 낫겠냐고, 텀블러는 저희가 처리하겠다고 물어보길래, 2.8초 동안 생각하고 그러자고 했다.


스타벅스 음료쿠폰


참나. 한 달을 기다려 89000원짜리 장식품 대신 음료 한 잔 마실 수 있는 쿠폰을 받다니. ㅡㅡ;;;




뭐 이거 이외에 a=1/4 라고 풀어놓고 문제에서 100a의 값을 구하라는 질문에 스스럼없이 40! 이라고 적는 만행을 저지르는가 하면, ;;;
분모에 있는 3을 없앤답시고 우변에도 3으로 나눠주는 만행을 저지르는 등 굴욕 시리즈는 시험기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ㅡㅡ;


아, 참 그리고 오늘은 점심 먹고 아 졸려~ 하다가 근검절약을 실천해 통장잔고를 촉촉히 적셔보겠다는 일념으로 (참나. 스캘 갔다와서 이딴 멘트를 뻔뻔스럽게도 내뱉다니 ㅡㅡㅋ) 포레스트가 완소하는 자판기 커피를 먹으려고 했는데... 백원짜리 동전을 넣기가 무섭게 꾸엑! 하고 땅바닥으로 동전을 쨍그랑 토해내는 게 아닌가? 뭐야 이거... -_-+ 하고 눈꼬리를 치켜 올려 떴더니 중광의 자판기 2대가 모두 영업표시등이 꺼져있다 ㅡㅡ;;;
자판기가 나를 거부했다고 포레스트한테 꼭 얘기해줘야지 ㅋㅋㅋ



+ 쿠폰으로는 아이스 화이트 초컬릿 모카 벤티(6300원/내가 알고 있는 가장 비싼 메뉴ㅋ)를 먹었다. ㅋㅋㅋ
, , ,
  1. BlogIcon 띠용 2008.08.24 01:25 신고      

    헐.. 저런 텀블러를 뭣에 써먹으라고 주는걸까요;;;ㅋㅋㅋ

    • BlogIcon ginu 2008.08.24 02:34 신고      

      장식용으로도 그닥 쓸모가 없을 것 같은데 말이죠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