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ulnus aeternum memoriae'에 해당하는 궁시렁 4

  1. 2009.09.08 bitte erwürg mich nicht mehr (11)
  2. 2004.09.13 So that I wouldn't forget
  3. 2004.01.01 2004 - the Year of the Monkey
  4. 2003.03.05 뭔가에 홀린 것 같다. (2)
C'est la fin.



Hobbala, das hab' ich früher gehört.

Und noch wieder!




vulnus aeternum memoriae, 세상 사는 건 만만치가 않다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9.08 15:54 신고      

    바쁜데.. 구글 번역기가 도저히 웃겨서.. 한자 남기오~ ㅋ
    ==>
    http://translate.google.co.kr/translate_t?prev=hp&hl=ko&js=y&text=C%27est+la+fin.+Hobbala%2C+das+hab%27+ich+fr%C3%BCher+geh%C3%B6rt.+Und+noch+wieder%21&file=&sl=de&tl=ko

  2. BlogIcon 연님 2009.09.09 09:52 신고      

    Güh gehsön Amad'o mun Wegeh ui Amho ga Anihl gar sangak hab nich da, und veri Monga ichtso Voimürda. Dokilo nun Aju john Langüageih!! Grogh na Hal Juhl Mollaso seul Poyo... ün ün ün

    • BlogIcon 궁시렁 2009.09.09 11:57 신고      

      ;;;;;;;;;;;;;;;;;;;;;;;;;;;;;;;;;;;;;;;;;;;;;;;;;;;;;;;;;;;;;;;;;;;;;
      스팸인줄 알고 삭제 버튼을 누르려는 순간 익숙한 이름이라 응? 하면서 읽어보려고 했는데 이거야말로 먼 외계의 암호;;;
      해독할 수 없는 정보를 입력하기 위해 두 눈에는 혈액이 집중되고 *_* 뭐지 이건, 스벤스카어? 막 이러면서 ㅋㄷ
      엄청 헤맸네요. 오홀홀홀- 어느나라말(?)인지 알아차리는데 시간 오래 걸렸어요- ㅋㅋㅋ

  3. BlogIcon cANDor 2009.09.09 23:12 신고      

    적절한 리플이 아닐수도 있지만;;;
    Whatever people say, you are the one who decides to stop.
    Do not forget. You can do whatever you want in whatever way you choose.
    Have faith in yourself. =]

    • BlogIcon 궁시렁 2009.09.12 12:23 신고      

      kinda inappropriate;;; 털썩;;;

    • BlogIcon cANDor 2009.09.14 00:12 신고      

      카인다 임베러씽;;; 철썩;;;

    • BlogIcon 궁시렁 2009.09.14 01:12 신고      

      it's just that's-how-it-goes-u-know thing;;;
      plz don't get mad oTL

    • BlogIcon cANDor 2009.09.14 01:42 신고      

      아하,, 아씨아씨!! 접수!갓잇!
      앤, 노 워리스~.. =]
      암더카인더브펄슨후겟츠맫이질리~ (응???) ㅋㅋ

  4. BlogIcon 怪獸王 2009.09.12 10:49 신고      

    rammstein!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So that I wouldn't forget

Life 2004.09.13 14:50
꿈에 하워드가 또 나왔다. 도서관에서 마주쳤는데 시커멓게 타가지고는 ㅋㅋㅋ 그런데 이번에도 그냥 지나가버림. ㅡㅡ; 저번에도 그러더니 얘기도 한 번 안 하고 -ㅅ- 왜 자꾸 이러냐 ㅋ



And I also have seen Kies.

Also Forest.



Also Lady H...
(According to Kies' expression)


They were like as if nothing had happened...

I was somewhat embarrassed, for she talked to me first.



포레스트에게 무심결에 영어로 말해놓고 (물론 머라고 했는지는 모르지;;;) 미안해 하니까 포레스트 曰, "괜찮아. 2006년까지는 다 나을거야." ㅡㅡㅋ (which means I'm not gonna talk to him in English anymore ㅋㅋㅋ)



I wish I could turn back time.
I wanna go back if I can.
howard, vulnus aeternum memoriae, , 포레스트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ㅅ-


시간이 정말 빨리 가는 것 같다. 벌써 2004년이라니... -ㅁ- 과학소설에나 나올법한 연도같이만 느껴지는데... 쿨럭...;;;
I can't believe it.

지난 해는 정말 ㅡ 다사다난했다.

나쁜 일이 있으면, 좋은 일도 있는 거고...
슬픈 일이 있으면, 기쁜 일도 있는 거고...
오해와 불운이 겹칠 수도 있고, 운이 좋아 복이 터질 수도 있는 거다.

Well... probably I need more time to recall what happened to me last year but you know, when you wanna do it, you just don't have sufficient time, and when you're available, you just wanna be at ease. ㅎㅎㅎ
vulnus aeternum memoriae, 새해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말 그대로다.

내가 정신을 똑바로 차리지 않고 살고 있다는 것의 반증 - 이라고 해도 할 말은 없지만...


아침에 치과에 다녀오는 길에 녹차-입시시즌에 국제관에서 찾을 수 있는 셀프녹차... 종이컵과 녹차티백과 정수기만 있으면 알아서 타먹는-를 들고 오는데, 언제부턴가 티백 끝 부분의 종이-실에 매달려 달랑거리는-가 종이컵 안에 얌전히 떠 있다. -_-;;;

학교에 가려고 버스를 타러 육교를 건너다가 경희대쪽에서 오는 버스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느긋하게 계단을 내려왔는데, 옆에서 38번이 비웃듯이 지나가버린다. 타려고 기다리는 사람이 없으니 정류장을 무정차통과하는 것은 당연하다. -_-;
하지만 조금 일찍 나왔기때문에 조금만 툴툴대고 기다렸는데 왠일로 3분정도밖에 지나지 않아 버스가 다시 왔다. 물론 승객은 적다. 그런데 버스카드를 대는 순간... 띡 하고 찍힌 숫자는 500이었다. -_-;;; 분명히 이달에 처음 버스를 타는 것도 아니고, 더더군다나 갈아타지도 않았는데, 500만이 찍혔다.

덕분에 약간 일찍 학교에 도착해서, 강의실에 들어갔다. 사람들이 꽤나 많이 앉아있어서 주연이가 어디 앉아있나 뚤레뚤레 돌아보기가 민망해서(오늘은 피터가 선물한 흰모자를 쓰고 갔다) 그냥 앞에-사방이 막혀 있어서 앉기 힘든 의자쪽으로- 앉았다. '흰모자 쓰고 있어 어디야'라고 (2번에 걸쳐) 문자를 보냈는데, 나를 못찾겠다는 답문이 온다. 곧이어, '강의실 502야'라고 알려준다. 뒷문으로 들어가서 강의실이 바뀐 줄 모르고 앉아있었던 것이다. -_-;;;
행정법 수업이었는데, 자기 사정때문에 오늘은 강의를 못하겠다면서 목요일에 보강을 해준다고 한시간 일찍 오랜다. 몇명이 그 전시간에 수업이 있다고 하니까, 수업있는 사람 손들어보라고 하더니 몇명 안되는데 그냥 하죠 라는 투로 나가버렸다. ;;;

한시간쯤 놀다가 5교시가 끝날 시간에 맞춰서 담 수업인 함교수의 미행정을 들으러 내려갔는데, 강의실에 사람들이 디글디글했다. 이제 막 수업이 끝났을 시간인데... 인혜랑 은선이가 있었는데 인혜는 주연이랑 인사하고는 나에게 뒷사람이 나가려고 하니까 비켜달라고 했다. (나는 안녕 이라고 하던 중이었다;;;) 자리가 없어서 맨앞줄에 앉아 함교수의 만담을 들었는데, 어제 늦게 잔 나머지 피곤했던 지누는 맨 앞에서 함교수가 여러번 쳐다보는-주연이가 깨우기도 하고- 가운데 꾸벅꾸벅 졸았다. -_-;;;

어제 수정이가 노트사러 이슈에 갔을 때 벽에 걸 액자가 있나 찾아봤지만 없었다. 오늘 주연이가 노트사러 이슈에 갔는데, 사진부의 눈썰미를 활용해 벽에도 걸고 세워두기도 하는 액자를 쉭쉭 찾아낸다. ㅋ 액자 사이즈가 애매했는데 집에 와서 끼워보니 위아래로는 여백이 많고 옆으로는 꽉 낀다. -_-;

568을 타러 안암로터리로 가고 있는데 횡단보도 앞에 서자 길 건너 정류장에 서있는 568이 보인다. -_-+ 얼른 신호가 바뀌길 기다렸으나 버스는 속절없이 떠나버렸다. 어차피 다음 버스를 타려면 오래 기다려야 할테니 던킨에서 도너츠나 사가자- 하고 다시 참살이길을 올라가 던킨에 들어갔는데, 먼치킨을 집어들려는데 아줌마 두명이 무서운 기세로 내 앞을 가로막고 도너츠를 주워담는다. 다른 걸 먼저 집으려고 움직이면 나와 움직임을 같이하는 아줌마들... ㅠ_ㅠ

다시 횡단보도 앞에 서서 신호가 바뀌길 기다리고 있는데, 어이없게도 568이 그사이에 다시 와서 정류장에 서있다. -_-;;; 이번에야말로 신호가 얼른 바뀌길 기다리며 발을 동동 굴렀으나 왜 그렇게 빨간불은 길기만 한지... 다행히도 이번에는 버스가 오래 서 있었다. 버스카드는 550원이 찍혔지만, 총사용금액은 여전히 1050원이라고 나온다. 3천원쯤은 나와야 하는데. -.-;
내릴 때가 되어서 벨을 누르려고 했는데, 이미 누가 먼저 눌렀는지 불이 들어와있다. 그래서 그냥 문 앞에 서 있었는데, 정류장에 서고도 문이 열리질 않는다. 버스가 그냥 출발하려고 하자 당황해서 아저씨! 라고 외쳤더니, 버스기사는 뭐라고 하면서 문을 열어줬는데, 나한테 뭐라고 했는지는 전혀 알 수 없다. 한쪽에 이어폰을 꼽고는 있었지만 무슨 말인지 전혀 못알아 들었다.
그리고... 나 말고 아무도 내리지 않았다. -_- 벨은 누가 누른건가.



남자 01들은 남아있는 사람이 얼마 없고, 선배들은 복학한 사람들이 몇몇 보이고(더 많이 했겠지만 내가 얼마 모르니까), 행과에는 02 여자애들이 많아보이고, 정욱이는 훈련소에서 돌아와 출근(ㅠ_ㅠ)을 하고, 왜 휴학했는지 미스터리인 포레스트는 심심한가보다.


갑자기 복잡한 학교에 돌아와서 그런걸까, 어안이 벙벙하다. 지금 내가 정말 존재하는 세계에 있는 건지 혼란스러울 정도로 -
vulnus aeternum memoriae, 버스
  1. BlogIcon 우울한딱따구리 2010.01.25 11:51 신고      

    읽는 저도 뭔가에 홀린 느낌이 -_-;;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