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아주 우연한 기회로 텍스트큐브가 가입형 블로그 서비스를 비밀리에(응?) 진행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다음 블로거뉴스 베스트에 올라 트래픽 떡실신을 당한 뒤 하루 트래픽이 500MB밖에 안 되는 홈페이지에 7천명에 가까운 방문자가 쏟아지니 트래픽의 한계를 느껴서, 그냥 가입형 블로그라면 내 돈도 안 내도 되고 트래픽 걱정도 안 할텐데- 라는 생각을 하던 차에 베스트에 올랐던 그 글에 댓글을 달아주신 매직보이님이 텍큐닷컴 초대장을 배포한다는 글을 또 역시 아주 우연한 기회로 어느 메타블로그 사이트에서 보게 되었고 염치불구하고 초대를 부탁했다. (굽신굽신)
아직 closed beta 서비스라 내 맘대로 손댈 수 있는 게 아무 것도 없어서 아직 망설이고 있는데, ginu.kr 도메인이 아깝긴 하지만(도메인을 여기로 연결시키면 사이트에 올려놓은 페이지는 접속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거잖아?) 아무래도 트래픽이나 커뮤니케이션을 생각한다면 Duchy of New Achernar는 여기가 되어야 할 것 같다.

그렇게 되면... 홈페이지는 정말로 콘스탄티노폴리스의 3중성벽 꼴이 나는 건가... ㄷㄷㄷ
아니면, 아카이브로 남게 될라나... 내 성격상 db를 직접 주물러야 직성이 풀리니까. (가입형은 이게 단점이구만.)
텍스트큐브닷컴, 트래픽 초과
  1. BlogIcon 바로 2008.08.05 00:16 신고      

    간단한 방법이 있습니다. 무한트래픽을 유지할 수 있는 서버구축 비용을 껌으로 여길 정도의 거액 연봉을 받으면 됩니다..................-_...

    저도 개인계정쓰다가 태터앤미디어로 옮기고, 텍큐닷컴에 새로운 주제로 블로그를 개설하면서 행복감에 빠져있습니다. 물론 예전에 독립 텍큐의 자유도는......어쩔 수 없는 딜레마 같습니다. (하지만....올리고 올려서 3G 트래픽을 만들어도 닫혀 버리니.....포기했습니다. ㅠㅠ)

    • BlogIcon ginu the grouch 2008.08.05 01:16 신고      

      저도 지금 같은 딜레마에 빠져 있어요. DB를 직접 수정하는 것은 굉장한 메리트니까요.
      트래픽 걱정에서도 벗어나고 홈페이지도 살릴 수 있도록 이 곳을 서브도메인으로 연결하려고 알아보고 있습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다음 블로거 뉴스 베스트 스크린샷

인증 스샷 (응?)



구글맵스에 동해가 표시되어 있지 않다는 글을 일요일 새벽 블로거뉴스에 보낸 뒤 알 수 없는 이유로 하루 종일 IT 부문 베스트 1번에 올라가 있는 바람에 상상도 하지 못했던 엄청난 클릭수의 쓰나미가 몰아닥쳐 어제 하루 홈페이지는 트래픽에 떡실신된 상태였다. 트래픽 초기화는 2번 더 할 수 있었는데 1시쯤에 이미 셧다운 된 상태에서 1시 22분에 한 번 초기화를 했지만 2시간을 채 못 채우고 2시 53분에 다시 초기화를 시켰다.
다음 블로거뉴스가 새삼 무섭게 느껴지는 순간- ㅇㅅㅇ;;;
하지만 이 마저도 모자라 결국 5시쯤 완전히 접속이 중단되고 말았다. (더 이상 트래픽 초과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응? 그런데 밤 9시쯤 다시 접속이 되는 게 아닌가? 12시도 아직 안 됐는데 왜 벌써 트래픽이 풀렸지? 하면서 다음이 압박을 넣었나- 하는 얼토당토 않은 어처구니 없는 망상도 해 보았으나, 집에 와서 비누넷을 살펴보니 역시 어쩌다 한 번 서버가 리셋되면 12시 되기 전에도 초기화가 되는 경우가 있다고 ㅋㅋㅋ

오늘 새벽까지도 블로거뉴스 베스트에서 내려올 줄을 몰라서 (2번으로 내려갔음 -_-;) 1분에 1%꼴로 트래픽이 올라가길래, 70%정도 트래픽이 찼을 때 다음에 문의 메일을 보내(24시간 핫라인에 전화해볼까-도 생각 ㅋ) 블로거뉴스 베스트에서 내려달라고 사정을 했지만 오늘 아침 9시에 확인해보니 아직도 베스트에 올라 있고 이미 홈페이지는 접속 불가능한 상태였다.
하지만 하루 평균 트래픽이 200MB도 안 되는데 돈을 더 들여가며 1GB짜리 상품으로 갈아타기도 좀 그렇고... 더 아이러니한 건 공짜로 블로그 계정을 주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람들이 들어와도 트래픽이 넘쳐서 글을 못 보는 일은 없을텐데, 하고 생각하니 괜히 설치형 블로그를 선택했나ㅡ 하는 생각도 들었다.


오늘은 접속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 글은 mysql에 직접 접속해서 쓰고 있다. ㅋㅋㅋ
블로거뉴스, 트래픽 초과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민족고대가 촛불의 배후가 되겠습니다.

민족고대가 촛불의 배후가 되겠습니다.



촛불집회의 성격이 변질되어 가고 경찰의 진압 수위가 나날이 높아져가는 아스트랄한 타이밍에 올라가는 신문 광고. 그 동안 모금한 금액으로는 1면 하단 광고료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경향신문에서 그냥 실어준다고.
고파스에서 모금 광고글을 보고 낼름 동참했지만(이게 10일 전;;;) 신문 광고에 대한 대다수 고파서들의 반응은 액화질소에 담궜다 꺼낸 바나나마냥 차가웠다.
동맹휴업이 성사되기까자의 우여곡절보다 더 기가 막힌 진통 끝에 어쨌거나 고대 이름을 건 광고가 나가기는 나간다.


이 파일을 누군가가 퍼가서 오늘 오후에 트래픽 초과로 접속이 불가능했다.
트래픽 셧다운은 2004년 이후로 처음이라...;;; 급깜놀;;;
어떻게 된 영문인지 알아보고 복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다 포레스트한테 이 포스트를 들키고 말았다. -_-ㅋ 우엥 -_-ㅋ
경향신문, 고대, 고파스, 광고, 촛불집회, 트래픽 초과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