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갑'에 해당하는 궁시렁 2

  1. 2009.12.11 지갑의 귀환 (22)
  2. 2009.03.07 지갑 분실 (20)

지갑의 귀환

Life 2009.12.11 23:52

시공간을 뛰어 넘어 이 궁시렁과 완벽하게 연결되어 있는 옛 궁시렁

  • 2009/03/07 지갑 분실 [20]


  • 종이, 잉크, 무엇보다 시간과 인력 낭비가 확실한 기업축전 만드는 사이(하아- 이번 달 따라 더 많음 -_-) 정대 학사지원부에서 문자가 와 있었다.

    핸펀 캡처한 거라니까요. 아놔 왜 못 믿으삼 ㄲㄲㄲ

    엥? 지갑? 무슨 지갑? 내 지갑 지금 책상 위에 있는데? 어리둥절하며 전화를 걸었다. (저는 알바 주제에 제 내선번호까지 있으니까요. 물론 벨이 울리는 일은 일 주일에 한 번? ㄲ) 그랬더니 정말 지갑이 있다며, 동대문경찰서에서 보냈다며, 01학번 맞냐며, 봉투는 이미 뜯어서 확인 했다며 가지러 오라고 했다. 마침 우체국에 갈 참에다가 정대 사물함에서 뺄 것도 있었기 때문에(돌발 자투리 궁시렁 : KT는 그놈의 때문에 광고 좀 그만 해라!) 냅다 튀어 나갔다.


    오오옷!!! 진짜였다!!! 3월에 잃어버린 바로 그 지갑!!!
    한참동안 분실물센터(지금은 사이트가 없어졌;;;) 사이트를 들락날락해도 소식이 없던 바로 그 지갑!!!
    그러길래 지갑 손에 들고 다니지 말라는 둥, 무슨 지갑을 그렇게 자주 잃어버리냐는 둥 하던 바로 그 지갑!!!

    게다가 내용물까지 고스란히 다 들어있다. 현금만 쏙 빼고- 잃어버리기 전날 터치팟 인터뷰하고 받았던 문화상품권까지 그대로 들어있다. (ㅋㅋㅋ 아놔 왜? ㅎㅎㅎ 도둑님하 상품권 쓸 일은 없으셨쎄욤?) 물론 지갑 가득한 수많은 카드는 죄다 무용지물이지만;;; 그래도 그게 어디야 ㅠㅠ 오홋오홋 ㅠㅠ 헌혈증이랑 콩다방 쿠폰(내년 1월 폭파되니 그 전에 업글해야함 ㅋ), 영화 표 정도 건졌다. 꺄울- 꺄르륵- 냐하하-

    그런데 진짜 어쩌다 동대문경찰서에 들어가게 됐을까? 분명 난 공덕동에서 잃어버렸(다고 추정하)는데... 정말 버스 안에서 누가 휘릭 쓸어가서 돈만 빼고 동대문서 관할 지역 어딘가에 버렸거나 아니면 주워서 우체통에 넣은 사람이 동대문서 관할 지역에 있는 우체통에 넣었거나... ~_~ 어쨌거나 뒤늦게라도 찾아준 경찰에게 감사 전화를 하려는데 배달온 봉투를 보니 응...? 동봉한 수령확인서(정확히는 기억 안 남)? 요금 수취인 부담?? +_+ (하긴... 누군가 우편 요금을 내긴 내야하니까;;;) 등등에 약간 긴장했으나 담당 직원은 수령확인서가 있냐고 물어보고는 없다고 하니까 그냥 가볍게 웃으면서 통화를 끝냈다. ㅎ_ㅎ

    카드를 작두질로 다 자르고 나니까 과장님이 나중에 자기는 그냥 슈레더(문서절단기? 파쇄기? 하여튼 종이 갈아버리는 그 기계)에 넣어버린다고... 사무실에 있는 게 조금 두꺼운 것도 들어가서 진짜로 카드도 갈아진다. ㅎㄷㄷ



    그리고 문자로 이 소식을 접한 두 명(그 지갑을 애초에 나 쓰라고 줬던 오돈과 지난 달 같이 새 지갑을 사러 간 헤헤)의 펀치 구멍처럼 똑같은 반응 :

    쏴. (한 글자로 요약했음ㄲ)

    ㅋㅋㅋ
    냐하하, 지갑
    1. BlogIcon 띠용 2009.12.12 00:02 신고      

      우와 9개월 전의 지갑이 찾아졌다니요.ㅎㅎ

      • BlogIcon 궁시렁 2009.12.12 00:15 신고      

        헐킈. 그렇군요. 아홉 달이군요.
        12-3=9

        털썩
        아놔 이제 이런 단순한 산수조차 에러... oTL
        (계속 7달 전에 잃어버렸다고 떠들고 다녔... orz)


        1년 뒤에 오는 경우도 있다고는 합니다. ㅎ_ㅎ

    2. BlogIcon 회색웃음 2009.12.12 00:18 신고      

      쏘세요~ ㅋ

    3. BlogIcon 착한영 2009.12.12 00:41 신고      

      그래도 그 도둑 깔끔하네요. 현금만 쏙 빼가다니.

      • BlogIcon 궁시렁 2009.12.18 10:55 신고      

        어차피 카드야 쓰면 바로 덜미 잡히는 거고, 다른 건 쓸 곳이 없고, 그래서 지갑 잃어버린 사람들이 현금은 바라지도 않으니 제발 지갑(과 그 안에 든 무수히 많은 카드)만이라도 돌려달라고 빌잖아요.

    4. BlogIcon Joshua.J 2009.12.12 09:33 신고      

      헐 너무 오래된거 아녜요? ;ㅅ;
      그렇다치고 돈만빼고 고스란히 들어있다는건 기적중에 기적

      • BlogIcon 궁시렁 2009.12.18 10:57 신고      

        조금만 일찍 돌아왔으면 지갑 새로 안 사는 건데 말이죠 ㅋㅋㅋ

    5. BlogIcon 매치어 2009.12.12 23:02 신고      

      흑흑... 저도 올해 지갑 잃어버렸는데... 이젠 거의 포기했으며 다시 찾아도 내용물 중에서 현재 유효한 것이 별로 없지만 아직 희망의 끈을 놓지 말아야겠군요! 전 아직 잃어버린지 3개월도 안 되었으니까요.

      • BlogIcon 궁시렁 2009.12.18 10:56 신고      

        제가 주민등록증 잃어버린 뒤 아직 안 만들었다고 말씀 드렸던가요? ㅎㅎㅎ (사진 새로 찍고 5천원 내기 싫어서지만 -_-ㅋ)
        마음씨 고운 분이 현금살만 쏙 빼 먹고 버린 껍데기를 우체통에 넣어 주실 거에요-

    6. 헤헤 2009.12.13 01:14 신고      

      아 역시 쏘란 반응은 나만 한게 아니었군 ㄲㄲㄲㄲㄲㄲ
      5천원 이내 란 말 기억하고 있다
      이제 난 불우이웃이니... 5천원도 감사히 받잡겠어.ㅋ

    7. 여담 2009.12.13 02:00 신고      

      ㅋㅋㅋㅋㅋㅋㅋ 저는 한 3일만에 찾은 듯 ㅜㅜ..

    8. BlogIcon 실버 2009.12.18 03:35 신고      

      시간을 달린 지갑! 사실은 궁시렁님이 모르는 사이에 꽤 먼 여행을 마치고 온 지갑일지도 몰라요.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12.18 11:49 신고      

        지갑 표면에 여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더라고요. ㅎ_ㅎ
        잃어버렸다가 다시 찾은 지갑은 왠지 기분이 나빠서 안 쓰신다는 사무실 직원분들의 말에 저도 그냥 서랍에 넣어두고만 있습니다.

    9. 헤헤 2009.12.21 11:22 신고      

      나 요새 완전 한가함시롱~~~~ 연말연시 불우이웃을 도웁시다~

      • BlogIcon 궁시렁 2009.12.21 16:05 신고      

        여기 있네. 불우이웃. 꺄륵!
        프로젝트 끝난 거?

    10. 헤헤 2009.12.22 15:20 신고      

      응 아직 출근은 하고 있는데
      나 매일매일 놀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 BlogIcon 흐르듯 2010.01.06 23:43 신고      

      감축드리옵나이다~~ 쏘세욧!ㅋ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10.01.08 11:31 신고      

        헐허허-
        문화상품권이 어디 갔는지 모르겠어요. 분명 안 썼을텐데... 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지갑 분실

    Life 2009.03.07 15:08
    163번 버스를 타고 집에 가는 길이었다. 공덕 시장에서 내려서 공덕역에서 600번 버스를 갈아타려고 하는데, 응?
    가방 안에 지갑이 없다!!!
    허걱!!!



    분명히 지갑을 가방 안에 넣었다고 생각했는데... 그냥 가방 위에 얹어 놓았다가 일어서면서 바닥으로 떨어진 모양이다.
    2초 동안 패닉에 빠져있다가 대중교통수단에서 물건을 잃어버리면 120에 전화하라고 지하철에 도배해 놓았던 광고가 생각나서 바로 전화를 해 보니, 버스 회사 전화번호만 알려준다. (나는 120에서 무슨 다른 조치라도 취해주는 줄 알았다... -ㅂ-;;;) 그래서 전화했지만 안 받네? (버럭!) 혹시나 해서 163 내린 곳까지 걸어가 봤지만 아무 것도 없고... 버스 회사에 다시 전화를 해 보니 지갑이 떨어졌는데 그걸 그냥 가져가지 누가 가져다 주겠냐며(뭐... 맞는 말...이 아니라 남의 지갑인데 당연히 돌려줘야 하는 것 아냐! 버럭!(이라며 각박한 세태를 원망하는 중)) 차 번호를 알고 있냐고 묻는데, 당연히 알 리 없잖아? -_-; 다행히 전화하는 도중 163이 지나가고 있어서, 그 차 전전 차라고 알려주었다. 그 버스 기사에게 연락은 해 보겠으니 만약 지갑이 있다면 연락해 준다길래 일단 공덕역에서 기다리며 하필이면 집에 일찍 들어가서 고모한테 이번에도 시험에 떨어졌노라고 얘기하려던 날 이런 개구리 코딱지같은 일이 생기냐고 원망하다가, 아무리 기다려도 연락이 없길래 버스 회사에 다시 전화했더니 다른 사람이 받아서 사정을 반복한 뒤 버스 내리는 계단에 떨어져 있을 거라고 설명했지만 아무래도 지갑을 찾는 건 무리인 것 같고, 이제 집에 어떻게 가야 하나 막막하던 차에, 원래 오늘 친구들과 같이 만나기로 했지만 회사 일이 끝나지 않아 오지 못한 건하가 근처에 신방(므흣?)을 차렸다는 걸 기억해 내고 혹시 퇴근하고 집에 있는지 전화를 걸어봤다. (아놔... 이게 뭐니... ㅠㅠ) 건하는 일을 빨리 마무리하고 나갈테니 광흥창역까지 올 수 있겠냐길래 가뭄에 단비 오든 기뻐하며 냉큼 걸어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바람이 씽씽 불어 체감온도 -10도인(터치팟이 그랬음 ㅋ) 추운 날씨에 지하철 두 정거장 거리를 걸어가자니 서러운데 대흥역에서 독막길로 갈아타야 하는 걸 잊고 서강로로 계속 걸어가다가 어느 횡단보도 앞의 지도를 보고서야 어익후! 길을 잘못 들었구나! 하는 차에 건하에게 전화가 와서, 다시 대흥역에서 만나기로 하고 빨리 걷느라 다리 아파 죽겠는데 다시 오던 길로 돌아가는 와중에 미투데이 문자는 이럴 때 쓰는 거란 생각이 들어서, 손가락 시려운데 써지지도 않는 문자를 보냈다.

    이 글은 ginu님의 2009년 3월 6일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대흥역에서 건하를 만나니... 으앙... 정말 울고 싶었다. ㅠㅠ
    건하는 늦게나마 기어이 양주를 들고 학교로 가던 길이었고 ㅋ 지하철만 타면 되면 그냥 들이박고 봐야지- 하면서 딱콩거리고는(나도 생각해봤는데 도저히 할 수가... 털썩 그리고 어차피 버스도 또 타야 되고...;;;) 패닉에 빠져있는 나를 잘 도닥여주고 표를 끊어주고(10년만에 쥐어보는 마그네틱 표 ㅋ) 비상금을 쥐어주고 떠났다.

    그 동안 환율이 씩씩하게 계속 올라서 일찍 환전한 걸 발바닥을 찍으며 후회하고 있다가, 만약 500 유로를 환전 안 하고 지갑에 계속 가지고 다니다가 이렇게 잃어버렸다면 아마 2초 동안 패닉에 빠지는 게 아니라 아예 버스 정류장에 쓰러져 졸도하거나 소뇌가 폭발했을 것이다. ㅡㅡ; (이건 전화위복? (응?))



    반론 : 내가 지갑 자주 잃어버린다고 하는데(포레스트), 2002년과 2006년에는 다이어리를 잃어버렸다가 1주일만에 다시 찾았고, 완전히 잃어버린 건 2007년 뿐이다.
    지갑 손에 들고 다니다가 잃어버릴 줄 알았다고 하는데(고모), 가방에 사뿐히 올려져 있었을 뿐이(라고 추정된)다. 정말 미리 태그한 뒤 지갑을 가방에 넣은 줄 알았다.


    - 뭘 잃어버렸죠?
    - 현금(얼마인지 모르지만 만원 이상), 어제 터치팟 인터뷰하고 받은 문화상품권(5천원), 학생증(재발급 비용 7천원), 신용카드(내 것 2 장, 고모 것 한 장), 가산도서관 대출증(재발급 비용 천원), CGV 멤버십(재발급 비용 500원), 은행 자물쇠 카드, 파파이스 멤버십(재발급 이제 안 해 줄 거임), 해피 포인트 카드(오준이는 해피 포인트 제휴 신한 체크 카드를 언제 줄까?), 정독도서관 대출증, OK 캐시백 카드, SKT 멤버십(고모 거), Show 멤버십(도연이 거;;;), 교보문고-핫트랙스 통합 멤버십, 롯데 멤버십(고모 거라 재발급이 까다로움 -_-), 컨버스 멤버십, 헌혈증, 도장 한 번만 더 받으면 핫브레드 하나 공짜인 던킨 쿠폰, 도장 세 번만 더 찍으면 커피 한 잔 무료인 롯데다방 쿠폰, 도장 5 개 찍은 콩다방 쿠폰, 4월에 감자튀김 2 번 공짜로 먹을 수 있는 파파이스 쿠폰, 이외 기억 안 나는 잡다한 쿠폰, 잡다 명함, 영화표 모음, 이외 잘 생각 안 나는 잡다 카드 등등등.
    - 이걸 언제 다 복구합니까? 푸핫!
    OTL, 건하, 미투데이, 안습, 지갑
    1. BlogIcon LeSo 2009.03.07 17:28 신고      

      지갑이 좀 크신가 봅니다. (…)

    2. BlogIcon 띠용 2009.03.07 20:21 신고      

      정말 지갑을 잃어버렸을 때 돈보다도 더 먼저 생각나는건 쿠폰인거 같아요;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3.07 23:02 신고      

        쿠폰은 이 궁시렁을 쓰면서 생각났어요. 롯데다방 쿠폰이 제일 아깝네요.
        신용카드 재발급 받으려면 시간 오래 걸리는데... 그 동안 손발 다 묶여있을 생각하니 흙 ㅠㅠ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3.07 23:55 신고      

      뜨아~~ 그 모든 것을 기억해 내는 당신이 더 장하오~
      지갑 안에 뭔가 많았네요..
      전 지갑없이 중요카드 두세장을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뎅~
      신분증, 교통카드겸 신용카드, 아파트 출입카드 ^.^

      • BlogIcon 궁시렁 2009.03.08 01:30 신고      

        다이어리 들고 다닐 땐 더 했습니다. ㅡㅡㅋ
        저희 아파트 단지도 곧 출입카드 시스템으로 바뀌는데, 그랬으면 그 출입카드도 잃어버리지 않았을까요? -_-;

    4. BlogIcon 세르엘 2009.03.08 01:21 신고      

      어이쿠 ㅠㅠㅠㅠ
      그나저나 장지갑이라서 그러신지 뭔가 많군요 ㅎㅎ 역시 제 지갑처럼 텅텅 비어있으면 잃어버려도 마음을 비울 수 있습니다. 내용물을 다 합쳐도 지갑의 가격 10% 정도 되려나(..)

      • BlogIcon 궁시렁 2009.03.08 01:31 신고      

        채울 게 없으면 아예 지갑을 들고 다닐 필요가... ㅎㅎㅎ
        젭알 수많은 카드 재발급 안 하도록 누가 찾아줬으면 좋겠어요. 흙 ㅠㅠ

    5. BlogIcon 세르엘 2009.03.08 01:36 신고      

      음 그래도 제 지갑엔 카드 넉장(중 한장은 선불카드인데 잔액이 2000원) 학생증에 가끔 채워지는 돈 거기에 도서관 대출증...

      뭔가 써놓으니까 좀 들어있는 것 같기도(!)

      • BlogIcon 궁시렁 2009.03.08 11:49 신고      

        전 학생증 재발급 받으려면 7천원 내야 합니다. ㅡㅡㅋ
        주민등록증보다 더 비싸요. -ㅁ-

    6. BlogIcon 맨큐 2009.03.08 17:59 신고      

      아, 저도 예전에 지갑 잃어버리고 완전 당황스러웠는데...
      늦게라도 궁시렁님께 지갑이 돌아왔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3.08 18:55 신고      

        맨큐님 요즘 바쁘셨나봐요. ㅅㅅ
        누가 돈만 채가고 버린 걸 주워다 줬으면 좋겠지만... 요즘 세상이 워낙 메마르고 각박한지라... ㅠㅠ

    7. BlogIcon 1월의가면 2009.03.08 23:55 신고      

      아..
      "도장 한 번만 더 받으면 핫브레드 하나 공짜인 던킨 쿠폰"
      이 부분에서 눈물이

      지갑잃어버리면 돈보다도 멤버쉽카드같은게 정말 골치아프죠..

      누가 경찰서에 맡겨서라도 지갑이 돌아오길 바래요~

      • BlogIcon 궁시렁 2009.03.09 01:46 신고      

        고맙습니다. ㅠㅠ
        신용카드 재발급 받을때까지 전 본의 아니게 가택연금 신세... -_-ㅋ

    8. BlogIcon Krang 2009.03.09 22:23 신고      

      이런... 휴우.. 우선 액땜이라 생각하시고..
      그래도 개념이 있는 사람이라면 현금은 빼고서라도 나머지 쓸모없는(?) 것들은 우체통에 살포시 넣었을거라 믿고 기다려 보세요...토닥토닦~~

      덧) 지갑에 꽤 많이 들어가네요. -_-;;;

      • BlogIcon 궁시렁 2009.03.09 22:51 신고      

        수많은 카드를 넣은 지갑이 불균형하게 불뚝헤지는 불상사를 막기 위해 불사의 노력을 거듭하야 대략 빵빵하게 들고 다녔습니다. 다이어리 들고다니던 습관이 어디 가겠습니까 ㅡㅡㅋ
        아무리 봐도 나머지 불필요한 것들은 그냥 쓰레기통에 직행했지 싶어요... 흙 ㅠㅠ

    9. BlogIcon 디파일러 2009.03.10 12:37 신고      

      마그테닉..........


      아무튼 지갑 빨리 찾으세요 ...ㄷㄷ;

      • BlogIcon 궁시렁 2009.03.10 19:46 신고      

        오타 지적 캄솨힙니다. 낼름 고쳤습니다. ㅋㅋㅋ

    10. BlogIcon odlinuf 2009.03.10 12:53 신고      

      예전에 제가 지갑 잃어버린 경험담 들려드린 적 있죠? 그 때 생각이 나 제 마음까지 아픕니다. 저 많은 걸 잃어버리셨으니, 오죽하시겠어요. 혹시 그새 누군가 지갑을 주워 연락하진 않았나요? 이제부턴 분산수납(?)하시는 편이 좋겠습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3.10 20:18 신고      

        버스 회사에는 들어오지 않을 것이 거의 확실하고, 경찰의 수중에 들오가지 않을 것도 대략 확실하고, (주인을 신원을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학생증 뿐이라서) 학교로 들어가지 않을 것도 원숭이 부시의 탐욕만큼 확실하고, 그냥 체념하고 있어요. ㅠㅠ 오드리님의 경우처럼 누군가 부적절하게 제게 경제적으로 피해를 입히지 않은 건 다행입...;;;
        2년 전 다이어리 잃어버린 뒤 신분증(여권)만은 분산수납하고 있으니 잃어버리지 않았네요. ㅡㅡ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