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폰타나'에 해당하는 궁시렁 1

  1. 2009.09.01 모르니까 무시하게 된다 (9)
지배를 합리화할 때면 언제나 지배당하는 사람이 열등하다는 것을 입증하는 이론이 나타났다. '노예제는 모든 인간이 자유롭고 독립적인 존재로 태어난다는 자연권에 위반된다'고 쓴 바 있는 몽테스키외는 역설적으로 흑인 노예제를 다음과 같은 이유를 들어 옹호했다. "어느 누구도 지극히 지혜로운 존재인 신께서 영혼을, 그것도 선량한 영혼을 완전히 새까만 그들의 몸뚱아리에 불어넣어 주었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이 말이 누가 봐도 비논리적이라는 사실은 다음과 같은 실용적 언급이 잘 말해 준다. "노예가 사탕수수를 경작하지 않으면 설탕은 지나치게 비싸질 것이다."
결국 바로 이 점이 계몽주의 시대에 노예제가 번성한 사실을 잘 설명해 준다. 교역을 통해 근대적 경제 성장을 자극했던 플랜테이션 경제의 발전은 다른 사람들의 강제 노동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다. 그것을 정당화하기 위해 '노예는 진정한 의미의 인간이 아니다' 혹은 '그들은 미개인으로, 예속화는 미개인을 문명화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할 필요가 있었다.
다른 사람들의 문화를 무시하는 것은 유럽인의 문화에 대한 무지에서, 그리고 그들의 정신적 지평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것에 대한 이해의 부족에서 기인했다. 여행자의 기록과 외국의 땅과 민족에 대한 기술이 증가하고 있었는데도 인류의 다양성에 대한 유럽 일반인의 무지는 놀라울 정도였다. 한 타히티인을 파리에 데리고 온 부갱빌(1729~1811, 남태평양을 탐험한 프랑스의 항해가)은 다음과 같은 질문을 들어야 했다. "어떻게 이 사람이 사는 곳에서는 프랑스어나 잉글랜드어, 에스파냐어가 사용되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 (그러나 북아메리카에서는 지금도 예수 그리스도가 잉글랜드어로 말했다고 확신하는 사람들이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pp. 171-173

거울에 비친 유럽 Europa Ante el Espejo
조셉 폰타나 지음 | 김원중 옮김
새물결, 1999
,
  1. BlogIcon 매치어 2009.09.01 15:06 신고      

    '거울에 비친 유럽'이란 책은 본 적이 있는데 독후감이 예전 블로그에 있어서 트랙백을 할 수는 없겠군요. 상당히 유럽을 까는(?) 책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읽고 나면 유럽의 역사가 상당히 치사하게 포장되어 있다는 생각이 들었죠. 모르던 사실도 있지만 알고도 모른척하는 사실을 많이 말해주는 책이었다고 결론내고 싶네요.
    노예제도도 그런 예에 속할 것 같군요. '진실을 모르는 사람도 있었고 진실을 알고도 모른척한 사람도 있는' 그런 게 아니었을까요.

    • BlogIcon 궁시렁 2009.09.01 16:13 신고      

      독후감이 예전 블로그에 있어서 트랙백을 할 수 없네요(2)
      매치어님의 독후감(?) 보고 저도 읽고 있는 거랍니다. 꺄르륵-

  2. BlogIcon Noel 2009.09.02 16:21 신고      

    왠지 읽어보고 싶어지는 책이군요.

  3. BlogIcon 흐르듯 2009.09.03 21:18 신고      

    오.. 읽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9.04 15:40 신고      

      전 마음에 들어서 아예 사기로 했어요. ㅎㅎㅎ

  4. BlogIcon 마래바 2009.09.04 11:17 신고      

    모르니까 무시하게 된다.. 이렇게 볼 수도 있겠네요.
    모르니까 무식하게 된다. ㅎㅎ

    블로그 예쁘네요.. 색감과.. 근데 FF에서는 댓글이 안열리네요. 제 환경에서만 그런 건지.
    IE에서는 문제 없구요.

    • BlogIcon 궁시렁 2009.09.04 15:41 신고      

      텍스트큐브닷컴이 가끔씩 댓글창이 열리지 않는 버그가 있더라고요. 페이지 로딩을 중지하고 새로고침을 누른 뒤 다시 시도하면 거의 대부분 제대로 열립니다. 구글에 건의를 해 봐야 겠네요. ㅅㅅ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5. 2009.09.04 22:20      

    비밀댓글입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