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에 해당하는 궁시렁 3

  1. 2010.03.29 Howard getting married (for real) (12)
  2. 2009.07.18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 (19)
  3. 2009.01.06 우정의 토대 (2)

반 년 묵은 궁시렁

2009/09/23 Howard getting married [9]


지난 금욜 오전에 전화가 와서 서울에 넘어오려(인천 사람들은 이런 표현을 쓰나요? 급궁금 ㅎ) 하는데 시간이 맞겠냐더니 잠잠무소식(그럼 그렇지-)이었던 하워드에게서 또 전화가 와서 주례를 누구에게 부탁해야 좋을까 이러면서 (무작정) (고등)학교에 온다길래 나는 오후에 CS교육(아놔... 대외협력부에서 전화응대라면 귀와 입이 닳도록 깍듯이 굽신굽신 이랬는데 뭘 배우란 거임? ㅋ)이 있어서 끝나는 시간에 맞게 오라고 했는데, 교육은 생각보다 늦게 끝나고 (당연히?) 학교엔 선생님들이 이미 다 퇴근하고 없어서 허탕친 하워드는 차 대기도 좁은 골목길에 무턱대고(네. 제가 그러라고 시켰어요.) 불법(?)정차하며 기다리고 있어서 후다닥 사무실에 돌아와 짐을 챙기고 나가는데 빨리 오라고 난생처음 진정한 의미의 호통을 치길래 진짜 당황해서 정말 뻥 안치고 발톱이 빠져라 헐레벌떡 전속력을 다해서 사무실에서 중도 계단 쪽문(이거 정식 명칭이 있을텐데... ㅎㅎㅎ)을 통해 잽싸게 빠져나왔다. 참나- 이제 막 귀가 떨어져라 버럭질 한다 이거지 -_-ㅋ

생각지도 않은 졸업선물에 감동(물론 그런다고 내가 감동이라도 할 줄 알았냐 뭐 이런 저렴한 츤데레(?? 이렇게 쓰면 되는 저급 속어 맞나?) 구사)에 원금이 얼마나 남았는지 기억도 나지 않고 돌려받을 생각도 꿈에도 하지 않았던 자금 상환(아냐... 아무리 관대한 무이자 대출이라도 난 손해본겨 ㄲㄲㄲ)에 깜놀.



낙성대에 가서 이영주 선생님이랑 저녁을 먹으면서 청첩장을 받았다.

뭐, 좋다. 4월인 거 알고 있었다. (그런데 며칠이라고는 진짜 얘기 안 했다고 ㅡㅡ;;;)






실감이 안 나는구나.......


























해가 지나면서 점점, 서로 삶이 어떻게 흘러가는지 모르는 부분이 늘어만 간다. 나는 커다란 사건 없이 유유하게 지내왔는데 하워드는 나에게 이야기하지 않은 굵직굵직한 일들이 많이도 있었나보군. 자기가 워낙 바쁘고 신경쓸 곳이 많으니까, 그리고 딱히 어느 순간이라고 꼬집지 않아도 살아가는 방식, 주관심사, 목표 등등이 달라져(레벨이 차이난다...고 하는 게 적절할듯-) 옆에 있어도 느껴지는 격차가, 그게 씁쓸할 뿐이지, 뭐 다른 거 없다.


인생의 고비를 넘기는 조언을 나누고 힘이 되어줄 수 있는 위치는 더 이상 아닌 것이지. 그게, 서로 멀어진다- 는 걸 물끄러미 받아들이는 게, 마음 한 켠이 텅 빌 뿐, 뭐 별 거 없다. 세상만사 다 이유가 있는 법이지. 그런다고 친구가 친구가 아닌 게 되는 것도 아니고. 하. 하. 하.






나 결혼식 때 뭘 해 줘야 하지?? 본인 말마따나 지인들의 관계가 다 점조직(!)이라 이건 뭐 친구들끼리 돈 모아서 뭘 해 줄 수도 없는 노릇이고 -_-ㅋ (아, 평범한 29세 남자라면 지금쯤 고정수입이 있어서 금액 부담쯤이야 무이자 할부로 푱 날려버리고 세간살이 하나라도 해 줄 수 있어야 하는 건데 oTL)



이럴 때 들으면 대략 어울리는 건지 정확히는 알 수 없는 노래

howard, 우정
  1. BlogIcon 띠용 2010.03.29 23:17 신고      

    사람을 알게 되고 그 후의 변화에 적응하는건 참 힘든 일이죠?^^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26 신고      

      한결같을 수는 없으니까요...
      나이가 들고 어른이 되는 걸 무슨 수로 막겠어요. ㅎㅎ

  2. BlogIcon 마가진 2010.03.30 00:06 신고      

    ㅎㅎ 봄바람에 청첩장이 흩날릴 때가 왔군요.^^;

    사회생활은 점점 자신의 일만으로도 좁아지게 마련이죠. 하지만 결국 지나고 보면.. 물론 당연 해야할 일을 했지만 그렇게까지 몰두할 필요까지는 없었다는 생각이 들곤 하지요. ^^;;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27 신고      

      다음 토욜이 또 길일인가 그렇대요. 다른 결혼식도 많이 겹치나봐요 ~_~//

  3. BlogIcon 책상머리 앤 2010.03.30 12:23 신고      

    아흑... 무이자 할부로 세간살이 하나쯤은 날려줄 수 있어야 한다, 라는 말에 저도 함께 OTL.....
    당연히 그런 것쯤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나이만 먹었지, 고정 수입을 마련해 줄 일자리 잡는 것도 쉬운 게 아니더군요. 이래서 자식 먹여 살리는 모든 부모는 위대하다는 말이...

    • BlogIcon 궁시렁 2010.03.30 19:19 신고      

      저도 이 나이 먹도록(ㅇㅇ??) 계속 돈을 쓰고만 있으니... 할 말 없습니다. ㅎ_ㅎ
      생각지도 않았던 공돈이 생겼으니 이 돈 한도 안에서 해결하려고요. 그런데 막상 고르려니 그래도 신혼 선물인데 정말 좋은 걸 해 주고 싶네요. ㅠㅠ

  4. BlogIcon cANDor 2010.03.31 03:35 신고      

    이름이 낯익어서 텍큐 어딘가에 왠지 이 분이 계실 것 같다능...

    4월이면 이미 대충 다 준비가 되었겠지만,, 그래도 쇼핑 리스트에 남아 있는 게 있지 않을까요..
    필요한 거 사주는 게 서로서로 좋은 것 같던데...
    아무튼, 좋은 선물 잘 고르시길... =)

    • BlogIcon 궁시렁 2010.03.31 19:57 신고      

      그냥 제가 '자주' 언급하는 친구에요. ㅎ_ㅎ
      소파 얘길 꺼내서 찾아는 보는데, 욕심은 끝이 없... 아. 예산에 끝이 있으니 자연히 생기기는 하는데 그래도 ㅇ_ㅇ

    • BlogIcon cANDor 2010.04.01 02:06 신고      

      헥.. 소파..
      소파는 신랑 신부가 같이 사러 가도 취향 맞추기가 힘든 아이템 아닌가요? 고르기가 만만찮을 것 같은데..
      뭐 하긴, 친구가 열심히 골라 주면 그만큼 더 기쁘고 고맙겠죠. =)
      참,, 지난주던가? 불만제로에서 인터넷 쇼핑몰에서 파는 불량가구에 대해 나왔었는데.. 초심초심..

    • BlogIcon 궁시렁 2010.04.02 09:27 신고      

      아, 그런가요? 인터넷에서 파는 거나 가구 공장에 직접 가는 거나 별반 차이 없다는 어느 주부의 조언은... ㅎㅎㅎ
      사실 저도 과제 너무 많아서 열심히 골라줄 수는 없어요. 그냥 2분만에 대-충 ㅡㅡㅋ
      생각해 보니 다른 집안 가구들이랑 어울리는 걸 골라야 할텐데, 또 생각해 보면 어차피 집안에 오래 붙어있을 사람들도 아닌데 아무 거나 들여놓으면 어때- 하면서도 또 미적 센스가 흘러 넘치는 이미지로 각인되고 싶은 마음도 있고 푸헐헐;;;

  5. BlogIcon citrus 2010.04.16 19:51 신고      

    음 오늘도 재미있는 궁시렁 이야기들 잘 보고 갑니다.

    실용적인 선물 잘 고르셨길 바랍니다. ^^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눈에서 멀어진다고 해서 마음도 멀어지는 것은 참사랑이 아니다.
참사랑이라면 눈에서 멀어질수록 마음은 그만큼 더 가까워져야 할 것이다.
눈에서 멀어졌다고 마음까지 멀어지는 것은 참우정이 아니다.
참우정이라면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은 그만큼 더 가까워져야 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 최인호의 《산중일기》중에서 -


* 사랑은 '눈을 뜨는' 훈련입니다. 육체의 눈이 아닌 마음의 눈!
마음의 눈이 밝아야 사랑도, 우정도 깊어집니다.
눈에서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지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마음의 눈이 더 활짝 떠져서
더 가까이 더 잘 보이는 관계가 진정한 참사랑, 참우정의 모습입니다.

어제 배달된 고도원의 아침편지. 매달 후원금(얼마 안 됨 ㅎ)이 자동이체로 퐁당퐁당 빠져나가는데도 편지함에는 250통이 넘도록 안 읽고 쌓여 있는데... -_-; 바로 어제 옆구리를 푹 찌르는 내용이 도착해 있었구나.

Out of sight, out of mind가 날이 갈수록 위력을 발휘하는 내 모습에도 반성을- oTL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정
  1. BlogIcon mooo 2009.07.18 12:04 신고      

    아침편지를 구독하시는군요! 반갑습니다! :-) 저도 구독자라서 말이지요. 하하!
    그런데,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따라서 멀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물론 한순간 확! 되살아나기는 하지만, 점점 멀어지는 것이 느껴지더군요.

    • BlogIcon 궁시렁 2009.07.19 17:59 신고      

      정말 동감합니다. 한 순간 확! 되살아나다가도 다시 점점 멀어져요. ㅠㅠ
      그런 현실이 슬프기만... ㅠㅠ
      저작권법 때문에 엮고 싶지만 할 수 없는 노래 : 015B의 '나의 옛 친구'

  2. BlogIcon 띠용 2009.07.18 12:22 신고      

    처음부터 몸이 멀어진 상태에서 시작하면 마음은 확실히 애틋해지긴 해요.오호호호홋

  3. BlogIcon 매치어 2009.07.18 12:56 신고      

    요즘 하는 그 게임, 마비노기에 남김말로 쓴 게 "Out of sight, out of mind..?"였는데 그 말을 여기서도 보게 되는군요. 얼마전에 유학을 마치고 영구귀국한 친구가 생각나네요. 몇년을 떨어져 지냈지만 메신저로 만날 때에도 몇시간이고 즐겁게 대화할 수 있고 서로 바로 스스럼없이 속을 터낼 수 있었던 친구를 보며 우정에는 거리가 중요한 게 아닌 것 같았습니다. 얼마전에 고치신 듯한(?) 다른 글과 이어서 말하면 참 존경스러우면서도 믿음이 가는 친구인 걸 보면 우정에는 존경과 신뢰 모두가 중요한 것 같네요.
    덧) 저도 몇년째 아침편지 봅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7.19 18:04 신고      

      물리적 거리보다 심리적 거리가 더 극복하기 힘들어요. ㅠㅠ


      ㅠㅠ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계속 믿으렵니다. (반성의 결과 ㅎ)



      고친(?) 그 글은 태그 하나만 추가했을 뿐인뎁- 텍큐닷컴 알리미의 업뎃 정책이 너무 친절해서 그것도 좀 부담스럽군요. (응?)

  4. BlogIcon 회색웃음 2009.07.18 16:02 신고      

    휴우... 일담.. 마음이 통하면... 이 말도 비껴가지 않을까요??
    방가운 얼굴.. 만나뵙게 되어 기뻤습니다. 아니 ing... ^^. 후다닥~~

  5. BlogIcon 세르엘 2009.07.18 21:30 신고      

    저도 매일 받아보고는 있는데... 7GB 지메일 용량 한계를 보려는 목적인마냥 안읽고 쌓여가고 있습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7.19 18:01 신고      

      gmail은 매초마다 용량이 늘고 있지 않아요?
      아마 쉐뤩님이 질 거임.

    • BlogIcon 세르엘 2009.07.19 19:58 신고      

      그러게요. 지메일은 매우 서서히 그러나 꾸준히 늘어나고 있죠. 소수점 몇 째자리로 늘어나더라?(...) 그래서 전 지메일 사용한지 한참인데도 메일 용량 0% ㄲㄲ 요즘은 메일 안지워요(!!)

  6. 헤헤 2009.07.19 00:06 신고      

    몸이 멀어진다고 해서 마음도 멀어지는 건 참사랑이 아니며 참우정이 아니다...
    라는 말엔 예전엔 동의했었는데 지금은 동의를 못하겠어.
    결국 다 그렇게 되더라고. 아무리 친했고 아무리 좋아했던 사람도.

  7. BlogIcon mahabanya 2009.07.19 05:06 신고      

    보고 싶은 마음이 있으면 '아웃 오브 사이ㅌ, 아웃 오브 마인ㄷ'가 적용되지 않고(오히려 더 간절해 지더군요)
    보고 싶은 마음이 떠나면 역시 맞는 말이 되더군요;;;

  8. BlogIcon cANDor 2009.07.19 20:24 신고      

    Out of sight, out of mind.
    저를 항상 괴롭히는 말이기도 함.
    그냥,, 눈 앞에 있을 때 더 잘해주려고 한다죠.
    그리고,, 맘에서 잠시 멀어졌더라도,
    다시 만나면 언제 떨어져 있었나 싶을 정도로 더 잘 지내기도 하니깐요.
    문제는 시간인 것 같아요...
    눈에서 멀어진 시간이 너무 길어지면,,
    가끔은 너무 다른 사람이 되어 만나게 될 수도 있으니까.
    그러기 전에 꼭 화상-_-채팅 혹은 영상-_-통화라도!!!

    참.. 시렁님!! 저 초대형 하이퍼 울트라 슈퍼스타님 영화 봤사와요!! 숙-_-제 검사해 주세욧!! plz~

    • BlogIcon 궁시렁 2009.07.20 02:41 신고      

      전화를 해도 바빠서 못 받고,
      메일을 보내면 귀찮아서 답장 안 보내고,
      한국에 있어도 시간이 안 맞고,
      이러다보면 점점 시간은 빨리 흘러가요.
      하지만 원래 그런 성격인 걸- (이젠 자기도 이걸 무기 겸 방어수단으로 내세우고 있음 -_-) 하면서 참을 忍자를 새깁니다. ㅎ_ㅎ

  9. 헤헤 2009.07.19 22:41 신고      

    내가 왠만한 줄임말은 다 알겠는데
    현시창은 뭐냐 뭘까나?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우정의 토대

And Everything 2009.01.06 18:26
내 정의에 따르면, 우정의 토대를 이루는 건 두 가지야. 존경과 신뢰. 이 두 가지 요소는 반드시 함께 있어야 해. 누군가를 존경한다 해도 신뢰가 없다면, 우정은 갈수록 약해질 뿐이지.

스티그 라르손, "여자를 혐오한 남자들", p. 647


여자를 혐오한 남자들 Män som hatar kvinnor
스티그 라르손 지음 / 레나 그룸바흐와 마끄 드 구베냉이 프랑스어로 옮긴 것을 임호경이 한국어로 옮김
아르테



스티그 라르손, 우정, 책 읽는 지누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7.19 22:27 신고      

    말이 되는 것같기도 하고, 아닌 것같기도 하고.. 신뢰만 있으면 힘들까나요??
    저에게는 '존경'이라는 단어의 카테고리가 '선지자적인'쪽에 가까워서 말이죠~ ^^
    궁시렁님의 생각은 어떠실라나요? 우정의 토대 말이에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7.20 02:43 신고      

      신뢰만 있다면 갑-을 관계로 빠질 수도 있지 않을까요?
      관계는 동등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한 쪽이 너무 크면 저울이 기울어져 버리니까요.
      하지만 현실은 저도 회색웃음님과 같아요. ㅎ_ㅎ 존경은 굉장히 높은 레벨에서 벌어지는 일.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