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그 라르손'에 해당하는 궁시렁 2

  1. 2009.01.07 도서관에서 보고 난 책은 제발 제자리에 꼽아 주세요 (13)
  2. 2009.01.06 우정의 토대 (2)
교보에서 우연히 발견한 스티그 라르손의 베스트 셀러 밀레니엄 시리즈를 학교에서 빌리려고 도서관 사이트에서 스티그 라르손과 출판사 이름을 검색했더니 아무 것도 나오지 않길래 인기 많다더니 왜 도서관에 없는지 약간 의아해하면서 구입 신청을 하고 며칠 뒤에 확인해 보니 이미 소장중이라고 뜨길래, 그러면 그렇지 이 책이 아직도 없을리가 없지 하면서도 그렇다면 내가 검색했을 때 아무 것도 뜨지 않았던 건 그럼 뭐야(버럭!) 하면서 다시 검색했더니 출판사 이름으로 다시 검색하니 겨우 결과가 떴다. 키워드와 전방일치 검색의 차이인지 뭔지 모르겠지만 도무지 파악할 수 없는 이유로 농락당한 기분이 들면서 1부를 낼름 대출해 순식간에 읽어내린 후 2부를 빌리려고 다시 중도에 갔더니, 분명히 도서관에 있다고 나오는데 자리에 없다.

아니! 분명 어제 1부를 빌릴 때만 해도 거기 있었는데! (버럭!)
빨리 다음 시리즈를 읽고 싶어 안달이 나 있는데 도서관 문 닫을 시간은 가까워지고, 내 눈에 무슨 문제가 있어서 힐끗 쳐다만 봐도 냉큼 찾을 수 있는 초록색 책을 못 찾는 것이길 바라는 절박한 심정으로 서가를 둘러봤지만 없다! 누가 서가에서 뽑아 그냥 들고 읽고 있나 싶어서 주위를 두리번거리며 찾아보고 책 카트에 혹시 들어있나 찾아봤지만,

없다! OTL

물론 과도에 가서 빌리면 되지만 방학이라 셔틀버스도 다니지 않으니 과도는 다른 시립도서관과 마찬가지로 일부러 찾아가기 번거로운 먼 곳일 뿐;;; (하지만 별 수 없군 ㅡㅡ;;;)

아놔! 이런 경우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자기가 필요한 책을 남들이 대출하지 못하게 자기만 아는 전혀 엉뚱한 곳에 짱박아 놓는 악질도 있다지만, 보고 난 책을 아무 곳에나 꼽아 놓으면 학교 도서관이 조그마한 동네 책방도 아니고 서가를 이 잡듯이 꼼꼼하게 뒤지지 않는 한 찾아낼 겨를이 없다. 아무리 서가마다 네가 엉뚱한 곳에 꽂은 그 책은 누군가가 애타게 찾고 있는 책이라고 써 붙여 놓아도 콧방귀도 뀌지 않고 얼토당토 않은 곳에 쑤셔넣(...;;;)고 가버리는 녀석들이 꼭 있다. 차라리 도서관 알바들이 정리하게 보던 책상에 놓고 그냥 가던가. (끝날 시간이 되니까 이런 사람들도 꽤 있음;;;)





글 쓰고 있는데 TV에서 발톱에 낀 때보다 더 역겨운 변태 막장 드라마 너는 내 운명을 끝까지 줄기차게 광고하고 있군하. 아 짜증나. ㅡㅡ;;;
도서관, 무개념, 버럭!, 스티그 라르손
  1. BlogIcon 네누크 2009.01.07 17:45 신고      

    북카트에 올려놓고 가라는 문구를 본 적이 있네요. 그만큼 무관심한 사람이 많은듯 싶습니다. 안타까운일이예요

    • BlogIcon 궁시렁 2009.01.08 14:17 신고      

      네. 북카트에 놓아도 돼요. 책 가져다 꽂으려고 정리한 카트에는 두지 말라고도 하지만 그건 도서관 알바의 몫이고 책을 잃어버릴 염려는 없...;;;

  2. BlogIcon 띠용 2009.01.07 19:41 신고      

    와 많이 난감하셨겠어요 이궁;

    • BlogIcon 궁시렁 2009.01.08 14:18 신고      

      그냥 바로 다음날에 다른 도서관에 가서 빌려서 800페이지가 넘는 책을 또 순식간에 달음박질 쳤어요.

  3. BlogIcon Odlinuf 2009.01.07 20:38 신고      

    그런 사람 어딜 가나 꼭 있죠. 도서관이 마치 자기 방인냥 책을 여기저기 흐트러뜨리는 인간들. 저는 예전에 학교 근처에서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그날 바로 어떤 녀석(분명 생물학과임)이 자그마치 6만원짜리 생물학 원서를 도서관에서 제 학생증으로 빌려갔...아니 훔쳐갔더군요. 하는 수 없이 제가....-_- 그래서 생물학과 학생들에 대한 제 인식이 안좋아요.

    • BlogIcon LeSo 2009.01.07 21:07 신고      

      6만원 정도면 보통 수업 교재 축이라 역추적 하실 수도 있었을 텐데 아깝습니다.
      그보다 그 도서관은 본인 확인 안 합니까? ;;

    • BlogIcon Odlinuf 2009.01.07 21:25 신고      

      도서관 직원들이 일일이 대조하나요 어디. 공공 도서관에서도 그냥 회원증 받아서 스캔하고 말더군요. 그리고 저도 그렇게 따져봤지만 일단 분실신고를 먼저 했어야 한다고 그러더군요. 하루밖에 지나지 않았는데. ㅎㅎ 저는 집에 와서야 알았고. ㅎㅎㅎㅎㅎㅎ -_- 그냥 개한테 밥사줬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09.01.08 14:25 신고      

      지갑 훔쳐간 것도 괘씸한데 책까지 덤으로 꿀꺽하고 ㅡㅡ;;;
      그런데 도서관 책이면 온갖군데 레이블과 도장으로 떡칠이 되어 있을텐데 LeSo님 말씀대로 잠복하고 있다가 목뒷덜미라도 움켜쥐고 본때를 보여주실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 BlogIcon Odlinuf 2009.01.08 14:43 신고      

      제가 그놈이라면 그 책은 집에서만 볼거예요. ^^

  4. BlogIcon LeSo 2009.01.07 21:05 신고      

    사서한테 찾아놓으라고 하면 다음 날 갖다 놓을테니 그냥 여유 갖고 하루 기다리시면 됩니다. 다음날 갖다 놓지 않았어도 깽판 부려서 스트레스 해소를 하실 수 있습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1.08 14:21 신고      

      제가 못 찾으면 도서관 알바도 못 찾아요. 도서관 알바보다 제가 더 잘 알 걸요? ㅋㅋㅋ
      도서관 알바가 할 일 없어 보이지만(뭐 사실이긴 함) 자리 비우기는 좀 그렇고 책 한 권 찾자고 온 도서관을 뒤집지 않아도 알바비는 나오니까요.

  5. BlogIcon LeSo 2009.01.08 18:43 신고      

    그래도 장기간 못 찾는 경우 분실 도서로 처리되도록 말씀드리시는 편이 좋습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1.09 12:00 신고      

      나중에도 없으면 정말 그렇게 해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우정의 토대

And Everything 2009.01.06 18:26
내 정의에 따르면, 우정의 토대를 이루는 건 두 가지야. 존경과 신뢰. 이 두 가지 요소는 반드시 함께 있어야 해. 누군가를 존경한다 해도 신뢰가 없다면, 우정은 갈수록 약해질 뿐이지.

스티그 라르손, "여자를 혐오한 남자들", p. 647


여자를 혐오한 남자들 Män som hatar kvinnor
스티그 라르손 지음 / 레나 그룸바흐와 마끄 드 구베냉이 프랑스어로 옮긴 것을 임호경이 한국어로 옮김
아르테



스티그 라르손, 우정, 책 읽는 지누
  1. BlogIcon 회색웃음 2009.07.19 22:27 신고      

    말이 되는 것같기도 하고, 아닌 것같기도 하고.. 신뢰만 있으면 힘들까나요??
    저에게는 '존경'이라는 단어의 카테고리가 '선지자적인'쪽에 가까워서 말이죠~ ^^
    궁시렁님의 생각은 어떠실라나요? 우정의 토대 말이에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7.20 02:43 신고      

      신뢰만 있다면 갑-을 관계로 빠질 수도 있지 않을까요?
      관계는 동등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한 쪽이 너무 크면 저울이 기울어져 버리니까요.
      하지만 현실은 저도 회색웃음님과 같아요. ㅎ_ㅎ 존경은 굉장히 높은 레벨에서 벌어지는 일.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