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다방'에 해당하는 궁시렁 6

  1. 2009.06.28 [릴레이] 편견은 깨라고 있는 게 아닐 지도 모르지 (36)
  2. 2008.12.06 multi language (8)
  3. 2008.10.10 난 정말 몰랐었네 (4)
  4. 2008.09.21 카드 사용 금액이 50만원에 못 미칩니다! (2)
  5. 2007.11.19 i should've noticed
  6. 2006.10.15 자이언트 로켓 텀블러 (2)
최근에 릴레이를 몇 개 하다보니 카테고리에 아얘 '릴레이'를 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인 마하반야님(본인의 요청에 따라 예전에 사용하던 닉네임은 더 이상 언급하지 않을 것을... 뭐 염두에는 두겠습니다만 책임은 못 집니다 ㅋ)이 또 다른 재밌는 바통을 받았다. 편견을 깨트리자는 릴레이! 이번에도 덥썩 물고 싶었지만(이놈의 오지랖은... -_-;;;) 설마 바통은 하늘에서(응?) 떨어지겠지- 하며 기다리고 있었는데 예상 외로 텍큐닷컴이 아닌 티스토리 거주자 수현님에게서 바통을 받게 되었다. 잇힝- 캄솨캄솨.

[편견 타파 릴레이 규칙]
  • 자신의 직종이나 전공 때문에 주위에서 자주 듣게 되는 이야기를 궁시렁댄다.
  • 바통을 3개 복제해 살포시 던진다.
  • 유통기한 : 7월 31일

[원래 규칙에는 없지만 이누이트님의 영향으로 왠지 없으면 안 될 것 같은 릴레이 족보]
라라윈님 : 편견 타파 릴레이
해피아름드리님 : 편견을 버리세요~
검도쉐프님 : 편견을 버리면 세상이 다르게 보인다
용짱님 : 용짱은 된장남?
생각하는사람님 : 생각이 없는 생각하는사람?
미리누리는천국님 : 결혼 11년차.. 이젠 지겨울법도 하다!! 권태기에 대한 편견
특파원님 : 편견타파 릴레이를 참가하면서 다시 보는 외눈박이 시선
Lou Rinser님 : 편견 따위 버려버렸!



흠. 그런데 아직 취업은 커녕 졸업도 하지 않은데다 전공이래봐야 겨우 14과목만 들으면 학위를 주는 어정쩡한 시스템(7글자로 줄이면 '학부제의 희생양'; 지금은 이중전공 의무화 때문에 한 과목 더 줄어든 걸로 알고 있음)으로 돌아가는 정대의 학사체계는 물론 전공과는 거의 상관 없는 시험 공부를 했을 뿐 아니라 앞으로 전공 및 시험 공부한 계열과는 또 전혀 상관 없는 분야로 공부를 계속 하려는 웃기고 특이한데 별볼일 없는 위치 때문에 직종이나 전공과는 상관 없는 것도 그냥 궁시렁대보쟈-


 행정학과라서 행시 볼 줄 알았어요.

3학년 1학기 행정법 이후로 아- 난 고시 공부하면 안 되겠구나- 라는 깨달음을 얻고 일치감치 접었다. (물론 행과 가서 행시(아니면 다른 고시라도) 아니면 따로 똑부러지게 진로를 정할 곳은 없... -_-;) 게다가 성적도 신통치 않고;;; 아마 전공 과목에서 A+ 못 받고 졸업할 가능성 98.7%. 물론 학점이 학업 성취도의 모든 것을 나타내지는 않지만, 전공만 추려서 성적 내 보면 3.5도 안 나온다. -ㅅ-;;; 대신 교양 및 남의 전공에서 좋은 성적을 빼앗아 가서(이것 봐라. 이상하다! 왜 내 전공보다 남 전공을 더 잘 하냔 말이지 ㅡㅡㅋ) 부진을 훨씬 만회함. ㅋㅋㅋ
그래도 공부 잘 하잖아. 또는 너는 공부하는 게 취미잖아.
(단호하게) 아닙니다. -_-;;;

비싼 별다방 커피만 마시는 부르주아.
일단 별다방 커피는 KTF 멤버십으로 500원 업글하고, 커피카드로 15% 할인 받는다. 그리고 별다방 커피보다 비싼 커피는 널리고 널렸다. 별다방 커피가 그닥 맛있는 건 아니지만 (할인 후) 가격대비 용량 때문에 식사 대용(뻥 아님)으로 먹...마시는 거임. 그리고 제일 중요한 건- 커다란 커피 마시는 건 한 달에 5번이 될까 말까 한다는 것!! 다른 사람이 쓰는 술값이나 겜방비보다 내 커피 지출액이 훨씬 적다는 걸 알아 주시길. (뭐 증명은 할 수 없음 ㅎ)

 급전이 필요하면 지누에게 빌려라.

난 이 말을 듣고 어쩌다 이런 이미지가 형성되었는지 깜짝 놀랐다. 더 웃긴 건 정작 나한테서 돈을 빌려본 사람도 거의 없다는 점. ㅋ_ㅋ 언제부터 내가 '돈 좀 빌려줘' 하면 쓱- 하면서 지갑(이 아니라 다이어리겠지)에서 얼마든지 현금이 퐁퐁 솟아나는 그런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지? 난 현금보다 카드를 즐겨 사용하고 10센트도 아까워하는 싼티나는 사람이야. 이거 왜 이래-
하지만 하워드는 둘째 치고 나는 부탁만 받으면 무이자 무담보 대출을 (아무나에게는 말고) 기꺼이 해 주는 관대한 사채업자. (응?)

 영어 잘 해서 좋겠다.

내가 외국어에 거부감이 없고 흥미가 많으며 자잘하게 아는 게 좀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요즘은 그야말로 영어 잘 하는 사람 천지라는 거- @_@ 어디 가서 나 영어 잘 합네- 하고 자랑했다간 바보천치 되는 것은 시간 문제. 난 절대로 그런 말은 입 밖에 꺼내지 않으며 남들이 나보고 이런 말을 하면 손사래를 치며 강하게 부정한다. (그리고 그게 사실 oTL) 저 영어 잘 하는 거 아니에요. 번역이라도 하려면 쉬운 단어도 사전 일일이 찾아가며 해야 돼요. (이유야 어찌 됐건 뻥 아님)

영어 어떻게 하면 잘 해? 영어 공부 어떻게 해야 돼?

사실 고시 말고 제일 많이 들어본 질문. 태그에도 있지만 영어 공부 어떻게 하는지 묻지 마세요. 나도 몰라요. 대답하기 지쳐서 뻔뻔스럽게 '타고 나야 된다'는 말을 할 경우도 있...;;; (하지만 엄연한 사실(응?)) 박지성한테 축구 어떻게 하면 잘 하냐고 물어봤더니 '폐활량이 좋아야 되는데요' 라는 꼴.

 일찍(??) 웹사이트를 꾸리다 보니 들어오는 각종 부탁

때는 바야흐로 웹거품이 부글부글 끓고 야후를 필두로 인터넷 관련 기업 주식의 콧대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2001년. 대학교에 들어가서 얼렁뚝딱 웹사이트를 만들고 초반에 지금 돌아보면 웃기지도 않고 창피하기만 한 여러 실수와 삽질을 반복하며 하나 둘 사이트 내용을 채우고 꾸미는 것 즐거움에 흠뻑 빠지다 보니, 어느새 컴퓨터, 인터넷, 디자인 및 각종 전자제품 관련 문의가 하나 둘 들어오기 시작.
아놔... 우리집 인터넷 깔리자마자 웹사이트 만들어 올린 것 뿐이야...;;; 내가 뭘 아는 게 있다고;;; 나도 너만큼이나 아는 거 별로 없어;;; 미식가가 요리까지 잘 하는 건 아니잖아?



뭐 나머지는 편견이 아니라 대충 사실이라고 봐도 뭐라고 태클 걸지 않겠슴돠. ㅎ_ㅎ

바통을 넘길 땐 해맑게. c Kimberly Williams via flickr


그럼... 이 바통을 누구에게 던질까나?
세상의 온갖 특이한 일은 죄다 먹어치우는 뻔뻔한(!!) 오드리님을 둘러싼 편견은 과연 뭐가 있을까? 꺅꺅!!
회색웃음님은 이 바닥(응?)에서는 대략 빈도가 높은 공대녀 말고 다른 편견도 후다닥 풀어놓으실 것 같은데? 꺄르륵!!!
컴 앞에 앉아서 코딩을 짜며 명확하지 않은 진로 때문에 고뇌하는 화학과 대학원생 매치어님은 과연 어떨까? 잇힝-

오드리님이 천근만근 무거운 바통에 너무 부담을 느끼시는 것 같아서 대주자를 선발해야겠다.
KLM 홍보원 중 가장 열정적으로 활동하면서 동시에 (친구분과 같이 다니느라) 다른 모든 사람들을 따시키는(응?) 길냥이님! ㅋㅋㅋ 14일에 귀국 예정이고 여행기 정리도 해야 할테니 나-중에 트랙백이 올라오면 소개하겠음둥 ㅇㅎㅎ (이라며 릴레이는 알 수 없는 공간의 저편으로 사라진다? ㅋㄷ)
네트워크, 바통은 돌고 돈다, 별다방, 영어 공부 어떻게 하는지 묻지 마세요, 커피, 편견, 행정학과
  1. BlogIcon 502is 2009.06.28 21:52 신고      

    어머.. 이 포슷힝이 여기까지 올줄은..-_-;;;
    참고로 전 웹디 편을 봐서.. 웃기도 하면서.. 씁쓸한 미소를 지으면서 안습이란 생각을 하면서
    복잡한 심정으로 봤드랬죠..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8 신고      

      무한님의 글을 보셨나봐요?
      텍큐닷컴이 릴레이에는 재빠르게 반응하죠. ㅎㅎ

  2. BlogIcon mooo 2009.06.28 22:33 신고      

    저도 바통만 받아놓고 지금 뭘 써야 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궁시렁님은 금방(?) 써버리셨네요.
    그런데, 위에서 말한 편견이 정말 편견이에요? 혹시 사실을 나열한 거 아니에요? :-)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9 신고      

      사실 흥미진진한 릴레이라 만약 이 바통을 줍는다면- 하는 가설을 이미 세워놓고 있었죠. ㅋㅋㅋ
      저는 뻥은 치지 않아요. (이것도 뻥인지는 읽는 사람이 판단할 몫) ㅎ_ㅎ

  3. BlogIcon 회색웃음 2009.06.29 02:00 신고      

    왜.. 왜.. 왜.. 리붓을 해가며 이 글이.. 기를 쓰며 보고 싶었을꼬..
    (몰라몰라~ ㅠ.ㅠ) 후다닥~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7 신고      

      이런 걸 보고 운명이라고 합니다. 움홧홧!!!
      바통 받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4. BlogIcon 특파원 2009.06.29 07:08 신고      

    사실 편견은 무수히 많습니다.
    아마도 우리들 인구수 만큼이나 많은 것 같습니다.

    외국에 계시나 봐요?
    블로그 스킨이 수현님과 흡사하군요.
    저도 텍큐로 옮기고 싶은데 티토에 있는 스킨을 그대로 가져갈순 없나 해서
    정보를 수집중에 있습니다.

    좋은 글 잘 봤구요...트랙백 하나 걸고갑니다..자주 뵈요.

    • BlogIcon 궁시렁 2009.06.29 06:56 신고      

      지금 빈에 있는 부모님 집에 와 있습니다.
      특파원님은 수현님 블로그에서 자주 뵈었죠. (응?)
      수현님께서 제 배경그림을 가져가서 흑백톤으로 바꿔 사용하고 계세요. 그냥 쓰셔도 저는 알 길이 없는 건데 미리 양해를 구해 주시니 저는 감사할 따름이고, 그로 인해서 지금껏 넷상에서 반갑게 소식을 주고 받습니다.
      스킨 컨버팅이 끝나면 텍큐닷컴으로 건너 오세요- ㅎㅎㅎ

  5. BlogIcon mahabanya 2009.06.29 07:29 신고      

    ㅎㅎ 궁시렁님 과에 몸담은 사람의 주위사람이 심심하면 묻는게 '넌 언제 고시 보니' 뭐 이런 것일 듯.
    궁시렁님에게 바로 바통을 던질까도 생각해 보았으나 돌고 돌면 언젠가 받을 거라고 굳게 믿고 냐하하하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2 신고      

      움화화화 사실 고시 말고 딱히 할 만한 게 없잖아요. ㅋ_ㅋ
      그런데 바통이 저를 거쳐가면 비실비실 힘이 많이 딸리나봐요. 흙. ㅠㅠ

  6. BlogIcon Channy 2009.06.29 08:18 신고      

    편견타파 릴레이를 따라오다 이곳까지 오게되었습니다.
    멋진 블로그를 알게 되어 정말 기쁩니다. 앞으로도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19:29 신고      

      저도 차니님 블로그 구경 잘 했습니다.
      의대의 커리큘럼은 굉장히 생소하네요. ㄷㄷㄷ

  7. BlogIcon leebok21 2009.06.29 08:20 신고      

    잼있는 글 잘읽었습니다. 릴레이주자로서 저도 트랙백 하나 살짝 얹고 갑니다.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29 신고      

      저도 리복님 글 잘 읽었어요. 앞으로도 자주 뵈어요 ㅅㅅ

  8. BlogIcon odlinuf 2009.06.29 09:47 신고      

    난 저 사진 위까지만 딱 읽고 창을 닫았음.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19:30 신고      

      훗. 그건 불가능.
      바통 안 받으시면 삐칠 거임. 꺄륵!

    • BlogIcon odlinuf 2009.07.05 22:29 신고      

      삐치신 건가요... (굽신굽신)

    • BlogIcon 궁시렁 2009.07.07 02:34 신고      

      아니에요. 순도 원 헌드렛 퍼ㄹ쎈뜨 뮤추얼(응?) 언더스탠딩임.

  9. BlogIcon Lou Rinser 2009.06.29 10:34 신고      

    무이자라니! 무담보라니! (이런 것만 눈에 띄는 나는 뭐임...-_-;)
    바통 받아줘서 고마워요~ ㅎㅎㅎㅎㅎㅎ

  10. BlogIcon 띠용 2009.06.29 17:42 신고      

    오홍 이런 편견들이~~~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3 신고      

      모두 오해에서 비롯된 편견입니다. ㅋㅋㅋ
      띠용님 아직 바통 안 받으셨어요? 설마?

  11. BlogIcon Noel 2009.06.29 21:23 신고      

    폐활량이 좋아야 하는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나저나 저도 이거 받아버렸습니다.
    주위 사람들이 저에 대해서 어떤 편견을 갖고있는지 모르니까 어떤 내용으로 채워야 할지도 모르겠네요.ㅠㅠ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4 신고      

      모르실 리가.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 아니에요? ㅎㅎㅎ

    • BlogIcon Noel 2009.07.01 23:32 신고      

      정말로 모릅니당. ...ㅠㅠ

  12. BlogIcon jun boy 2009.07.01 10:23 신고      

    남의 전공에서 좋은 학점 빼앗기...뜨끔 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01 20:34 신고      

      제 전공을 못하니 남의 전공이라도 잘 해야... 아 이건 아닌가요. ㅎㅎㅎ
      업은 한국에서 언제 개봉하나요? 왜 소식이 없을까요? ㅠㅠ

  13. BlogIcon 감은빛 2009.07.02 18:32 신고      

    하나같이 부러운 편견인데요!
    저를 보고 그런 편견 좀 가져주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는걸요!

    지누님 저 새 블로그 만들었어요.
    일단 저질러보자 싶어서 만들긴 했지만 뭘 아는게 별로 없어서 지금 멍하니 있어요.
    이 블로그처럼 멋지게 만들고 싶은데, 재주가 없네요.

    • BlogIcon 궁시렁 2009.07.03 03:42 신고      

      편견은 편견일 뿐. 사실이 아니잖아요. ㅇㅎㅎ
      저 때문에 텍큐닷컴에 얼떨결에 발가락을 담그셨네요? 꺄륵! 티스토리에서 완전히 넘어오실 게 아니라면 두 집 살림은 그다지 권장하지 않아요. 제가 도와드릴 일이 있거나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라도 알려만 주세요. 오홀오홀-

  14. BlogIcon 매치어 2009.07.05 04:03 신고      

    현재 제 블로그가 설치형이고 beta버전(...)이라서 그런가 트랙백이 안 가네요. ^^;
    수동으로 신고하며~ 댓글은 트랙백 성공하면 지울게요.

    • BlogIcon 궁시렁 2009.07.05 05:21 신고      

      웅? 바로 위에 트랙백 있는데요? 댓글 쓰시기 5시간 전 시각으로 되어 있는데요? 아니면 트랙백을 두 개 보내신 건지;;;

  15. BlogIcon 초하 2009.07.08 15:08 신고      

    오늘 같은 날엔 바탕 그림이 시원해서 정말 좋습니다.
    재미있게 읽었구요, 저도 글 엮어놓고 갑니다~~

    그리고 하나 더 엮었는데요, 나눔 마당에 초청합니다~~

  16. BlogIcon 검은괭이2 2009.07.14 13:04 신고      

    안녕하세요^^ 여기저기 둘러보다가 여기까지 왔습니다 ㅎㅎ 글 재미있게 읽었어요~ ㅎㅎ 랙배기 붙이구 갈게요~^^

  17. BlogIcon 길냥이 2009.07.16 13:11 신고      

    크크~ 따시키긴요~ㅋㅋㅋ
    전 모두를 사랑하고 함께 지내고픈 박애주의자~ㅋㅋㅋ(응?ㅋㅋ)
    전 14일 귀국 아니고 11일 귀국이었어요~ㅋㅋ
    제가 돌아온 지가 언젠데 너무하시당~ㅋㅋㅋ

    • BlogIcon 궁시렁 2009.07.16 18:58 신고      

      앗 전 그저 공식적인 종료일(응?)을 언급했을 뿐이고 ㅋㅋㅋ
      바통 받고 용서해 주세용. (응???)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multi language

Life 2008.12.06 04:13

핸펀으로 찍은 이 사진을 컴퓨터에 옮기려고 하니까 자꾸 애니콜PC매니저플러스의 카메라 기능이 에러가 나서, 이 망할 놈의 프로그램같으니- 하면서 아무리 시도를 해도 안 돼고 프로그램 업데이트도 알 수 없는 이유로 되지 않아서 시간만 새고 있다가, 언젠가 한 번 포트 에러 어쩌구 하는 에러 메시지가 뜨길래, 혹시 몰라서 컴 뒤쪽의 usb 포트(앞뒤로 포트가 6개 있는데 정상적으로 인식하는 건 절반도 안 되고... 컴을 새로 살까 -_-;;;)에 꼽아보니 드라이버 설치부터 다시 하려고 폼 잡길래 됐어! 안 해! 버럭! 하고 그냥 자려다 또 혹시 몰라서 카메라 기능을 업뎃해보니 이번엔 무슨 조화인지 안 튕기고 업뎃이 완료되어서 또 다시 혹시 몰라서 다시 핸펀을 연결해 보니, 이제 잘 된다(라고 해봐야 언제 또 다시 먹통이 될지 알 수 없지만).

어쨌거나 지지난주 토욜 기억나지 않는 이유로 별다방에서 저녁 내내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다가(정말 중광에서 공부 안 하고 왜 그랬는지 모르겠네 -_-ㅋ) 순간 내 테이블에 펼쳐진 것들에 얼마나 많은 언어가 들어있는지 너무 웃겨서 사진을 찍었다.


일단 소니 NW-E507에는 7개 언어(연주곡 제외 ㅋ)가 들어있다. 말이 그렇지 그래봤자 에스파냐어와 이탈리아어는 한 곡씩 뿐이고 일본어와 광동어도 몇 곡 안 되지만 ㅋ (사진에는 Boyzone의 Every Day I Love You가 나오고 있군)
파일 케이스에는 도이치어로 된 송장(아, 저걸 프린트하러 갔었지)과 2002년 초급 도이치어 작문 수업때 쓴 대본, 중국어 노래 가사 두어 개, 걸륜이 Still Fantasy 마우스패드, 그리고 한글과 잉글랜드어로 된 온갖 강의 정보, 필기, 기타 잡다한 프린트물이 들어있다.
그리고 읽고 있는 주제 사라마구의 도플갱어는 포르투갈어 원본을 잉글랜드어로 옮긴 것을 다시 한국어로 옮긴 책인데, 우리나라에는 도이칠란트의 에이전시를 통해서 들어오는 데다가 (에이전시와는 상관은 없는데 우연히) 제목도 도이치어로 되어있다. (눈먼 자들의 도시의 인기에 편승하기 위해(출판사가 직접 밝힌 사항) 원래 제목 그대로 '모든 이름들'로 다른 곳에서 나왔던 책을 다시 출간한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를 빼면 해냄출판사가 제목은 잘 뽑는 것 같다)



- 그래서 '내 눈 앞에 9개 언어가 펼쳐져 있소' 하고 싶은 겁니까?
- 뭐 그런 셈인데요.
버럭!, 별다방, 저는 언어를 가리지 않습니다, 주제 사라마구
  1. BlogIcon dudtn 2008.12.06 08:16 신고      

    헛 대단하십니다... 저는 한국어외에는 자동 필터링이 되더군요=_=
    그런데 중국어랑 광동어랑은 다른 건가요?

    • BlogIcon 궁시렁 2008.12.06 12:23 신고      

      우리가 보통 중국어라고 하는 말은 중국의 표준어인 보통화에요. 광동어는 홍콩 쪽에서 쓰는 말입니다.

      서로 의사소통이 되지 않는 중국의 여러 방언을 각기 다른 언어로 인정해야 하는지, 아니면 그냥 방언일 뿐 언어라고 하기는 어렵다고 할지는 학계의 의견이 분분합니다. (제주 사투리를 한국어가 아니라고 하기엔 좀 그렇잖아요?)

  2. BlogIcon 띠용 2008.12.06 09:39 신고      

    글만 읽어봐도 럭셔리 하시구만요?ㅎㅎ
    북경어와 광동어가 다른거겠죠?^^

    • BlogIcon 궁시렁 2008.12.06 12:44 신고      

      어딜 봐서 럭셔리하단 말씀이신가요 ㅎㅎㅎ
      서울말=표준어처럼 북경어=보통화죠. (신뢰구간 99.5%로? ㅎ)

  3. BlogIcon 실버 2008.12.06 13:40 신고      

    대단하시네요. 요즘 전 영어조차 종종 블로어처리 되어 보이는데 말입니다. 주제 사라마구의 눈먼자들의 도시는 참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는 어떤가요?

    • BlogIcon 궁시렁 2008.12.06 18:16 신고      

      주인공의 성격이 빙판길에 미끄러 넘어져서 엉덩이가 얼얼하게 깜짝 놀라는 정도로 저와 흡사해서 제 자신을 책에 투영시키며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 말고 '모든 이름들'을, 어차피 옮긴이가 같아 출판사만 갈아 타고 번역을 새로 한 것 같지는 않으니) 재미있게 읽었는데요, 나도 모르는 사이에 페이지가 술술 넘어가는 눈먼 자들의 도시의 진행에 비하면 조금 지루하고 답답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데, 이건 눈먼 자들의 도시의 진짜 속편인 눈뜬 자들의 도시도 마찬가지지만, 밴댕이 소갈딱지인 주인공의 속좁은 모습을 우헤헤헤 경쾌하게 비웃어 가며 읽으면 재밌어요.
      (이렇게 마침표가 언제 나올지 도무지 알 수 없는 문체도 저는 너무나 좋아합니다. ㅋㅋㅋ)

  4. BlogIcon 쿠나 2008.12.06 17:51 신고      

    전 그냥 노래로는 4개(불어/일어/한국어/영어)가 전부네요 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난 정말 몰랐었네

Life 2008.10.10 13:36

이 제품의 권장소비자가격(이런 개념이 아직도 있다면)은 1800원.
하지만 학교 안의 편의점(미니스톱)에서는 1700원. (조금씩 싸게 파니까)
대형마트에서는 1650원.

하지만!
중도 지하에 있는 GS25에서는 1600원에 판다! 마트보다 더 싸게 판다니!!! (...라기 보다는 마트에서 파는 가격이 너무 조금 싼 거지만 ㅋ 그래서 마트에선 거의 안 산다)
중도 편의점엔 거의 가질 않아서 지금껏 모르고 있었네...;;; orz

모카 프라푸치노... 츄릅!

게다가 내 주력상품(응?)인 프라푸치노는 2600원!
원래 가격은 2900원이고 미니스톱에서는 2700원에 파는데!
마트에서는 2240원. (그래서 곧잘 산다. 하지만 요즘은 밤에 가면 물건이 없음 -_-;;;)
오픈마켓에서는 16개 들이로 사면 1880원 정도에 구할 수 있다. 하지만 몇 년 전 남대문시장에서 1600원에 팔던 걸 생각하면... ㅋ (알 수 없는 이유로 지금은 취급 안 함)

원래 GS25의 가격이 미니스톱보다 싼 건지는 모르겠는데, 그야말로 10센트라도 아껴야하기 때문에 하여간 앞으로 중도 편의점을 애용해야겠다. ㅋㅋㅋ


그건 그렇고, 왜 학교 안에는 (하스에 있는 패밀리마트 빼고) LGT만 할인되는 편의점만 있는 거야! 미니스톱 좀 그만 만들어-
10센트라도 아껴야지, 별다방, 이왕이면 맛난 걸 먹어야지, 커피
  1. BlogIcon 띠용 2008.10.10 20:56 신고      

    올초만 하더라도 마지막 병에 있는 스타벅스 커피는 1500원 주고 사먹었는데요, 지금은 환율때문에 얼마 하는지 감이 안잡히네요.ㅠㅠ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저는 신용카드를 세 개 쓰고 있습니다.
  • 법적 성인 연령을 채우자마자 땡!하고 은행에서 카드 하나 만드세요- 해서 만들었던 ADD4카드의 서비스를 고스란히 간직하고도 아웃백 할인이 추가되었길래 뒤도 안 돌아보고 갱신발급받은 아웃백카드. (하지만 이제는 아웃백 할인이 안 되는 카드를 찾기가 힘듬 -_-ㅋ)
  • 오오옷! 이건 나에게 꼭 필요한 카드야! ㅋㅋㅋ 하면서 3달에 50만원 이상 사용해야 혜택이 제공되는 부담에도 아랑곳 않고 출시되자마자 발급받은 커피카드. (관련 궁시렁)
  • 그리고 원래는 할머니가 쓰던 거였는데 지금은 안 계시니 대신 쓰면서 지하철도 타고 이상한 싸구려 음식 먹지 말고 맛있는 거 먹고 다니라고 가지고 있는 (하지만 주 용도는 살림용인 ㅎ) 오토카드.

커피+아웃백카드 사용 현황 (유로 환산 비율 1:1000 적용)

하늘색이 통장에서 빠져나간(은행에는 이 만큼이 제 실적(!)이 되죠 ㅋ) 결제금액, 청록색이 궁시렁이 실제 사용한 금액이다. 두 그래프의 차이는 카드는 궁시렁이 긁고 돈을 따로 받는, 이른바 대리결제. ㅎㅎㅎ
그래프를 보면 알 수 있듯이 2007년까지만 하더라도 할인 혜택을 받기 위한 최소 금액따위는 전혀 신경쓸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2008년부터 결제 금액이 40만원 밑으로 떨어지더니, 오토카드를 지갑에 넣고 난 뒤 카드가 한 장 더 늘어나 결제 빈도가 분산되었을 뿐더러, 통장 잔고를 촉촉하게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져서 씀씀이 자체가 눈에 띄게 줄다 보니 아무래도 커피 카드의 요구 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것 같아, 영화 할인을 빼면 아무 조건 없이 할인해 주는 아웃백 카드는 일단 접고 커피카드만 썼다.
딱히 특별하게 허리끈 졸라맨 적이 없는데도 실적은 계속 줄더니,

어디까지 내려갈까나...?

오토카드 때문에 결제금액과 사용금액의 자리가 역전.

급기야 이번 달에는 20만원 선마저 무너지고 말았다.
게다가 다음 달 청구서를 미리 확인해보니...

!!!

9월 2일 승인분부터 커피 카드 할인이 되지 않고 있다!
미처 모르고 있다가 별다방(15% 할인)과 교보문고(5% 할인)에서 발생한 피해액이 4310원!!! orz

이럴 수가...

화들짝 놀라 사용 금액을 헤아려보니... 털썩... 정말로 45만원이 채 안 되는 것이었다...
아놔... 명랑사회는 이렇게 붕괴하는가... -ㅅ-;;;

10센트라도 아껴야지, 별다방, 신용카드 사용으로 명랑사회 이룩하자, 통계
  1. BlogIcon 참치군 2008.09.24 00:07 신고      

    헛. 결코 좋은 건가요 (??!)

    • BlogIcon 궁시렁 2008.09.24 01:05 신고      

      아니에요... 커피를 안 마실 수도 없는데 -_-;;;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i should've noticed

Life 2007.11.19 12:59
that something was going wrong when i dropped my cup at my locker last night.

what the hell was it in the morning?


i got a voice mail from a stranger on the way to school, whom i supposed to be a mailman, saying mumbles, and when i finally talked to him after failing twice, he said he put my parcel in the post storage, located right beside the post office in the school.
thought i gotta pick it up on the way to starbucks, for i had no appetite because of what happened in the morning, and waited until 12, wondering if bobdol would call me to have lunch together, and now that he didn't, i set off to the post storage, where no one was there 'cause it was their lunch time from 12 to 1, while i expected there should be at least one person 'cause it's kinda post office too, but teller at the post office told me it's not a part of the post office but a part of school facility, so i went to get my coffee for lunch, frustrated, 'cause i was supposed to be somewhere else from 1.
and once again, a rookie at the store misunderstood my order; usually they offer upgraded size rather than discount but when i ordered tall size, meaning upgrade to grande, she gave me the exact tall i told her with 50 cent discount; for several seconds i wondered if this cup i was holding was grande at all, and after looking in the receipt, i managed to find out the discount and asked the manager if their policy had been changed, which was not changed in the first place of course, and i had to cancel the previous order and make a new one, which tasted not so good despite extra caramel i requested.

now lunch time's almost over and i gotta go back to the post storage or whatsoever to get my jay-chou-autographed cd. i'm afraid what's coming up next.
궁시렁, 별다방, 세상 사는 건 만만치가 않다, 우체국, 주제 사라마구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포레스트 생일날 진희랑 별다방 가서 응모했던 홍콩 여행 어쩌구 이벤트에 응모했던 게 2등에 당첨되어 자이언트 로켓 텀블러를 택배로 보내드릴테니 집 주소를 물어보는 전화가 올 거예요 어쩌구 하는 전화를 받은지 어언 한 달...;;;

그 동안 전화가 안 와서 머 이래- 하면서 목이 빠지게 기다리던 중 드뎌 지난주쯤 별다방에서 주소를 물어보는 전화가 와서 집으로 배달할 것 없이 그냥 고대점에 갖다놓으면 내가 가서 픽업하면 안 되겠냐고 했더니 네 그러시라길래 그러자고 했는데,
어제 아침에 택배 기사라며 걸려온 전화가 별다방 고대점이 학교 안에 있는 거냐고, 타이거플라자가 어디 있는 거냐고 물어봤다. ㅡㅡ;;;

하아, 드뎌 한 달을 기다려 텀블러를 받는구나! 하고 생각했지-
만,


점심 먹고 나서 별다방에 들러 내 앞에 나타난 것은...










로켓 텀블러

실제 크기를 단 1g의 뻥도 없이 알리고픈 차원에서 불펌 ㅋ


이렇게 생긴 게 내가 통째로 들어갈만한 박스에 담겨 있었다!



;;;;;;;;;;;;;;;;;;;;;;;;;;;;;;;;;;;;;;;;




이걸 어디다 쓰란 말인가! 버럭!
투명하게 생긴 건 구글에서 검색해서 (것도 eBay에 올라온 걸) 알고 있었지만 저렇게 큰 장식품인줄은 몰랐잖아!! 버럭버럭!!

맨 첨에 당첨됐다고 전화받았을 때와 똑같은 생각이 들어서 이런 탄식이 자연스럽게 흘러나왔다.

그냥 3등에나 당첨해주지... (상품은 바나나 모카 프라푸치노 교환권)


거기에 플러스, 이걸 그냥 집으로 배달해달라고 주소 불러줬으면 진짜 난감했겠는데 그나마 다행-
어쩐지. 텀블러를 매장에 와서 가져가는 것도 아니고 집으로 보내준다고 할 때 이상하단 생각은 들었지만~



어쨌건 나도 직원들도 무척 당황해하며 이렇게 큰 걸 줄은 몰랐다고, 고객님이 원하시면 다시 집으로 택배로 보내드리겠다길래 어차피 집에 가져가봐야 놓아둘 곳도 없다고 했더니, 그러면 동아리나 과방에 장식으로 주면 어떻겠냐고 물어보길래 그런 거 할 나이는 지났다고 대답해 주었다. 한 1분 정도 어떻게 해야 할 지 도무지 정할 수가 없어서 난감해하고 있자니 차라리 3등에 당첨되는 게 더 좋은데 하는 탄식을 들었을 법한 점원이 그럼 이것보다 음료교환권을 드리는 게 낫겠냐고, 텀블러는 저희가 처리하겠다고 물어보길래, 2.8초 동안 생각하고 그러자고 했다.


스타벅스 음료쿠폰


참나. 한 달을 기다려 89000원짜리 장식품 대신 음료 한 잔 마실 수 있는 쿠폰을 받다니. ㅡㅡ;;;




뭐 이거 이외에 a=1/4 라고 풀어놓고 문제에서 100a의 값을 구하라는 질문에 스스럼없이 40! 이라고 적는 만행을 저지르는가 하면, ;;;
분모에 있는 3을 없앤답시고 우변에도 3으로 나눠주는 만행을 저지르는 등 굴욕 시리즈는 시험기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ㅡㅡ;


아, 참 그리고 오늘은 점심 먹고 아 졸려~ 하다가 근검절약을 실천해 통장잔고를 촉촉히 적셔보겠다는 일념으로 (참나. 스캘 갔다와서 이딴 멘트를 뻔뻔스럽게도 내뱉다니 ㅡㅡㅋ) 포레스트가 완소하는 자판기 커피를 먹으려고 했는데... 백원짜리 동전을 넣기가 무섭게 꾸엑! 하고 땅바닥으로 동전을 쨍그랑 토해내는 게 아닌가? 뭐야 이거... -_-+ 하고 눈꼬리를 치켜 올려 떴더니 중광의 자판기 2대가 모두 영업표시등이 꺼져있다 ㅡㅡ;;;
자판기가 나를 거부했다고 포레스트한테 꼭 얘기해줘야지 ㅋㅋㅋ



+ 쿠폰으로는 아이스 화이트 초컬릿 모카 벤티(6300원/내가 알고 있는 가장 비싼 메뉴ㅋ)를 먹었다. ㅋㅋㅋ
버럭!, 별다방, 커피, 텀블러
  1. BlogIcon 띠용 2008.08.24 01:25 신고      

    헐.. 저런 텀블러를 뭣에 써먹으라고 주는걸까요;;;ㅋㅋㅋ

    • BlogIcon ginu 2008.08.24 02:34 신고      

      장식용으로도 그닥 쓸모가 없을 것 같은데 말이죠 ㅋㅋㅋ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