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하우스'에 해당하는 궁시렁 1

  1. 2008.06.24 좋은 책입니다. 하지만 읽지는 않았습니다. (2)

어제 재무관리 책을 찾아보러 교보에 들렀다가 소설 코너에서 양장본 한 권을 집어들었는데, 페이지를 몇 장 넘기자마자 어처구니 없는 표기에 기가 차고 말았다.


일 주일은 문(Moon), 마르스(Mars), 메르쿠리(Mercury), 유피테르(Jupiter), 베누스(Venus), 사투르누스(Saturn), 선(Sun)으로 구분했다.
- Author Note -


월화수목금토일이다.
그런데... 응?
영어로야 Mercury겠지만 라틴어는 Mercurius 아니겠니? 메르쿠리우스라고 써야 하지 않겠니?

문과 선은 나중에야 눈에 들어왔다. 이건 뭥미???
나머지는 뭐하러 라틴어로 쓴 건가? 아예 차라리 다 영어식으로 쓰지? -_-;;;

그래서 이렇게 잘난 번역을 한 사람은 누구야... 싶어 맨 뒤로 가보니, 역자 후기가 있고나.


로버트 해리스만큼은 아니겠지만 역자로서도 이 책의 번역은 결코 쉬운 작업이 아니었다. 폼페이에서 발굴된 유적들과 화산학은 물론이고, 고대 로마의 건축물 구조와 각종 직책들, 특히 로마 제국의 수도 시설 등에 대해 많은 자료를 찾아봐야 했으며, 인명과 지명, 여러 가지 고유명사의 표기법에 대해서도 고심해야 했다.
- 역자 후기 -


인명과 지명, 여러 가지 고유명사의 표기법에 대해서도 고심해야 했다.
인명과 지명, 여러 가지 고유명사의 표기법에 대해서도 고심해야 했다.
인명과 지명, 여러 가지 고유명사의 표기법에 대해서도 고심해야 했다.


여보세요 번역가님, 지금 장난하쇼???
고심하셔서 Mercury를 라틴어로 바꾼답시고 쓰신 게 메르쿠리군요?
Dies Lunae와 dies Solis는 모르셔서 루나와 솔이라고 바꾸지 못했다고 치더라도 그렇다고 차마 달과 해라고 하기도 뭐해서 고심 끝에 그냥 영어 원문대로 이라고 하셨군요?
푸핫!


이런 번역가에게 꼭 읽어보라고 하고 싶은 강대진씨의 글 : 너무나 필연적인 오역에 대한 성찰


우리나라에서 세세한 부분까지 꼼꼼하게 제대로 된 번역을 보기란 (다른 거의 모든 분야에서 제대로 돌아가는 것이 없는 것과 같은 이치로) 역시 어려운 일인가...
그래도 그렇지, 서양 문학을 한다는 사람이 영희와 철수가 바둑이를 데리고 놀러 나갈 수준의 라틴어도 모른다는 게 말이 되나? (급버럭!)



로버트 해리스의 히스토리 팩션(어익후... 굳이 역사 소설이라고 하지 않고 팩트와 픽션이 혼재된 팩션이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표기법을 감안하여 멋드러지게 히스토리 팩션이라고 쓰신 것- 감사합니다.) "폼페이"를 박아람씨의 번역으로 랜덤하우스에서 출판한 책이다. 번역가를 랜덤으로 뽑나보지? -_-;
그런데 이거... 랜덤하우스중앙 아니었나? 베텔스만이 아예 인수한 건가?



어쨌건 그래서 이 책을 읽고 싶은 생각은 블랙홀에 빨려들어가듯 사라져 버렸다.




- 그래서 정말 안 읽겠다는 건가요?
- 재미있을 것 같아 어처구니 없는 표기법을 감수하고 한 번 읽어보려고 합니다. ㅋㅋㅋ


- 읽어보니 어떻던가요?

- 절대 비추합니다. -_-

, , , , , , ,
  1. BlogIcon 매치어 2008.09.19 05:05 신고      

    일주일을 달,화성,수성,목성,금성,토성,해 ...로 구분했다라고 보면 겉에 라틴어 독음이 쓰이고 괄호안에 천체명이 현대 영어로 쓰여있으니 그런가보다 하는데... 해와 달에서 압박이 심하네요. ^^; 그나마도 말씀하신 대로, 요일명은 원래는 '라틴 신이름'에서 나온 것이니 Mercurii dies는 '메르쿠리우스'에 대응하겠죠. ... 폼페이가 화산에 파묻힌 것보다 요일 이름이 정해진 게 나중일텐데 - 기원후 3세기던가... - 대체 저 서문의 앞뒤도 궁금하네요. ^^;

    • BlogIcon 궁시렁 2008.09.20 00:55 신고      

      번역도 아무나 하는 게 아니죠... 관련 궁시렁을 쓸 생각입니다.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