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욜 낮에 백과장님한테 안부 문자를 보냈는데 얼마 후에 3290-에서 전화가 와서 당연히 과장님인 줄 알고 과장니임- 하면서 받았는데... 전썖이었다. ㅋㅋㅋ (1244가 아니라 1242번이었는뎈ㅋㅋ 그새 번호 다 까먹곸ㅋㅋ) 내일 뭐하냐며, 과제가 산더미라 바쁘다고 했는데도, 4·18 5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한다고 와서 알바를 하라네? (그런데 지금 생각해 보니까... 도대체 왜 가겠다고 했는지 이유가 생각이 안 난다 ㅡㅡㅋ) 전썖은 일 할 건 조금밖에 없으니 와서 백과장님이랑 수다나 떨고 공부할 책 보고 이러라고 했다. 분명히.

저녁엔 미래융합(나는 아직도 그냥 바텔이라는 호칭이 편한데ㅋ)기술관에서 실험 알바를 하러 갔는데, 1111을 타고 인촌로를 따라 내려가는데 친숙한 광경(미디어관 공사중인 고층크레인 제외ㅎ)이 눈에 와락 들어오니 벌써 여길 떠난지 두 달이 다 되어간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고 ㅠㅠ, 학교(아놔 이 학교도 내 학교임! ㅋ_ㅋ) 간 김에 은정이랑 밥을 먹고, 그 김에 과도에 세 권이나 있는 정보검색론 교재를 빌려 놓으라고 하고, 볶음짬뽕을 먹으면서 전에 부탁받은 과제 대리 작성 일감(아놔... 이런 걸 왜 하고 있는지 -_-;;;)을 막상 보니 문학 비평이라 머리에서 쥐가 나려고 하는데, 게다가 빌려놓은 교재를 영업이 끝난 병원에 두고 나온 걸 밥 먹으면서야 알았고, 원래는 9시에 실험 끝나면 공부 좀 하려고 했는데 내일 아침에 좀 일찍 와서 찾아가야겠네 이러면서, 알바비는 만 원인데 저녁값은 것보다 더 썼고(괜히 보자 그랬어ㅋ), 어차피 이렇게 된 거 형주나 볼까 하고 과도로 갔는데, 형주는 시험기간인데 집에 내려갔대고, 대신 로비에서 우연히 장환이를 마주쳤는데, 반가운 표정을 싹 씻으면서 대뜸 하는 말이 남의 학교 왜 왔냐고 꺼지라고ㅋㅋㅋ 커피라도 마시자니까 자기는 시험 공부에 너무 쩔어있다며 물통만 채우고 바로 가야한다길래 오래 붙잡지도 못하고 그냥 집에 갔는데, 집에 와서 보니까 교우회보가 와 있어 ㅋㅋㅋ
  • 교우회보 왔다;;; 회비 안 내도 그냥 주는 건가? 특별판이 껴있어서 그런가?? (그건 그렇고 천년고대를 또 한다니 ㄷㄷㄷ) 2010-04-17 00:14:02
사무실 테이블에 여러 부 쌓여 있을 때는 쳐다도 안 보던 교우회보를 집에 배달되어 왔다고 휘릭 휘릭 펼쳐보는데- 처장님 인터뷰 기사가 있네? 꺄하하하하하하하하핳!!!! >_<
정진택 고려대 대외협력처장

이 사진은 중의적 용도(ㅇㅇ?)를 담고 있음.

처장님은 훤칠한 인물에 비해 사진빨 참 안 받는데(그래서 매번 안타까움), 이 인터뷰에 나온 사진은 잘 나오셨음 ㅎㅎㅎ 흰머리도 한 올밖에 안 나오고ㅋㄷ

단정하게 입고 오라고 해서 뭘 입을까 하다가 하늘색 셔츠를 빨아 버려서 안에 입을만한 옷이 이번에 새로 산 와이셔츠밖에 없어서 그걸 입었는데, (행사에 참여하는 알바의 복장이 다 그렇듯이) 정장을 입을 필요는 없으므로 거기다 넥타이까지 매는 건 오바같아서 휑해 보이지만 그냥 갔다.
전썖은 9시에서 10시 사이에 와도 될 거라고 했는데 행사가 9시부턴데 무슨 소릴- 책 챙기느라 일찍 갔으니 망정이지 ㅎㅎㅎ 백주년 행사 장소에 도착해서 직원분들과 꺄르륵 인사하고(처장님은 아니! 이게 누구야- 하시며 깜놀 ㅎㅎ) 마치 오늘이 2월 16일인양 너무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사실 행사 지원이 뭐 별 거 있나? 그냥 그때 그때 닥치는 대로 생기는 일 하면 되지 ㅋㄷ) 새로 다 바뀐 알바들이랑 따로 인사한 건 아닌데 은근슬쩍 주객이 전도되어(?) 일일도우미(ㅇㅇ?)인 내가 막 일하면서 일면식도 없는 알바들한테 이러저러하라고 시키고 그런 것 같다 -ㅅ-;;; (내가 좀 이런 일에 익숙해서 그런 거지... 절데 늬들이 일 대충하는 것 같아서 그런 거 아니야... ㅎㅎ) 어쨌거나 1시면 대충 정리하고 나머지는 다른 사람들에게 넘기면 될 거라더니 이건 6시가 넘도록 자리를 뜰 수가 없는 구조였다. -3- 게다가 번잡해서 글자 한 자 읽기도 어려워서 나도 일감 진척시키는 건 일찌감치 포기. ㅡㅡㅋ

참석자에게 기념품으로 넥타이를 나눠주기로 했는데 전쌞이 수량을 넉넉히 준비해서 많이 남을 거라길래 간절한 눈빛을 깜빡거려서 나도 하나 가져가라는 허락을 흔쾌히 받았다. 꺄륵- 사실 저 넥타이, 학교 넥타이, 그러니까 바로 저 위 사진에서 처장님이 맨 바로 그 넥타이를 예전부터 나도 꼭 하나 갖고 싶었더랬다. 내 손으로 수도 없이 많이 나눠 준 물건이지만 엄연히 학교 기념품인데다 아무에게나 마구 주는 선물도 아닌지라 저도 하나만 주세요- 라는 멘트를 던지기 참 어려운 아이템이었는데. ㅎㅎㅎ 나눠주고 남은 넥타이를 걷다가 포장이 찢어진 게 하나 있길래 아예 그걸 챙겼다. ㅎ (어쩌다보니 죄다 08인) 남자 알바생들도 탐냈지만 나머지는 다음 주 천년고대 행사 때 또 써야 하며 어디서 공짜로 떨어지는 것도 아니고 다 돈 주고 사는 거라고 타일러(ㅇㅇ?)줬다. 그런데 막상 뜯어보니 폭이 너무 넓었다.

- 폭이 2/3 정도만 되었어도 좋았을텐데. 내가 하기엔 너무 넓네.
- 그러면 어르신들이 안 좋아하겠죠.
- 오오. 그렇네.

행사장으로 돌아와서 넥타이를 안네테스크에 올려놨는데 화장실에 잠깐 다녀온 그 사이에 누군가 그걸 보고 기념품 뭐 안 주냐고 물어보더라고 어디 넣어두라고 백과장님이 말씀하셔서 그 참에 아예 매버렸다. ㅋ (와이셔츠를 입고 넥타이를 안 매고 갔는데 넥타이가 생긴 건 절대 우연임 ㅎ) 생전에 한 번도 내 손으로 넥타이를 맬 일이 없어서 지난 주 하워드 결혼식 때 넥타이 매는 법을 검색했던 기억을 떠올리며 매듭을 짓다가 임썖이 도와줬지만 그닥 도움이 안 되다가 부장님이 넥타이 맬 줄 모르냐길래 (너무 해맑고 당당하게) 네- 하고는 부장님까지 나서서 낵타이를 매 주다가 누군가 불러서 도중에 가시고 터치팟으로 다시 넥타이 매는 법을 검색해서 따라하다가 모양이 대략 멋지지 않아서 매고 풀고 매고 풀고 하다가 결국 나중에 넥타이 매기의 달인 전썖이 짜잔 하고 나타나 예쁘게 매어주었다. ㅋㅋㅋ (중간에 매듭 모양을 잡아 주는 게 포인트였음 ㅋ) 막상 실제로 해 보니까 그렇게 넓은 것 같지도 않고 굉장히 예뻤다. 히힛-


무난하게 행사를 마치고 예상외로 업무 강도가 세서 맛있는 걸 먹어야 한다며 고깃집을 섭외했는데(나 때문에 VIPS로 바꾸려는 걸 뜯어말렸음 ㅎㅎ) 임쌤이 현준이도 부를까- 하길래 낼름 전화했더니 고기 먹자니까 시험공부하다 말고 잽싸게 달려나오고 ㅋㅋㅋ (좋은 곳에서 알바를 하면 가만히 있다가도 2인분에 56,-이나 하는 한우 등심(이게 안 비싼 거임? ㄷㄷㄷ)이 떨어져요 ㅋㄷ) 일이 있어서 중간에 먼저 자리를 비우셨던 처장님도 (고기 다 먹으니까) 오셔서 후루룩 설렁탕 비우시고- 사실 내일이 결혼기념일이라 부인과 공연을 봤는데 회식 때문에 저녁을 안 드시고 공연 끝나자마자 바로 오셨다고 ㅠ

- 너무 처장님 얘기만 하는 거 아닙니까?
- 졸업식 때 못 뵈었잖아요.








이러다 지금 학교에 정 못 붙이면 어쩌나-


이 노래가 어울리겠지

  • Boyzone, "This Is Where I Belong"
  • , ,
    1. 2010.04.19 20:33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띠용 2010.04.19 21:18 신고      

      내몫까지 챙겨주는 분들이 참 따뜻하네요.ㅎㅎ

      • BlogIcon 궁시렁 2010.04.20 00:49 신고      

        저희 과장님 같은 분은 아마 찾기 힘들 거에요.
        과장님 아들들도 요즘 아이들 같지 않고 그렇게 착하답니다.

    3. BlogIcon 마가진 2010.04.20 00:19 신고      

      헉.. 하루하루의 일상이 정말 정신없을 정도로 바쁘군요.^^;;

      • BlogIcon 궁시렁 2010.04.20 01:14 신고      

        하루 종일 진행되는 행사이니만큼... ㅇㅎㅎ 바쁘게 움직여야죠.
        물론... 대학원도 밀려드는 과제로 바쁘... 엥?

    4. BlogIcon PORORI 2010.04.22 23:52 신고      

      타이를 맨 남자는 멋지다고 생각하는 1인 ㅋㅋ
      아앗.. 본문 내용과는 별 상관 없는 잡담인데
      시공간의 불안정성 때문에 여기 엮여버렸어용.. 응?

      • BlogIcon 궁시렁 2010.04.23 10:17 신고      

        시공간은 탄탄합니다. 이건 아직 제 최신 궁시렁인데굽쇼? ㅋㅎ
        이틀 전에 이 날 찍은 사진 보내달라고 했는데 아직 안 주네욥 ㅇㅂㅇ

      • BlogIcon PORORI 2010.04.26 23:59 신고      

        싶은 우주 시공간 누가왔다가나요
        새벽에 포로리가 눈비비며 클릭해
        업뎃있나왔다가 복습하고가지요오오~~
        (업뎃해달라고 푸시하는 것은 아님 호호호)

      • BlogIcon 궁시렁 2010.04.27 09:38 신고      

        깊은 우주 시공간 누가 왔다 가나요
        달밤에 궁시렁 벼락치기 하다가
        심심하면 달려와 낼름 쓰고 가지요오오~
        (절대 궁시렁 소재가 없다는 것은 아님 폴락락)

    5. BlogIcon 청초 2010.04.30 10:31 신고      

      정은 붙이는게 아닌 저절로 붙는답니다아~

      미운정이라던가...

    6. 2010.04.30 18:49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citrus 2010.05.01 19:19 신고      

      ^^ 즐거운 주말 되시길요~~~ (저도 타이가 좀 기대된다는... 히히)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