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우절이고 자시고 여의도 쌍둥이 빌딩에서 인턴하고 있는 밥돌이 맛난 점심을 쏜다길래(사실 졸랐음 ㅋ) 이런 일생에 한 번 올까 말까한 기회를 놓칠 수 없어 후다닥 옆구리를 찔렀는데, 500미터 앞에서 걸어오는데도 티가 나는 밥돌이는 바로 어제 자전거를 타다 승용차에 발을 밟혀 아주 경미한 부상을 입고 오른 발에 깁스를 한 채로 나타나, 걸어가면 10분일 거리를 택시를 타고(처음에 전후사정 모를 때는 직딩티 내냐고 킥킥댔는데 ㅋ) 원래는 맛난 초밥 잘하는 집을 가려고 했는데... 오늘따라 나는 알 수 없는 이유로 배가 안 고파서(라지만 사실 11시 반은 점심 먹기엔 좀 이른 시각 ㅋ)... 뭐... 밥돌이랑 하는 일이 다 그렇지... 뭔가 멀쩡한 걸 기대한 내가 잘못이다, ㅋㅋㅋ, 어쨌건 어디론가 가서... 샌드위치를 먹었다. (응?) 직딩들이 디글대는 식당 한 구석에서 롯데리아 버거처럼 무지무지 큰(그러니까 10살배기 손바닥보다 작은) 햄버거를 50초도 안 되어 게걸스레 먹어치우길래 내 샌드위치 반 쪽을 더 먹으라고 주고(절대 내가 배가 고프지 않아서가 아님;;;), 가게를 후다닥 뛰쳐나와 여의도공원을 가로지르며 산책을 하고, 교보로 갔다. (우와. 만나서 사무실 보내기까지 소요시간 정확히 90분. ㅋㅋㅋ)
  • 밥돌에게 맛나고 비싼 점심을 얻어먹으려던 계획은 보기 좋게 어긋나고 말았다 ㅋ (me2sms)2009-04-01 13:22:02

교보에서 책 구경을 실컷(?) 하고 집에 가려다가, 신설동역으로 가게를 옮긴 돌냄비열우동을 일부러 찾아갔는데, 사장님 내외가 안 계셔서 아는 척도 못 하고 ㅡㅡㅋ 특가스(포크 커틀릿과 치킨 커틀릿이 함께 나오는데, 포크 커틀릿은 그냥 말 그대로 싼티나는 동네 돈까스고, 치킨 커틀릿은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가슴살로 만든 게 아니라 어묵을 갈아서 두텁게 튀긴 요리와 분간이 잘 가지 않음)를 시켰는데, 내가 주문한 특가스는 여기서는 없앤 메뉴인데 내가 학교 앞에서부터 자주 온 손님이니 특별히 해 주겠다고 해 몸이 달아오를 지경에다가, 어쨌든 나는 주인아줌마아저씨랑 막 친한 척(쿨럭;;;)을 하고 싶었는데, 오늘따라 사장 아줌마는 일찍 들어가고 사장 자리는 친정엄마가 꿰찼으며, 서빙은 아줌마의 동생(어쩐지 말투가 똑같더라 ㅎㅎㅎ)이 하고, 옆에서는 어떤 막걸리가 진짜네 가짜네 시끄럽게 떠들어대는 노인분들이 왁자지껄 떠들기에 기껏 신설동까지 일부러 온 보람이 없어졌다.

게다가 밥 먹는 동안 하차태그한지 30분이 지나서 버스비를 또 내고 학교에 갔는데,
  • 중도 올라가는 길이 원래 이렇게 멀었나…? 학교에 오랜만에 와서 그런가? -ㅅ-;;; 중도 왔더니 찾는 책은 없고 -_-;;; (me2sms)2009-04-01 18:14:41
내가 교보에서 볼만하다고 찍어온 책들은 과도에 있거나 아예 책이 없는 안습스러운 사태가 발생하고, (분명히 이번 학기에 등록한) 포레스트에게 이봐 자네 그러지 말고 장기하표 싸구려 자판기 커피나 한 잔 쏘지 그러나- 하고 문자를 보내자 자기 요즘 학교에 안 나간다는 (예의) 시니컬한 답문만 되돌아 오고, 기껏 오랜만에 학교에 왔건만 책도 한 권 못 빌리고 빈 손으로 쓸쓸하게 집에 돌아오는데, 매번 10시가 넘어서야 집에 오다가 혼잡한 퇴근 시간에 지하철을 타려니 6호선마저 앉을 자리가 없어서, 반나절 동안 서 있느라 다리는 피곤한데 신당에서 2호선을 타면 기회가 빨리 나지 않을까 싶어 후다닥 내렸는데, 보통 가던 길이 아니라 그런지 타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 자리가 나긴 했는데 앉고 나서 열차가 진행하는 방향을 보니까 합정이 아니라 잠실 쪽으로 가길래, 어차피 지구는 둥글고 2호선은 순환선이니까 10 몇 분 차이날 뿐 급한 것도 아니고 그냥 느긋하게 앉아서 왔다.

집에 와서 보니 어느샌가 도서관 사이트에 적절한 파비콘(favicon: favorite + icon. 이 합성어를 어떻게 읽어야 할지 잉글랜드어 사용자들도 나처럼 당황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favorite을 줄였으므로 페이바이콘 또는 패바이콘이라고 읽어야 하는 게 아닐까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어딘가의 사전에 패비컨이라고 첫 음절에 강세를 두고 친절하게 음성 서비스를 해 주는 곳이 있으니 나도 걍 여기 묻어간다)이 들어가 있는 걸 보게 되었다. 오오- 좋네. 자세히 보니까 도서관의 로고가 따로 있구나. 학교 사이트도 저렇게 favicon 넣으면 얼마나 좋아- 응? 언제까지 저 선마이크로시스템즈 아이콘 쓸 거야? ㄲ (하긴 뭐, 몹쓸 SK의 네이트닷컴도 저 몹쓸 faicon 쓰다가 제대로 된 거 박아넣은지 얼마 안 됐다 ㅋㅋㅋ)
하지만 자잘한 아이콘 말고(응? 궁시렁 네가 왠일이냐? ㄲㄲㄲ) 몹쓸 IE에서만 돌아가는 사이트 자체가 문제지! 파폭에선 책 검색조차 할 수 없다! xml 코드와 ie 사이에 무슨 몹쓸 모종의 사악한 관계가 있는 건지 알 수 없지만(우울한 딱따구리님 소환글?) 공립 도서관 사이트들은 어쨌거나 검색은 가능하고 학교 사이트도 텍스트 메뉴로 들어가면 (아마) 브라우저에 상관 없이 이용할 수 있는데. 오픈웹을 운영하는 김기창 교수님은 도서관 사이트를 보면서 무슨 생각을 할까? -ㅅ- 또 넷스케이프 타령은 언제까지 할 건가? -_-ㅋ

결론 : 지금 이게 문제가 아니다. 호연님의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 , , , ,
  1. BlogIcon odlinuf 2009.04.01 23:49 신고      

    ㅋㅋㅋ 선마이크로시스템즈. 프론티어 스피릿을 추구하는 대학교 웹사이트가 이런 풰비콘을 쓰다니, 이것 참. 학교측에 적극 항의하세요.

    • BlogIcon 궁시렁 2009.04.02 00:01 신고      

      예전에 어떤 학생이 만든 멋진 호랑이 아이콘도 있는데... 분명 IE을 사용할테니 파비콘이 뭔지도 모를 겁니다. ㅡㅡㅋ 도서관이 관리하는 컴퓨터는 사용자 권한 제한때문에 다른 촉촉한 브라우저를 설치해봤자 다음날 아침이면 사막에 빨래 널듯 말라 없어지니까요.

  2. BlogIcon JNine 2009.04.02 00:00 신고      

    Global KU 라도 안보이면, 뭐 그러려니 하는데
    당당하게 IE에서만 돌아가는 홈페이지를 만들어 놓고 글로벌을 말하는 모습이 좀 우습;;;

  3. BlogIcon 감은빛 2009.04.02 01:01 신고      

    저도 요즘 글쓸 때 괄호를 남발하게 되던데,
    생각해보니 어떤 사람의 영향을 받아서 그렇게 된 것 같아요.
    그 사람이 글을 참 재밌게 쓰는데,
    괄호를 엄청나게 많이 사용하거든요.
    근데, 저 '미투' 란건 블로그 글에 붙일 수 도 있는 것이었군요.

    • BlogIcon 궁시렁 2009.04.02 01:10 신고      

      설마 그 어떤 사람이 김연아가 내 후배야- 하면서 하앍대는 팔푼이는 아니겠죠? ㅎㅎ 그 사람은 글을 재밌게 쓰는 게 아니라 그냥 궁시렁댈 뿐이니까요.
      저건 미투데이에 쓴 내용을 그대로 복사해 붙여넣은 것뿐이에요. 물론 미투데이의 내용을 블로그로 배달하는 옵션이 있습니다. (저도 쓰고 있어요)

  4. BlogIcon 하얀별 2009.04.04 19:38 신고      

    헉 어떻게 하면 툴팁이 라운드 처리와 테두리를 넣을 수 있는지 ㅠㅠ 그나저나 심하군요. 오페라 10인가요? 그거 알파인가 베타버젼으로 보면 가관이겠군요.(웹표준 100%호환)

    • BlogIcon 궁시렁 2009.04.04 20:13 신고      

      둥그런 테두리는 파폭에서만 적용되는 스타일(이라고 합)니다. ㅋㄷ 다른 브라우저의 지원 여부는 모르겠고, IE는 지원하지 않는 것이 '학'실합니다.

  5. BlogIcon JaeHo Choi 2009.05.09 13:15 신고      

    파비콘 관련 자료 조사중에 우연히 들르게 되었습니다. 파비콘이 아니라 패비콘이라고 읽는건가요? 한글 표기로는 파비콘이라고 적는데... 저도 처음엔 패비콘으로 읽다가 파비콘으로 바꿨다가, 이젠 다시 패비콘으로 읽어야 겠습니다^ _^

    • BlogIcon 궁시렁 2009.05.09 14:12 신고      

      그래도 쓸 땐 파비콘이라고 해야 거부감이 없지 않을까요? 리어나도 디캐프리오라고 쓰면 밥맛 떨어지는 것처럼 ㅎㅎㅎ

  6. BlogIcon JaeHo Choi 2009.05.09 15:08 신고      

    하하하하하!! 아 역시 그렇군요... 확실히 그런 이유로 '파비콘' 이군요. ^ _^

댓글을 쓰고 무한 불가능확률 추진기 작동 버튼을 누르면 불안정한 시공간을 뚫고 댓글이 어딘가에 등록됩니다.